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tgye
10,000+ Views

한 유튜버가 동묘갔다가 겪은 일들


이러니까 요즘사람들이 동묘 안가지 ;
장사할 마인드가 안돼있는듯
불친절을 넘어서 저건 좀 아니지

이 영상을 만든 크리에이터의 글

최근에 올리려던 영상을 미뤄두고 급하게 영상을 제작해서 올렸습니다. 이번에 다녀온 동묘 구제시장에 대한 이야기인데요, 저는 어디에 그렇게 불만이 많은 사람도, 갑질하는 사람도 아닙니다. 제가 피해받지 않는다면 불편한 상황은 피해가는 사람입니다. 하지만 이번 동묘에서는 도저히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들고 제 스스로가 '그래 그럴 수 있지' 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 일이 일어나서 영상으로 제작해 보았습니다. 살다보면 정말 여러번의 부당한 일들이나 억울한 일을 당하기 마련인데요, 당연하게 행사할 수 있는 권리나 요구에 대해 예의없이 무시당했을 때 기분이 좋은 사람은 정말 아무도 없을겁니다. 그런 평범한 사람의 하나로서 영상 제작을 했으며 위 나오는 영상에 있는 에피소드는 모두 하루에 일어난 일들이고 사실만을 근거로 제작한 영상입니다.

