landscapeinside
1,000+ Views

경기도 남양주 베이커리 시어터의 청명한 가을 하늘

비가 많이 내리다보니 가을의 청명한 하늘을 만나기가 쉽지 않죠?
전국 어디를 가든 날씨가 좋을 때 풍경을 만나는 것은 여행을 더욱 즐겁게 해 주죠.
경기도 남양주에 위치한 베이커리 시어터를 날씨가 좋은 날 찾아 가 봤습니다.
깊고 푸른 하늘...
넓고 넓은 가을 하늘의 끝이 보이지는 않지만 충분히 우리는 그것을 인정하고 즐기는 자세가 항상 준비돼 있는 듯 합니다.

#경기도 #남양주 #베이커리시어터 #카페 #정원 #가을 #하늘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Elaine de Kooning: An accomplished landscape and portrait artist
Elaine de Kooning wouldn't spend her profession under the shadow of her better-known spouse, Willem de Kooning. A craftsman in her own right, she took an interest in Abstract Expressionism and large numbers of the developments that followed. Her commitments to workmanship history incorporate a charged picture of President John F. Kennedy, a re-arrangement of customary likeness, and an immediate test to creative sexual orientation jobs. A 1953 painting by de Kooning, titled Home, came to auction in Doyle’s Post-War & Contemporary Art sale. Explore Elaine de Kooning's life, career, and legacy and know the latest upcoming auctions in the auction calendar. Elaine de Kooning experienced early achievement in the New York craftsmanship world. She was a noticeable individual from the Artists' Club on New York's Eighth Street, an early center of Expressionist thoughts. In 1938, she was acquainted with her future spouse through conventional drawing exercises. She would later credit her abilities in likeness to his severe instructing. The couple before long became hopelessly enamored and started a decades-in length, turbulent marriage. As Willem's vocation fabricated, Elaine utilized her own impact to give him openings. Her pictures of key figures included Harold Rosenberg, a craftsmanship pundit; Thomas B. Hess, the supervisor of the ARTnews magazine; and Charles Egan, a display proprietor in Manhattan. She matched her pictures with sentimental undertakings, purportedly to assist Willem with getting. She started composing for ARTnews in the last part of the 1940s to support the couple's pay, giving publications and evaluates of contemporary workmanship. This openness encouraged her benefit both certainty and consideration, which gave her a lift when she began building up her composition vocation vigorously. Brandon Brame Fortune, the custodian of a 2015 review at the National Portrait Gallery, portrayed her strategy: "As far as she might be concerned, every individual has a represent… the posture is the individual." During a brief partition from Willem, she started voyaging and showing workmanship expertly. This period was essential in the advancement of her style. While remaining in Albuquerque, New Mexico, she extended the size and shading range of her work. De Kooning likewise began to alter Abstract Expressionist brushstrokes to more readily