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낳괴가 무슨 뜻인지 바로 알것같은 미국.jpg
1. 교통체증 심한 출퇴근 시간에 돈 내면 쓸 수 있는 고속도로 차선 민자 도로 아니고 주 정부에서 운영하는 도로^^.. (원래는 환경오염이나 교통체증 해결 위해서 2인 이상 카풀 차량만 쓸 수 있게 만든 도로인데 이제는 그딴 거 없음. 1인도 돈만 내면 쓸 수 있음) 2. 돈만 내면 몸 안 상하고 애 가질 수 있는 대리모 서비스 최근 가격 싸다고 인도 가서 인도인 여성 구하는 서구 부부들이 많아짐 미국 내에서도 대리모 합법화된 주가 대부분(대리모는 대부분 유색인종인 게 함정) 대리모가 인신매매가 아니고 뭐야.. 3. 암암리에 이루어지는 명문대 기부입학 돈 내면 아이비리그 갈 수 있음 암암리 치고는 수가 좀 많쥬? (심지어 14년 전 통계임) 4. 돈 받고 대신 줄서주는 라인스탠더(line standers) 노숙자들한테 돈 주고 자기 대신 줄서게 하는 건데 이젠 하나의 직업이 되어버림. 이것의 문제는 의회 방청, 시에서 시민을 위해 여는 무료 공연 등 공공성을 목적으로 하는 곳에도 무차별하게 사용되는 것 밑에 사진은 뉴욕 Public Theater가 '모든 계층 시민들이 야외에서 훌륭한 공연을 이용할 수 있게 하자'는 목적으로 센트럴파크에서 무료 셰익스피어 공연을 열었을 때인데 하도 이렇게 돈내고 대신 줄서게 하는 사람이 많아지자 극장 측에서 "무료여야 하는 입장권을 거래하는 행위가 공연의 목적을 훼손하고 다른 시민들의 권리를 침해한다"고 항의 4. 돈 내면 교도소 방도 업그레이드 캘리포니아주의 한 교도소는 돈 내면 방 업그레이드 해줌.. 호텔인줄 참고 마이클 샌델의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
최고의 협상가는 자기 내면과 먼저 협상한 평온한 사람이다.
1981년 로저 피셔와 윌리엄 유리가 집필한<Getting to Yes>는 지금까지 무려 1300만 부가(영어판 기준) 판매되었고 전 세계 34개 언어로 번역되었다.  협상의 바이블로 칭하기에부족함이 없는 도서다. 하버드대학교 협상 프로젝트 설립자인 윌리엄 유리는 이 책을 출판하고 지난 40년간 전 세계 비즈니스 현장과 최악의 분쟁지역을 누비며 협상 전문가로 치열한 활약을 펼쳤다. 최근에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터지자 전 세계의 여러 이슈에 전문가와 의견을 나누는 유명 팟캐스트 ‘글로벌 임팩트 쇼(Global Impact Show)’에 출연해 ‘두 국가 간 협상’에 대해 협상전문가로서 자신의 의견을 말하기도 했다. 청취자들은 “윌리엄 유리는 언제나 평화로 향하는 길을 안내하는 데 영감을 주는 인물”이라고 극찬했다. 윌리엄 유리는 예전에는 미처 알지 못했던 중요한 사실 하나를 깨닫게 된다. 그것은 바로 원하는 것을 얻는 데 가장 큰 장애물은 상대방이 아닌 바로 나 자신이라는 것이다. 협상 상대방으로부터 받는 자극에 반사적, 감정적으로 반응하려는 우리의 자연스러운 기질, 바로 그것이 협상을 어렵게 만드는 요인임을 알게 되었다. 비즈니스 현장, 가족 간 다툼, 국가 간 분쟁 등 다양하고 수많은 사례를 소개하면서, 저자는 협상 상대방의 자극에 즉각적으로 반응하려는 3A(공격Attack, 회피Avoid, 수용Accomodate)함정에 빠짐으로써 스스로 협상에서 패배하거나 양쪽 다 지는 결과를 수도 없이 봐왔다고 얘기한다. 따라서 협상에 임할 때, 자기 자신이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내면의 목소리를 충분히 듣고 그것을 얻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스스로의 다짐이 그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라고 주장한다. 더불어 어떻게 자신이 진정 원하는 것을 찾아 나 자신으로부터 먼저 ‘예스’를 구할 수 있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실천법을 제시하고 있다. 그리고 마침내 그간의 경험을 정리해서 <Getting to YES with Yourself> (한국어판 제목은 <윌리엄 유리 하버드 협상법>)를 출간했다.  즉, 자기 자신으로부터 예스를 이끌어 내는 협상법을 정리했고 이것이 협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내가 깨달은 부족한 그 무엇은 바로, 가장 우선시 되고 중요한 '나 자신과의 협상'이었다.  나 자신으로부터 예스를 이끌어내는 것이 곧 다른 이들에게서 예스을 이끌어내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나는 이번 책을 전작 <Getting to Yes>에서 채우지 못한 절반의 부족한 부분이라 생각하며 집필했다.  