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vened
10,000+ Views

공항에서 빅뱅인척 하는 일반인.gif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게 뭐냐곸ㅋㅋㅋㅋㅋㅋ
예전 같은데... 이제 빅뱅은... 할많하않....
진짜 웃기긴 하네여 특히 지드래곤ㅋㅋㅋㅋㅋ 왜저랩...
대성은 진짜 대성이라고 해도 믿을 듯


태양

승리

대성

대망의 지디 거의 장인급




(ㅊㅊ - 인스티즈)
7 Comments
Suggested
Recent
태양말곤 아주그냥 쓰레기집단
근데 대성은 뭐에요??
@mandoojoa 음주운전이요
먼데요? 중국에 짝퉁그룹이라도 나온건가요?
탑은 자신없었나
팬들 말에 따르면 탑이야말로 찐이라고 합니다... 꽁꽁 싸맨것부터 걸음걸이, 자세까지 모두 그대로라고!
ㅋㅋㅋ 옛날이었음 우와.. 지금은... 쩝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톨릭의 성녀 마르가리타
안티오키아의 성녀 마르가리타. 천주교의 14구난성인 중 한 명으로 굉장히 유명한 순교자 중 한 명이다. 그녀는 원래 이교의 사람이었으나, 믿음 있는 자였던 유모 덕에 카톨릭의 믿음을 전파 받는다. 이후 신실한 마음을 가지고 아름다운 여인으로 성장한다. 누군가에게 있어 아름다움은 축복이었겠지만, 마르가리타에게 아름다움은 독이었다. 안티오키아 지사로 임명된 올리브리오가 그녀의 아름다움을 보고 한 눈에 반해버렸기 때문이다.  추악한 욕망에 찌든 올리브리오는  아름다운 마르가리타에게 청혼을 한다. 심지어 그는 이미 결혼한 몸이었는데, 아내와 이혼할 테니 자신과 결혼해달라고 요청한다. 하지만 마르가리타는 이를 거절하고 자존심이 상한 올리브리오는 분노에 미쳐 날뛰게 된다. 이후 그는 마르가리타가 금지된 그리스도교 신앙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지하 감옥에 가둬버린다.  이후 고문과 회유가 반복되는 끔찍한 감옥 생활이 이어진다. 하지만 신실했던 마르가리타는 믿음으로 이를 이겨낸다. 그러던 어느 날, 어두컴컴한 어둠에  그녀를 유혹하기 위한 악마가 찾아온다. 악마는 기괴한 용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악마는 마르가리타에게 찾아와 유혹하기 시작한다. 마르가리타, 마르가리타. 불쌍한 소녀여. 네 신은 너의 고난을 보고도 아무 대답도 해주지 않는다. 왜 그럼에도 너는 신을 믿는가? 신을 저주해라 그리고 믿음을 버려라. 세상 모든 걸 원망해라......!!! 감옥에 갇혀 죽을날만 기다리고 있던 마르가리타에게 악마의 유혹과 위협은 크나큰 고난이었다. 마르가리타는 악마를 마주한 채..... 가슴에 품고 있던 신앙심이 깃든.... 망치를 꺼낸다. 그것도 존나 크고 아름다운. 안 그래도 별 거지 같은 이유로 감옥에 갇혀서 고문 당하느라 빡쳐 있던 마르가리타는 눈에 뵈는게 없었다. 왜 어째서 감옥에 갇혀 있던 성녀가 가슴에 망치를 품고 있었는지는 묻지 말자. 중요한 건,  사탄이 안 그래도 빡쳐 있던 성녀의 콧털을 건드렸다는 거다. 정설에 의하면,  성녀 마르가리타는 그 말을 들은 즉시 사탄의 머리끄댕이를 붙잡고 망치로 뚝배기를 후려갈겼다고 한다. 그래서 마르가리타를 그린 그림을 보면 유독 사탄의 머리를 잡고 침착하게 망치를 내리 치는 모습이 많다. 그냥 울먹이면서 망치를 휘두르는 그런 나약한 모습은 상상하지 말자. 나사렛의 몽키 스패너의 믿음을 이은, 안티오키아의 정의로운 장도리는 그런 것 따위는 없다 머리 채를 잡고 정확히 망치를 후려 갈기는, 숙련된 자세로 악마를 퇴치하셨다. 망치로 악마를 때려잡는 그림이 성모마리아라는 오해가 있는데 자애로우선 성모님은 망치로 악마의 머리를 때리는 일은 하지 않으신다. 그 분은 그냥 주먹으로 갈긴다. 도구 따위에 의지하지 않으신다. 오해 없길 바란다. 