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일품 해물라면

휴일 아점은 역시 라면이죠 ㅎ
기억을 더듬어보면 예전에는 해물맛 라면들이 꽤 많았던것 같은데 반짝하고 말았는지 통 보이지가 않더라구요. 그러다 마트에서 눈에 띄는 아이를 데려왔어요. 가격이 일단 착하고 예전에 먹었던 추억의 해피라면 생각도 나더라구요...
건더기와 분말스프 두개가 들어 있네요...
와입은 퍼진걸 싫어해서 면이 꼬들꼬들 할때 불을 껐습니다.
면발은 그닥... 가격이 싼데는 이유가 있는걸까요... 와입은 국물은 괜찮다며 밥을 말아 먹네요.
디저트가 라면보다 훨 비싸겠네요 ㅡ..ㅡ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라면 먹고 하겐다즈 후식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iwannagotohome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업그레이드 오삼소면불고기
늦점을 나름 푸짐하게 먹어서 저녁은 간소하게 먹으려고... 냉장고에 있던 요녀석을 꺼냈습니다. 하지만 와입과 저만 늦점을 먹었을뿐 대식가 남매를 생각지 못했네요 ㅡ..ㅡ 그래서 남은 하나더 꺼냈습니다. 근데 와입이 냉장고 야채칸을 열더니 얘들은 어쩔거냐고... 어서 해치워야 된다고... 상태를 보아하니 어서 해치우긴 해야겠더라구요. 이렇게 와입과 저의 콜라보가 시작됩니다. 보통은 제가 요리를 하고 와입이 맛나게 먹어주는게 루틴이거든요 ㅋ 오삼불고기를 전자렌지에 돌렸다가 다시 후라이팬에 야채랑 함께 투하해서 열심히 저어줍니다. 그사이 와입은 국수를 삶아서 준비중... 국수 네덩이 사이에 오삼불고기를 살포시 앉혀줍니다. 깨도 솔솔 뿌려줬습니다. 오삼불고기를 국수에 감아서 후르릅 하니 와우^^ 와입이 국수를 미리 많이 삶아놨더라구요. 오늘 파티하는거죠 머... 접시에다가도 국수를 풀어서 슥슥 섞어줍니다. 어, 근데 오징어랑 삼겹살이 품귀현상... 와입이 뭔걱정? 이냐며 고기만 다시 볶아줍니다 ㅋ 와, 다시 푸짐해졌어요^^ 아, 먹어도 먹어도 맛있네요 ㅋㅋㅋ... 우리 이렇게 먹어도 괜찮은거지 여보! 히트가요 들으면서 맛나게, 배부르게 오삼소면불고기 파티 했습니다 ㅎ
오뎅꼬치우동
대전에서 서울로 가는중... 아점은 휴게소에서 먹기로하고 길을 나섰는데 차가 제법 막히네요. 항상 가던 죽암휴게소로 가지않고 다른 휴게소에 한번 가보기로... 아이들은 배가 고프다고 난리... 처음으로 오창휴게소로 들어가게 됐습니다. 비는 부슬부슬 내리는데 휴게소엔 사람사태... 겨우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어차피 부모님 집에 가면 바로 또 밥을 먹어야 될것 같아서 간단하게 먹기로... 저와 딸은 요 오뎅꼬치우동을 아들은 새우튀김우동을 그리고 와입은 충무김밥을 먹었습니다. 주문하는 줄이 입구까지 길게 늘어져 있더라구요. 근데 주문후 음식은 총알같이 나오더라구요 ㅎ. 다행이지 뭡니까... 휴게소 우동답지 않게 맛도 훌륭했습니다. 그런데 저희가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데 갑자기 휴게소 전체가 정전... 햐, 휴게소를 수십년 다녀봤지만 휴게소에서 정전되는건 정말 첨 봤네요 ㅋㅋㅋ. 근데 웃을 일이 아닌게 조그마한 휴게소엔 음식 먹는사람, 주문하고 기다리는 사람 등이 꽉차 있었거든요. 제 생각엔 아마도 오창휴게소 생긴 이래로 오늘같이 장사가 잘되는 날이 없었던것 같더라구요. 갑자기 전기를 한꺼번에 많이 사용해서 무리가 간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햐, 이 황금같은 추석연휴에 어쩌냐 했는데 10분 정도 후에 전기가 다시 들어오더라구요 ㅋ. 사람들이 다같이 한숨과 환호를... 이제 다시 부모님이 기다리는 집으로 go go~~~
