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bler
100+ Views

What animals do when no one is around!

To bring a bit more joy to your autumn day, here is a list of van Duijn’s most beautiful animal photos. So scroll down, enjoy the gorgeous photos, like your favorites, and leave us a comment explaining which pictures you liked the most!!
“I saw pictures of these cute animals from other photographers and wanted to photograph them myself. Because I like flowers and animals, I tried to combine them. I am always looking for ways to capture nature in its most unaffected form.”

What do you think?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쁜못난이들 “만.또.아.리 네”
망망아~!!! 언제 이리 성장한게야!? 어른냥이 포스가 흐르네~ 맞다!!!우리 만듀 벌써 나이가 ~~ 언니랑 같은신세구나..~~ㅎ 노처녀구나 ㅋ 우리 함께하자!! 만듀: 난 언니랑 다르거든!!!!! 아리언니가 그렇지!!난 아니거든!!! 아무것도 모르고 잘만노는 우리 아리!! 아고~~늠름한 장군같은 아리예요~~^^ story) 정수기 점검오신분께서... 아리를 보시며.. 와~~잘생겼네요!!장군감이다~~라는말까지 들어버린 아리양!!!!!ㅎㅎㅎ 아리야!!!! 너 장군감이래!!!어쩜좋뉘~ㅋ 아리: 내가 뭣이 어때서~~ 내눈에 띄기만해~ 다들 가만안둘것이여~ 만듀: 아리온니는 나보다 더 미치괭이야~ 이늠도 뭐~다르진 않구요~^^ 눈 뒤집혀가며,, 놀고있어요 ㅋ 아옹: 자고로 놀땐 열심히 놀고 잘땐 누가 업어가도 모르게 자고 먹을땐 걸신들린것처럼 먹는것이야!!! 이누나야~ 언제나 , 열정 다하는 아옹군이죠 ㅎ 세상만사 급한거 없고!! 미남은 잠꾸러기라는걸 매일 매시 실감케하는 또동입니다!!! 또동:많이 자는 남자가 미남되는것이쥠 우리 아옹이는 또 열심히 놀아요!! 애들앞에선 뭘 못한다더니,,,,ㅎㅎ 쇼핑백 치우려고하니,, 또 저기 들어가선 저러고 있어요~ 아옹아!!난 니가 왜그른지 모르겠어 ㅋㅋㅋ 요즘 아옹이가 재채기 횟수가 잦아서 왜그르지!?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인터넷에서 고양이의 이상증상으로 설명이 나와있더라구요~ 그래서 겁보집사는 오늘 아옹이와 또동이를 들처메고 병원을 가보려해요~ 우리아리는 병원 안간다고 저러는지 ㅋㅋ 저러고자요~ 이거이거 남냥이가 확실한데,,, 여냥이란 결과가 참 내키지가 않네요 ㅎㅎㅎ 늘 뒤에서 아리누나를 노리는 아옹!! 엄청 예민한척하지만 둔팅이 아리!! 아리가 너무나 싫은 아옹이예요!! 아리를 볼때마다 눈을 저렇게 뜨고 봐요 ㅎㅎ 사이가 좋아질 기미는 크게 보이지 않지만~ 또 장난감놀이할땐,, 큰 문제없이 놀아주니... 그것만으로 감사하고 있어요 ㅎ 다른분들 냥이 남매들은 잘들 지내는데,, 아무래도 집사 문제인가봐요!!!ㅋ 반성하며,, 아이들을 더 잘 돌봐야겠어요 ^^ 2018/01/30
저의 가족은 어디있는걸까요???
안녕하세요!! 제이름은 앵두라고해요~ 전 세상에 태어나보니 차가운 아스팔트 위에서 차가운 시선을 받으며 살기 시작했어요~ 그러다., 좋은 할머니를 만나 따뜻한 보금자리에서 살아가고 있었던 저는 ......다시금.. 할머니 아들의 손에 다시 길위에서 생활을 하게됐어요~ 따뜻한 할머니의 마음을 알기에 멀리 떠나지 않고 주변을 맴돌며 살았어요~ 길위에 생활을하며,, 할머니집 근처에서 아기도 낳았어요~~ 제가 아기를 낳은걸 아신 할머니는 건물창고에 따뜻한 보금자리를 마련해주시고,, 밥과 물...통조림까지 챙겨주셨어요~~~ 그러던 어느날,, 어떤 무서운 아저씨가 각목을 들고 오더니,, 마구 때리기 시작했어요~~ 그일로 인해 제 한쪽 눈은 피로 물들고,, 저의 사랑스런 아기가 둘이나 먼저 무지개다리를 건넜죠~~ 전 그 아저씨께 어떤 피해도 주지 않았는데,, 죽으라며,,,,저를 막......때리더라구요~~ 너무 아팠어요....아팠지만,, 아기들을 지키기 위해선 제몸으로 막을수밖에 없었어요~ 다친 저와 아기들을 발견하신 할머니는 막우시면서 어딘가에 도움을 요청하시더라구요~~ 그렇게,, 좋은분들을 만나 저는 지금 회복하게 됐어요~~ 어떤사람에게서 큰 상처를 받았지만,, 저는 그럼에도 사람들이 너무~좋아요~~~~~ 제 아가들도 좋은사람을 만나 사랑하는 마음을 일아가길 바래요~~ 제 아이들이예요~~ 안타깝게도 한아이는 한쪽 다리를 잃었어요~ 저도 기다리고 있어요~ 조금 못났을지 모르지만,, 사람이 너무 좋아요;;~~ 저를 보듬어주실분~ 저와 함께 평생 함께해주실분 어디 없을까요??? 저를 가족으로 받아주실분 만날 수 없는걸까요???? 앵두는 처음 발견당시,,각목에 눈을 맞아 눈에서 피가 흐르고 실명위기에 있었어요~ (지난번 분노한 나머지 소식전한적이 있어요~) 우려했던거만큼 심각한 상태였는데 살고자하는 의욕이 강했던 앵두는,, 그 고통을 참아내며 견뎌줬고,,회복했어요~~ 지금현재,, 새끼냥이들은 치료받던 병원에서 애타게 사람엄마를 기다리는중이구요~ 앵두는 임시 보호중입니다~ 앵두와 (새끼냥이들...) 사랑으로 보듬어 주실분 어디 없을까요!?? 큰상처를 받았던 아이지만,, 여전히 사람을 너무 좋아하는 ,, 그래서 더 맘이 애잔하네요~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앵두와 새끼냥이들을 좋은 맘으로 보듬어주실분... 언제든 연락주세요~ 간절히 바래봅니다~ 올해 첫 소원이자,,, 기필코 그 소원이 이루어지길 바래요~ 연락주세요!! 카톡아이디: eba0315 (시간 상관없어요~ 언제든 환영합니다) 관심부탁드려요~~ 2018/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