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 Views

그린데이, 10년 만에 두 번째 내한공연 개최


3년 만의 신곡 발표와 함께
락의 거물 그린데이(Green Day)가 지난 2009년 첫 내한공연 이후 꼭 10년 만에 다시 우리나라를 찾는다. 공식 유튜브 채널과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 바에 따르면, 밴드 폴 아웃 보이(Fall Out Boy)와 위저(Weezer)와 함께 북미 및 유럽 지역의 ‘헬라 메가 투어’를 진행하며,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공연은 단독으로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의 빌리 조 암스트롱과 마이크 던트, 트레 쿨로 이뤄진 3인조 밴드는 네오펑크의 새 지평을 열고 2015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도 오른 이력이 있는 전설적인 락밴드다. 수많은 히트곡과 탄탄한 연주, 뜨거운 무대매너로 관객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던 이들. 2009년 내한 당시에는 한 여성 관객이 무대에 뛰어올라 빌리 조 암스트롱에게 키스를 하는 해프닝이 생기기도. 과연 이번에는 또 어떤 무대를 보여줄지, 공연은 오는 2020년 3월 22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그린데이는 이날 2016년 발매한 정규앨범 [레볼루션 라디오] 이후 3년 만의 신곡, [파더 오브 올]을 공개했다. 앞서 위 영상을 통해 새 싱글 먼저 감상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9 Pop-Punk Songs You Forgot You Loved
You lived and died by these bands, and they're still just as good. Get your nostalgia on and listen to your old favorites as if they were brand new. Music doesn't have an expiration date, and if you loved something once upon a time, you probably still do right? The early 2000's had their share of amazing bands...but these ones characterize a time in my life where I was innocent, hell-bent on doing well in school and trying to get my future in control. I had no problems whatsoever, but felt like the world was falling down around me. Man...I was an idiot. Let's take a look back at the tracks that defined us and remember what we were like when they did. 1. Fall Out Boy / Thnks Fr Th Mmrs This is the perfect song to kick off our little trip through time right? Fall Out Boy is still huge, and arguably better than ever, but this song is still a classic. I can remember getting chills every time I heard it on the radio. Because even though the radio stations primarily played all of the "pop garbage" you'd hear on the daily...Fall Out Boy was always there to cut through it. 2. We've Got A Big Mess On Our Hands / The Academy Is... This song was my JAM. The first lines spoke to my soul, "I've got that lefty curse where everything I do is flipped and awkwardly reversed / you're seldom known and barely missed / I always put myself in destructive situations." This was like my number one angsty teenage tune. Though this group broke up in 2011 they're reuniting for a tour this winter! An I may be there ;) 3. I Write Sins, Not Tragedies / Panic! At The Disco A band with an exclamation point in their name!? Come On. The original line-up of Panic! is at it's peak on their debut "A Fever You Can't Sweat Out." I remember seeing this band at my first real concert, they opened for Fall Out Boy and played for like...15 minutes. But they were incredible. Apparently Panic! got a record deal before they played a single show live. Man...I wish my band had done that. 4. Snakes on a Plane (Bring It!) / Cobra Starship feat. Travie McCoy, Maja and William Beckett This song was the coolest thing since sliced bread. We all loved it because it was from the soundtrack of one of the most absurd movies ever. The movie birthed an even more absurd song. This is still a go-to Karaoke track for my friends and I. We all take a different part. I of course, sing the high chorus because William Beckett sang it. And I loved him. Why not. 5. Dear Maria Count Me In / All Time Low My band used to play graduation parties...and when we covered this song, it was a huge hit! There's nothing like an infectious pop hook coupled with slashing guitars and raw energy. All Time Los is still around today, and their newest record Future Hearts is pretty great...but nothing brings back the memories like "Dear Maria Count Me In." It's just infectious. 6. Cupid's Chokehold / Gym Class Heroes feat. Patrick Stump "Take a look at my girlfriend / she's the only one I got." This song was heard at every school dance I can remember. Gym Class Heroes was the pop / punk / hip hop act of your dreams. The innovative musical style and romantic lyrics of this track drew in a lot of people. Fun fact for you, lead singer Travie McCoy dated Katy Perry for a while...and she even makes an appearance in this video. 7. Pressure / Paramore This was the first Paramore song I really liked. I remember singing it in my basement with a karaoke track, trying to hit the high notes in the chorus. Every girl wanted to be Hayley Williams...and I think some still do. This is the song you'd scream after you broke up with your high school boyfriend. Cause like...why not. 8. My Friends Over You / New Found Glory Arguably the catchiest song on this list, My Friends Over You, is still an anthem for everyone who values the age old adage friends over boyfriends. There's nothing better than screaming this track at the top of your lungs in the car with your best friends. This band was one of the first pop-punk acts I got into and they still rock. Their latest track "Vicious Love" features Hayley from Paramore. 9. American Idiot / Green Day This band rocked my world, literally. They opened the door of musical expression and gave me permission to be myself. The minute I saw this music video on MTV in 6th grade, my life changed. This song means so much to me. It is a fearless call to action, for us to not follow the rules. Green Day was just inducted into the Rock and Roll Hall of Fame and for good reason. They're an extremely individual act, who inspired nearly every other act on this list. Gotta end with the most influential right? Which song was your favorite!?
