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다채로운 실루엣의 향연, 발렌시아가 20 봄, 여름 컬렉션

압권은 쇼의 말미
뎀나 즈바살리아(Demna Gvasalia)의 발렌시아가(Balenciaga)는 이번 시즌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파란색으로 물든 기다란 나선형 런웨이를 따라 진행된 20 봄, 여름 컬렉션. 뎀나만의 철학을 자유자재로 펼친 컬렉션은 파워 숄더 슈트와 볼륨 패딩 등 실험적인 실루엣이 연이어 등장했으며, 그래픽과 테크니컬 소재로 인상적인 자태를 완성했다. 또한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다양한 직업군의 모델들이 런웨이에 올라 젠더와 복식에 대한 경계를 허물고 발렌시아가만의 미학을 고스란히 표현한 모습. 더욱이 과거와 현재의 패션을 재해석한 쇼 말미의 쿠튀르적 볼륨 드레스는 압권 그 자체였다. 최근 베트멍의 헤드 디자이너에서 사임한다고 밝힌 뎀나, 관련 소식은이곳에서 확인 가능하며 그의 철학을 여실히 드러낸 발렌시아가의 새 시즌은 위 슬라이드와 아래 영상을 통해 감상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시그니처 라인의 재탄생, 푸마 'RS-X³ 큐브' 출시
새로운 스니커 스타일을 제안하다. 과거의 오리지널리티와 미래지향적인 무드가 조합된 푸마의 시그니처 라인 'RS-X³' 시리즈가 새롭게 돌아왔다. 레트로 퓨처리즘 컨셉의 'RS-X³ 큐브'는 세제곱을 의미하는 숫자 '3'을 제품명에 추가해 보다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제품은 다채로운한 소재가 믹스된 어퍼에 블루와 레드, 블랙 등 입체적인 컬러 블록으로 키치한 무드를 가미한 점이 특징. 또한 사이드의 폼 스프라이트에는 합성 가죽이 레이어드 돼 더욱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완성했는가 하면, 설포에 'RS-X³'를 새겨 브랜딩을 강조했다. 더불어 푸마 RS 시스템으로 부드러우면서 안정적인 쿠션감을 제공해 장시간 착용해도 무리 없는 편안함까지. 벌키한 오버사이즈 실루엣으로 독특한 매력을 자아내는 이번 신작은 3가지의 컬러 선택지로 캐주얼한 데일리룩은 물론 올겨울 다양하게 활용하기 제격이다. 트렌디한 감각을 오롯이 투영한 새로운 스니커 스타일의 'RS-X³ 큐브'는 11월 9일 푸마 웹 스토어(kr.puma.com) 및 공식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이번 시즌을 기점으로 더욱 다양한 'RS-X³' 시리즈를 선보일 예정이니, 푸마의 앞으로의 행보에 주목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무더운 여름엔? 시원함에 청순함을 더한 코디!
안녕! 멋진 코디를 찾아 누비는 픽클이야. 날이 점점 더워져서 거리엔 시원한 옷차림이 넘쳐나고 있지? 여기에 남들과는 다른 뭔가를 더하고 싶다 하는 사람? 잘 왔어! 오늘은 시원하면서도 청순한 코디에 대해 알아볼거야. 그럼 바로 확인해 볼까? 하얀 슬리브리스 탑과 연한 회색의 롱 스커트! 하이웨이스트로 다리가 길어보이는 느낌을 줌과 동시에 가운데 깊은 슬릿이 시원한 느낌을 주지? 오픈토 슈즈와 함께 깔끔해 보이면서도 청순, 우아한 느낌을 잘 살렸어. 시원한 홀터넥 탑에 하얀 동그라미 장식이 포인트인 부츠컷 청바지를 코디해서 산뜻한 느낌! 청바지가 먼저 보이는 덕분에, 다른 코디가 다 검은 게열이어도 칙칙하거나 무겁게 느껴지지 않지? 플라워 패턴의 오프숄더 크롭탑에 롤업 청바지를 코디해서 상큼하면서도 화사한 느낌! 시원하면서도 여리여리한 청순함이 느껴지지 않아? X자 모양 스트랩의 힐과 벨트 덕분에 다리도 길어보이지! 청순함을 살리는 간단하면서도 좋은 아이템은 뭐다뭐다? 원피스다! 도트무늬의 짧은 기장의 원피스가 귀여우면서도 깔끔한 느낌을 줘. 