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riStory
10,000+ Views

웃긴 동물영상 10월2주ㅣ 화난 여친한테 뽀뽀하긔

* 꼭 소리 키우고 감상하세요!


ㅣ 화난 여친한테 뽀뽀하긔 

이 개갞끼가


ㅣ음냐음냐 쿠울-
낮잠 개꾸르맛


ㅣ  초간단 고양이 포획법 

준비물 1.커다랗고 아름다운 빈 상자 


ㅣ 사랑의 매 
거기 개, 이제 그만 좀 좋아하지.


ㅣ 고양이 밸리 댄스 
오예 신난다 신난다 흔들 흔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Comment
Suggested
Recent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동상에게 짜증내는 댕댕이 '어서 던지래두?'
테일러 씨는 자신의 반려견들과 놀아줄 때 '물어오기 놀이'를 자주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가 반려견들과 공원으로 산책하러 나갔을 때 웃지 못할 일이 벌어졌습니다. 테일러 씨의 반려견 중 한 마리인 체스터가 나뭇가지를 물고 공원에 세워진 사람 동상을 향해 달려갔습니다. 체스터는 동상 앞에 나뭇가지를 내려놓고 동상의 얼굴을 물끄러미 올려다보았고, 테일러 씨는 웃음을 참으며 이 귀여운 순간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다른 강아지들은 '동상이 진짜 사람이 아니라는걸' 알고 지루한 듯 제자리에 가만히 앉아 체스터를 지켜봤습니다. 하지만 체스터는 동상이 나뭇가지를 던져주지 않자, 나뭇가지를 물고 동상 앞에 다시 내동댕이치며 빨리 던지라는 동작을 취했습니다. 안타깝게 체스터의 간절한 부탁에도 불구하고, 동상은 근엄한 표정으로 정면을 보고 꼼짝하지 않았습니다. 체스터는 점점 신경질적으로 나뭇가지을 동상 앞에 내려놓았지만, 동상은 팔짱을 낀 채 앞만 바라볼 뿐이었죠. 테일러 씨가 체스터를 억지로 끌기 전까지 체스터는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듯 동상을 한참 쳐다보았습니다. 테일러 씨는 동상과 물어오기 놀이를 하는 체스터의 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말했습니다. "체스터는 사교성이 좋아서 모르는 사람들과 금방 친해져요. 사람들도 나뭇가지를 물어오는 체스터를 무척 예뻐해서 놀이를 거절한 적이 한 번도 없어요. 아마 오늘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놀이를 거절당한 날일 거예요. 체스터가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심쿵주의! 귀여운 동물짤 모음_129
비가 억수로 쏟아지는 월요일 (๑˃̵ᴗ˂̵)و☔️ 다들 따뜻하게 입고 나오셨나요옹? 기모를 입고 나왔는데 그래도 추워서 위에 후드를 또 입었어요 ( Ĭ ^ Ĭ )   나름 따뜻하게 입었다고 생각했는데 부족했나봅니다앙 8ㅅ8 쌀쌀한 월요일 오후, 귀여운 동물 칭구들 짤 보고 힘내자구용 ♪(*´θ`)ノ 크르르릉...... (ʘ皿ʘ ╬) 내가 조금만 더 컷다면... - 너무 편해서 그랭.. 아 쫌만 더 이러고 있을게... 분하다 분해애.... (`Д´)!!!!!!!!! 액정 너머 당신과 눈이 마주친 햄찌.gif 이유는 말하지 않겠습니당 |・ω・`) 히히히 호잇! 모자가 아주 예쁘시네요옹? ( ʘ‿ʘ)╯🎩 하지만 나는 안어울리네....히잉 ㅠㅠ..... 아니 교수님 진짜로 제 햄찌가 펜을 훔쳐가서 과제를 못했다니까요? 거짓말이 아니라 진짜 실화라고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햄찌가 갑자기 펜을 물어가는데 귀여워서 뺏을 수 없었어요 ⁺◟( ᵒ̴̶̷̥́ ·̫ ᵒ̴̶̷̣̥̀ ) 스트리트 파이터 냥이와 보디가드 인절미 ㅋㅋㅋㅋㅋㅋㅋ 하루 이틀 말려본 솜씨가 아닌 것 같은데? ๑•̀ㅁ•́ฅ✧ 질질 끌려가는거 왤캐 웃기죠 ꒰( ˵¯͒ꇴ¯͒˵ )꒱ㅋㅋㅋ 먹방 도우미 이정도면 월급 받아야지 ( Ĭ ^ Ĭ )   천사야 정말 너무 귀여워 ㅠㅠㅠㅠㅠ 내가 미친다 미쳐 너만 보이잖아앍 🖤 으휴 인간들이란 분리수거도 제대로 못하고 말이야 ٩(๑`^´๑)۶ 나 없으면 어떻게 살려고 그러나 정말 ( •̀.̫•́)✧ 다들 심장은 괜찮으신가요? 심쿵하셔서 쓰러지신건 아닌지 헤헤😘 저는 내일 새롭고 사랑스러운 동물친구들과 함께 돌아올게요! 그럼 2️⃣0️⃣0️⃣0️⃣0️⃣....👋👋 👋