10 Panic! At The Disco Songs That'll Help You Move On
Love is a fickle thing. It comes and goes faster than you can snap your fingers. Certain bands have a way of documenting the bitterness you feel after a break-up, or the freedom of taking a break. Panic! At The Disco is one of those bands. So, if you've been hurt or tricked, heart-broken or forgotten, this one's for you. 1. Nicotine / Too Weird to Live, Too Rare to Die! Bitter break-ups are a real thing. Trust me, I've been there. Sometimes you get addicted to a person and the way they make you feel. Losing control and hope can lead to freedom...but more or less it just results in a dependence on destruction. Nicotine is an ode to that. When people become addictive, we know it's probably time to move on, just for our own safety. When you enter a relationship that is unstable and exciting, we can fall into bad habits, and just like Nicotine...that person could very well ruin your life. Best Lyric: "Just one more hit and then we're through / cause you could never love me back." 2. Mercenary / Batman Arkham City Soundtrack A lot of fans missed this song because of its limited release. But it's a fantastic song to listen to right after you break up with someone and need reassurance that yes, being alone is hard, but it's better than being jerked around. Best Lyric: I dodge the blast and apologize for collateral damage. Because while we can't save every relationship, we can acknowledge what we learned from the worst ones. 3. Nearly Witches (Ever Since We Met) / Vices Virtues Much like Nicotine, this song centers on the idea of addiction. The person you're with gives you a feeling like no other, and when that crash lands to earth and the honeymoon is over...your feelings have to deal. When something is really really good, and we end up having to let it go for some reason, we almost wish it never happened. By removing the experience of that person, we don't have to feel the pain. Best Lyric: "Ever since we met / I only shoot-up with your perfume / Its the only thing / that makes me feel as good as you do / ever since we met / I've got just one regret to live through/ and that one regret is you." 4. Turn off the Lights / Vices Virtues, Bonus Track After being single for a little while, this song became my anthem. It nails that empty feeling you get after you leave someone for the last time. Things are never easy after you get hurt, or you hurt someone else. But escaping...into a world of your choosing whether it be work, playing music, or finding someone new, could be the anecdote to your love-sick heart. I identify with this song because it's very honest. The lyrics ring out like a lost call over a forgotten battlefield, "Our consciences are always so much heavier than our egos." Sometimes the scariest moments in our lives are when we're forced to be alone with our thoughts. Best Lyric: "I've got my heavy heart to hold me down / once it falls apart / my head's in the clouds." 5. Time To Dance / A Fever You Can't Sweat Out Heavily inspired by Chuck Palahniuk "Invisible Monsters", Time To Dance is an exposing of the fickle nature of beauty and the effect on our relationships with others. When you leave a relationship or are reluctant to move on, there's going to be a lot of anger involved. You're going to feel like you're being pulled in a lot of different directions, and your friends, parents, whoever...are all going to want to weigh in on what you do. "Give me a break" is a lyric that you'll hear in your head over and over again. Sometimes all you need when you're trying to move on is the attention of someone else. Best Lyric: "Give me envy, give me malice, give me your attention, give me envy, give me malice, give me a break." 6. Bittersweet / Vices Virtues Bonus Track When you're trapped in a relationship that you know is doomed, you can often feel like you're setting yourself up for failure. A trap. Bittersweet is the perfect song to soundtrack your hopeless devotion to someone you know won't last for long. There are so many things wrong with this person and this relationship, but you can't pull yourself away. Ever experience that? There is a downside to literally everything, but sometimes you just need that. You have to have that disastrous relationship in order to figure out when things are really really good. Best Lyric: "All that hate is gonna burn you up / it keeps me warm at night." 