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zbob
1,000+ Views

뉴욕맨하탄..빈티지샵추천

Housing works라는 빈티지샵을 찾았어요
여기..추천하고싶네요 뉴욕에 3군데가 있다고 하는데...
일단 매장이 너무 깨끗하고요
빈티지샵 특히 옷가지나 가방소품 취급하는곳은 시장통같기 마련인데 이곳은 그렇치않아요
틈틈이 쓸만한 가방.신발이 꽤 많이보였어요 특히 지미추신발.코치제품이 많이 보이던데 제가 쇼핑에 미쳐 사진이 허슬합니다 ㅋㅋ
훌라가방도 이뽀요
밍크.가죽제품도 많아요 특히.2.30대 패셔니스타 분들이 많이 눈에띄는걸로 봐서는 요기 괜찬은집인것 같아요 ㅋ
액자도 아주 상태좋고요
책이며 비디오도 아주 상태괜찬아요 시간만있으면 죽치고 뒤지고 싶네요
요..부츠도 전부 자수처리 되어있는데 40불이예요
요..코트는 50불.ㅋ 너무이쁜 JW체크패딩도 득템하곤 사진을 못찍었어요
빈티지샵 구경은 여러번갔어도 구입은 처음이네요 뉴욕오시면 요기 구경 오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델 주우재가 추천하는 기본 흰티 면티 5개 (남녀 공용임)
페어플레이 (페플) 원단이 드라이하다 두께감이 좀 있다 빳빳함 제일 자주 입음 친한 모델들 사이에서 다같이 재구매하면서 산다. 핏이 잘 잡힌다. 목이 좀 늘어나는 편인데 크게 신경 쓰이진 않음 트리플에이 긴팔 반팔도 괜찮은데 개취로 긴팔이 더 좋다함 제일 원단이 드라이함 바스락 계열 사이즈 크게 나오는 편 손목에 시보리처리 단독으로 입기 제일 좋음 어깨 각이 사는 편 넥 라인이 짱짱함 무신사 스탠다드 목라인이 좀 큰 편 원단이 촉촉 찰랑거림 몸 라인이 보이는 타입 내의와 일반 면티의 중간 길단 기념품 티셔츠 만들 때 쓰는 티셔츠라 함 전세계에서 어디에서나 유통이 되어서 입는 티셔츠라고 함 여유있는 핏 무난하고 편함 팔 길이 애매하지만 기장이 길어서 레이어드할 때 편할 것 여자 사이즈 따로 나오니 본인 사이즈 찾아서 사면 됨 아동용도 있음!!!! 챔피언 긴팔 티 반팔보다 긴팔이 넥라인이 더 짱짱하다함 팔 길게 나옴 원단이 트리플에이 긴팔 제품보다 덜 드라이해서 넣어입기 좋음 손목에 로고 있음 긴팔이지만 여름에도 입을 수 있는 두께 영상에 스타일링 방법도 나오니까 보는 거도 추천 여름 티 어차피 맨날 입고 땀 흘리고 맨날 세탁기에 돌릴 거 저렴하게 사서 후뚜루마뚜루 입자 출처 더쿠 여름용 긴팔 하나 사고 싶었는데 챔피언 하나 장바구니에 쏙 담아보렵니다 후후.... (+지오다노 3개 묶음도 가성비 죽여주는 거 다들 알고계시죠?)