이는 반드시 필요한 내용이지만 , 과거의 나는 이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충분히 알지 못했다." 40년 만의 후속작은 <타임>지가 선정한 최고의 협상책 중 한 권으로 선정되었고 윌리엄 유리는 이 책에서 직접 겪은 풍부한 협상 경험을 다양하게 풀어놓는다. 하버드에서 문화인류학 박사과정을 마친 그는 인간과 인류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다툼과 분쟁을 오랫동안 연구하며 자신으로부터 예스를 이끌어내는 협상법 6단계를 완성했다. 윌리엄 유리는 자신으로부터 예스 이끌어내기가 쉬워 보여도 자기 자신에 귀 기울이고,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갈등 상황에서는 거의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다. 이 각각의 단계는 운동선수가 훈련을 지속적으로 하는 이치와 같아서 더 많이 단련할수록 강해지며 결국 자신이 바라는 목표를 이루게 해준다. 자신으로부터 시작된 예스는 여섯단계를 거쳐 하나의 내면의 예스가 되어 타인으로부터 손쉽게 예스를 이끌어낼수 있게 된다.  윌리엄 유리가 말하는 협상은 내가 이기고 상대방을 지게 하는 것이 아니고 나와 상대방이 이겨서 결국은 모두 이기게 되는 윈윈윈 이다. 이것은 사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협상을 떠올리면 파격적인 반전이다.  협상은 원래 상대방과 하는 것이기에 지금까지 모든 협상책에서 얘기한 핵심 포인트는 상대방이었다. <어떻게 원하는 것을 얻는가>의 저자 스튜어트다이아몬드 교수는 다음과 같이 협상을 정의했다. "진정한 협상이란 ‘상대의 감정이 어떤지 헤아리고 기분을 맞춰가면서 호의적인 분위기를 조성한 뒤 점진적으로 접근하는 것’이다." 강의실에서 교수님이 얘기한 내용과 전 세계를 누비며 풍부한 현장경험을 쌓은 협상전문가의 관점은 그 시작부터가 완전히 다른 것이다.
싸이 흠뻑쇼 논란에 관해서
얼마 전 싸이가 흠뻑쇼를 연다고 하니 논란이 생겼죠 가뭄이 이어지는 와중에 회차당 300톤씩, 11회차 총 3,300톤이라는 막대한 물을 쓰는게 맞냐는 논란이었죠. 그런데 이 3,300톤이, 과연 정말 막대한 양의 물일까요? 우선 소양강댐 이야기가 있어서 먼저 계산해보았습니다. 소양강댐의 저수용량은 총 29억톤 입니다. 3,300톤이면 소양강댐 저수용량의 약 0.00011%밖에 안되는 수준이죠. 농사에 쓰게 기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어서 이번에는 농지로 계산해보았습니다. 이 자료는 한국논어촌공사와 통계청에서 조사한 2021년도 국내 경지면적입니다. 단위는 1,000ha이구요. 1,565니까 총 1,565,000ha입니다. 1,565,000ha를 평으로 바꿔보면 약 47억 3413만평 정도입니다. 그럼 이 농지들 전체에 3,300톤을 나눠주면 농지 1평당 얼마만큼의 물을 받을까요? 3,300 나누기 4,734,130,000을 해주면 약 0.000000697톤 정도 됩니다. 이런, 너무 보기 힘들군요. 단위를 바꿔보겠습니다. 1톤이 1,000리터니까(25도, 1기압) 0.000697리터고 1리터가 1000ml이니까 0.697ml고 1ml이 1000µl니까 697마이크로리터군요! 이정도면 500ml 페트병 하나 다 비우고 남은 수증기와 비슷하거나 더 적겠어요! 이걸 기부한다구요? 욕먹기 딱 좋네요! 마지막으로 이번엔 아파트 단지로 계산해보겠습니다. 물론 좀 많이 큰 아파트이지만요. 여기는 서울특별시 송파구에 위치한 헬리오시티입니다. 1만여가구 총 2만 5000여명이 거주중이죠. 2014년 기준으로 가정에서 1인당 하루에 178리터의 물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럼 헬리오시티는(커뮤니티 시설 등은 제외하고) 얼마나 많은 물을 쓸까요? 178리터씩 2만 5000여명이니 총 4,450,000리터, 4450톤입니다(25도, 1기압). 흠뻑쇼가 하루에 300톤을 사용하니, 헬리오시티에서 하루에 쓰는 물이면 흠뻑쇼 15회를 열 수 있겠군요! 보다시피, 흠뻑쇼를 하건 안하건 별 영향은 없습니다. 오히려 오션월드와 캐리비안베이가 일일 물 사용량 15,000톤으로, 둘이 합치면 30,000톤, 흠뻑쇼 100회 분량을 소비하고 있습니다. 골프장은 하루 평균 1000톤, 흠뻑쇼 3회 분량의 물을 쓰고있고요. 오히려, 국민 1인당 변기물을 1번씩 덜 내린다면 하루에 총 67만톤을 아낄 수 있죠. 흠뻑쇼로 억까하기 전에, 먼저 자신이 하루에 화장실을 몇번이나 갔는지 반성하는 빙글러가 됩시다! +찾아보니 국내 골프장은 총 810개소가 있고, 이들이 대부분 하루평균 1000톤을 사용하니 총 81만톤, 흠뻑쇼 2430회 분량의 물을 쓰고있네요. 흠뻑쇼보다 골프장 운영중단이 더 효과적일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