7. Northern Downpour / Pretty Odd Every break-up or change has that "I'm sad and I need to cry about this for a few minutes" song. Northern Downpour is that song. It's about missing someone. It's about longing for the past. We all go through those moments. Even though we want to be the people who say "fuck 'em!" and move on, we can't always do that. It's not possible or healthy. Sometimes we just have to cry it out and be fond for the times when we were happy. People come and go, and that 's not an easy thing to cope with...but our worlds never stop turning. Best Lyric: "I missed your skin when you were East / You clicked your heels and wished for me." 8. This is Gospel / Too Weird to Live Too Rare to Die Things end for a reason. Whether they were doomed from the start, or just became that way because of new people, new situations, or new personality traits emerging doesn't matter. What matters is that things are falling apart, and rather than committing to polishing the brass on the Titanic, you have to let it go. There is an old adage, "If you love something let it go." And even though the fear of being alone can cripple you, you have to take the dive, and let things go, because somewhere down the line, you'll thank yourself. Best Lyric: If you love me let me go. 9. Hallelujah! / Death of a Bachelor This is the "I'm owning up to my past romantic mistakes and moving on" song. For all the bachelors and bachelorettes who seem to jump from person to person without so much as a passing glance, this one is for you. Reforming your ways and wanting to settle down isn't a crime. "In a state of emergency, who was I trying to be?" If you're trying to fill the void with people, you know there has to be another way to make yourself happy. Each casual affair ends worse than the last, and if you can't figure out why you keep failing...just listen to the music. Best Lyric: "Nobody wants you when you have no heart." 10. New Perspective / Jennifer's Body Soundtrack Okay, so we know what we did wrong. We know all the people we've hurt. We know we need to change...so how? "Stop there and let me correct it / I wanna live a life from a New Perspective." Sometimes when things keep failing, we need to change how we see things. Moving on is all about getting a new perspective on life. We have to look for different qualities in people. We have to grow up a little bit. So if your previous relationships are utter failures, that doesn't have to dictate your romantic future. You have control over this. Give yourself a break and learn from your mistakes. Heartbreak aside...you'll get through it. It's okay, you can move on. Best Lyric: "We move along in some new passion knowing everything is fine.
10 My Chemical Romance Songs You'll Never Forget
Some songs live in your head forever. They're the tunes you hear late at night when you turn off your mind and close your eyes. Most of the songs I hear are MCR songs. During a very specific time in our lives, My Chemical Romance filled the voids left by our friends, families, teachers and anyone else we felt alienated by. They saved our lives. Whether you were a fan, musician or just an observer: MCR became your strength. It is extremely hard to narrow it down to 10, and I'll probably regret not recognizing a few more songs since their entire catalogue is a testament to greatness...but I tried. In the dark days of teenage angst, missed love connections and general confusion about life itself My Chemical Romance called us to arms: We are stronger than we think, and we will never let them take us alive. Here are 10 MCR songs that had a profound impact on me, I'd love to hear yours. 1. Famous Last Words / The Black Parade This song was the anthem. The song that we could all turn to when everything else was lost in the shadows. Whatever got us down, high school, family, other people or the future: we had Famous Last Words. The legendary chorus screams, "I am not afraid to keep on living / I am not afraid to walk this world alone." And those words helped us validate ourselves. Things are not as scary if we can own our independence. Realizing that you're incomplete, or working on something is the first step into the light. These words are our weapons. This song is a powerful message that some of us tattooed on ourselves, wore on shirts, and committed to memory. There is nothing we can't do. 2.Headfirst for Halos The catchy beat and poppy chorus of this tune gave us an intimate look at the duality of MCR. Most people have two sides to them, the one they show the world, and the one they keep to themselves. Most of us have a little bit more going on inside than we like to admit, and Headfirst For Halos proves we're not alone. Depression, anxiety, and other internal struggles were talked about by this band. They helped us fight. Whether we were on the brink of a breakdown or just struggling for a moment, we realized that nothing is ever so bad that it can't change. 