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겨울입니다... "만.또.아.리 네"
이러고 만또아리는 잘 지내요~ 세상쫄보!!! 우리집에서 제일 쫄보!!!!!아옹군... 쫄보지만,,, 귀여운짓은 제일 많이 하고있는~ 겸쟁이 아옹이예요 ㅎ 시비걸고 다니며 줘맞는건 여전해요~^^ 다행인건 기억력이 좋지않아 또 금방잊어요~ 그래서 매일 리셋되어 또 덤비나봐요 ㅋㅋㅋ 아옹: 어이~집사... 나 사랑스럽지이? 큰눈망울로... 간식먹고싶을땐 더 측은하게 불쌍모드로 곁을 맴도는 냥아치 아옹이예요~ 날이갈수록 못나지는 ㅎㅎ 만듀예요~^^ 못냄이1 못냄이2 완전 못냄이3 이쁜모습은 간간히 ~ 보여주고있는 건달냥이 만듀죠~ 무조건 입부터 벌리고보는 악어~ 위태위태하지만.... 아직은 서열1위 자리를 지키고 있어요 ㅎㅎㅎ 서열이 다~ 뭐예요~ 관심없는 우리지빙구 또동입니다~ 매일자요~ 많이자요~ 계속자요 이러고도 잘자는 능력잠만보 "또동" 얘는 ㅎㅎㅎㅎ 요상한 아라리예요~ 아옹이 곁에서 눈을 저러고 뜨고 곁을 맴도니,, 아옹이는 잘 수가 없어요~ㅎㅎㅎ 아라리누나 넘 싫다고 피신해요~^^ 아옹: 아~뭐 저렇게 생겼냐고~~ 아라리는 이런모습이 애교부리는거예요 ㅎㅎ 또 저러고 또동이 옆에 누워요~ 또동이마저 옆에있눈걸 알고 자리를 옮겼다지요~ㅋ 아라리야~ 이번생은 글렀다고 봐야겠다~ㅎ 그냥 내가 너 이뻐하자나~~ㅎㅎㅎㅎ 장난감을 마구마구 흔들어줘야~ 신명나게 노는 아라리입니다~ 이렇게라도 너의 허전함이 달래진다면, 팔이 부서져라 장난감 흔들어줄께 ㅎ 아리도 이제 함께산지 2년반이 넘어가니 많이 순화되어 앞발뒷발 간혹 배도 허락해요~ 매일 교태부리며 간드러지게 울면서 제머리에 박치기도 하구요 ㅎㅎ 안되는 아이들은 없는것 같아요 ㅎㅎ 이쁘다이쁘다 사랑해주면 반드시 보답해주더라구요~ 만또아리는 여전히 잘지내요~^^ 빙글러님 모두모두 추운겨울 잘 지내시길 바래요~^^ 2019.12.09
내셔널지오그래픽이 공개한 충격적인 사진들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6월을 맞이하여 몇 장의 충격적인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사진 속에 담긴 동물들의 숨겨진 이야기.  여러분은 어떻게 느껴지시나요. 1. 관광객과 기념사진을 찍는 호랑이의 이야기 동물원에 온 아이들은 호랑이를 보며 매우 좋아합니다. 거기에 귀여운 새끼 호랑이와 사진까지 찍을 수 있다니 동물원은 정말 신나는 곳이죠. 좋아하는 자식의 모습을 지켜보는 부모님은 흐뭇하기만 합니다. 하지만 호랑이의 마음은 그렇지가 않습니다. 매일같이 관광객을 위해 불려 나가는 새끼는 항상 이렇게 어미 호랑이와 분리되어 사육됩니다. 같은 사육장에 넣으면 새끼만 따로 떼어놓기 힘들다는 이유로 말이죠. 눈앞의 새끼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어미 호랑이의 모습에 많은 생각이 드는 사진입니다.  2. 당신의 눈에는 그저 귀여운 원숭이 사육사와 함께 동물원을 돌아다니는 원숭이들은 우산을 쓰고 다니며, 세발자전거를 타고, 사람들에게 인사를 하도록 훈련받습니다. 여러분들의 기억 속에는 그저 '신기하고 귀여운 원숭이가 있었다'로 끝나버릴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서커스가 끝나면 원숭이는 가로세로 1m의 작은 철장 안으로 돌아가 웅크려 쉬어야 합니다. 내일 다시 쇼를 해야 하니까요. 이 부자연스러운 노동은 언제나 끝이 날 수 있을까요. 3. 용맹한 호랑이의 이야기 하루에 수백 km를 달리며 야생을 누비는 호랑이이지만, 오늘도 쇠사슬에 묶여 꼼짝할 수 없습니다. 쇠사슬을 움켜쥔 호랑이의 발톱이 애처롭네요. 4. 멸종위기종이어도 보호받지 못하는 천갑산의 이야기 천산갑은 현재 멸종위기 종입니다. 보호되어야 할 아이들은 오히려 잔인하게 도살되어 중국으로 밀수출되는 데, 그 이유가 참으로 허무합니다. 천산갑의 비늘과 고기가 건강에 매우 뛰어나다는 인식 때문이라고 하는 데요.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의학적인 근거가 전혀 없는 이야기라고 강하게 반박합니다. 천산갑 고기와 비늘에 대한 중국 서민들의 무조건적인 믿음에 의해 무참히 학살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수요를 막고 멸종위기종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의학상식과 교육이 필요하다고 하네요. 5. 재미를 위해 죽어가는 코끼리들의 이야기 코끼리는 지구 상에서 가장 먼저 사라질지도 모르는 멸종위기종 중 하나입니다. 매일같이 이들을 사냥하는 밀렵꾼들 때문이죠. 그래서 지역 순찰대가 코끼리를 보호하기 위해 총을 들고 보호구역을 돌아다닙니다. 언제든 총격적이 벌어질 수도 있는 위험한 봉사죠.  코끼리와 순찰대 모두 목숨을 걸어야 하다니 씁쓸한 현실입니다. 6. 묘기를 부리는 코끼리의 이야기 태국 방콕 외곽에 묶여있는 코끼리입니다. 관광객을 위해 묘기를 부리도록 훈련받은 이 코끼리는 얼마나 많이 맞았는지 다리를 절뚝거리고 있습니다. 코끼리 안마, 코끼리 관광, 코끼리 묘기. 모두 포함됩니다. 공포로 질린 눈 근처엔 회초리에 맞은 상처가 있습니다. 여러분을 즐겁게 하기 위해서 매일같이 폭력에 시달리고 있지만 관광객 어느누구하나 깊이 생각해주지 않습니다. 그저 이 코끼리의 묘기를 보기 위해 돈을 지불할 뿐이죠. 무심코 일조했던 동물학대. 이제라도 동조하지 말았으면 해요.