아무튼 이렇게 악마를 때려잡자 갑자기 하늘에서 빛이 내려왔고 많은 사람이 그걸 보고 기적이 일어났다고 생각해 놀라워 하면서 그리스도교의 믿음이 전파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성녀 마르가리타는 그 이후로 고난을 받다가 결국은 참수형으로 세상을 떠나게 된다. 참수형도 칼로 10번 이상을 내리쳤을 정도로 고통스럽게 사망했다고 한다. 이후 성인의 반열에 들었지만, 문제는 당시 카톨릭에서는 망치로 악마를 때려잡는 성녀를 그릴 수가 없어서 믿음과 기도로 악마를 물리치게 했다는 장면으로 순화시킨다. 이후 그림을 보면 성녀 마르가리타는 망치 대신 십자가를, 눈 부릅 뜬 얼굴에서는 자애와 편안함이 머문다. 그리고 그녀를 위협했던 용 역시 그냥 불쌍한 애완동물처럼 그려진다. 하지만 정교회는 그런거 없어서 그냥 마르가리타가 빡쳐서 망치 들고 악마 패는 모습을 적나라하게 그린다. 아무튼 후에 천국에 간 성녀는  먼 훗날, 신의 부름을 받은 또 다른 성녀 앞에 나타나 위대한 주님의 뜻을 전한다. 그리고 마르가리타로부터 계시를 받은 그 성녀가 바로.... 예수초즌, 잔다르크다. 성녀 잔다르크는 성녀 마르가리타의 환시를 받고 영국군의 대가리를 깨버린다. (출처) 어쩐지 마르게리타 맥주와 마르게리타 피자가 맛있더라니 다 뚝배기 맛이었군
코끼리는 인간을 '귀여운 강아지'라고 생각한다
난 코끼리가 너무 조화,, 코끼리는 지능이 매우 높은 동물 중 하나다. 지능지수는 침팬지, 돌고래와 비슷하며 특히 기억력이 발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끼리의 감성지수(EQ)는 침팬지와 거의 비슷하다. 그만큼 감성적인 동물이다. 인간이 아닌 동물 중에서 동료의 사체를 보며 매장의 예식을 치르고, 비통해하고, 무덤을 방문하러 돌아오는 유일한 동물이라고 한다. 코끼리들은 자신보다 덩치가 작은 인간들을 귀여운 존재처럼 여기고 있다. 우리가 귀여운 강아지를 바라보듯, 코끼리도 우리를 귀엽게 바라본다. 코끼리는 사람들의 서로 다른 언어를 구분할 수도 있다. 케냐의 암보셀리 국립공원에 있는 코끼리들은 간혹 마아어로 말하는 사람을 향해 신경질을 내거나 흥분하곤 했는데, 마아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코끼리들을 사냥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하지만 영어를 쓰는 관광객들은 코끼리들에게 먹이도 주고 전혀 해를 끼치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코끼리들은 그들에게 위협적으로 행동하지 않고 온순한 모습을 보였다. 코끼리들은 색깔을 선별하고 조합할 수 있고, 12개 음계의 음색을 구별하고 재창조할 수 있는 능력도 있다. 도구 사용하는 법을 가르치면 곧잘 활용하기도 한다. 뇌의 무게도 5kg으로 사람보다 4배나 무겁고 크기도 크다. >사람 구하러가는 코끼리 기억에 관여하는 측두엽의 주름도 사람보다 더 많다고 한다. 35년 전에 만났던 인간을 다시 기억해내는가 하면, 죽은 동료나 가족의 마른 뼈를 알아보고 코로 만진다거나 수백 킬로미터 떨어진 물가를 기억하기도 한다.  >청소하는 코끼리 코끼리는 특정 단어를 기억한다. 상아를 노리는 밀렵꾼들의 대화에 주로 나오는 단어를 기억해두었다가 같은 단어가 들려오면 밀렵꾼의 존재를 알아차리기도 한다. 에버랜드 동물원에 있는 28살의 아시아 인도코끼리 코식이는 좋아, 안돼, 누워, 아직, 발, 앉아, 예 등 총 7마디의 단어를 따라 할 수 있다. 포유류가 사람의 말을 알아듣고 구사하는 것에 대해 이처럼 과학적으로 조사,기록된 것은 코식이가 처음이었고, 세계 저명 학술지에 실렸다. >덤비는게 새끼라 봐주는 코끼리 (뒤에 엄마 혹은 아빠 안절부절ㅋㅋㅋㅋㅠㅠㅠ) 손인사하는 코끼리로 마무리 ! (ㅊㅊ - 더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