크로마
사진부터 설명합시다. 그리스 기원전 530년 경에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 스핑크스 상이다. 우리가 흔히 아는 이집트의 스핑크스보다 훨씬 귀엽기는 한데, 스핑크스라는 개념 자체가 그리스에서 나타났던 겁니다. 그런데? 컬러? 예, 고대 석상들을 그당시 모습 그대로 컬러로 만들어서 잔뜩 보여주는 전시회가 개최되고 있는 중입니다. 제목 : Chroma: Ancient Sculpture in Color 일정 : 2022년 7월 5일 - 2023년 3월 26일 장소 : 뉴욕 메트로폴리탄 링크 : https://www.metmuseum.org/exhibitions/listings/2022/chroma/visiting-guide (짤방도 여기서 가져왔다) 사실 고대 그리스나 로마 석상들이 원래 컬러풀하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었다(실제로 어떤 색인지가 최근 들어 좀 구체화됐을 뿐이다, 참조 1). 그런데 “잘 알려져 있었다”의 범위가 도대체 어디까지였을까, 하면 그건 좀 다른 주제입니다. 고대인들은 석상에 색깔이 있었다고 기록에 남겨 왔었고, 이를 의도적으로 무시한 지식인 집단이 의외로 르네상스 예술가들이었기 때문이다. 고전의 재해석을 그들 나름대로 한 셈인데 정확한 이유는 아무도 모른다. 다만 그들은 고전을 뒤따라 한다 하면서 석상을 매끈한 흰색으로 만들어 왔었고, 그 후로 다들 그런가보다 했었다. 다만 19세기에 신고전주의가 발생하면서 좀 다른 인식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폼페이 유적의 본격적인 발굴 결과가 널리 알려진 때이기도 하고, 옛날에 만든 모든 것들이 건축물까지 포함하여 총천연색이었다고 말이다. 그러나 19세기가 식민지 경쟁의 시대이기도 했다는 점이 함정. 가득한 컬러가 뭔가 원시적인 이미지를 가진 것이다. 게다가 아돌프 로스(Adolf Loos, 1870-1933)의 그 유명한 에세이, “장식과 범죄(Ornement et Crime, 1908, 참조 2)”도 들어보셨을 듯 하다. 물론 그의 에세이는 아르누보에 대한 비판이라 봐야 하겠지만 말이다. 이 언급이 중요한 이유는? 세계대전이 끝나고 난 다음에야, 고전 석상의 채색 연구가 활발해졌다는 의미입니다. 이 업계에서 제일 유명한 인물이 바로 독일의 미술사학자 커플인 브린크만 부부, Vinzenz Brinkmann와 Ulrike Koch-Brinkmann이다. 일단은 영상(참조 3)을 먼저 보시기를 강추한다. 제아무리 세월의 침탈로 인해 색이 바래졌거나 사라졌다 하더라도, 색깔은 언제나 흔적을 남겼다. 눈에 띄든 안 띄든 말이다. 고해상도 카메라와 자외선 카메라, 단층촬영, 현미경, 엑스레이, 3D 프린터 등등 과학의 힘을 빌어서 어떤 색깔인지 먼저 맞춘 다음, 이들은 복제품 제작에 들어간다. 실제로 당시 썼을 법한 도료/물감을 만들어가면서 말이다. 그래서 시간이 오래 걸린 것이다. 그들의 첫 작품은 1990년에 나왔다고 한다. (이들을 보면 페르메이르를 그대로 재현하기 위해 노력한 한 미국인 사내가 기억난다. 참조 4) 당연하겠지만 재현하지 못 한 물감도 없지는 않았을 테고, 그 경우 그냥 최신기법을 이용해 색상을 재현한 것도 있긴 할 것이다. 그런데 이들의 재현 기술 또한 1990년 이래 계속 새로운 수단을 이용하면서(화면을 보면 2021년형 붉은색 M1 아이맥이 등장한다. 내가 저 아이맥을 사용했기 때문에 앎), 점점 그럴듯하게 바뀌었다. 게다가 필요하다 싶은 작품은 과감하게 3D 프린터로 뽑아내기도 했다. 그래서 그 결과가 이번 멧 전시회인 것이다. 그대로 레플리카를 만들어 채색함으로써 원본이 도대체 무엇이냐 하는 느낌을 줄 수도 있겠지만, 육안으로 실제 작품들이 어땠을지 보는 경험은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니다. 브린크만 부부를 존경할 수밖에 없는 일이다(참조 5). 결론은? 뉴욕 가시는 분들 계시면 멧에 꼭 들려보시기 바란다. 매우 즐거운 경험이 될 것 같다. --------- 참조 1. 문화재 채색(2013년 5월 18일): https://www.facebook.com/minbok/posts/10151574348974831 2. 첫 출판은 1913년 프랑스어로 나왔었다. 모국어(!)인 독일어판은 1929년에서야 나온다. 3. The Modern Invention of Ancient White Marble | Spotlight(2022년 7월 7일): https://youtu.be/TrYXBzH2ZUI 4. Vermeer를 쫓는 모험(2013년 12월 3일): https://www.vingle.net/posts/243008 5. 가령 헤르클라네움의 여인을 보시라. 옷 색상에 대한 연구도 들어 있으며 결과가 매우 근사하다. https://www.metmuseum.org/art/collection/search/853791