게다가 사진만 봐도 바람에 살랑거릴 얇고 부드러운 재질이 느껴지는 것 같지? 바람에 나풀거리는 옷자락.. 청순한 장면으로 최고야! 이번에는 반대의 원피스를 볼 까? 긴 기장에 흰 바탕에 큼직한 도트디자인의 랩 원피스! 색에서 오는 느낌부터가 시원하고 하이웨이스트의 디자인 특성상 힐을 안 신어도 늘씬하고 길어보이는 효과를 준다구. 흰 티셔츠에 뷔스티에 원피스만큼 잘 어울리는 조합이 있을까? 상큼청순의 대명사! 원피스의 꽉꽉 찬 패턴 덕분에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킬 수 있어. 오픈숄더 점프수트로 귀여움과 청순함을 동시에! 구두와 어울릴 것 같다고 생각할 지 모르지만 하얀 스니커즈와 함께 코디해도 괜찮지? 여기에 핑크색 가방이 더해져서 사랑스럽기까지 해! 패턴의 왕 플로라패턴 등장! 시원하게 비쳐보이는 재질에 큼직한 플로라 패턴이 더해져서 보고만 있어도 시원한 느낌이 들지않아? 큼직한 장식이 달린 샌들 덕분에 우아하게만 볼 수도 있는 원피스를 좀 더 산뜻하게 잘 살렸어. 하얀 티셔츠만 입어도 사실 청순해 보여! 거기에 밝은 하늘색의 스커트를 코디해서 맑은 느낌을 더했지. 스커트의 언발란스한 사선 디자인 덕분에 단순하거나 밋밋해 보이지 않는 깔끔한 코디 완성. 화려한 색의 플라워 패턴이 이목을 집중시켜. 힐이 아닌 워커와 백팩이 더해져서 우아함 보다는 소녀스러운 느낌으로 코디! 어깨 셔링 블라우스에 롤업 진의 조합! 도트 무늬도 귀엽지만 셔링 디자인 덕분에 좀 더 사랑스러운 느낌이 들지? 롤업청바지는 잘못하면 다리가 짧아보일 수 있지만 하이웨이스트와 힐을 이용하면 이렇게 길어보이게 코디할 수 있지! 지금까지 시원하면서도 청순함을 살린 코디를 살펴봤어! 응용해서 나만의 코디를 만들어 보는 것도 좋겠지? 그럼 다음 코디 소개 때 만나자! 안녕~ #청순한코디 #청순패션 #청순코디 #여자코디추천 #픽클 #패피 #여름코디추천 #여자패션코디 #여자여름코디 #여자여름옷 #청순코디추천 #청순한코디추천 #청순한패션조합
나만 알고 싶은 19 가을, 겨울 컬렉션 패션위크 TOP 7
Editor Comment 19 가을, 겨울 컬렉션은 패션위크 역사상 이름을 남길만한 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칼 라거펠트의 마지막 샤넬 쇼부터 새로운 수장 루이스 트로터를 영입한 라코스테까지 다채로운 스타일의 대향연이 펼쳐졌다. 루이비통을 끝으로 뉴욕, 런던, 밀라노, 파리의 기나긴 대장정이 막을 내리고 각기 다른 매력에 베스트 컬렉션의 우열을 가르기 어려울 정도다. 뿐만 아니라 패션계의 지속 가능성을 대변하며 트렌드의 새 바람을 불러일으킨 이번 시즌. 수많은 브랜드 중 <아이즈매거진>이 지난 패션위크의 특별한 컬렉션 TOP 7을 모아봤다. 과연 에디터가 주목한 인상적인 브랜드가 무엇일지 지금 바로 확인해보자. 샤넬 파리 시내의 그랑팔레에서 개최된 흰 눈이 소복이 쌓인 샤넬(CHANEL)알프스 산장.설원 위 런웨이에 앞서 샤넬의 오랜 수장이었던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의 음성 인터뷰가 흘러나온 뒤 그의 마지막 컬렉션이 시작됐다.화려한 트위드와 순백의 컬러로 물든 쇼.제품군은 칼의 위대한 상상력으로 탄생한 드레스와 헤비 코트,오간자 셔츠,골드 액세서리,페도라 등 우아하고 로맨틱한 스타일이 주를 이뤘다.피날레에서는 그간의 헌정을 향한 경외심을 담아 박수 소리가 런웨이를 가득 채우기도.칼의 손길이 닿은 마지막 샤넬은 단연코 이번 시즌 최고의 쇼일뿐더러 패션계의 역사로 기록될 것이다. 셀린느 ‘셀로랑’이라는 오명으로 셀린느(Celine)의 오랜 팬들을 실망케 했던 에디 슬리먼(Hedi Slimane)이 새롭게 돌아왔다.보란 듯이 두 번째 시즌 만에 다시금 그의 저명을 입증한 이번 컬렉션.톤 다운된 스타일의 롱 드레스와 체크 재킷,케이블 스웨터,롱부츠 등 골드,브라운,블랙의 컬러 팔레트로 물든 쇼는70~80년 대 프랑스 부르주아 풍의 클래식한 면모를 여실히 드러냈다.