검은 폭주 기관차. 아기 고양이 먼치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주로 활동하는 지역 동물구조단체 '애슐리 모리슨'의 애슐리 씨는 최근 두 아기 고양이가 방치되어 있다는 신고 전화를 받았습니다. 현장에 출동한 애슐리 씨는 아기 고양이들이 기본 접종이나, 예방 접종도 안 되어 있는 상태였으며 보호자는 아기 고양이들에게 전혀 관심이 없었습니다. 이에 애슐리 씨는 자신들이 고양이들을 돌보겠다고 보호자에게 제안했고, 그는 흔쾌히 수락했습니다. 애슐리 씨는 비교적 건강해 보이는 아기 고양이들 한 마리와 상자 뒤에서 떨고 있는 작은 아기 고양이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그 아기 고양이는 다른 형제들에 비해 몸집이 절반도 안 되어 보였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주인공 먼치입니다. 먼치는 다른 아기 고양이들보다 발육이 늦고 체구가 작아, 나이에 비해 하는 행동이 더욱 귀여워 보였습니다. 생후 3개월에도 불과하고 몸무게가 680g에 불과했죠. 먼치는 함께 구조된 형제들보다 활동성이 많이 떨어져 애슐리 씨가 걱정했지만, 며칠 후 먼치는 폭주기관차처럼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먼치는 저를 찾을 때면 '꾸웩꾸웩'하고 악에 받쳐 소리를 질러요. 절 찾으면 저에게 총총 다가와 껴안고 잠을 잡니다." 먼치의 형 무스가 입양을 가게 되자, 애슐리 씨는 먼치가 외롭지 않도록 다른 곳에서 구조한 아기 고양이 베티를 먼치에게 소개했습니다. 먼치는 베티보다 두 달 먼저 태어난 선배였지만, 덩치는 비슷했기에 무척 잘 어울렸습니다. 먼치와 베티는 서로를 꼭 껴안고 잠들어있곤 했습니다. 다시 몇 주가 흐르고, 먼치가 살이 통통하게 올라 1.3kg을 달성했습니다. 바로 중성화 수술을 안전하게 할 수 있는 무게였죠! 그리고 8월 24일, 먼치와 베티는 고양이를 키우는 한 부부에게 함께 입양되었습니다. 두 사람은 새로운 가족을 만나러 가는 2시간이라는 긴 여정 동안에도 서로 어깨동무를 하고 호기심 가득한 표정으로 세상을 구경했습니다. 몇 주 후, 애슐리 씨는 먼치와 베티를 입양한 부부에게 두 아기 고양이들이 잘 있는지 근황을 물었습니다. 그러자 부부는 웃으며 대답했습니다. "아~주 잘 지내고 있어요. 먼치는 2.5kg이고 베티는 2kg이에요. 둘 다 에너지가 어찌나 넘치는지 거실 끝에서 끝으로 멈추지 않고 달려 다녀요." 먼치는 발견 당시부터 형제들보다 체구가 작고, 시력에 약간의 문제가 있었지만, 현재는 따뜻한 가족의 보살핌 아래 문제없이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부부는 애슐리 씨에게 걱정하지 말라며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걱정하지 마세요. 다른 고양이와도 매우 잘 지냅니다. 한 마리 한 마리 포옹하고 머리를 맞대며 수다를 떠는 게 취미에요. 잘 때는 우리 부부의 발치에서 입 벌리고 자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p.s 사비 탈탈 털어서 꼬리스토리 홈페이지 만들었어요! 끄햐햐. 많이 놀러오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