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planet
1,000+ Views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리트리버 천사들이 많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동물가게 화재 현장서 의식 잃고 쓰러진 아기 강아지 '심폐소생술'로 살린 소방관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454 사진 : 腾讯网 동물가게 화재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강아지를 구조해 심폐소생술하는 소방관의 모습이 포착돼 많은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중국 온라인 매체 텅쉰망(腾讯网)은 중국 허페이시(合肥市)에 위치한 동물가게에서 갑자기 불이나 20여마리의 강아지와 고양이를 구조한 뒤 심폐소생술한 소방관의 사연을 재조명했습니다. 사연은 이렇습니다. 지난해 5월 31일 허페이시 지아산루(嘉山路)에 있는 동물가게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는데요. 사진 : 腾讯网 가게 안에서는 검은 연기가 피어올랐고 새끼 강아지와 고양이의 가냘픈 울음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려왔습니다. 안에 갇혀 이도저도 못하는 새끼 강아지와 고양이의 울음소리였던 것이지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은 2개 조로 나눠 절단기를 이용, 문을 강제로 부순 뒤 화재현장에 진입했습니다. 한 조가 불을 진압하는 동안 다른 조가 가게 안에 갇힌 강아지와 고양이 구조 작업을 펼쳤습니다. 연기가 너무 많은 탓에 소방관들은 들어갈 때마다 우리에 갇힌 강아지와 고양이를 최대한 많이 손에 들고 바깥으로 빠져나왔는데요. 사진 : 腾讯网 소방관들의 신속한 구조 작업 덕분에 20여마리의 강아지와 고양이는 목숨을 건질 수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몇마리는 연기에 질식한 나머지 의식을 잃고 쓰러졌는데요. 이를 본 소방관은 새끼 강아지를 바닥에 눕히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는 등 녀석들을 살리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습니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한 소방관은 "공기호흡기를 이용해 산소를 흡입하고 물수건을 가져다가 코를 청소했습니다"며 "강아지가 몸이 너무 약해 손가락으로 심폐소생술을 해줬을 정도"라고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사진 : 腾讯网 소방관의 끈질긴 의지 덕분에 숨이 턱턱 막혀 의식을 잃고 쓰러진 새끼 강아지는 의식을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 소방관들의 진심 어린 구조 활동을 통해 녀석들의 생명을 지켜낼 수 있었습니다. 현지 소방관 왕량(王亮)은 "다 작은 생명인데 한 마리라도 살려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구조 작업에 임했습니다"고 말해 많은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는 후문입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더보기
'눈에 뒤덮인 말라뮤트' 사진이 불러일으킨 동물학대 논란
지난 목요일 아침, 콜로라도주 파커는 때아닌 폭설에 영하 8도까지 내려갔습니다. 그리고 그날 한 장의 사진이 온라인에 올라왔습니다. 달리는 트럭 위에서 눈에 뒤덮인 말라뮤트의 모습이었습니다. 그때부터 '눈에 뒤덮인 개의 사진'을 두고 온라인에서 거센 논쟁이 오가기 시작했습니다. 사진을 보고 격분한 사람들은 '개가 눈에 뒤덮이도록 트럭 위에 방치하고 신경도 쓰지 않는 견주에게 처벌을 내려야 한다. 명백한 동물학대'라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다른 사람들은 '말라뮤트는 원래 눈이 많은 지역에 사는 종으로 자연에서는 저게 자연스러운 상태'라고 언급하며 '동물학대까지는 아닌 것 같다'라는 의견을 드러냈습니다. 사진 한 장으로 촉발된 동물학대 논쟁이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가자, 전문가들도 자신의 의견을 내기 시작했습니다. 수의사인 미시 타키 박사는 "말라뮤트가 야생의 극한 환경에서 생존할 수 있다고 해서 굳이 야생의 극한 환경에 노출시키는 건 바보 같은 짓"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말라뮤트는 추위에 다른 종보다 강할 뿐 아무렇지 않은 게 아니며, 말라뮤트 역시 동상에 걸릴 수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다른 전문가는 트럭이 시속 70km의 속도로 달리는 상태를 고려할 때 개가 느낀 체감 온도는 영하 18도에 이른다고 말했습니다. 