catch the character and development of her subjects, which included matadors, sports stars, and companions. In 1962, a commission came to paint President John F. Kennedy. The decision offered basic help for the Abstract Expressionists. De Kooning was picked for the commission dependent on her standing for speed and her situation at the front line of the new development. She chipped away at the task with an extreme fixation for longer than a year, finishing many representations and varieties to catch the President's similarity. The finished canvas was the marginally overwhelming size and is today housed at the National Portrait Gallery. After Kennedy's death, de Kooning expounded on the interaction for ARTnews. "Beside[s] my own extreme, various impressions of him, I likewise needed to fight with his 'reality picture' made by the unending paper photos, TV appearances, exaggerations… Covering my dividers with my own representations and these photos, I worked from one material to another… continually making progress toward a composite picture." Contrasted with her significant other, de Kooning didn't appreciate close to as much monetary accomplishment during her lifetime. In the course of the most recent couple of many years, in any case, her work has been rediscovered. The 2015 presentation at the National Portrait Gallery helped separate her work from Willem's, showing pundits their comparative however particular imaginative plans. De Kooning's artworks likewise started to perform better at closeout, with costs ascending as she drew the consideration of gatherers. Large numbers of her turn outsold for under $1,000 around 2010, with some mallet costs as low as $450. In May of 2018, in any case, a still life painting by de Kooning sold for $12,000 at Rago. Sometime thereafter, an alternate turn-out sold for $38,000 at Heritage Auctions. Her representation of craftsmanship seller Leo Castelli had an acknowledged cost of $75,000 at Christie's in 2016, over 350% of the part's high gauge. Media source: Auctiondaily
뮤지엄 산, 그 곳
'인류의 역사란 존재하지 않는다. 오직 인간 생활의 다양한 측면에 관한 수많은 역사들만 존재할 뿐이다.'라고 말한 칼 포퍼의 다양한 측면을 향해 달려갑니다. 1월 22일에 다녀와서 이제서야 포스팅을 올립니다. 끝없이 달리다 연휴 속에 잠깐 멈춘 채 추억을 되새겨 봅니다. 제가 갔을 때는 관광 순환형 시티투어 버스가 미운행 중이어서 택시를 타고 이동했습니다. 2월 2일부터 정상 운행한다고 했으니(월요일 미운영) 지금은 운행 중일 겁니다. 다시 한번 정보의 중요성을 깨닫습니다. '제임스터렐권(35,000)_야외가든+종이박물관+미술관+제임스터렐관'으로 뮤지엄 산을 둘러보고 왔습니다. 제임스터렐관 관람시간대이니 먼저 이 곳으로 가라는 직원분의 말씀에 따라 맨 안쪽에 위치한 제임스터렐관으로 갑니다. 스톤 가든을 지나 제임스터렐관에 도착했습니다. 내부촬영 불가로 인해 사이트에 기재된 사진으로 대신하겠습니다. '빛의 마술사'가 궁금하다 생각하며 발을 내딛습니다. 1. Sky space 오롯이 하늘만을 바라본 게 얼마 만인지 모르겠습니다. 인간의 시야 범위는 거의 180도 전방이라는 설명에 따라 어딜 가든 보이는 것들로 인해 어지럽기 일쑤였습니다. 그러나 이곳에선 다릅니다. 흘러가는 구름과 하늘의 색만을 볼 수 있습니다. 바닥을 바라보며 둥글게 걸으니 동그란 하늘이 발끝을 따라옵니다. 아, 기대되기 시작합니다. 2. Horizon Room 하늘로 향하고 싶어하는 인간의 갈망이 제일 먼저 떠오릅니다. 제단도 연상됩니다. 