길냥이는 길냥인데...
길냥이가 아님 얘 안나가요. 알박기 ㅋㅋㅋ 미미언니 엄청 따라다니는 껌딱지 얘네 엄마는 요 꼬맹이 독립시키고 배불러서 다니더니 어제보니 새끼 낳았더라구요. 우리 창고에 낳은거 같은데 거긴 예민할테니까 안들어가고 계속 밥은 챙겨 주고있어요. 사실 요꼬맹이도 그 창고에서 자랐거든요. 총3마리였는데 다 무지개다리 건너고 이아이만 남았어요. 더어릴때는 얘네 엄마 교육방침이 밥만얻어먹고 사람 손에 잡히지 마라 인가봐요. 얘네 엄마도 어릴때부터 내가 준 밥 먹고 큰건데 고놈시키는 곁을 안주네요 ㅠㅠ 얘도 어릴땐 한번 만지기가 하늘에 별따기였는데 이젠 밀어내도 몸에 척척 달라붙네요. 강아지처럼 따라다니고 털끝만 건드려도 고롱고롱고롱 그나저나 저는 아무래도 고양이댁 대대손손 거둬먹여주는 팔자인가봅니다. 덧, 맨처음에 길냥이들 밥챙겨줄때 아빠랑 불화가 생길정도였어요. (미미는 그래도 예뻐하시면서 길고양이는 싫어하심) 왜 힘들게 번돈으로 도둑고양이 밥을 챙겨주냐.. 쟤네 병 옮겨.. 아주 시끄러워죽겠다.. 등등 아빠랑 맨날 싸움의 연속.. 그리고 단식투쟁(물론 아빠몰래 뭐 먹음ㅋㅋㅋ) 그런데 아빠가 캣맘에 대한 다큐를 보시고 마음이 바뀌는 계기가 된거같아요. 너가 캣맘이냐?? 도둑고양이라고 그러면 안된다며?? 그뒤로 고양이들이 우르르와서 밥먹고 있어도 안혼내키고, 왜 그 까만놈은 안보이냐 이러시면서 챙기기 시작ㅋㅋ 지금은 고양이들이랑 한상에서 밥도 드실정도에요. 고양이 안아들고 쓰담쓰담~ 참 다행이죠~ 많은 사람들이 고양이를 사랑하는 날이 오면 참 좋겠습니다.
웜뱃을 돌로 쳐 죽인 경찰에 호주 사회 분노
몇 주 전, 호주에 웃통을 벗은 한 남성이 웜뱃을 돌로 쳐 죽이는 장면이 공개되자 엄청난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영상 속 남성은 웜뱃을 향해 온 힘을 다해 돌을 던졌습니다. 충격을 받은 웜뱃이 달아나자 그 뒤를 끝까지 쫓아가며 수차례 돌을 던져 위협을 가합니다. 웜뱃이 죽자 남자는 양손을 번쩍 들며 승리의 자세를 취합니다. 놀랍게도 이 남성의 정체는 경찰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사람들은 영상 속에 담긴 잔인한 장면에도 엄청난 충격을 받았지만, 동물을 잔인하게 학대하고 환호성을 지르며 좋아하는 남자가 경찰이라는 사실에 다시 한 번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이름을 밝히지 않은 가해자의 한 지인은 인터뷰를 통해 "호주 남부지역의 원주민들 사이에서 수천 년 동안 이어져 온 사냥 관습일 뿐"이라며 가해 남성을 옹호하자, 국민 정서에 반하는 답변에 여론의 분노는 더욱 커졌습니다. 동물보호 운동가들은 이 영상을 보고 깊은 슬픔에 빠졌다며, 일부 사람들은 이 영상을 끝까지 보기가 너무 힘들다고 덧붙였습니다. 야생 웜뱃 보호 단체의 브릭트 스티븐 씨는 인터뷰를 통해 "영상의 내용도 가해자의 신원도 충격적이었으며, 끝까지 보는 게 너무 힘들었다"고 말하며 분노와 슬픔을 표현했습니다. "웜뱃이 얼마나 순하고 또 사람들에게 친근한 동물인지 알기 때문에 충격과 공포 그 자체였습니다." 야생 웜뱃 보호 단체는 "호주 남부 지역 원주민들이 웜뱃을 죽이지 못하게 법으로 막아달라"며 온라인 탄원을 냈고, 현재 10만 명의 사람들이 서명하며 이번 잔인한 사건에 함께 분노하고 있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