영상은 여기

7 Comments
Suggested
Recent
동묘가 첨부터 저러지는 않았을 거 같은데... 아마 좀 유명해지고 돈 좀 버니까 배불러서 저러는 거 아닐까 싶네요. 진짜 한국 장사꾼들은...
그냥 호구로 보인거네 ᆢ 호구처럼 생긴거 같지는 않은데
손절각. 지들 입을 지들이 막는거다 ㅋㅋㅋ
안가야게따
인터넷과 노점가격을 비교하면 안되죠. 인터넷이 더 저렴할 수 밖에 없습니다. 같은 가격에 제품을 공급받아도 오프라인은 판매과정에서 더 많은 비용이 발생하니까요. 인건비와 임대비용이 올라갈수록 오프라인은 문 닫는 곳이 많아질겁니다.
@goldraccon 제가 하고 싶은 말이었는데 먼저 올리셨네요..ㅎ 추가하자면 인터넷금액을 시중가 라고 생각하시면 곤란합니다 시시각각 금액이 변동될수 있기때문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80년대 서울대 물리학과 리즈시절 썰.txt
아는 사람은 아는 80년대 S 대 물리학과에서 실제 있었던 일입니다. 당시 그 학과는 학력고사 평균 성적이 전국 최고 수준이었고 그 중에서도 진짜 공부를 좋아하는 괴짜들만 모여 있었던 전설의 학과 였습니다. 졸업 후 진로를 우선시 하는 지금 시대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죠. 이제는 다시는 그런 친구들이 모인 학과가 생길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생각났을 때 여기 그 당시 있었던 몇 가지 에피소드를 적어 보려고 해요. 1. 처음 입학했을 때 다른 지역에서 온 친구들이 서로 알고 있었다. 고등학교 때 수학경시대회 (지금의 수학올림피아드)전국 대회에서 입상한 친구들이 모두 우리 과에 왔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우승자가 두 명이었다. 알고 보니 한 친구의 학교 교장이 입상자 수를 늘리려 이과인 친구를 문과로 출전시켰기 때문이다. (당시에는 이과와 문과로 나누어 시합을 했다.) 2. 신입생으로 아직 서로 서먹할 때 과방(당시에는 과라운지라 했다)에 친구들이 모여 떠들다 아이큐 이야기가 나왔다. 나도 아이큐가 높다고 나름 자신하고 있었는데 대화 중 한 마디도 못했다. 모여 있던 10명 정도 친구들이 바로 위의 이야기를 했기 때문이다. "여기 아이큐 150 안되는 사람이 있어?" 150은 당시 만점이었는데 내가 졸업한 고등학교는 한 학년 900명의 나름 유서 깊은 고등학교였지만 아이큐 140 이상은 두 명 뿐이었다. 한 명이 나였고 다른 친구는 같은 대학 화학과에 입학했다. 900 명중 150은 한 명도 없었다. 그런데 거기 모인 10명이 나만 빼고 모두 만점을 받았던 것이다. 그 중 두 명은 전문 기관에 불려가 정밀 검사를 다시 받아 자신의 아이큐를 알고 있었다. 한 친구는 168이었고, 다른 여자 동기는 167이었다. 168인 친구는 우리 과 꼴지로 학점 미달로 퇴학했다. 여자 동기는 성적이 중 상 정도였다. 3.  한 학년 후배가 있었는데 실제 나이는 우리와 같았다. 같은 대학 법대 합격했다가 적성에 안 맞는다고 바로 자퇴하고 다시 우리 과에 합격한 친구다. 그 친구 4학년때 내가 조교를 했는데 시험을 너무 못 봐서 불러 물어보니 자기는 수학과 대학원으로 합격했고 D+ 만 받아도 졸업은 가능해서 괜찮다고 여유를 부렸다. 교수님 성향상 너는 무조건 D- 라고 말해 주니 그제서야 사색이 되어 교수님 찾아가 사정했지만 결국 졸업을 못했다. 그 친구 졸업 기수가 44회였는데 졸업 예정자가 4445명이었으나 그 친구가 졸업 못하는 바람에 4444명이 졸업장을 받았다. 4. 후배 중에 졸업하고 미국 명문대 대학원에 합격장을 받은 친구가 있었다. 하지만 병역문제가 걸려 재검을 기다리느라 유학을 가지 못했다. 몇 달 후 도서관에서 그 후배를 마주쳤는데 유학이 미뤄지자 시간 나는 김에 다른 공부를 한다고 했다. 그 후배는 그 다음 해 사시에 수석을 했다. 그 친구 때문에 사시는 1년만 공부하면 수석할 수 있는 시험이라는 잘못된 인식이 우리 과에 퍼졌었다. 5. 당시만 해도 우리 과에서는 공부 잘하는 친구들은 모두 대학으로 갔다. 교수가 되어 연구를 하는 것이 최종 목표였다고나 할까. 성적이 중위권서부터 L 전자나 S 전자로 갔었다. 그 친구들이 당시 반도체, 디스플레이의 개척자 역할을 했다. 당시에는 S 전자 사장이 매년 물리과 대학원 신입생들을 용인자연농원(지금의 에버랜드)에 초청해 회식을 했었다. 우리도 거기 불려가 저녁을 먹었는데, 식사 자리에서 사장이 연설을 했다. "솔직하게 말하면, S 대 공대생들은 병역특례가 끝나도 대부분 회사에 남습니다. 하지만 물리과 졸업생들은 대부분 병역특례(당시 5년) 끝나면 떠나버립니다. 아마 여러 분들도 마찬가지일 겁니다." 이 얘기에 우리는 조금 당황했었다. 그 뒤에 사장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하지만 물리과 졸업생들이 5년간 회사에 한 기여가 다른 사람들이 평생 근무하면서 한 일보다 더 많습니다. 5년후에 떠나도 상관 없으니까 부디 우리 S 전자로 와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진짜 레전드네... 저 때 저 사람들은 지금 다 뭐하고 있을까...
인간을 이용하는 신기한 새.txt
아프리카에는 원주민들과 요상한 공생관계를 유지하며 오랫동안 함께해온 동물이 있는데 아프리카 큰길꿀잡이새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얘네는 벌집을 아주 좋아하지만 자기 힘으로는 벌집을 파헤칠 자신이 없어서, 벌꿀오소리나 인간(!)을 이용해서 벌집을 파헤치도록 유도한다고 한다. 꿀잡이새들은 크게 소리를 지르며 사람들의 주의를 끄는데, 사람이나 오소리가 소리를 듣고 따라오면 계속 벌집이 있는 곳을 향해 앞장서 날아가며 길잡이 역할을 한다고 한다. 그래서 이름도 꿀길잡이새라고 불리는 것이다. 여기서 만약에 사람이 자기를 제대로 못쫓아온다싶으면 다시 돌아와서 소리를 뺙뺙 내면서 멍청한 인간들을 다그치기도 한다. 그야말로 살아있는 네비게이션이 아닐 수 없다. 아프리카 마오리족은 이 새와 소통할 수 있는 특유의 휘파람소리로 꿀잡이새들을 부른다고 한다. 인간이나 오소리가 결국 벌집을 찾아내서 벌들을 내쫓고 벌집을 해체해서 꿀 등의 전리품을 챙겨가면, 꿀잡이새들은 그제서야 남은 벌집 잔해나 애벌레등을 챙긴다. 자기 힘으로 먹기 힘든 벌집을 더 강한 존재들을 끌어들이므로써 자기는 상처 하나 없이 손쉽게 전리품을 get하는 새대가리라고는 믿기힘든 통찰력을 보여주는 새로 유명하다. 그러나 만약 사람이 벌집을 보고도 그냥 무시하고 지나간다면, 계속 쫓아오면서 왜 벌집안따냐고 항의하듯이 실망감을 표출하기도 한다. ??? : 꿀 맛있잖아 벌집 안딸거야? 진짜 안딸거야 응?? 저거 진짜 맛있는데 ㅠ 자막은 없지만, 마오리족이 어떻게 꿀잡이새들과 소통하며 안내를 받고 벌집을 찾아내는지 보여주는 짤막한 다큐 마지막에 원주민들이 수고했다고 벌집조각을 개평떼어주는걸 맛있게 먹는 꿀잡이새의 귀여움이 포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