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디오북]혜이니 목소리로 듣는 <김민령_창가 앞에서 두번째 자리>
"소리를 선물합니다” 낭독자이자 가수 혜이니가 낭독한 <김민령_창가 앞에서 두번째 자리> 네이버 오디오클립과 팟빵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ღ 혜이니의 목소리로 지난 학교에서 상처를 입고 새로운 학교에 전학을 오게 된 고등학교 1학년 모은이의 감정을 더욱 생생하게 느껴보아요 ฅ•ﻌ•ฅ♡ https://audioclip.naver.com/audiobooks/F114C377F0 모은이는 자기 이야기를 애나에게 털어놓아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어쩌다 학교 수학선생님한테 찍혔고 수시로 체벌을 당했는지, 얼마나 억울하고 힘들었는지 이야기할 작정이었다. 엄마가 학교로 찾아갔을 때 모은이 편을 들어준 사람은 하나도 없었으며 아이들도 모은이에게 등을 돌렸다. 그 이야기를 들려주면 애나도 자기 이야기를 들려줄 것이었다. ..(중략).. “애나가 누구야?” “성이 뭔데?” 모은이는 애나의 성도 모른다. ..(중략).. 그날 모은이는 내내 혼자였다. 그전에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쉬는 시간에는 책상 위에 엎드려있었고 점심은 굶었다. 점심시간에 책상에 엎드린 채 그 자리를 바라보았다. 책상 위로 햇빛이 한가득 쏟아져 들어오고 있었다. 애나는 어디에도 없었다. 언제나 혼자인 내성적인 아이들 「창가 앞에서 두 번째 자리」의 주인공 모은이는 이제 막 새로운 학교로 전학을 왔다. 잔뜩 긴장한 모은이에게 같은 반의 애나가 먼저 다가오고 둘은 금세 가까워진다. 그런데 모은이는 어딘지 모르게 애나가 낯설다. 작품의 마지막에 드러나는 충격적인 반전은 독자로 하여금 힘들었을 모은이의 마음을 되돌아보게 한다. 작가 김민령이 담담한 문체로 차분하게 써 내려가는 이야기를 곰곰 들여다보면, 늘 혼자 지내는 내성적인 아이들의 속내가 오롯이 담겨 있다. 소외된 아이들을 향한 작가의 따뜻한 시선이 돋보인다. 무심해 보이는 얼굴 뒤에 숨은 청소년의 고민과 슬픔이 투명하게 빛나며 긴 여운을 남기는 작품이다. http://m.podbbang.com/audiobook/channel/?id=1773906 혜이니가 낭독한 <김민령_창가 앞에서 두번째 자리>는 팟빵에서도 청취 가능합니다. ✅"소리를 선물합니다"란? 여러 아이돌, 아티스들의 낭독과 기부가 결합된 최초의 프로젝트로 새로운 독서문화를 만들고 문화교육 혜택에서 소외된 청소년을 돕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이를 통해 발생되는 수익금 일부는 아티스트의 이름으로 사랑의 달팽이 재단에 기부되어 경제적 어려움으로 소리 없는 세상에 살고 있는 난청 아동들에게 희망의 소리를 선물해주기 위한 지원기금으로 사용됩니다 이처럼 좋은 프로젝트에 가수 혜이니와 함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