멍청이 교환학생(2) - 입국심사대에서 절대 하면 안되는 짓
안녕하세요, 제가 많이 늦었죠? 하지만 그건 천성이 게으른 INFP를 글쓴이로 둔 여러분 잘못입니다 농담이고 개꿀잼 상황 때마다 제가 경황이 없어서 따로 찍은 사진이 생각보다 너무 적네요 ㅠㅠ 그래서 오늘은 입국 썰 하나 들려드리겠습니다. 아니, 입국 실패담 하나 들려드리겠습니다 교환학생이 확정되고, 출국 당일 저는 가족들과 함께 인천 국제 공항으로 향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공항은 매우 한산했습니다. 사실 제가 미친놈이긴 하죠. 코로나 시국에 교환학생이라니... 여행은 경유 시간 포함 20시간이 넘어가는 마라톤 여행이었죠. 게다가 델타항공을 타야 했어요. 외국 항공사는 처음인 저는 매우 긴장을 하고 갔습니다. 하지만 캐리어 두 개를 마스크, 한국 음식들, 그리고 비자 서류들로 빵빵하게 채운 저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그게 문제였습니다. 인천국제공항-시애틀-풀먼 모스코 공항의 긴 여행 동안 저는 한국인이라서 밥부터 먹었습니다. 그리고 경유지 시애틀에 도착한 저는 입국 심사대에 섰습니다. 살면서 해왔던 영어 회화 난이도.jpg 일단 경청하고 말하기도 전에 웃어줌 실제 입국 인터뷰 분위기.jpg 웰 컴 투 아메리카. 유. 선. 오브. 더. 비치. 서류...서류를 보자 (실제 입국 심사 인터뷰와 관련이 없습니다) 하지만… 입국 서류가 있었는데...없습니다?! 네, 서류를 모두 캐리어에 넣어놨던 겁니다. (흔한 코딩 입력 오류) 결국 저는 입국 심사대에서 2시간을 더 기다린 후에야… 시애틀에 입성할 수 있었습니다. 저의 공항불감증은 이후에도 저를 큰 곤경에 처하게 만들죠. 이 썰은 나중에 풀겠습니다...
[펍 여행 일지] - 뉴욕 9. OTHER HALF BREWING CO.
안녕하세요~~, 다들 잘 지내고 계신가요? 저는 뉴욕에서 이것저것 정리하고, 시차 적응 하면서 바쁘게 보내고 있는데요. 하지만, 바쁘다고 주말을 맥주 없이 보낼 수 없기에 뉴욕에 위치한 양조장을 방문했는데요. 오늘 소개할 양조장은 바로 아더 하프 (Other Half) 입니다. 아더하프는 샘 리차드슨, 맷 모나한 그리고 앤드류 버만이 2014년에 설립한 맥주회사입니다. 뉴욕 브룩클린에서 시작했고, 현재는 로채스터와 함께, 2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아더하프는 세계 맥주 양조장 순위에서 항상 순위권에 들어가는 양조장인데요. 설립 초창기부터 항상 힙한 맥주를 만들기로 유망한 회사이고, 맥주의 트랜드를 선도하는 회사이고, 맥덕들이 뉴욕에 오면 무조건 방문하는 양조장입니다.비록, 2 - 3년전 만큼의 "힙함"은 아니지만, 현재는 "대중성"도 지니게 되면서, 더욱더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고 있는 브루어리입니다. 또한, 아더하프는 매주 새로운 맥주들을 출시 하는데요. 워낙 유명한 양조장 이다 보니, 출시 당일 긴 줄을 볼 수 가 있는데요. 뉴욕 친구의 증언의 따르면, 아더하프 6주년 맥주 출시 날(2월 8일)에는 20시간 가까이 기다렸다고 합니다. (맥주에 대한 열정이 대단한 거 같군요.) (참고로, 이때가 아침 6시 상황이라네요......정말 대단하네요.......ㅇㅗㅇ) 물론, 저는 그럴 자신이 없기에, 일요일 오후에 찾아갔었는데요. 다행히, 제가 갔을 때는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습니다. 또한, 그날 날씨도 너무 따뜻해서 옷도 편안하게 입고 갔습니다. (한 곳에는 이렇게 테이크 아웃 맥주와 기념품을 판매하고 있었는데요, 잔들도 너무 예뻐서 다음에 와서 사야 겠네요. ㅎㅎㅎ ) (맥주 메뉴판 입니당 ㅎㅎㅎ) (안 쪽에는 이렇게 양조 시설을 볼 수가 있는데요. 브루어리 텝룸의 또 다른 매력인거 같습니다. ㅎㅎ) 여기에 가장 큰 장점은 맥주를 테이스팅 잔으로 주문할 수 있는데요. 혼자 오셔도 부담없이 다양한 맥주를 맛볼 수 있습니다. 저는 이날 가서 4가지 종류의 맥주를 마셔봤는데요. 첫번째 맥주는 HOPS ONLY입니다. HOPS ONLY ABV: 8% IBU: N/A HOPS ONLY는 Cashmere, Citra, Citra Incognito, Riwaka홉으로 만든 Imperial IPA입니다. 