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FRDofficial
500+ Views

여자친구 [GFRIEND] 190927 [서울뮤직페스티벌 Live 중계 알림🔔] 내일부터 시작되는 서울뮤직페스티벌❤ ️#SMUF 현장에 갈 수 없어도 돈와리 😉 아이돌라이브 앱에서 모바일 독점 생중계를 만나볼 수 있어요🙏⚠️




SMUF 레전드/K-Pop 콘서트는 특별히 준비한 Something?!


▶️SMUF 레전드 알림 신청 :


아이돌Live 5G - 멤버별카메라별 아이돌 라이브 생방송 APP - Apps on Google Play
★ 스타의 일상을 알아보는 아이돌 라이브 오리지널 기획 "아이로그U" 방송중 아이로그U는 ‘아이돌’과 ‘브이로그(Vlog)’, ‘팬’을 의미하는 ‘U(You)’의 합성어로, TV화면에서 볼 수 없었던 아이돌의 소소한 일상을 담은 15분 내외의 영상 콘텐츠 입니다. 청하를 시작으로,SF9, 몬스타엑스의 숨겨진 일상매력 대방출 ilogU 영상을 "아돌라" 에서 즐겨보세요! 아이돌라이브 만의 오리지널 독점 예능 컨텐츠도 매주 업데이트 되며 다양한 이벤트와 방청권 신청 기회도 놓치지 마세요! ■'U+아이돌라이브'의 차별화된 네 가지 핵심 서비스를 소개합니다!■ ★ 내가 좋아하는 멤버만 골라 보는 ‘멤버별 영상' - 모든 멤버의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 방송 중에도 좋아하는 멤버를 3명까지 골라 한 화면에서 동시에 시청할 수 있습니다. ★ 무대 정면, 옆, 후면에서 촬영한 영상을 골라보는 ‘카메라별 영상' - 오직 U+아이돌Live에서만 볼 수 있는 영상입니다. - 무대 정면 뿐 아니라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한 영상을 골라 볼 수 있습니다. ★ 생방송 중에도 놓친 영상을 돌려보는 ‘지난 영상 다시보기' - 생방송 중에도 언제든지 지난 영상을 돌려볼 수 있습니다. - 좋아하는 아이돌의 영상을 놓쳤을 때, 계속 반복해서 보고 싶을 때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 내가 좋아하는 아이돌이 나오기 전에 알려주는 ‘방송 출연 알림 받기’ - 알람을 설정한 아이돌이 방송에 출연하면 즉시 알림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좋아하는 아이돌의 공연을 놓치지 않고 생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습니다. ■금주의 아이돌라이브 신규편성 정보 (9/23~9/28)■ 9/23(월) 17:00 세러데이 쇼케이스 9/24(화) 18:00 SBS MTV 더쇼(LIVE) (K타이거즈제로, 라붐, 세러데이, 드림캐쳐, 유재필, UZA&SHANE, 틴틴, 초아 웨이, 지동국, 라늬, CLC, 에버글로우, 로켓펀치, ANS, 정동하, 몬트, 3YE, 그레이시) 20:00 JTBC 아이돌룸(트와이스) 9/25(수) 11:00 SBS MTV더쇼 18:00 2019 스쿨어택 선공개(위키미키) 9/26(목) 주간아이돌(셀럽파이브) 9/27(금) 쇼챔피언 (정동하, 드림캐쳐, 틴틴, 에버글로우, 로켓펀치) 9/28(토) 20:00 SUMF 개막공연 21:00 선공개 RUN.wav 15회 (제시, 이달의소녀, 에버글로우) [문의 및 정보] ▶ 고객센터 : 114(무료) / 1544-0010(유료) 고객센터 운영시간 : 월 ~ 금 09:00 ~ 18:00(주말 및 공휴일 미 운영) ▶ 이메일 : uplusidollive@gmail.com ※주의사항 : 이메일 문의 확인시 핸드폰 번호 필요/타사고객 U+id필요
