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ptjd4185
1,000+ Views

ozo(오조) 동물 도움 뱃지

안녕하세요 뱃지 로 모금해 동물들에게 후원하는ozo 입니다.
고등학생 단체인 저희는 학교 자율동아리로 시작해
저번 모금에서는 37만원 가량을 전액 기부했습니다.

각자 학업으로 돌아가 생활하던중 계속되는 요청에 다시한번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구매 방식에 대한 안내

뱃지구매는 선입금으로 진행되며
목표금액 달성시 뱃지가 일괄배송 됩니다.

예상기간 1~2개월정도 입니다.

충분히 고려해보시고 결정해주셔도 됩니다.
감사합니다. 이상 234 뱃지 판매 안내 가격:4500₩
배송비:우편:500₩ ,준등기1000₩,택배2500₩
판매 수익금은  동물권 단체 '케어'에 기부 예정
뱃지 구매는  DM 으로 부탁드립니다.

인스타 그램 @hello_ozo
많이 찾아와주세요 ㅎㅎ☺️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더 착한 'S씨' 인터뷰] 시각장애인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
더 착한 세상을 만드는 착한 "S씨" 들의 스토리 2탄! 이번 주인공 ‘희희낭독’은 시각장애인을 위해 오디오북을 제작한다고 하네요!! 크으!!!!! 스튜디오에서 전문 성우처럼 녹음하는거 진짜루 재밌어보이자너~~~ 꿀보이스로 사람들에게 더 착한 세상을 전하는 '희희낭독'의 달달한 인터뷰 지금 들으러 가볼까요?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저희는 세상과 함께하는 따뜻한 활동가‘희희랑독’입니다. #희희랑독은? 저희 ‘희희랑독’은 직업도 다르고 나이도 제각각이지만 다양한 재능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모여 재능기부를 중심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무슨 일을 하나요? 주요 활동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오디오북을 제작, 기부하는 활동입니다. 책뿐만 아니라 학생들을 위한 동화, 수필, 연극 등을 직접 녹음하여 다양한 음원을 기부하고 있습니다. #오디오북만 기부하나요? 이와 함께 다양한 봉사 및 체험활동도 함께하는데요. 비정기적으로 기관봉사활동에 참여하거나 장애 인식 개선활동의 일환으로 전시 관람이나 시각장애체험을 합니다. 재능기부를 통해 따뜻한 활동을 펼치는 비슷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나 팀과의 네트워킹 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나눔활동만 하나요? 나눔 활동만 하냐구요? 설마요 열심히 놀기도 합니다. 맛집을 찾아다니며 식사도 함께 하고 연극 관람이나 여행도 함께 합니다. 매년 전 기수 멤버들과 함께하는 연말 파티도 열리구요. 다양한 활동을 함께하며 신나게 놀 땐 놉니다. #쉬운 나눔의 비결은? 희희랑독의 쉬운 나눔 비결은, 바로 저희가 따뜻한 목소리로 더불어 사는 세상, 함께 하는 세상을 위해 함께 하는 것처럼 자신이 가진 재능을 기부하는 것, 그게 바로 누구나 할 수 있는 쉬운 나눔이 아닐까요?
헌드레드 소울 유저·개발자들, 산불 이재민 위해 1,600여만 원 기부
모바일 액션 RPG <헌드레드 소울> 유저·개발자들이 1,607만 7천 원을 기부해 화제다. 특히 이 중 '607만 7천 원'은 유저들이 대가 없이 모금 계좌에 '직접' 기부한 돈을 모은 결과라 더욱 인상적이다. <헌드레드 소울>을 개발·운영하고 있는 하운드13은 지난 6일, 게임 공식 카페에서 산불 이재민을 위한 기부 캠페인을 진행했다. 개발사 임직원이 산불 이재민들에게 기부금을 보낼 예정인데, 유저들의 동참을 권하는 캠페인이었다. 기부 이벤트는 4월 6일부터 7일 이틀만 진행됐다. 하운드 13은 캠페인을 진행하며 기부금 총합이 일정 액수를 넘어설 때마다 <헌드레드 소울> '전체' 유저들에게 성탄절 한정 코스튬을 지급하겠다고 공약을 걸었다. 기부는 게임 내 상품을 결제하는 방식이 아니라, '모금 계좌'에 유저가 직접 돈을 입금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오픈 마켓 수수료를 제외하기 위함이었다. 게임에 돈을 쓰는 것(= 인게임 결제)에 비해 결제도 다소 불편하고 기부자 개인에게 돌아가는 이득도 거의 없다시피한 캠페인이었다. 하지만 이 캠페인은 주말 동안 공식 카페에 100여 건의 기부 인증 글이 올라올 정도로 <헌드레드 소울> 유저들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됐다. 또한 유저들의 기부금 또한 607만 7천 원이 모일 정도로 실질적인 성과 또한 함께 거뒀다. 하운드 13 관계자는 디스이즈게임과의 통화에서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많은 유저 분들이 참여해 주셔서 놀랐다. 우리가 큰 회사가 아니라 여기에 많이 보태진 못했지만, 우리와 유저들의 마음이 이재민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하운드 13은 유저들의 기부금에 회사 임직원 기부금 1천만 원까지 더한 후 구호 단체 '희망브리지'에 금일(8일) 중 전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기부금 사용내역은 추후 카페에 공개될 계획이다.
