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899
10,000+ Views

핑크뮬리와 코스모스- 안성팜랜드에서

가을의 시작, 핑크뮬리와 코스모스가 가을이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우와핑크뮬리보고싶었는데...사진풍경은너무예쁘네요!
크.. 꽃구경 가야겠어요 어쩜 저렇게 영롱한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솔직한 스무가지
<솔직한 스무가지> 출처. 박종윤 1. 우울함의 이유는 항상 같다. 내가 나를 우선으로 위하지 않고 살기 때문이다. 그러니 나 자신을 위해 사는게 가장 중요하다. 그리고 그 실행의 첫번째 방법은 남을 향한 배려라는 폭력을 자기에게 강요하지 않는 것이다. 배려는 스스로에게 먼저해라. 타인에게 하는 배려는 그다음 이다. 2. 나를 이용하는 사람을 봐주지마라. 견디며 이해하지도 마라. 약한 마음에 이정도는 참아주자 같은 마음도 갖지마라. 그냥 무시하고 멀리하고 단호하게 그 관계를 끊어라. 3. 머리가 복잡해지고 마음이 심란해지는 관계라면 빨리 정리해라. 감당 못한다면 아무리 좋은것도 독이된다. 4. 사람을 함부로 소유하거나 독점하려 하지말라. 그 대상이 누구인가에 따라 그만큼 무겁고 크게 감당해야 할것도 각오해야 하는 법이다. 감정에 취해 행동하다 되려 큰 상처를 받는다. 5. 찌질이처럼 굴지마라. 반복되면 그냥 찌질이가 된다. 6. 아무리 잠재력이 좋게 보여도 행동이 찌질한게 반복되면 멀리해라. 그 수준에서 멈춘 것이다. 기대하지마라. 7. 삶에 평균 이상이나 이하를 기준으로 적용 하지마라. 세상 제일 병신 같은 단어중 하나가 평균이라는 두글자다. 세상에는 각자 고유한 특색의 결이 존재할 뿐이다. 평균 이상이나 이하는 숫자놀음에나 써라. 8. 좋은것 쫒아다니기에 취하지 마라. 그 좋은것에 버림 받는 순간 껍데기의 초라함을 느끼게된다. 스스로 꽉찬 자신이 없다면 남의 이름과 명예에 기대 살지마라. 9. 돈이 최고인것 같지? 투자 받고, 매출 올리고, 자산 많이만든 사람에게 그러냐고 물어봐라. 돈은 한 열번째다. 아직도 돈이 최고라고 말하는 사람 이라면 그의 남은 인생은 무미건조하고 재미없는 껍데기만 기다릴 것이다. 셀 수 없이 돈이 많다면 한푼도 갖지 못한것과 같다. 그건 돈이 아니라 그냥 숫자일 뿐이니까. 보지도 만지지도 못하는 돈을 잃을까 전전긍긍하며 살아갈 것이다. 10. 이기려 하되 지기 싫어하지 마라. 쓸데없이 불행해진다. 11. 그 어떤 꿈과 욕심과 야망도 부끄러워 하지 말고, 무슨 수를 써서라도 이뤄내라. 한번 뿐이다. 인생! 12. 남맞춰 주다가 너의 인생이 훅간다. 인생 짧다. 13. 좋으면 좋다고 크게 말하고, 싫으면 싫다고 단호하게 말해라. 14. 두려워마라. 목숨은 질기다. 15. 모든게 좋을때 조심해라. 나머지 나쁜것들이 틈을 노릴테니. 16. 베풀고 살아라. 무조건 그래라. 등가교환이다. 17. 모든 위인은 죽을때 자기의 가장 큰 깨달음을 공유했다. 죽을때가 되서야 공유가 맞다는걸 안거다. 공유를 두려워 하지마라. 특히나 요즘 세상에 공유 안하고 혼자 끌어안고 있는건 촌스러운거다. 18. 용기가 없다는 말로 망설임을 변명하지 마라. 그냥 네가 귀찮아서 안 움직이는 것 뿐이다. 19. 돈벌이가 안된다면 돈에 집중하지 않고 있는것 뿐이다. 직업에 집중하고, 규칙에 집중하고, 명분과 체면에 집중하면 돈이 들어올 공간은 없다. 돈에게 집중 안하면서 돈이 안벌리네, 세상이 엿같아서 그러네, 한탄하며 자위 하지마라. 20. 척하며 살지마라. #내운명은고객이바꾼다 #박종윤
칠흑의 별에서 해무의 해안까지, 남해#2
