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aninnews
500+ Views

[부산IN신문] 사상여성새로일하기센터, 2019 여성가족부 경력단절예방사업…‘직장문화 개선 지원 일·생활 균형 문화 확산 특강’ 기업체 모집

주 52시간제도 도입으로 일과 삶의 균형, 워라밸을 추구하는 분위기가 자리잡고 있다. 워라밸을 실천해나가기 위해서는 해당 시간 안에 집중력 있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

이에 사상여성새로일하기센터(관장 임희수)는 2019 여성가족부 경력단절예방사업으로 ‘직장문화 개선 지원 일·생활 균형 문화 확산’을 위한 특강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기업이 ‘워라밸’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근로자는 업무스킬과 소통방법 습득으로 직장적응력을 강화하는 win-win 프로젝트로 소속 근로자들의 일·생활 균형 확립 및 장기근속 방안을 마련토록 지원하는 교육이다.

모집대상은 여성 신입사원으로 사회생활에서의 원활한 의사소통능력 강화, 자기관리 및 회계교육을 통한 신입사원의 업무능력향상을 목표로 한다.

프로그램은 1·2차로 두 번에 걸쳐 진행되며 1차 11월 2일, 2차 11월 9일 1시부터 5시까지 교육한다.

특강 내용은 1차 △비즈니스 에티켓을 통한 원활한 사회생활 소통 △입사 시 알아야 할 노무 꿀 TIP!, 2차 △자기관리를 통한 신입사원 업무 스킬 UP! △사무직을 위한 회계 집중 공략 교육으로 이뤄진다.

이번 일·생활 균형 특강을 통해 일과 가정의 양립과 퇴근 후 자기개발을 통해 경쟁력 있는 기업문화를 정착시켜 경력단절이 발생하지 않도록 장기근속을 유도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참여자에게는 기념품과 다과가 제공되며 기업에게는 수료증이 발급된다. 참여비는 무료다.

접수방법은 사상여성인력개발센터 홈페이지 (http://www.bbwoman.or.kr/) 공지사항 국비지원 ‘직장문화개선 일생활균형특강 참여자 모집’ 접속 후 신청서를 작성하여 bbsail@hanmail.net 으로 제출하면 된다.

특강에 관한 자세한 문의는 사상여성새로일하기센터(051-326-8778)로 하면 된다.

강승희 기자 / busaninnews@naver.com

#사상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여성가족부 #경력단절예방 #직장문화 #일생활균형 #워라밸 #장기근속 #여성재직자 #여성친화기업 #부산지역 #특강 #수료증 #자기개발 #업무스킬 #참가신청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실패를딛는3법칙
실패를딛는3법칙 1. 다시 힘을 내자!  나는 낙선했다는 소식을 듣고 곧바로 음식점으로 달려갔다. 그리고는 배가 부를 정도로  많이 먹었다.  그 다음 이발소로 가서 머리를 곱게 다듬고  기름도 듬뿍 발랐다. 이제 아무도 나를 실패한 사람으로 보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난 이제 곧바로 다시 시작을 했으니까 말이다.  배가 든든하고 머리가 단정하니 내 걸음걸이가 곧을 것이고 내 목에서 나오는 목소리는 힘찰 것이다.  이제 나는 또 시작한다. 다시 힘을 내자 계속되는 실패를 경험한 직후의  에이브러햄 링컨의 모습입니다. 뼈아픈 실패를 겪은 다음 곧바로 일어서는 능력이 우리를 성공으로 이끌것입니다. 2. 공포에 도전하라!  꾸준히 노력하면 공포의 두께는 점점 얇아지고, 오히려 역이용할 수 있는  능력이 생겨난다.  초보자일 때는 누구나  실패를 경험한다. 하지만 그 실패는 숙련자로  가는 과정일 뿐이다.  작은 실패를 딛고 일어서라. 그러면 작은 성공이 다가온다.  3. 작은 성공부터 시작하라! 성공에 익숙해지면 무슨 목표든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다. 데일 카네기의 말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큰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두려움을 떨쳐 버리고  과감하게 도전하십시오. 성공 하려면 꼭 읽어야 할 글모음 [무료] - http://bit.ly/Leader_free
거대 아기의 습격! 아빠? 배에 힘 꽉 주세요!
메리베스 씨는 듬직한 체격을 지닌 반려견 허버트와 5년째 함께 하고 있습니다. 하버트는 성인 남성도 평범하게 보이는 거대한 덩치에 무표정한 표정을 지니고 있지만 속마음은 낭랑 5살 아기 강아지입니다. 메리베스 씨는 하버트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아기예요. 아기. 거대한 아기요." 허버트는 가족만 보면 반가운 마음에 강아지처럼 꼬리를 흔들고 방방 뛰며 포옹을 합니다. 허버트가 안기기 위해 달려오면 충격을 대비해 자세를 낮추고 한 발을 뒤로 빼야 합니다. "하버트는 아직 자기가 2kg의 작은 강아지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그때부터 예쁨을 듬뿍 받고 자랐으니까요." 그러던 어느 날, 메리베스 씨의 남편이 흔들의자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육중한 덩치를 가진 허버트와 눈이 마주쳤고, 허버트는 꼬리를 흔들며 달려왔습니다. "아...허버트ㅌ읕!" 허버트의 힘과 무게를 견디지 못한 흔들의자는 그대로 뒤로 넘어가버렸습니다. 그런데 더욱 재밌는 장면은 그 뒤에 발생했습니다! 허버트는 의자가 완전히 뒤로 넘어간 후에도 전혀 당황하지 않고 그대로 아빠의 품에 얼굴을 파묻었습니다. 어쨌거나 아빠 품에 안기려던 허버트의 처음 계획은 그대로니까 말이죠! 메리베스 씨는 웃으며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이후 허버트는 남편의 가슴 위에 넙대대한 얼굴을 기대고 눈을 감았어요. 녀석은 덩치만 큰 아기예요. 우리 가족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아기요." P.S 으엇! 짤만 봐도 명치가 무거워져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