3. Desert Song / Life On The Murder Scene (Bonus Track) Arguably the darkest song the band ever released, Desert Song is never far from my memory. It describes something very close to me, the idea of mortality. I fight it every day. Most of my anxiety stems from the feeling of running out time, the feeling of not ever being able to live. One sequence of lyrics sets itself apart as the though I can never seem to verbalize myself, "From the lights to the pavement / from the van to the floor / from backstage to the doctor / from the earth to the morgue." It's madly melancholy. It alludes to the idea of performance as an escape, or a way to avoid the inevitable. I know a lot of musicians, actors and entertainers can feel this. It's a musical representation of the hollow feeling you get after you leave the stage, or the place you really belong. It's inhuman. Sad. Longing. Desperate. It's remarkable. 4.Early Sunsets Over Monroeville / I Brought You My Bullets, You Brought Me Your Love This was actually the first track Frank Iero tracked with the band, and it's truly unique. We get introduced to the macabre, gray world of MCR and we get a sense of the band's identity. Hauntingly beautiful, Monroeville is a stand out track because of its personality. You can imagine two ghosts dancing to its beat in the moonlight, their steps treading lightly on a concrete floor. The chorus moves them unlike any earthly thing could. That is the essence of MCR. 5.This is How I Disappear / The Black Parade This song appeals to that carnal side of us that just wants to destroy things. It's angry, brash and more akin to the hardcore side of the band. You can feel the influence of The Misfits and other Jersey bands that ended up shaping the vibe of MCR. "Away with the boys in the band." We all wanted to go away with them. There is still that theatricality to the song, which lets us know that we're in the middle of a rock opera, and not just another run-of-the-mill rock record. The Black Parade as a unit could not have worked without this song. It is an essential moving part. 6.Kill All Your Friends / The Black Parade (B Side) I have a very specific memory associated with this song. You ever remember exactly where you were when you listened to a song? I remember being on the bus, headed to school in 8th grade. I was fighting with a few of my friends. My world was changing. I was about to enter high school and I had a lot of thinking to do. This song made me feel better about leaving people behind. Although it was blunt, a little brash and altogether emotional, I knew that this time would prepare me for crazier times as an adult. 7. I Never Told You What I Did For A Living / Three Cheers For Sweet Revenge As macabre and theatrical as this song is, it's rooted in reality. I think it takes the idea of who you are when the lights go off and magnifies it. What is our reality? Who are we when nobody is around. There's a lot of mischief and mayhem that happens when you're figuring out who you are, and this song made us feel more included. Plus, it was incredibly energetic, loud and everything we wanted out of an MCR song. 8.Helena / Three Cheers For Sweet Revenge Yes, this was the single that everyone knew, and yes it was commercial, but it reached millions because it was passionate. An ode to Gerard and Mikey Way's grandmother, this track opened every wound and helped it heal, by exposing real, genuine sorrow. Losing things or people can lead to a lot of heartbreak. It can force you into the dark corners of your mind that you didn't even know existed. MCR made you realize that all of the darkness is okay. Most of us realized when we saw this music video, that MCR was not your typical band. They were on our side. In order to move forward we must use our issues, our sorrow, our setbacks. We ignite them. We can survive. 9. The Only Hope For Me Is You / Danger Days This is one of those songs that a lot of people missed. Danger Days was an album that a lot of people missed. I remember listening to this when I felt as if nothing could be done about my life. Darkness comes to mind. The lyrics describe a desperate call for comradeship in a cold, cruel world. It's a masterfully written rock and roll track with a swelling, emotional chorus. It uses all the elements that make MCR so relatable, and swirls them around in a blender, creating this devastating track. The desperation you feel when you're trying to connect can be felt in each word. It's beautiful. 10. The Kids From Yesterday This is my favorite My Chemical Romance song, hands down. Coming out near the end of their career, The Kids From Yesterday is the perfect blend of melancholy and joy. It sheds light on the reverence you have for the times you were innocent, carefree and genuinely excited about life. Admitting that something is over can be the saddest thing in the world. How we get out of that by having the ability to look back without anger is the real goal. When the band said their goodbyes, lead singer Gerard Way saith that MCR can live forever, because it is not a band, it's an idea. That idea stays with us to this day. MCR will never die, and the words still mean something. Everything goes away, but music is eternal.