숙소에서 제공해주신 전기장판의 위력에 하마터면 백기를 들 뻔 했다. 9시 알람의 이름으로 지정해놓은 '최후의 종소리' 를 듣고서야 간신히 전기장판의 감옥을 탈출할 수 있었다. 바로 물을 끓여서 찻잔에 부어놓고 베란다로 나가 옆구리에 손을 얹고 어제 칠흑 같았던 바다를 바라봤다. 푸른색을 되찾은 바다가 하늘과 구분이라도 할려고 하는지 옅고 하얀 해무가 바다 위를 살포시 덮고 있었다. 짐을 챙겨서 바로 떠난 곳은 금산 보리암이었다. 바다가 보이는 곳에 위치한 절로 부처님께서 기도를 더 잘 들어주신다고 하는 곳 중 하나다. 여기 외에 양양 낙산사도 그 중에 하나라고 한다. 금산 보리암은 올라가기전 절차가 참신하다. 먼저 주차장에 도착하면 선불로 주차 요금을 낸다. 그리고 평일에 차가 많이 없을때는 괜찮으나 차가 많은 경우 아래 주차장에서 입구까지 셔틀버스가 운영되는데 셔틀버스 비용 별도로 내야된다. 그러고 입구까지 올라가면... 입구에서 입장권을 또 별도로 받는다. 무려 3단 콤보로 비용을 각각 별도로 내야 입장할 수 있는 권한이 부여된다. 일반적으로 비자 발급 받는 절차보다 많다. 운영 주체가 3군데 각각 달라서 그렇다고 하는데, 유명한 절에는 참 이런 비용들과 상가들이 많다. 어떨때 보면 산에 있는 마트에 온 것 같은 느낌이다. 유료주차장인 마트... 입구에서 조금만 올라가면 바로 보리암을 맞이 할 수 있다. 그래도 700m정도 되는 금산 정상부분에 위치해서 그런지 전망이 참 예쁘다. 사방으로 보이는 구불구불한 해안선은 그 속에 드라이브를 하고 싶게 만드는 충동감이 일게 만들기도 했다. 그곳에서 10여분만 더 올라가면 바로 정상이다. 정상에 올라가 보면 봉화대 역할을 했던 것도 있다. 짧게 정상을 구경하고 다시 보리암으로 발길을 돌렸다.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부처님도 있고, 이성계가 건국하기전 기도를 올렸다는 곳도 있다. 거기서 나도 나의 새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한 성공을 기도했다. 부처님상 앞에서 짧게나마 인사를 드리고 내려와서는 바로 독일 마을로 갔다. 도중에 미국마을도 보기는 했는데, 단지 팬션을 예쁘게 지어 놓고 자유의 여신상 하나 가져다 놓고 미국마을이라고 하는 것 같았다. 바닷가를 끼고 있는 남해라 팬션들이 예쁘고 많은데 그것들과 크게 차이점을 모르겠다. 평일 이어서 그런지 독일마을도 참 조용하다. 문을 닫고 있는 가계들도 많아서 아기자기한 소품같은걸 구경을 할 수가 없었다. 남해는 주말외에는 사람들이 많이 없어서 쉬는 것 같다. 독일마을에 있는 카페에서 커리부어스트와 커피 한잔을 주문하고 창문 앞에 착석했다. 마을의 붉은색 지붕과 저 멀리 보이는 바다의 모습을 보며 소시지를 뜯었다. 소시지는 커리향이나면서 굉장히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했다. 맛은..그냥 뭐.. 평범해서 자랑까지는 아직 못할듯 하다. 드라이브를 하기에 참 좋은곳이다. 서울에서 멀지만 않다면, 밤에 별도 잘 보인고 낮에는 바다의 수평선의 시원함을 가진 남해를 자주 찾았을 것이다. 드라이브를 하고, 산책을 하며 구경하고 커피 한 잔의 휴식을 취한다는 휴식 여행의 모든것이 들어있다.돌아다니면서 점점 더 카메라를 사고 싶어지는 마음이 생기는건 조그마한 단점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돌아다니면서 점점 더 카메라를 사고 싶어지는 마음이 생기는건 조그마한 단점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낭만적인 트램을 경험할 수 있는 유럽도시 10
