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1369987
10,000+ Views

남편이 밤에 한 짓


술을 마시고 늦게 들어온 남편

볼 일을 본다고 나갔다 들어와

아내에게 말했어요


"우리집 화장실은 편하기도 하지

문만 열면 불이 켜지니 말이야"


그러자 아내가 화를내며 말했어요

.

.

.

.

.

"당신!!! 또 냉장고에 쉬했지!!!"
2 Comments
Suggested
Recent
👋👋👋👋👋👋
잘 보고 갑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어느 부부의 주말 외출 지난주말, 부부동반 모임에 가기위해 콜택시를 불렀습니다. 같이 나가서 콜택시를 기다리기로 하고 담배 하나 물고 섰는데, 마누라 왈 “아차! 워리밥을 안주고 왔네, 금방 다녀올게요” (워리는 둘이사는 우리부부에게 자식과 같은 존재로 벌써 십수년을 같이 살아온 멍멍이 입니다.) 마누라가 들어가자마자 콜택시가 왔습니다. 뒷좌석에 앉아 기다리는데 이놈의 마누라가 10분이 지나도 나오질 않네요. 운전기사에게 미안해서 그냥 거짓말을 좀 했습니다. “홀어머님 모시고 사는데 연로하셔서 집사람이 식사수발을 드느라고 좀 늦는가 봅니다.” 기사 왈 “아이고 ,괜찮습니다. 그래도 효부시네요. 저희집은 이 고부간의 갈등땜에 제가 미칠지경입니다. 부럽습니다.” 이윽고, 마누라가 나오고 뒷좌석에 타자마자 신경질적인 목소리로 마구 내뱉는데...... “내가 못살아!! 그 늙은게 이제 갈때가 됐는지 노망이 나서 온군데 똥오줌 지려놓고, 못살아! 그래도 낯짝은 있는지 침대밑에 기어들어가서 나오질 않는거야, 그래서 당신 골프채로 푹푹 찔러서 끄집어 냈지 뭐야. 벌로 밥도 안줬어~. 또 똥쌀까봐 묶어 놨는데.”     아아~~ 난 골목 어귀에서 내리고 싶었는데 영문을 모르는 마누라 끝까지 가자고 하고.. 아아~~
(no title)
계란 판 돈 어떤 전도사님이 결혼을 했다. 신혼방에 들어서서 짐을 정리하다가  사모님의 가방에서  조그만 통을 발견했다. 궁금해서 사모님께 물었다. "이게 뭐요?" 그러자 사모님은 말했다. 다른것은 몰라도 이것만은 절대 열어보시면 안돼요, 알았죠"  전도사님은 궁금했지만 워낙 완강하게 말리는통에 알았다고 약속했다. 그런 후 잊어버리고 세월이  20년이 흘렀다. 20년간 목회 하면서 어느 날 이사를 하게되어 짐을 정리하다가, 20년 전의 그 통을 우연히 발견하였다. 목사님은 속으로 "이제는 20년이나 지났는데 설마 괜찮겠지" 하며 살짝 통을 열어봤다. 그런데 그 안에는 현금 200만원 과 계란 3개가 들어있는게 아닌가, 너무 궁금해서 사모님께 사실을 말하고 물었다. 도대체 이게 뭐요?" 사모님은 절대 열어보지 말랬는데 열어보았다고 원망하면서 마지못해 이야기를 해 주겠다고 하면서 말했다. 좋아요, 이제는 말씀드리죠, 당신이 저와 결혼 후에 교회에서 설교 하실 때, 제가 졸음이 오면 그 때마다 계란을 하나씩 모았어요" 그러자 목사님은 매우 기분이 좋았다. 그래? 20년동안 내가 3번 밖에는 졸음이 오는 설교를 하지 않았어?, 그런데 그 돈은 뭐지?"  그러자 사모님이 머뭇거리며 대답했다.   . . . . . . . . . . . . . . . . .   계란 판 돈요 ㅋㅋㅋ
(no title)
노인의 정체 어느 날, 예수와 모세와 한 노인이 함께 골프를 치고 있었다. 먼저 예수가 친 공이 방향을 잘못 잡아 그만 호수에 빠졌다. 예수는 주저하지 않고 호수 위를 걸어서 물 위에서 그 공을 다시 쳤다. 이번에는 모세가 힘껏 티샷을 했다. 그런데 이 공 역시 그 호수에 빠지고 말았다. 모세는 물가에 다다르더니 호수 물을 갈라 버렸다. 그리고 갈라진 호수바닥에서 공을 찾아내 힘껏 공을 쳐서 그린에 올려놓는데 성공했다. 이번엔 노인 차례이다. 그런데 노인이 친 공도 잘 못 날아가 아까 모세와 예수가 공을 빠뜨렸던 그 호수에 빨려 들어갔다. 이 때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 그 공은 물 속에서 큰 물고기가 입에 물었고 그 물고기는 마침 물 위를 지나가던 독수리가 낚아채는 일이 벌어졌다. 더욱 기적적인 현상은 독수리가 그린 위를 날아서 지나갈 즈음, 붕어는 입에서 골프공을 떨어뜨렸고, 공은 데굴데굴 굴러서 홀컵에 빨려 들어간 것이다. 정말 기가 막힌 홀인원이었다. 이와 같은 일련의 광경을 쭉 지켜본 예수가 노인에게 말했다. . . . . . . . . . . . . . . . 아버지, 제발 골프 좀 정상적으로 치세요!" 약 효 남자친구와 몇 차례 재미를 본 여자가 하루는 뱃속이 이상해서 병원을 찾았다, 혹시 임신일지도 모른다는 걱정에서... 진찰을 마친 의사가 말했다. 아기씨 배속에 생명체가 자라고 있습니다." "어머, 어쩌면 좋죠?" 그러자 의사가 알약을 건네주면서 말했다. "이 약을 드시면 걱정 없으실 겁니다." 받아든 아가씨가 의아해 하며 물었다. "요즘엔 임신중절을 약으로도 하나요?" 의사는 아가씨를 힐끔 쳐다보며 정중하게 대답했다. . . . . . . . . . . . . . . . . . 그건, 아주 잘듣는 회충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