모델 뺨 때리는 페스티벌 요정들
안녕, 빙글러들~? 하루에 두 번은 좀 부담스럽지^^? ㅎㅎ미안,, 그래두 니들 나 막 싫어하구 그러면 넘 서운해ㅠ 울어보릴꼬야ㅠ 출처 - giphy (https://giphy.com/) 5월은 모오다아~? 😆😆😆😆😆😆😆😆😆😆 "페스티벌의 계절"인 거 다 알구 있지? 모두 소리 벗구 팬티 질뤄어~~~~!~!~!~!~!~>< 산산한 바람이 부는 5월의 어느 날, "서울 재즈 페스티벌"이 열렸던 거 알랑가 몰라ㅎㅎㅎ 특히, 이번 SZF는 로린 힐 언냐가 와서 더욱!! 화제가 되었었다궁~ㅎ^-^ 출처 - giphy (https://giphy.com/) 하이? ㅋ 나 로린 힐. 오늘은 서울 재즈 페스티벌에서 만난 페스티벌룩!! 짱짱한 라인업과 함께 따뜻한 날씨 속에서 진행된 페스티벌이라 그런지 사랑스럽고 사랑스럽고 사랑스러운...ㅎ 언냐들이 많았어>< (아! 요정이 여자 요정들만 있는 게 아닌 건 알쥐~?) 그럼 같이 한번 확인스~해볼과~ㅎ 어때 어때? 당장 예쁘게 차려입고 페스티벌을 즐기고 싶지 않아????????? 우웅,,,왜냐묜,,,사실,,,나는 여기 못ㅠ,,,갔고둔,,, 흐엉어어엉어엉어어어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흐어엉어어어엉 다들 "서울 재즈 페스티벌 룩" 확인하구 나 대신 예쁘고 멋지게 페스티벌 즐기기 바랄게^.^ - 더 많은 페스티벌 룩은 요기서스 확인스↓ ▶ [FESTIVAL] 2018 페스티벌 룩 with 브라바도 (@서울 재즈 페스티벌) - https://bit.ly/2H8dIdF
2pac
The Notorious B.I.G.와 더불어 힙합계의 양대산맥. 서부 힙합의 제왕 힙합계의 엘비스 프레슬리 혹은 비틀즈의 존 레논격인 존재입니다. 그는 특히 존 레논과 비슷한 점이 많은데,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으며, 자신이 만든 노래에 사상과 시대정신을 반영하는 등 마치 사회운동가와도 같은 음악 활동으로 대중의 반향을 불러일으켰으며, 음악계에 큰 족적을 남긴 뒤 이른 나이에 총탄의 이슬로 세상을 떠났다는 점입니다. 본명은 투팍 아마루 샤커(Tupac Amaru Shakur). 가끔 2pac에서 2를 '이'로 잘못 읽어서 실수하는 사람들도 종종 있다고 합니다.(...설마) 친형은 떠그 라이프의 멤버 모프림 샤커. 그의 이름은 잉카의 마지막 황제였던 투팍 아마루에서 따왔다고 합니다. 예명도 본명의 Tupac을 변형시킨 것이라고 합니다. 본토에서는 아직도 Tupac이라고 불리우고 있습니다. 더불어 마카벨리라는 예명도 있습니다. 이 예명은 그가 데스 로우 레코드에 영입된 후 마키아벨리즘에 심취하여 지은 예명이라고 합니다. 뉴욕에서 랩하던 시절엔 MC 뉴욕이란 예명으로 활동했습니다. 그는 1971년 6월 16일에 뉴욕에서 출생했으며, 1996년 라스베가스에서 벌어진 총격사건에서 젊은 나이에 살해된 비운의 천재 랩퍼입니다. 스눕 독, 닥터 드레 등과 함께 웨스트 코스트를 대표하는 랩퍼 중의 한 명입니다. 그러나 팍의 초창기 음악 성향은 그의 고향인 뉴욕에 있는 래퍼들의 영향을 받은건지 웨스트 코스트 랩과는 거리가 있어보입니다. MTV에서 베스트 래퍼를 뽑으면 여전히 5위권 이내, 1위 아니면 2위 하는 인물입니다. 전세계 힙합계를 통틀어서 최고의 랩퍼로 손꼽히는 인물이며, 참으로 드라마틱한 인생을 살았습니다. 20살이 되던 해까지 8번의 체포 경력을 가졌으며 8개월 동안 수감되기도 하였습니다. 물론 따라하다가 인생 종치는 일이 없어야 하겠죠...;; Digital Underground의 수장 쇼크 G에게 프리스타일 랩을 들려준 뒤, 그의 로드매니저로 일하다가 'Same Song'에 객원 래퍼로 피쳐링을 하면서 데뷔 했을때는 그저 그렇게 히트를 쳤고 'Strictly 4 My N.I.G.G.A.Z'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이름을 날렸지만 강도에게 총을 맞았다 되살아난 적도 있다고 합니다. 그 사건 당시에 절친이었던 비기(Notorious B.I.G.)와 배드 보이 소속사 사장인 션 콤즈가 같이 있었기 때문에 비기가 투팍을 총으로 쐈다는 언플이 나오면서 투팍은 비기를 범인으로 간주하지만 사건은 미궁으로 빠지고 마는데... 이 사건은 서부, 동부의 힙합 지역 감정이 생겨난 원인이기도 합니다. 