우리나라에도 예전엔 있었지만 지금은 없는...그래서 더욱 이국적이고 낭만적으로 보이는 유럽의 대중적인 교통수단 트램을 경험할 수 있는 유럽도시를 모았습니다. 1. 리스본,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단 하루 시간이 주어진다면 28번 노란 트램만 타도 충분한 가치가 있을 정도로 리스본의 시그니처이다. 골목골목을 누비는 트램을 타고 리스본을 느껴보자  1 DAY 6.5유로  /1 TIME 2.9유로 2. 프라하, 체코 구시가지와 신시가지를 자유로이 넘나드는 트램을 타고 프라하 에서 가장 아름다운 거리를 산책해보자 특히 대부분의 주요관광지를 지나가는 22번 트램을 추천한다  1 DAY/ 110코룬 3DAY/320코룬 30분 /24코룬   90분/32코룬 3. 비엔나, 오스트리아 150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비엔나의 트램은 40여개의 노선을 자랑할 정도로 다양한 트램들이 있다. 또한 문화유적들을 설명해주는 관광형 트램인 비엔나 링 트램도 놓치지말자(8유로) 1 DAY 7.6 유로 /1 TIME 2.2유로 4. 암스테르담, 네덜란드 1920년대에 도입된 암스테르담의 명물인 트램은 여행에서 메인 대중교통 수단이며 트램 하나만으로 도심의 주요 스팟을 모두 거쳐갈수있다. 트램의 맨 뒷자석은 탁 트인 큰 창이 있어 창밖 풍경을 즐기기에 제격이다. 1 DAY 7.5유로 /1 시간 3유로 5. 브뤼셀, 벨기에 브뤼셀 트램은 시내와 시외까지 연결되어 근교여행가기에도 좋으며  15개의 노선으로 되어있으며 유럽여행을 즐기기에 제격인 교통수단이다.  1 DAY 7.5유로 /1 시간 2.1유로 6. 바젤, 스위스 트램은 바젤에서 바젤 대성당과 함께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바젤의 상징이다. 1881년부터 운행을 시작한 바젤 트램은 오랜 역사만큼이나 시민들의 중요한 대중교통수단으로서 역할을 다하고 있다. 1 DAY CHF 8 / 편도 CHF 3 7. 포르투, 포르투갈 트램은 포르투에서 가장 인기있는 교통수단이자 관광상품 이기도 합니다. 트램을 통해 다리를 건너 해안가를 따라 멋진 풍경을 즐길 수 있고 다양한 박물관과 명소를 연결해 줍니다. 2 DAY 10유로 /편도 3유로 8. 부다페스트, 헝가리 헝가리의 부다페스트는 유럽에서도 대중 교통시설이 잘 발달되어 있는 곳 중 하나이다. 부다페스트에 거의 대부분의 여행 장소를 연결하고 접근성 또한 매우 좋다.  1 DAY 1650ft /편도 350ft 9. 밀라노, 이탈리아  패션의 도시 밀라노의 트램은 도시의 명성과 같이 아름답운 외관을 자랑한다. 많이 남아 있지는 않지만 1930년에 제작된 트램도 아직 운행을 하고 있다.  19 라인은 밀라노 에서 가장 아름다운 명소들을 연결하는 라인이다.   2 DAY 8.25유로 /1 DAY 4.5유로 /편도 1.5유로 10. 베른, 스위스 스위스 베른의 트램은 매우 긴 역사를 자랑한다. 1890년 10월 부터 운행을 시작하여 현재까지도 베른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가장 대중적인 교통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 ▼아래 그림을 누르시면 [구글 플레이] 다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다운을 원하신다면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