play.google.com
아이돌Live 5G - 멤버별카메라별 아이돌 라이브 생방송 APP - Apps on Google Play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음식 대놓고 비하하는 고든램지.jpg
고든램지.. 그렇게 안봤는데 무서운 사람이었네.. ....? 영국음식이요...? 그리고 궁금해서 찾아본 오랜 역사의 영국 음식에 대한.. 혹평들... (스압주의) 대영제국은 전세계에 여러가지 먹을 거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단지 조리 전(Before cooking)으로 말이죠. -윈스턴 처칠(영국 수상)- 대영제국은 자랑거리가 많습니다. 다만 음식은 별로 자랑하고 싶지 않군요.  - 제롬 K.제롬(영국 작가)- 이곳에서 까다로운 입맛은 버려라. - 큐리어스 시리즈 영국편 내부 타이틀 "가장 가까운 핫도그 포장마차가 160킬로미터나 떨어진 곳에 있다면,  결국 먹어야 하는 것은 축 쳐진 샐러드, 메마른 햄버거, 전자레인지에 숨을 죽인 페스트리이기 때문이다." "영국이 대영제국을 건설한 이유를 알 것 같다. 나라도 이딴 음식 먹느니, 다른 나라 쳐들어가서 그 나라 음식 뺏어먹고 말지..." [프랑스군 듀브레통 대령 ] "먼저 토끼의 살을 뼈에서 발라내서 올리브유와 식초, 와인에 하루 종일 재워놔야 해.  거기에다 마늘, 소금, 후추, 그리고 혹시 구할 수 있다면 노간주 열매를 한 줌 집어넣으면 좋지.  피하고 간은 따로 보관했다가, 갈아서 죽처럼 만들어야 한다네."  듀브레통 대령의 목소리에는 열정이 묻어났다.  "하루 지난 뒤에, 발라놓은 고기를 버터와 베이컨 기름에 약하게 익혀서 갈색을 만들어놓지.  팬에다가 밀가루를 조금 넣고, 모든 것을 소스에 집어넣는 거야. 거기에 와인을 좀 더 붓고, 거기에 따로 갈아두었던 피와 간을 집어넣어.  그리고 나서 끓이는 거야. 접시에 내놓기 직전에 올리브유를 한 스푼 집어넣으면 더 맛이 좋지." [영국군 샤프 소령] "우리는 그냥 토끼를 잘라서 물에 끓이고 소금을 쳐서 먹습니다. -Sharpe"s Enemy by Bernard Cornwell(1812. 포르투갈)- 정말 먹을 게 없다. 피시앤 칩스도 맛이 없다. 그런데 영국 선수들은 맛없는 것도 참 맛있게 먹는다. 그리고 반대로 영국 선수들은 맛있는 것을 먹어도 잘 모르는 것 같다. 울버햄프턴 시절에 스페인으로 전지훈련을 갔다. 정말 맛있는 훈제 닭고기 요리가 있었다. 근데 영국 동료들이 저희끼리 ‘저 닭고기 더럽게 맛없으니까 조심하라’고 수군대더라. 그걸 보고 혼자서 엄청 웃었다. -설기현(축구선수)- 영국 가면 대표적으로 피쉬 앤 칩스가 유명한데, 먹을 필요 없고요. 거기 가면 유명한 한식집이...... -정재형(뮤지션)- -올림픽 세번을 참가하면서 이렇게 선수촌 밥 맛이 없는 것은 처음이다. -진종오(사격선수)- 올림픽 선수촌에서 제공하는 음식은 우리에게 맞지 않는다. 먹을 수 있는 것이 적다. -다나카 가즈히토(체조선수)- 음식을 익히는 주된 방법이 삶아내는 겁니다.  야채는 푹 삶아 풀이 죽고 영양가가 없는 걸레 같은 걸로 만들어 버리고, 고기도 푹 삶아 육수와 기름기가 다 빠져 맛도 없고 육질도 퍽퍽합니다.  