다른 이야기로 따르자면 건물에 괴한이 칩입하자 비기가 친구인 투팍을 구하러 총을 가지고 가다가 경찰의 조사를 받아 오해를 받았다고 합니다. 이 사건으로 인해 배신감을 느낀 투팍이 비기와 퍼프 대디를 죽이려고 총을 가지고 가려다 경찰에 저지되었다고 합니다. 팍은 이 사건을 모토로 'Holla at me'라는 곡을 만들었습니다. 죽음을 넘어서 뭘 봤는지 총격사건 직후에 낸 앨범 'Me Against World'가 히트를 쳤지만 이 앨범이 나온 후 활동하기도 전에 투팍이 강간죄로 구속되어서 교도소로 갔고 이 앨범이 히트를 쳤을 때는 투팍이 교도소에서 소식을 들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데스 로우 사장인 슈그 나잇이 투팍을 보석금에 풀어주고 투팍은 유명 힙합 소속사 데스 로우로 이적을 합니다. 자유를 얻은 투팍은 비기에게 분노하게 되고 아웃로우즈 컴필레이션 앨범에 비기와 퍼프 대디, 배드보이 레코드, 동부 힙합을 디스하는 곡인 'Hit'em up'를 넣게 됩니다. 그러나 사태가 심각해지다 보니 동부 힙합과 협동하는 곡을 만들고 화해하려고 했으나 무산되었다고 합니다. 참고로 많은 사람들이 팍과 비기의 비프가 동서부 힙합 전쟁의 시초로 잘못 알고있는데, 사실 투팍 이전에도 서부 힙합이 부흥할 때 동부 래퍼의 대선배격인 Tim Dog이 폭력적이고 물질만능주의적인 서부 힙합에 강력하게 반대하는 'Fuck Compton'이라는 곡으로 당시 서부 힙합의 대표적인 그룹 N.W.A와 그들의 고향 컴튼을 깐 적이 있습니다. 1집 2pacalypse Now (1991년) 투팍의 데뷔 앨범이며 약 50만장의 판매고를 올렸습니다. 사회 비판적인 성격이 강한 노래가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그리고 여성이나 경찰을 비꼬는 가사가 나옵니다. 이 앨범을 들은 한명이 경찰을 쏘거나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고 할 정도니 말이죠. 실제로 한 소년이 경찰에게 총을 쏜 후 3번 트랙곡인 'soulja's story'가 그에게 '경찰을 쏘게할 동기를 주었다'고 주장하였습니다. 그로 인하여 일부 정치가들에게 비난의 대상이 되었고 당시 부통령이였던 댄 퀘일은 공중파방송에서 투팍을 비난했습니다. 심지어 불매운동까지 벌일 정도로 사회의 파장을 일으킨 앨범입니다. 그리고 1년 뒤...전설이 된 그의 데뷔작이긴 하지만 사회작 파장에 묻혀 대중의 인지도는 적은 편이었습니다. 그래도 이 앨범이 알앤비 차트 13위에 오른 적 있으며 싱글인 'BRENDA'S GOT A BABY'이 3위를 차지한 적 있습니다. 대부분 국내 리스너들에게도 별로 언급되지 않는 앨범이기도 하지만 매니아에서는 호평을 받는 앨범이기도 합니다. 2집 Strictly 4 My N.I.G.G.A.Z. (1993년) 1집보다 더 과격하게 변해서 돌아온 노래. 1집의 노래들이 경찰과 백인들을 비판하는 한편 '흑인들이 이대로 가난하고 무식하게만 살 수 없다. 우리 스스로 변하자.' 같은 메세지를 전하는 것에도 초점이 맞춰진 것과 달리 2집의 노래들은 사회를 까는 과격한 가사 자체에 중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그래도 어느 부분에서는 1집보다는 많이 순해진 앨범. 수록곡 중에선 1집의 메시지가 여성을 비하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는 듯 흑인 여성들에게 힘을 내라고 전하는 'keep ya head up'과 파티송인 'I get around'가 가장 유명합니다. 3집 Me Against The World (1995년) 4집 'All eyes on me'와 함께 투팍의 최고 명반 중 최고로 꼽힙니다. 투팍이 가진 서정성을 가장 잘 표현한 앨범으로 1, 2집이 사회적인 분노를 담았다면 3집의 경우는 자신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Dear Mama' 같이 시적인 내용이 주가 되고 있습니다. 특징이라면 앨범의 전곡에 샘플링이 사용되었습니다. 앨범은 차트에서 장기간 머무르며 수백만장을 팔았지만 정작 투팍은 앨범이 나올 쯤에는 감옥에 있었다고 합니다. 별다른 활동 없이 앨범만 수백만장을 판 것입니다. 4집 All Eyez on Me (1996년) 데스 로우 레코드가 보석금을 내고 투팍을 석방하는 조건으로 투팍과 계약한 뒤 투팍이 그곳으로 소속사를 옮기면서 발매한 앨범입니다. 