(no title)
(3편에 계속) 가고시마 대학에 수백억 원을 기부하고(①편), 경영 세습을 하지 않은(②편) 이나모리 가즈오 회장의 첫 출발은 미미했다. 그가 교세라를 창업한 건 1959년이다. 그는 ‘바위를 들어올려라’라는 책에서 당시를 이렇게 썼다. <교세라는 자본금 300만 엔, 직원 28명으로 ‘미야키 전기’라는 회사의 지원을 받아 설립되었다. 처음엔 교토시에 있는 미야키 전기의 창고 건물을 빌려 1층은 공장, 2층은 사무실로 사용했다.> (‘바위를 들어올려라’ 28쪽 인용, 유윤한 옮김, 서울문화사 2015) 그런 교세라는 현재 연 매출 1조5000억 엔(14조8000억 원), 전 세계 계열사 265개, 직원 7만명의 글로벌 기업으로 변모했다. 거대 통신기업 KDDI를 만든 것도 이나모리 회장이다. 이나모리 회장은 육종학자이자 ‘씨 없는 수박’으로 유명한 우장춘(1898~1959) 박사의 사위로 잘 알려져 있다. 그의 아내 스나가 아사코(須永朝子)가 우장춘의 넷째 딸이다. 이나모리 회장이 아내와 인연을 맺은 곳은 교세라를 창립하기 전 근무했던 회사다. 직접적인 인연을 이어준 건 도시락이다. 이나모리 회장은 ‘좌절하지 않는 한 꿈은 이루어진다’라는 책에서 당시를 이렇게 쓰고 있다. <1958년 12월, 나는 3년 남짓 몸 담았던 쇼후공업을 퇴사했다. 그리고 곧바로 특수자기과에서 함께 근무했던 스나가 아사코와 결혼했다. 그녀와 결혼에 이르게 된 배경에는 다름 아닌 도시락이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회사 연구실에서 숙식을 해결했던 시절, 점심시간만 되면 책상 위에 도시락이 놓여 있었다. 여러 가지 반찬이 가득 담긴 정성스러운 도시락 선물에 나는 감동하지 않을 수 없었다. 평소 초라한 점심만 먹다가 맛있는 도시락을 보고는 정말 밥을 한 톨 남기지 않고 깨끗이 먹어치웠는데, 다음 날도 그 다음 날도 책상 위에 도시락이 놓여 있었다. 누군지 알아볼 생각도 않고 염치없이 매일 받아 먹는 사이에 어느 날 그녀가 싸온 도시락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좌절하지 않는 한 꿈은 이루어진다’ 86쪽 인용, 홍성민 옮김, 더난 출판사 2011) 스나가 아사코의 아버지인 우장춘 박사의 일본식 이름은 스나가 나가하루(須永長春)다. 여기엔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 하나 있다. 우장춘은 일본에서 힘겹게 ‘우’씨 성을 지키며 살았다고 한다. 하지만 1923년 고하루라는 일본 여성과 결혼하면서 문제가 생겼다. 여성의 부모가 결혼을 허락하지 않았고, 급기야 아내 될 여성은 부모와 의절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우장춘의 마코토’라는 책은 우장춘이 ‘스나가’라는 성을 쓰게 된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우장춘은 아버지(을미사변에 가담한 우범선)의 후원자였고, 아버지 사후에도 자신들을 돌봐주었던 스나가 하지메에게 결혼 소식을 알렸다. 우장춘의 결혼 소식을 전해 듣고 크게 기뻐한 스나가는 이들에게 큰 호의를 베풀었다. 앞으로 태어날 어린애들의 장래를 위해 두 사람(우장춘과 고하루)을 스나가 가문에 입적해 주겠다는 것이었다.(중략) 스나가 하지메에게는 고등학교 교사였던 사촌이 있었는데, 먼저 고하루가 이 집의 양녀로 입적됐고 우장춘은 데릴사위가 됐다. 이렇게 해 우장춘의 정식 성명은 ‘스나가 나가하루’가 됐고, 그의 자식들은 스나가의 성을 쓰게 됐다. 하지만 정작 우장춘 자신은 그후로도 ‘우’라는 한국 성을 지켰다.> (‘우장춘의 마코토’ 149~150쪽 인용, 이영래 지음, HNCOM 출판 2013) 그런 우장춘은 사위가 될 ‘청년 이나모리’를 처음 보고 집안 식구들에게 “그는 나름대로의 철학을 지녔어, 장래 뭔가를 해낼 사내야”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나모리 회장의 성공 뒤엔 아내의 ‘보이지 않는 내조’가 있었다. 이나모리 회장은 자서전(ガキの自叙伝)에서 다음과 같이 적었다. <아내를 알고 나서 아내는 지금까지 푸념 한 번 한 적이 없다. 교세라를 창업할 무렵, 먹는 것, 입는 것도 만족스럽게 사주지 못했지만, 불만 한 마디 없었다. 그후로 귀가가 항상 늦었지만, 반드시 자지 않고 기다려 주었다.> (원문: 妻は知り合ってから今までグチひとつこぼしたことがない。京セラ創業のころ、食べるもの、着るものも満足に買えなかったが、不満一つ言わなかった。それ以来、帰宅するのはいつも遅いのだが、必ず寝ずに待っていてくれた。) 일본에선 이런 이나모리 가즈오 회장을 마쓰시다 전기 창업주인 마쓰시다 고노스케(‘쇼와의 경영의 신’)와 구분해, ‘헤이세이의 경영의 신’(平成の経営の神様)이라고 부른다. <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이재우 기자>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