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epet
5,000+ View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졸린 척 하는 강아지 해운이
유기견 임시보호 해주는 방송 <우리집에 해피가 왔다> 번식장에서 구조되서 이 전엔 사람이랑 교류가 전혀 없었던 강아지 해운이 애기가 밥을 잘 안먹어서 수미쌤이 동물병원에 데려갔는데 애기가 긴장해서 장운동이 느려져서 예전에 먹은게 아직 소화가 안됐다고 그리고 사람 손이 익숙하지않은건 맞지만 거부감 있는건 아닌거같다고 하심 수미쌤 들어가시니까 잘 먹음 ㅠㅠㅠ 수미쌤 자는거 확인하더니 그제서야 집안 탐색도 하고 열심히 돌아다님 ㅠㅠㅠ 수미쌤 나오니까 다시 자는 척 ㅠㅠㅠㅠㅠ 강아지들이 진짜 자는게 아닌데 자는척 하는거 두려워서 그러는거라 하네요ㅠㅠㅠㅠ 이 순간을 피하고 싶어서 .. 사람 손길이 낯선 애기다보니까 ㅠㅠㅠㅠ 그래서 사람있을 땐 계속 쇼파에서 졸기만 하다가 수미쌤 자러가면 움직임 ㅠㅠ 혼자 있을 때 보면 엄청 활발하고 배변패드에 똥 오줌도 잘 싸 똑똑함 해운이 맘 좀 열게 해달고 애기 옆에 십자가 놓고 기도하다가 현타오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참고로 애기 귀찮게 하거나 그러지는 않으심 “우리가 신경을 쓰지 말자. 해운이가 사람을 무서워하는데, 카메라도 더 설치하지 말고 이대로 그냥 있어 봐요” “이럴 때 안정될 수 있는 음악을 틀어주면 좋은데… 해운아 나 너한테 가까이 안 갈게. 그냥 편하게 있어” 뒤쪽에서 사람들 밥먹으면서 대화하고 있는데 자꾸 눈치보면서 졸린척 ㅠㅠㅠㅠ 애기가 수미샘 팔 잡고 있음 ㅠㅠㅠ 말 못하는 짐승이라고 상처를 받지 않는 것은 아닌데.. 다침 마음이 아물때쯤 좋은 주인을 만나 평생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네요! 해운아 꼭 행복해!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유기묘의 목에서 발견된 아이의 눈물 젖은 편지
11월 18일, 일리노이주 에핑엄 카운티 지역 동물보호소에 길 잃고 헤매던 샴고양이 한 마리가 입소했습니다. 녀석은 목걸이를 하고 있었는데, 놀랍게도 목걸이에서 쪽지가 발견됐습니다. 쪽지에는 삐뚤삐뚤한 글씨체로 이렇게 적혀있었습니다. '잘 가. 바이올렛. 네가 좋은 보호자를 만나길 바라. 그리고 바이올렛을 맡아주실 분은 녀석을 꼭 많이 사랑해주세요. 레이시가' 맞춤법이 여기저기 틀리고 글씨체로 보아 어린아이가 쓴 편지로 보였습니다. 편지를 읽은 보호소 직원은 가슴이 무척 아팠습니다. "자세한 사정은 모르지만, 바이올렛을 무척 사랑하는 꼬마 아이가 녀석에게 이별 편지를 쓴 것 같아요." 고양이를 사랑했지만 선택권이 없던 꼬마가 할 수 있는 건 정성스러운 편지를 쓰는 것뿐이었습니다. 보호소 직원은 고심 끝에 바이올렛의 사진과 쪽지를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페이스북에 게재된 바이올렛의 사진과 사연은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고, 우연히 게시물을 본 지역 주민 신디 씨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신디 씨는 바이올렛과 꼬마의 손 편지 사진을 남편에게 보내며 바이올렛을 입양해 돌보자고 제안했고, 잠시 후 남편의 답장이 도착했습니다. '그래요. 우리가 돌보기로 해요.' 신디 씨는 바이올렛이 있는 보호소로 찾아가 입양 의사를 밝혔고, 게시글을 올렸던 보호소 직원이 기쁜 마음으로 바이올렛을 그녀 품에 안겨주었습니다. "처음에는 무척 낯설어하더니 곧 적응하고 긴장을 풀더군요. 꼬마의 말대로 사랑스러운 고양이에요." 며칠 후, 신디 씨는 크리스마스트리 옆에서 바이올렛과 함께 껴안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레이시, 너의 말대로 바이올렛은 우리가 잘 돌봐줄 거란다. 바이올렛은 행복하게 잘 살 테니 너무 슬퍼하지 말렴."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