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목을 껴안고 잠드는 고양이 '모카'의 가족을 찾아요!
*본 기사는 꼬리스토리가 '한희숙 님'의 제보를 받아 직접 작성한 기사입니다. 2019년 7월 평소와 다름없던 어느 날, 한희숙 님의 집 초인종이 울렸습니다. 문을 열자 평소 오다 가며 인사를 나누었던 아파트 미화원 아주머니가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서있었습니다. 아주머니는 '아파트 지하에서 주차된 차량 아래에서 아기 고양이 여러 마리가 3일째 울고 있다'며 고양이를 키우는 한희숙 님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한희숙 님은 아기 고양이들이 3일째 울고 있다는 말에 어미가 사라졌음을 짐작하고, 즉시 고양이 캔과 물을 챙겨 지하로 내려갔습니다. 고양이 캔을 따서 차량 아래 놓아두자, 말 그대로 손바닥만 한 작은 아기 고양이들이 꼼지락꼼지락 기어 나와 허겁지겁 밥과 물을 먹었습니다. 한희숙 님은 혹시나 하는 생각에 아기 고양이로부터 멀리 떨어져 온종일 지켜보며 어미 고양이를 기다렸지만, 어미 고양이는 끝내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아기 고양이를 구조하기 위해 트랩을 설치했으나 아기 고양이들의 워낙 작은 체구 탓에 덫은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어쩔 수 없이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사방으로 뿔뿔이 흝어지려는 아기 고양이들을 전부 손수 포획했습니다. 총 5마리였습니다. 아기 고양이들의 온몸엔 자동차 오일이 묻어있었고, 포획한 아기 고양이 5마리를 직접 데리고 일주일에 걸쳐 동물병원에서 검진을 받았습니다. 한희숙 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블로그 등을 통해 아기 고양이를 입양 보내기 위해 팔방으로 뛰었고, 그 결과 4마리의 아기 고양이가 입양되었습니다. 현재 남은 고양이의 이름은 모카. 이제 모카 한 마리만 더 입양 보내면 되겠다고 희망적인 생각을 할법하지만 한희숙 님의 사황은 그리 여유롭지 않았습니다. "사실, 제 건강이 매우 안 좋아요..." 허리 디스크와 고관절에 생긴 석회로 통증이 심해 지팡이를 짚을 만큼 건강이 악화하기도 했던 한희숙 님은 수술을 위해 당장 병원에 입원해야 했지만, 고양이를 남겨두고 입원할 수 없어 수술을 하지 않고, 모카가 입양될 때까지 물리치료로 버티고 있는 상태입니다. 이로 인해 남편과의 갈등도 점점 심해지고 있습니다. "그냥 내버려 두면 죽을 게 뻔한 어린 생명을 못 본체할 수 없어서 데려왔지만, 고양이를 좋아하지 않는 남편에게도 미안해서 죄인이 되는 기분입니다." 한희숙 님은 모카의 사진과 사연을 제보하며 모카를 돌봐줄 분을 애타게 찾고 있습니다. 모카는 생후 14주의 삼색 여아로 모든 검진에서 이상이 없으며, 예방접종까지 받은 건강한 고양이입니다.  또한, 다묘가정에서 자라 애교와 장난이 많고 다른 반려동물과도 문제없이 잘 어울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모카는 제 배 위에 올라와서 절 목을 껴안고 낮잠 자는 사랑스러운 녀석이에요. 제발 이 녀석 좀 돌봐주세요. 제가 없어도 돌봐줄 사람이 필요해요." 제보자는 모카가 하루빨리 좋은 가정에 입양되었으면 좋겠다며, 모카를 입양해주실 가슴 따뜻한 분을 찾는다고 꼬리스토리에 사연과 사진을 제보했습니다.  제보자는 '제발'이라는 말을 수십 번이나 반복해서 표현하며 모카에 대한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모카 입양에 관심있으신 분은 아래로 문의바랍니다. 입양조건  평생 사랑으로 책임 지실 분/ 지역 상관 無(직접 데려다 드립니다)/ 입양신청서 작성/ 책임비 5만 원 / 중성화수술비용 전액 지원/ 한 달에 한 번 후기 및 사진 공개 입양문의  담당자: 한희숙 님  카카오톡 ID: puttymam2013 이메일: pullkkot@naver.com 이제원 기자  ggori_story@naver.com ⓒ 꼬리스토리
어마어마한 대저택에 '길냥이 1천마리' 데려와 매일 꼬박꼬박 밥 챙기는 '천사' 할머니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648 사진 : Ruaridh Connellan / Barcroft USA 길고양이 1천마리 밥을 손수 챙겨주고 있는 천사 할머니의 소식이 전해져 누리꾼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3년 전인 지난 2016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살며 1천마리 가량의 길고양이들을 보살피고 있는 할머니 리니아 라텐지오(Lynea Lattanzio) 사연을 소개한 적이 있는데요. 사연에 따르면 할머니 리나아 라텐지오는 길거리를 떠돌아 다니는 고양이 1천마리를 꼬박꼬박 밥을 챙겨주고 있다고 합니다. 또 자신의 거주하는 의리의리한 대저택 공간을 집없는 길고양이에게 내주며 함께 지내고 있습니다. 사진 : Ruaridh Connellan / Barcroft USA 게다가 그동안 할머니의 손길을 스쳐지나가 도움을 받은 길고양이만 무려 2만 8천마리가 넘는다고 하는데요. 고양이를 직접 보살펴주기위해 수의학 자격증까지 취득하는 등 엄청난 노력과 열정에 주변에서도 감탄을 연발했습니다. 영상에서 보이듯이 할머니와 함께 지내는 고양이들은 어디하나 다치거나 불안해보이지 않는데요. 이렇듯 할머니 역시 길고양이들을 보살피고 치료해주며 거기서 행복감을 느끼며 즐거움 삶을 누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 Ruaridh Connellan / Barcroft USA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