고요히 바라보고 있는데, 직원분이 계단을 올라도 된다고 합니다. 커진 눈으로 조심스럽게 계단을 오르기 시작합니다. 이 오묘한 느낌이란! 하늘을 향해 걸어가는 기분. 태어나 처음 느껴보는 기분이라 심장이 더 크게 뛰기 시작합니다. 반대편으로 넘어가면 자갈밭이 있고 앞으로는 골프장이, 양옆으로는 산이 있습니다. 밟히는 자갈의 소리를 듣다가 다시 계단을 오릅니다. 오르고 내릴 때마다 오묘한 상태에 놓입니다. 3. Ganzfeld 독일어로 '완전한 영역'이라 해석된다는 Ganzfeld는 저를 극도의 흥분상태에 놓이게 했습니다. 의자에 앉아 변해가는 빛을 바라보기만 했을땐 감흥이 없었습니다. 그러다 안으로 손을 쑥 넣는 직원분의 팔을 보며 어?싶어졌습니다. '안으로 들어가실까요?' 세상에나 평면이 아니었던 겁니다. 빛의 착시속에서 혼란함을 느끼며 안으로 들어섭니다. 이 안에서 느낀 감정은 생경 그 자체!!!! 진짜....여기 꼭 가세요.....꼭이요...꼭입니다.....!! 4. Wedgework 앞의 작품으로 인해 어지러움을 느낀 저는 어둠으로 들어갑니다. 암흑 속에서 의지할 것이라고는 벽에 부착된 손잡이뿐. 더듬더듬 앞으로 나아가자 붉은빛이 눈 앞에 펼쳐집니다. 모든 빛을 흡수하는 검은색도 흡수하지 못한 색과 선을 바라보다 밖으로 향합니다. 제임스 터렐의 작품을 보고 나니 어지러움증을 느낍니다. 카페에 가야겠습니다. 카페인이여, 나에게로. 자연을 담고 있는 공간에서 먹고 마시는 건 뭐든 맛있을 겁니다. SNS상에서만 보다가 실제로 보니, 신나는 기분이 듭니다. 물의 거울을 바라보며 커피를 한 모금 마십니다. 나는 맑은 샘물과 고인 물이 가득한 항아리여서 조금만 몸을 기울여도 근사한 생각의 물줄기가 흘러나온다. 힘을 얻은 자는 국내 최초 종이전문박물관으로 갑니다. '종이를 만나다.' 라는 문장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교과서와 역사책으로 배운 내용이지만 성인이 되고 나서 보는 느낌은 또 다릅니다. 아, 이 기계는 작동중입니다. 저처럼 놀라지 마세요 하하. 파피루스를 실제로 처음 봤습니다. 밀라논나님은 집에서 파피루스를 키우시던데....신기할 뿐입니다. 한지 제작 과정의 장면과 영상을 동시에 보여주고 있어 이해도를 높이는데 더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다수의 지정문화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전시되어 있는 이 공간 또한 인상적이었습니다. 국보와 보물 밑으론 설명 영상이 재생 중이라 의문도 바로 해결됩니다. 지나가는 길목마다 물과 돌, 나무와 하늘이 함께 합니다. 잊고 있던 조화로운 공존과 발걸음을 나란히 합니다. 재미있는 요소가 있었는데, 잉크지를 들고 빔 밑으로 갑니다. 위치에 따라 다른 글씨가 떨어져 사라지는게 재밌어서 잰걸음으로 여기저기 다녔습니다. 판화 공방에서 그림엽서에 도장도 찍어보고, 제품도 보다가 자석을 한 개 샀습니다. 이날 처음으로 판매 시작하신 자석의 첫 손님입니다. 20세기 한국 미술을 대표하는 청조갤러리도 둘러봤습니다. 여러 작품 중 위 두 작품이 제일 좋았습니다. 특히 매듭은 묶여있는 무언의 것들이 풀리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카메라 버튼을 꾹 눌렀습니다. 위 두 작품은 '한국 추상미술의 대표 화가, 김환기' 화가의 작품입니다. '우주'작품은 130억, 위 작품들도 몇십억이었는데 눈만 똥그랗게 뜨다 발길을 옮겼습니다. 건축가들이 만든 의자들 중 골판지로 만든 의자만 올렸습니다. 환상적인 곡선과 안정감입니다. 지나가는 길에 있는 백남준 홀에 들어가 무한대로 얽혀 있는 혈관과 고여있는 것들을 바라봅니다. 백남준 님의 비디오 아트는 볼 때마다 알 수 없는 기분이 듭니다. '버려질 수 없는'까지 말하다 입을 다뭅니다. 뮤지엄 산에 와보고 싶었던 가장 큰 이유는 안도 타다오가 설계한 공간이기 때문입니다. 8년이란 기간 동안 심혈을 기울여 만든 곳에서 그의 섬세함과 완벽함을 보고 벽을 쓰다듬었습니다. 볼수록 대단합니다. '노출 콘크리트의 미니멀한 건축물의 대가'라는 표현 말고는 할 수 있는 말이 없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 완벽함이란. 체력이 안 좋은데 이곳에서는 신나서 총총거리며 네 시간 동안 이곳저곳을 다녔습니다. 건물로부터 느껴지는 첫 완벽감이 온몸을 휘감습니다. 부차적인 설명이 필요 없습니다. 직접 보고 느끼며 물아일체가 됩니다. 타인의 생각을 배제한 채, 이 벅찬 기쁨을 체감합니다. Archway는 잘려나간 빨대 혹은 대나무 같기도 하고, 어떤 생명체의 모세혈관 같기도 합니다. 국내에서 쉽게 볼 수 없는 형태입니다. 자신을 자연스럽게 드러내며 모든 것을 융합시킬 줄 아는 자의 건축물이 오래도록 뇌리에 남을 것 같습니다. 80만주의 붉은 패랭이꽃과 약 180그루의 하얀 자작나무 길이 있는 향기로운 플라워가든의 겨울 모습입니다. 전 이 작품보다는 수많은 까마귀가 더 눈에 띄었습니다. 까마귀 소년을 떠올리며 (아무도 없는지 앞뒤로 확인 후) 까아아악 소리를 내고 앞으로 향합니다. 안토니 카로 등 세계 유명 작가들의 조각작품들이 어우러진 조각 정원을 보다가 미술관을 나왔습니다. 느린 걸음으로 마음을 따라 산책하십시오. 이 만남이, 당신에게 잊히지 않는 '기분 좋은 만남'이 되길 바랍니다. 소중한 발걸음, 웃음소리, 빛나는 얼굴 모두 간직하겠다는 문장을 끝으로 산을 벗어났습니다. 도심에서 벗어나 충만한 쉼이 필요할 때, 뮤지엄 산을 가보시는걸 추천해 드립니다.