힙합 앨범 사상 최초의 더블시디로 제작 되었습니다.(이로 인하여 더블앨범 제작이 유행이 되기도 했다고 하네요). 톱스타 반열에 올라서 투팍의 위치를 대변해주는 앨범으로 Dr. Dre 같은 최고의 프로듀서가 만든 비트와 조지 클린턴이나 로저 트루먼 같은 전설적인 뮤지션들까지 참여해서 그야말로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주었습니다. 피쳐링진도 스눕 독과 독 파운드 같은 당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서부 힙합 뮤지션과 더불어 메소드 맨 & 레드맨 같은 동부 힙합을 대표하는 래퍼들까지 참여하였습니다. 상업성과 작품성 모두를 겸비한 앨범으로 극찬을 받았으며 지금도 최고의 힙합 앨범을 꼽을 때 베스트 5 안에 반드시 들어가는 앨범이기도 합니다. Makaveli - The 7 Day Theory (1997년) 투팍 사후 1주일만에 발매된 앨범입니다. 원래 발매 예정이었으나 앨범 발매 직전에 투팍이 사망하였습니다. 특이하게 투팍이 아닌 아웃로우즈 시절 예명인 마카벨리라는 이름을 달고 나왔으며 'All Eyes on Me' 같이 대중적이라기보다는 예전의 과격함을 부각시킨 앨범입니다. 자신의 크루인 'Outlawz'를 제외하고는 다른 뮤지션의 참여도 없었지만 앨범 자체의 평가는 상당히 좋습니다. 동부 힙합을 디스하는 듯 나스에 대한 디스곡도 존재합니다. 참고로 나스는 이걸 듣고 울었다고 하네요. R U Still Down (1997년) 투팍이 데스로우로 소속을 옮기기 전에 녹음해뒀던 미발표곡 모음집입니다. 앨범에 수록곡들이 예전 앨범보다 못하더라도 'Do for love'와 같이 명곡이 있어서 들을 만한 편. Greatest Hits (1998년) 사후에 나온 베스트 앨범 미발표곡 중 하나였던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Changes'가 대히트를 쳤습니다. 아마 투팍의 대박을 친 곡들은 여기에 다 수록되어 있으니 베스트 앨범 중에서 입문자에게나 매니아에게도 소장가치가 상당히 있는 편입니다. 2pac & outlaws - Still i rise(1999년) 그의 크루인 'Outlaws'와 함께 합작한 앨범. 투팍의 전담 프로듀서나 다름없는 Johnny J가 대부분을 프로듀싱하였습니다. 이 중에서 'keep ya head up'의 후속곡 격인 'baby don't cry' 수록. Until the end of time(2001년) 역시 미발표곡 모음집. 평가는 그저 그렇고 프로듀싱을 전부 다시 했지만 사람들의 평가는 이전곡들이 더 좋았다고... 그러나 투팍의 이 사후 앨범은 계속해서 차트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Better dayz (2003년) 미발표곡 중 이때부터 음악 퀄리티가 하락하기 시작... 그냥 이전 곡이 낫습니다. 투팍의 앨범이면 무조건 사겠다는 열혈팬이 아니라면 소장하지 않는 것이 좋을 정도. Nu-Mixx Klazzics (2003년) 투팍의 리믹스 앨범. 그러나 원곡을 너무 망치고 리믹스도 좋은 편이 아니라서 까이고 있는 앨범. Resurrection (2003년) 영화 투팍의 O.S.T라고 하지만 투팍의 목소리를 갖다 붙인 곡도 있습니다. 평판은 좋지 못한 편. 2pac Live (2004년) 투팍의 라이브 앨범. 정식 라이브도 아닌데 짜깁기로 발매한 앨범(...) Loyal to the Game (2004년) 미발표곡. 에미넴이 프로듀서를 했지만 투팍이 랩한 것에 그냥 음악 덧붙인 수준. Pac's Life (2006년) 미발표곡. 쓰레기 앨범입니다. 투팍의 어머니가 투팍을 너무 추모하고 싶었는지 장르를 따지지 않고 아무나 다 피쳐링을 시켜서 그런지 앨범이 개판입니다. '2pacalypse Now'부터 'All eyez on me'까지는 투팍이 생전이 발매한 스튜디오 정규 앨범이고 그 다음부터 나오는 앨범은 거의 미수록곡을 짜깁기해서 나온 곡입니다. 지금은 거의 망해가는 데스 로우가 아마루 레코드와 힘을 합쳐서 짜깁기 앨범을 만들어 내려는 중(...). 2010년에 투팍 사후 앨범 미발표곡으로 닥터 드레와 제이지를 디스한 'war gamez'라는 곡을 공개했습니다. 