아, 좀 쉬어야 되는데 ㅡ..ㅡ
추석연휴에 너~~무 잘 먹어서 천고마비의 계절엔 좀 자제하려고 했지만... 냉장고에서 눈에 띄는 아이들을 그냥 지나치질 못하겠더라구요. 특히 돼지껍데기가 걱정되서 꺼내보니 휴, 아직 생존은 하고 있더라구요. 일단 팬에 올리고 가스불부터 켰습니다. 아직 이만큼이 더 남아있어요 ㅡ..ㅡ 남원에서 먹었던 통돼지껍데기는 숯불에 구우니 돌돌 말려서 솔직히 실패했거든요. 아, 저 목살 밑에 있는 저 아이가 돼지껍데기랍니다. 넘 딱딱한데 겉은 시커멓게 되서 어떻게 해야할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ㅎ 그래도 꿋꿋하게 다 먹어치웠어요... 다시 오늘의 요리로... 제가 좋아하는 마늘 덤뿍 투하했습니다. 근데 저 전혀 걱정도 안했던 마늘이 상태가 메롱이더라구요. 그래서 좀 다듬어 줬습니다. 하, 마늘도 저만큼이 더 남아 있어요 ㅡ..ㅡ 헐, 표고채를 바로 투하... 물에 담궈놀 시간이 없었어요. 오늘 제대로 고기 식감 나겠는데요 ㅎ 자, 이제 굴소스 투하하고 마구마구 저어줍니다. 대파도 투하... 대파도 상태가 거시기 하던데 아직 두 뿌리 남았어요 ㅡ..ㅡ ㅎ 양파도 투하... 소금도 살짝 뿌려줬습니다. 파슬리 가루로 마무리... 제 요리는 이상하게 다 거기서 거기 같아보여요 ㅋ 와인 한잔 곁들여 줬어요... 와입은 야채만 골라먹네요...
홍두깨칼국수 ; 대전 대흥동
대전에서 유명하다는 두부두루치기를 먹으러 복수식당에 갔어요 오픈시간 전에 갔는데 이미 사람이 넘나 많아서 대기만 40번이더라구요 일정때문에 시간이 부족할 것 같아서 결국 포기했네요..... 복수식당 대신 간 곳은 근처에 홍두깨칼국수로 이글스파크맛집으로 유명하다고 했어요 경기장에서 가까운 것도 한몫하는 것 같아요 내부가 넓어서 대기가 있어도 금방 들어갈 수 있었어요 벽에는 프로야구선수들 싸인이 참 많았어요 한화선수들뿐만 아니라 다른팀 선수들 싸인도 있더라구요 어떤 메뉴에 쑥갓이 들어가나봐요 김치, 깍두기, 단무지까지 반찬이 나와요 쑥갓도 나왔는데 어디에 넣어야되는지 몰라서 다른 테이블을 유심히 지켜봤구요 얼큰이손칼국수를 시켰어요 색자체가 얼큰해보이더라구요 김가루와 깨소금도 듬뿍 올라가있다 국물맛을 보니 약간 담백한 매운탕느낌이에요 옆테이블을 힐끔보고나서 얹어먹은 쑥갓은 시원함을 더해줬어요 이번 대전여행에서 큰 의미는 두부두루치기를 먹는 일이였어요 그래서 복수식당에 가고싶었던건데 홍두깨칼국수에서 그 한을 풀 수 있었네요 고기는 1도 없는 정말 두부만 들어간 두루치기인데 칼칼하고 살짝 달큰한게 밥이랑 잘 어울리는 맛이에요 술 좋아하는 사람은 술안주로도 참 좋을 것 같아요 진짜 이것저것 다 먹고싶어서 다 시켰는데 진짜 만족했어요 진짜 싹싹 긁어먹었네요 먹을 때는 몰랐는데 진짜 또 생각나는 맛이에요 대전가면 또 먹어야지 홍두깨칼국수 ; 대전 대흥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