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moony
1,000+ Views

오늘의 기상정보(19.10.15)

__0__

[06:00 현재]

오늘 아침 부산 용호동지역은 구름이 낀 날씨이고, 현재 기온은 15°c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 축산가 및 방역으로 고생하시는 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일교차가 크니 감기조심 하시고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화이통! 화합과소통!
전국 l 2019년 10월 15일 04시 20분 발표 
제10-29호 | 날씨해설 "오늘 아침까지 강원영동과 경상동해안 가끔 비"

< 날씨 현황 >
○ 현재(04시), 전국이 대체로 맑으나,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영동과 경상동해안에는 흐리고 비가 내리는 곳이 있습니다. 

< 날씨 전망(15일~17일) >
○ (기압계) 오늘(15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 내일(16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그 가장자리에 들겠고, 모레(17일)는 동해북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습니다.

○ (하늘 상태) 오늘(15일)과 내일(16일)은 전국이 맑다가 내일 밤(18시)부터 구름이 많아지겠고, 모레(17일)는 전국이 구름많겠습니다. 한편, 강원영동과 경상동해안은 오늘(15일) 대체로 흐리겠습니다.

○ (동풍에 의한 비) 동풍의 영향으로 습한 공기가 들어오면서 강원영동과 경상동해안은 오늘 아침(09시)까지, 제주도는 오늘 오후(12~18시)에 가끔 비(강원북부산지 비 또는 눈)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 예상 강수량(15일 아침(09시)까지)
- 강원영동, 경상동해안, 제주도(15일 오후(12~18시)): 5~10mm

○ (기온)
- 오늘(15일) 낮 기온은 14~21도(어제 17~25도, 평년 19~23도)가 되겠습니다.
- 내일(16일) 아침 기온은 3~12도(평년 5~14도), 낮 기온은 19~22도(평년 19~23도)가 되겠습니다.
- 모레(17일) 아침 기온은 6~14도(평년 5~14도), 낮 기온은 18~22도(평년 19~23도)가 되겠습니다.

- 우리나라 상공에 찬 공기가 위치하면서 내일(16일)까지 아침 기온이 내륙을 중심으로 5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중부내륙과 산지에는 영하의 기온분포를 보이는 곳이 있겠고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내외로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 한편, 우리나라 상공의 찬 공기는 내일부터 동해상으로 차차 동진함에 따라 모레(17일) 아침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겠습니다. 

< 위험기상 및 유의사항 >
○ (강풍) 오늘(15일) 오전까지 강원영동과 경상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30~45km/h(9~13m/s)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랍니다.

○ (안개) 강원산지는 오늘(15일) 낮은 구름대의 영향으로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랍니다.

○ (서리, 얼음) 오늘과 내일(16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특히, 내일은 중부내륙과 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으니, 농작물관리에 유의하기 바랍니다.

○ (해상) 서해중부와 남해앞바다, 남해서부동쪽먼바다를 제외한 전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바람이 35~60km/h(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은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 (너울) 오늘(15일)까지 동해안과 경남남해안, 제주도해안에는 너울로 인해 매우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 (조고) 모레(17일)까지 남해안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만조 시 저지대에서는 침수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기 바랍니다.