혹독한 날씨 외에도 동물학대 논란의 여지는 또 있습니다. 바로 달리는 트럭 뒤에 안전장치 하나 없이 개를 싣고 빠른 속도로 달리는 장면입니다. 이에 대해 콜로라도주 순찰대는 '트럭 뒤에 개를 싣고 달리는 것을 제재하는 법은 없으며, 안전장치가 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이라고 할 수는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사진 한 장에 대한 온라인의 논쟁과 사람들의 관심은 식을 줄 모르고 있으며, 대변인을 자처한 한 사람은 '증거와 혐의를 찾아 트럭 운전자를 동물학대로 기소할 것'이라고 분노를 드러냈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치킨이 무서운 아기 열매
너무 오랜만이죠? 열매를 키우느라 곤죽이 되어가고 있었답니다. 이제 열매는 70일이 갓 지나 그나마 사람같아지고 있네요. 마침 열매님 꿀잠을 주무시고 계셔서 그간 사진들 몇장 올리고 갑니다! 치킨이 무서운 열매 이거봐라 치킨이다. 으힉? 열매가 질색하네요. 끄아앙 결국 울음이 터진 열매 ㅋㅋㅋㅋㅋㅋㅋㅋ 대체 왜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알수없는 취향ㅋㅋㅋㅋㅋㅋㅋ 이렇게 붙여보면 더 웃기다능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포도는 늘 그렇듯 방글방글 한입만 달라는 표정입니다. 친구가 선물해준 푹신한 소파에서 둘. 포도와 열매는 점점 친해지고 있답니다. 아직은 내외중이지만요. ㅋㅋ 그래도 포도는 늘 아가 곁을 지킵니다. 열매가 슬플때도 꽁꽁 쌓여있을때도 기분 좋을때도. 잠들었을때도. 찬찬히 친해지길바래. 간만에 나무등장. 우는 애기 피해다니느라 바쁜 나무에요ㅋㅋ 편안해보이는 열매와 불편해보이는 포도 ㅋㅋ 나무는 아직 곁에 잘 안와요. 시끄러운 생명체라 생각하는것 같아요. 그래도 관심은 많답니다. 애써 여자아이임을 어필해본 사진들과 50일 촬영 컷. 흐흐 이제 아가 자고 먹고 노는 패턴이 겨우 좀 잡혀 제 시간이 생기기 시작했어요. 정말 육아는 어렵더군요. 그래도 포도나무 덕에 정신줄 놓지않고 잘 해내고 있답니다. 종종 아이들 사진 올리러 들를게요! 자주 오겠단 말은 못하는 못난 포도애미 흑흑 다들 안부 전해주세요. 잘 지내시는지 궁금합니다 :)
가족처럼 지냈던 강아지가 '무지개 다리' 건넌 후 어느 견주가 써서 올린 댓글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519 사진 : pixabay '만남이 있으면 이별이 있고, 이별이 있으면 만남이 있다'라는 말이 있는데요. 숱하게 많은 이별을 반복해도 이별은 언제나 익숙하지가 않는게 사실입니다. 가족처럼 함께 지냈던 강아지와의 이별도 마찬가지입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아지가 무지개 다리를 건넌 후 어느 견주가 쓴 댓글이 소개돼 많은 누리꾼들의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고 하는데요. 견주가 어떤 글을 남겼길래 누리꾼들은 눈물을 훔쳐야만 했을까요. 견주는 "아가, 건너는 다리 조심해서 건너"라는 말로 말문을 열었습니다. 사진 : pixabay 그는 "가는 길에 풀도 뜯어보고 나비도 쫓아보고 마음껏 헤매다 건너도 좋아"라며 "비가 오면 나무 그늘 아래서 잠시 쉬다 건너도 좋고"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목이 마르면 근처 개울로 가서 목을 축이고 가도 좋아"라며 "그동안 못 먹게 했던 치킨도, 과자도 마음껏 먹어도 좋단다"라고 무지개 다리 건넌 강아지에게 전했습니다. 견주는 또 "아무데나 오줌 싸고 와이셔츠 단추 다 물어뜯어도 좋아"라며 "무사히 건너서 아주 먼 훗날에 너를 사랑으로 보살피던 가족들과 함께 만나는 날, 세상에서 가장 큰 목소리로 짖으며 반겨주라"라고 부탁했습니다. 사진 : pixabay 그러면서 "너무 늦지 않게 왔다고, 보고 싶었다고. 두 번 다시 헤어지지 말자고 꼬리 힘차게 흔들며 반겨주라"라며 "너와 함께 한 모든 시간과 순간이 소중했단다"라고 빈자리를 그리워했는데요. 끝으로 견주는 "마지막으로 사랑한다고 한마디만 더 해주고 싶은데... 조심해서 잘가 아가야"라며 "너를 만나는 날을 기다리며 열심히 살아가고 있을게"라고 마무리 지었습니다. 하늘나라에서 다시 만나는 날까지 그동안 하지 못하게 했던 일들을 실컷해보면서 다시 만나는 그날 진심 어린 마음으로 반겨달라고, 그때는 헤어지지 말자며 그곳에서 행복하게 있으라고 말하는 견주.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야 너 나 왜 울리는거야ㅠㅠ", "밖인데 이거보고 울고 있어", "으허ㅠㅠㅠㅠ", "펑펑 울었네", 우리 멍뭉이 생각나서 눈물 나왔는데 글 읽고 폭풍 눈물 흘리는 중"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만큼 견주가 써서 올린 댓글에 폭풍 공감하셨기 때문일텐데요. 지금 이 순간 사랑하는 반려동물과의 이별을 맞이했을 분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합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