심지어 토마토를 푹 삶아 요리라고 내놓더군요. -미상- 영국인들은 대부분 자기 나라에 대해 자랑스러워 한다. 가끔씩은 지들이 최곤줄 안다.  그때 영국요리에 대해 논해보자.  분명히 얼굴빛이 굳어있을 것이다. -미상- 나는 런던에서 지내는 동안 거의 외식을 하지 않았다.  솔직히 말하면 무얼 먹어도 맛이 없었기 때문이다.  물론 맛있는 레스토랑은 분명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이탈리아에서 지내다 보면, 런던에서 돈을 내고 레스토랑에서 식사하고 싶은 마음은 들지 않는다.  미안한 말이지만 직접 만들어 먹는 편이 더 맛있다.  식빵은 맛있었다. 요리라고 할 정도의 음식은 아니지만. -무라카미 하루키(일본 작가)- 영국인은 자신의 음식에 다소 미안해 하는 감이 있다. -미상- 영국에서 아들과 같이 배가 고파서 사먹은 샌드위치나 핫도그는 맛이 왜 이리도 없는지,  유럽에서 돈주고 사먹은 음식을 먹다가 그냥 버린 게 바로 영국이었다.  난 독일 음식이 맛없고 싫었지만 영국에 와보니 독일 음식은 정말 맛있었다. 아니 독일에선 그냥 노점에서 그냥 정보도 없이 대충 사먹은 핫도그는 정말 맛이 있었는데 영국에선 맛있다고 추천한 곳에서 사먹은 맛이 이렇다. -고형욱(문화평론가)- 영국인 친구들에게 영국 음식은 뭐가 있냐고 묻자, 다들 "그런 게 있었냐?"라는 반응이었다. 그리고 영국 음식 좀 먹으러 가자는 내 말에 인도 레스토랑이나 터키 레스토랑, 중국 레스토랑을 서로들 가자고 할 뿐..... 그 누구도 영국 레스토랑이나 영국 음식 먹자는 말을 하지 않았다.  -강남길- 영국의 유명 샌드위치 가게에서 사 먹은 샌드위치보다 이탈리아에 휴가갔을 때 민박집 할머니가 아무렇게나 만든 샌드위치가 더 맛있었다. -영국, 바뀌지 않아도 행복한 나라 중- 그러고 보면 옛날에 영국의 한 시골 마을에서 그 마을에서 제일 유명한 피쉬 앤 칩스 가게에 갔던 적이 있다. 50년 전통으로, 부모와 자식 2대에 걸쳐 피쉬 앤 칩스를 계속 만들었다며 신문에도 실린 적 있는 가게였다. 그래서 맛을 보자, 도대체 50년간 뭐하고 있었는지 캐묻고 싶어지는 맛이었다. -하야카와 다이치(일본 음악 프로듀서)- 맨체스터에 처음 도착했을 때 클럽은 나에게 한 가족을 소개시켜 줬다. 며칠이 지나지 않아 나는 잉글랜드 가게에서 살 수 있는 건 케이크, 생선, 감자칩 밖에 없다는 걸 알았다. 한번은 그 가족이 나에게 레몬 케이크를 선물해줬지만 맛은 최악이었다. 하지만 나는 여전히 나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 잉글랜드에서의 시간이 나를 남자로 만들어 줬기 때문이다. -피케(축구선수)- 사하라 사막 마라톤에서 만난 영국인 친구와 이야기를 하다가 식사를 하게 되었는데  그에게 인스턴트 한국 음식을 주자 무슨 인스턴트가 이리도 맛있냐면서 허겁지겁 먹었다. 그래서 그가 가지고 온 영국 인스턴트 맛은 어떻기에? 해서 먹어봤는데 맛은 대체 기억도 안나고 다시는 먹어보고 싶지 않은 맛이었다. 미안하지만 이거 상한 거 아니겠지? 내 질문에 그 친구는 고개를 돌리며 말했다. "유감스럽게도 내가 영국에서 먹던 밥맛이 늘 이런 맛이야."  -나는 불가능을 향해 도전한다 중- 항공사 기내식 중 가장 맛있는 것은 냅킨이었다. -airlinemeals.net(기내식 평가 사이트)- (ㅊㅊ -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