죽어서도 이지 이와 더불어 상당한 영향력을 지닌 인물입니다. 더 게임 같은 베테랑이나 켄드릭 라마, 스쿨보이 Q 등의 최근 뜨고있는 신인들에게도 상당한 리스펙을 받으며, 극단적인 경우는 이분의 스타일을 말 그대로 벤치마킹한 소위 짝퉁 투팍 래퍼도 있을 정도. 대표적으로 자 룰 등이 있습니다. 이 작자는 아예 뻔뻔하게 팍의 랩 자체를 모창했습니다. 심지어는 인터뷰에서 자기가 투팍이라고.... -ㅅ- ;; (요즘 누굴 보는거 같은 느낌은 기분탓이겠지...)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2012년 4월 15일 코아첼라 뮤직페스티벌에서 홀로그램으로 2pac을 복원해 Snoop Dogg과 함께 'Hail Mary', '2 of Amerikaz Most wanted' 2곡을 부르게 했습니다. 1년동안 40만달러를 투입해서 만들었다고... 이에 대해서 갑을론박이 오고갔으나 공연 반응은 괜찮은 듯 합니다. 일본에 방문 한적이 있습니다. (한쿡은....) 여기서부터는 여담이지만 ... 이 시대, 그리고 서부 힙합이 늘 그래왔듯이 가사에는 폭력과 마약 그리고 섹스에 대한 내용들이 가득합니다. 그러나 그 와중에도 흑인의 인권에 대한 내용, 여성 보호에 대한 내용들을 다뤘습니다. 그의 슬로건인 "깡패 같은 삶(Thug life)"라는 말 자체가 사회에서 소외되고 상처받은 자신같은 사람을 일컫는다고.... 험난한 인생을 살았음에도 상당히 시적인 가사를 써서 이 분야에선 누구도 따라올 수 없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생존설도 돌고 있습니다. 그들이 내세우는 근거론 대표적으로 사후에 발표된 뮤직비디오에 투팍이 신고 나온 신발은 투팍 사망 전에는 발매되지 않은 모델이라는 점, 사망 후 바로 화장되었다는 점, 사고 당시 경찰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점 등등 이라고 합니다. 심지어 자메이카에서 살아있는 투팍을 만났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고... 또는 쿠바 그들이 말하기론 2014년에 그가 돌아올 것이라는 데 이미 2015....(여러분 이거 다 거짓말인거 아시죠?) 사후에도 앨범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생전에 이미 수백곡을 녹음해놨기 때문에 죽은 뒤에도 계속 앨범이 나오고 있다는 것. 이 쯤 되면 생존설이 생길 만도 합니다. 미스터리 갤러리의 유명한 고인드립 꾸준글 중에는 '투팍은 살아있다'라는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꾸준글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곡들은 앨범에 발매되지 않을 만한 퀄리티라는 점, 같이 껴서 나오는 기존곡들의 리믹스가 개판이라는 점 등에 의해 사후 앨범은 계속해서 까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랩퍼라는 위상에는 변함이 없을 듯 하네요. 그러나 엘비스 프레슬리, 커트 코베인, 가장 최근의 마이클 잭슨의 사망 당시에도 생존설은 돌았습니다. 지금껏 나타나지 않는 것을 보면 세상을 떠났음이 확실한거 아닐까요. 그가 화장한 것을 본 사람도 있으니 죽은 것이 맞습니다.(솔직히 생존설이 돌고 살아 나온 가수가 있었나? )이런 쓸데없는 추측보다는 구글링만 해봐도 2pac 부검 사진이라 검색하면 나옵니다. 물론, 생존설을 주장하는 자들은 부검사진이 조작 되었다고 말한지만 말이죠. 궁금한 분들은 한번쯤 읽어보는 것도 (영문의 압박....) http://www.egotripland.com/evidence-2pac-tupac-still-alive/ 이걸 투피에이씨로 읽느냐 투팍 이팍 으로 읽느냐에 따라서 힙덕과 그렇지 않은 사람을 골라낼 수 있다고 합니다. 가끔 자기가 힙합 매니아라고 하는 사람한테 읽으라고 해보는 것도...ㅋ (빙글러들은 없을듯함 ;;;) 이승철은 슈퍼스타k2에서 투팩이라고 읽었다고 합니다. 음악에 입문하기 전에 투팍의 시를 담아낸 '콘크리트에 핀 장미' 라는 책도 발간되었습니다. 타임지에서 선정한 미해결 힙합 살인사건 탑 10중 1위에 올랐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