따분한 로고 플레이도 그만의 감성으로 탈바꿈한 백 시리즈까지.어딜 봐도 예전의 논란은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브랜드 아카이브를 충실히 재현한 런웨이였다. 발렌시아가 미래적인 무드를 자아내는 뎀나 즈바살리아(Demna Gvasalia)의 발렌시아가(Balenciaga)는 구조적이고 직선적인 실루엣이 여전하다.프린트나 장식은 배제하고 과장된 벌룬 어깨와 특이한 재단 방식으로 완성된 제품군은 시그니처 아이템인 오버사이즈 윈드브레이커를 비롯해 레더 코트와 더블브레스트 재킷 등.블랙,그레이의 모노톤 베이스에 핑크,레드,블루의 채도 높은 컬러가 어우러져 포인트를 더했다.다양한 크기의 쇼퍼백과 크로스백을 양손 가득 든 스타일과 정연한 블랙 웰링턴 부츠로 마무리된 자태가 잔상을 남기기도. 스텔라 매카트니 퍼와 가죽을 일체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브랜드로 저명한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이번 시즌 그녀는 새로운 방법으로 보다 강력하고 명확히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담아냈다.모델들의 목,손,귀에 타투 스티커를 붙여 의미를 담은 것. ‘#ThereSheGrows’라는 캠페인의 일환으로‘Vegan’, ‘There is No Planet B’, ‘SOS’등의 문구로 생태계 파괴의 경각심을 일깨웠다.또한 빈티지 티셔츠로 제작된 드레스와 이전 컬렉션에서 사용된 패브릭으로 탄생한 멀티 컬러의 실타래, 클립 귀걸이 등으로 업사이클의 새로운 스타일을 창조했다.  자크뮈스 이탈리아 시골 마을을 배경으로 컬렉션을 전개한 자크뮈스(Jacquemus). 특유의 낙천적인 색감과 여유로운 감성이 어우러진 런웨이는 오렌지, 블루, 핑크 등 다채로운 색감으로 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번 시즌 포인트는 동전 하나 들어갈 정도의 마이크로 미니백의 가방 시리즈. 과연 어떤 용도로 사용해야 할지 의문이 드는 초소형 사이즈의 제품이지만 앙증맞은 디자인이 소장 욕구를 물씬 자극한다. 니트 팬츠, 맥시 드레스 등 페미닌한 스타일에 자연 소재의 디테일과 다양한 액세서리로 마무리된 컬렉션은 특유의 사랑스러움이 가득 묻어는 쇼를 완성했다. 보테가 베네타 밀라노 패션위크의 최고 기대작,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다니엘 리(Daniel Lee)를 영입한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의 첫 데뷔전은 가히 성공적이었다. 블랙 가죽 탱크 원피스로 시작된 쇼는 브랜드의 상징적인 인트레치아토(Intrecciato) 기법을 새롭게 구현한 스타일에 해체적인 디테일을 가미해 오래된 패션 하우스의 색다른 면모를 드러냈다. 제품군은 우아한 세련미를 과시하는 인상적인 숄더 라인의 재킷, 컷 아웃 코트, 비대칭 스웨터 등. 친밀하고 정제된 럭셔리룩을 완성한 보테가 베네타는 완전히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구축한 모습이다. 마린 세르 퓨처 웨어의 모토를 지속하는 마린 세르(Marine Serre)의 이번 컨셉은‘방사능’.환경의 종말을 가정한 이들은 네온,핑크,그린의 컬러의 사이키델릭 톤 베이스에 시그니처 로고로 무장한 스카프와 보디슈트,체크 패턴의 판초 등을 비롯해 다양한 디자인의 마스크,복면,야광 메이크업으로 독보적인 스타일을 완성했다. 마린 세르식 퓨처리즘은 폐기물 소재로 제작된 드레스,조개껍질과 동전을 재활용해 만든 액세서리로 또 다른 미래를 향한 강렬한 염원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IMAGE CREDIT : Vogue Runway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