※ 사진 문용호/부산 남구 용호동 오륙도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날씨 #기상정보 #오륙도 #바다 #파도 #부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시련? 그거 먹는 건가요? 아플 때마다 더욱 강해져서 돌아온 아기 고양이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생후 일주일 된 아기 고양이 무리가 발견되었습니다. 그런데 아기 고양이들 사이에 빨간 털 뭉치 하나가 섞여 있었습니다. 마치 우주 한가운데에 떠 있는 빨간 화성처럼 말이죠. 화성처럼 붉은빛을 띤 아기 고양이 마스입니다. 마스는 발견 당시 생사가 걱정될 정도로 힘없고 나약한 녀석이었습니다. 누군가는 마스를 보며 '오래 못 살겠네'라며 혀를 차기도 했죠. 하지만 경험 많은 임보 봉사자 제스 씨는 녀석을 이대로 포기할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녀는 마스를 직접 돌보겠다고 나섰고, 작은 아기 고양이 옆에 24시간 머물며 정성껏 돌봤습니다. 그녀는 마스가 자신의 새빨간 털처럼 생명력이 활활 불타오를 거라고 믿었습니다. 몇 차례 위험한 순간이 찾아오기도 했으나, 아기 고양이 마스는 드래곤볼에 나오는 초사이언인처럼 고비를 넘길 때마다 조금씩 강해졌습니다.  어느 정도의 시간이 지나자 녀석의 생명력은 이글이글 불타올랐습니다. 제스 씨가 입가에 미소를 띠며 말했습니다. "몇몇 사람은 마스가 곧 죽을 거로 생각했어요. 그만큼 많이 아팠던 녀석이었거든요." 하지만 마스는 예전의 그 나약하던 마스가 아니었습니다. 튜브 끝에서 떨어지는 우유 방울을 간신히 받아먹던 마스가 네 발로 일어나더니 스스로 뒤뚱뒤뚱 다가와 자신의 힘으로 밥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수많은 생사의 고비를 넘은 마스의 전투력은 다른 아기 고양이들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강했고, 홀쭉했던 녀석의 배는 금세 빵빵해져 꺼질 줄 몰랐죠.  그렇게 건강해진 마스는 제스 씨의 곁을 떠나 새로운 다른 곳으로 두 번째 여행을 떠났습니다. 바로 두 번째 릴레이 임보자인 코렐리 씨의 집입니다! 제스 씨의 목표가 꺼져가던 불꽃을 살리는 것이었다면, 코렐리 씨의 목표는 그 불꽃을 거대한 불길로 만드는 것입니다. 바로 마스를 3개월 동안 건강하고 활기차게 키워내는 것이었죠! "다른 가정집에 입양 가도 걱정 없을 정도로 건강하게 만드는 게 제 역할이었어요." 그런데 3개월이 지난 지금도 마스가 여전히 코렐리 씨의 집에 머물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마스의 입양을 원하는 보호자가 한 명도 없었던 걸까요? 코렐리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제가 입양했어요." 마스가 코렐리 씨의 팔에 팔짱을 낀 채 호기심 가득한 표정으로 그녀의 얼굴을 올려다보았습니다. 이어 코렐리 씨가 눈짓으로 마스를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이렇게 꼭 붙잡고 놓아주질 않아서 입양 보내는 데 실패하고 말았지 뭐예요." 한국말로 화성이(Mars)라 불리는 마스는 절대 좌절을 모르는 고양이라고 하는데요. 마스를 보면 꼬리스토리가 언젠가 인터넷에서 보았던 조언이 떠오릅니다. '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땐 이렇게 생각하세요. 운명이 날 질투하는 걸 보니 오늘은 내가 너무 귀여운가 보군.'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마스처럼 긍정적인 마음으로 역경을 이겨내시길 바랍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성범죄자의 선처호소 편지 집어던진 미국판사
지난 2018년, 미국 미시간주 법원. “멸시당한 여자의 분노는 따라갈 수 없습니다. 내가 한 모든 일을 잘못으로 몰아갔습니다” 성범죄 혐의로 법정에 선 피고인이 쓴 해당 내용의 편지를 읽던 판사는 편지를 휙 내던졌다. 이날 법정에 선 피고인은 선수들에게 치료를 빙자해서 성폭력을 저지른 미국 체조 대표팀 주치의였다. 판사는 주치의를 향해 일갈했다. “아직도 당신이 한 짓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이 편지가 말해주고 있습니다. 난 의사인 당신에게 내 반려견 치료도 맡기지 않을 것입니다.” 판사가 주치의에게 선고한 처벌은징역 175년 “당신에게 175년, 2,100개월 형을 선고합니다. 방금 당신의 사형 집행 영장에도 서명했습니다. 당신에게 이런 벌을 내리는 것은 판사로서 제 영예이자, 권한입니다. 당신은 다시는 감옥 밖으로 걸어서 나갈 자격이 없습니다.” 선고가 끝나자 법정에서는 박수가 터져 나왔다. 판사는 판결을 내리며 이같은 말을 남겼다. “오늘 판결은 내가 내리지만, 두 번째 판결은 신이 내릴 것입니다.” + 어린 체조선수 등 10~30대 여성들을 상대로 장기간 상습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미국 체조대표팀 주치의 '래리 나사르' 30여년에 걸쳐 자신의 치료실에서 체조·수영·축구·배구 선수 등 10~30대 여성 156명을 성추행거나 성폭행한 천하의 ㄱㅆㄹㄱ같은 놈 손정우 사건 담당 판사 정신차려라... 판사님 내한 소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