강원도 영월 맛집 주천 한우전문 정육식당
강원도 영월 맛집 주천 한우전문 정육식당 #영월맛집 #영월한우맛집 #영월주천맛집 #영월주천정육식당 #주천다하누본가 #법흥사맛집 #법흥계곡맛집 새로운 한 주가 열리는 월요일 아침 경쾌한 새소리와 함께합니다.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영월 맛집 주천 한우맛집 다하누본가 상세한 설명이 있어요. * * 영월 주천 다하누촌 한우 맛집 생생영상도 감상해요.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며칠 전 강원도 영월여행을 당일치기로 다녀오면서 관광명소와 맛집을 다녀왔습니다. 영월주천에서 15년 동안 정육식당을 운영한 다하누본가, 다하누중앙점,다하누본점 한우식당 3개를 운영하는 한우 전문점에서 최고의 한우구이와 육회비빔밥 그리고 우족탕까지 맛보고 왔습니다. 영월 주천은 여름여행지로 각광받는 법흥계곡이 있어서 계곡캠핑장과 펜션이 즐비한데요. 이곳 여행객들이 즐겨 찾는 정육점이며 식당입니다. 또한 주천의 다하누촌 한우맛을 아는 분들이 일부러 찾고 관광버스 단체 손님도 많다고 해요. 다하누촌 본가 사장님은 발골 기술 및 정육일만 34년입니다. 식당의 고기는 도축부터 하기에 다른 곳보다 저렴하게 신선한 고기를 맛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다하누촌 중앙광장에 3개의 식당이 있습니다. 다하누 본가정육식당에서 고기를 구입하고 1인당 구이 세팅비만 추가하면 식당에서 식사를 할 수 있어요. 제천터미널에서 20분 거리이고 원주터미널에서는 약 30분 거리입니다. * 영월 맛집 주천 다하누 본가정육식당 * 한우특징-구이용: 12-15일 숙성, 육회용: 1-3일 내 신선한 고기만 사용 전화번호: 0507-1314-9221, 033 372 9221, 010 5580 7472 운영 시간: 매일-10:00 - 22:30 전국 한우 택배 가능(한우선물세트 주문 포장) 참고로 가실 때 호미 이름 말씀해주시면 더욱 반겨주실 거에요. #영월주천맛집 #영월한우맛집 #주천맛집 #주천한우맛집 #주천소고기맛집 #주천쇠고기맛집 #영월주천한우맛집 #영월쇠고기맛집 #영월다하누본가 #영월다하누촌 #쇠고기구이 #육회비빔밥 #우족탕 #주천다하누본점 #주천다하누정육식당 #주천다하누중앙점 #한우세트 #한우택배 #영월다하누촌 #영월주천 #법흥계곡맛집 #법흥사맛집 #전국한우택배 #주천다하누중앙광장 #영월한우전문식당
청와대 뒷산 및 서울 등산 코스 한양도성길 백악구간
#청와대뒷산 #청와대가볼만한곳 #서울등산코스 #서울산행 #한양도성길 #백악구간 일요일 아침, 어느 곳에서 하루를 시작하시나요? * 댓글 상세한 내용은 링크를 클릭하세요. *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5월은 정말 바쁘게 여행을 다니고 있네요. 엊그제 영월 당일치기 일정이 정말 빠듯하게 다녀왔는데요. 첫차를 타고 제천으로 가서 원주에서 막차를 타고 서울로 오는 일정으로 요즘 최고 많이 걸었던 것 같아요. 오늘도 일요일 아침 일찍 서울근교 가까운 남이섬으로 향합니다. 마침 남이섬에 크루즈여행도 있어 더불어 남이섬을 여행하고 옵니다. 강동구 이웃들과 함께 합니다. 오늘 소개하는 국내 여행지는 최근 최고의 핫플레이스로 등극한 청와대를 중심으로 청와대 뒷산도 산행을 좋아하는 분들이 많이 찾는데요. 청와대뒷산 등산 코스와 연계한 한양도성길 백악구산을 소개합니다. 1, 청와대 뒷산 탐방로 서울 등산 코스 청와대 뒷산은 예약 신청 없이 다녀올 수 있어요. 청와대-북악산 탐방로 개방시간 ✔여름(5~8월) 07:00-19:00 ✔봄/가을(3~4월/9~10월) 07:00-18:00 ✔겨울(11~2월) 09:00-17:00 ✔입산 마감시간은 개방시간 종료 2시간 전 여름철 여름(5~8월) 07:00-19:00 시에 칠궁 또는 금융연수원 앞 춘추관 옆으로 시작해서 둘러본 다음에 시간에 맞춰 청와대 관람까지 하신다면 하루에 다 돌아볼 수 있습니다. 2. 서울 한양 도성길 1코스(북악산)-서울 등산 코스 백악구간 창의문 ~ 혜화문 거리 : 4.7km 소요시간 : 3시간 난이도: 상 #청와대 #청와대뒷산 #서울등산코스 #서울등산 #한양도성길 #한양도성순성길 #백악구간 #산행코스 #등산코스 #서울산 #청와대관람 #서울등산초보 #서울등산추천 #청와대칠궁 #창의문 #숙정문 #말바위안내소 #와룡공원 #한국금융연수원 #청와대춘추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