먼저 외관은 탁한 오랜지 혹은 살구색을 띄면서, 향긋한 시트러스 향 그리고, 화사한 꽃향 그리고 호피한 향이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8도 답지 않는 쥬시함이 인상적이면서, 시트러스의 계열의 과일 향과 맛이 입안에 가득 퍼집니다. 또한, 낮은 쓴맛이 느껴지고, 시트러스의 향과 맛이 뒷맛에도 길게 남습니다. 바디감은 무겁지만, 아주 강한 과일 향과 맛 덕분에,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탄산감은 낮으며, 쥬시함이 폭발하는 임페리얼 NEIPA입니다. QUIET COSMOS ABV: 8% IBU: N/A Quiet Cosmos는 Comet, Galaxy 홉을 넣어서 만든 Imperial IPA입니다. 저는 코멧 과 갤럭시 홉을 어떻게 사용했나 가 궁금해서 주문했습니다. 외관은 높은 탁도의 옅은 오랜지 색을 띄고, 거품은 있다가 없어집니다. 향은 약간의 기큼함이 있는 호피한 시트러스향이 강하게 나옵니다. 마셔보면, 갤럭시홉의 특유의 파인 향이 강하게 나오면서, 망고, 파인애플, 오랜지의 향이 강하게 남겨집니다. 이것 역시 무거운 바디 감은 가지고 있으며, 낮은 탄산감과 낮은 쓴맛을 가지고 있습니다. 갤럭시 홉의 특징을 아주 잘 살려낸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첫맛에 느껴졌던 강한 화사함은 쉽게 잊혀지지 않네요. FOREVER EVER ABV: 4.7% IBU: N/A FOREVER EVER은 Apollp, Azacca, Citra, Jarrylo, Mosaic홉을 사용한 세션 IPA입니다. 먼저 외관은 탁한 옅은 오랜지를 띄면서, 시트러스 향이 강하게 뿜어져 나옵니다.마셔보면, 시트러스의 특징이 두드러지며, 홉의 쓴맛은 적절하게 느껴지고, 미디움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적절한 탄산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과일의 특징과 홉의 특징이 잘 어우러진 세션 아이피에이 라고 느껴집니다. 또한, 낮은 도수 덕분에, 음용성도 상당히 높게 느껴집니다. NELSON DAYDREAM ABV: 6.5% IBU: NELSON DAYDREAM 은 Nelson Sauvin 홉과 유당 그리고 귀리를 넣어서 만든 오트 크림 IPA입니다. 먼저, 외관에서는 탁한 옅은 오랜지 색을 띄면서, 오밀조밀한 거품이 눈에 띕니다. 향을 맡아보면, 은은한 시트러스 향이 나오면서, 호피함이 날카롭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마셔보면, 시트러스 향과 열대 과일 향이 느껴집니다. 또한, 부드러운 질감이 인상적이면서, 낮은 쓴맛을 나타내고, 뒷맛에는 시트러스 향 과 유당의 질감이 느껴집니다. 크리미한 질감을 가진 IPA의 컨셉을 아주 잘 살린 오트 크림 IPA라고 생각됩니다. 이 맥주들을 마실 때 왜 아더하프가 세계 맥주에서 항상 순위권에 드는지 이해가 된 순간이었습니다. 각각의 맥주마다 각각의 특색이 아주 잘 살아 있으며, 또한, 다양한 홉의 특징들을 잘 사용하는 동시에, 잘 구현해 낸다는 점에서 저절로 고개가 끄덕여 졌습니다. 앞으로, 뉴욕에 거주하면서, 자주 마실 거 같습니다. 물론, 이곳은 펍 보다는 양조장의 텝룸 개념이라, 오직 스낵종류만 팔아서, 사실상 와서 먹을 건 맥주밖에 없는 장소이지만, 그 맥주로도 충분히 올만한 가치가 있다는 점에서 뉴욕에 오시면 한번쯤은 와봐야 할 장소라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이곳은 IPA뿐만 아니라 바이제, 스타우트 등 다양한 스타일의 맥주도 유명해서, 다음에 또 다른 아더하프 맥주도 소개시켜 드리겠습니다. 이것으로 아더하프 브루어리 소개를 마치겠습니다. 다음에는 또 다른 맥주에 대한 이야기를 찾아 뵙겠습니다. ~~~^^ 아더하프 기본정보 출처: https://otherhalfbrewing.com/about/ HOPS ONLY 포스터 출처: https://untappd.com/b/other-half-brewing-co-hops-only/3595181 QUIET COSMOS 포스터 출처: https://untappd.com/b/other-half-brewing-co-quiet-cosmos/3612179 FOREVER EVER 포스터 출처: https://untappd.com/b/other-half-brewing-co-ddh-forever-ever-w-motueka-and-sabro/3392757 NELSON DAY DREAM 포스터 출처: https://untappd.com/b/other-half-brewing-co-ddh-nelson-daydream/3381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