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epet
5,000+ Views
3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ㅋㅋㅋㅋ귀여워주껜네♡
푸쳐풋섭
헐 뒷발이였구나 ㅋ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애완동물 호텔에 고양이 맡겨놨더니 하룻밤 사이 암컷 5마리와 즐긴 뒤 떡실신해 돌아왔다"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745 사진 : AsiaWire / Daily Mail 주말 여행을 가기 위해 애완동물 호텔에 맡겼던 고양이가 실신한 채 집에 돌아온 사연이 전해져 뜨거운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습니다. 하룻밤 사이 고양이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요. 동시에 5마리 이상의 암컷 고양이와 교미한 뒤 실신한 고양이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4일(현지 시간) 애완동물 호텔에 맡겨진 수컷 고양이가 하룻밤 사이 암컷 고양이 5마리 이상과 교미한 뒤 포도당 수액을 맞아야 할정도로 실신했다고 보도했는데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남중국 광동성 출신의 한 부부는 주말 여행을 떠나기 위해 샤오피(Xiaopi)라는 이름의 러시안 블루 고양이를 한 애완동물 호텔에 맡겼습니다. 사진 : AsiaWire / Daily Mail 이들 부부는 고양이 샤오피를 맡기기 전에 중성화 수술을 하지 않았다고 애완동물 호텔 측 관계자에게 알렸는데요. 문제는 하룻밤 사이에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고양이 샤오피가 떡실신한 것 아니겠어요. 무슨 일인지 확인하고자 애완동물 호텔에 설치된 CCTV를 확인한 이들 부부는 놀라움을 감출 수가 없었습니다. CCTV 영상에 따르면 고양이 샤오피가 밤 10시 40분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자유롭게 애완동물 호텔 안을 돌아다니면서 암컷 고양이들과 교미하는 장면이 포착된 것입니다. 그것도 무려 5마리의 암컷 고양이와 교미를 나눈 것으로 확인이 됐는데요. 이는 CCTV에 나온 숫자만 계산한 것으로 실제는 더 많이 교미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사진 : AsiaWire / Daily Mail 5마리 이상의 암컷 고양이와 교미한 고양이 샤오피는 모든 체력이 소진된 탓에 그 자리에서 떡실신하고 말았고 다음날 아침에 출근한 애완동물 호텔 직원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보내졌다고 합니다. 고양이 샤오피는 병원에서 포도당 수액을 맞는 등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중으로 알려졌는데요. 문제는 암컷 고양이 주인 중 일부가 새끼를 가질 계획이 없었다면서 이들 부부에게 불만을 제기한 것입니다. 이들 부부도 억울하다는 입장입니다. 믿고 맡긴 애완동물 호텔 측에서 관리 실수로 고양이 샤오피가 포도당 수액을 맞았는데 이것이 자신들의 잘못이냐며 호텔 측이 치료비와 보상비 지급은 물론 임신한 고양이가 있을 경우 책임질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논란의 중심에 선 애완동물 호텔 측은 고양이 샤오피의 수액 비용을 지불하기로 약속한 것은 물론 암컷 고양이가 새끼를 임신한 경우 보호자들에게 보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더보기
가족 소풍 사진을 보니 '맹독을 가진 뱀'이 바로 옆에
지난 월요일, 호주 빅토리아 미타미타강에 엄마와 두 아이들이 놀러 나왔습니다. 아이들은 신나게 공원 주변을 뛰어다녔고, 엄마는 즐거워하는 아이들의 뒷모습을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그런데 집으로 돌아온 엄마는 그날 찍은 아이들의 사진을 살펴보다 짧은 비명을 질렀습니다. 아이들의 발아래에는 뱀이 있었습니다. 바로 맹독성 뱀인 '이스턴 브라운 스네이크(eastern brown snake)'입니다. 이 사진은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고, 이 사진을 본 뱀 전문가 베리 씨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뱀이 무조건 공격할 거라는 잘못된 선입견에 관해 설명할 좋은 예시라고 생각해요. 당신이 뱀의 공격 범위에 들어가더라도 뱀 대부분은 그냥 도망가거나 가만히 있습니다. 스스로 위협을 느낄 때 공격하기 때문에 일부러 자극하는 행동만 하지 않으면 됩니다." 베리 씨 40년 동안 뱀에 대한 사람들의 선입견을 바로잡고, 공생하기 위한 행동과 방법 등을 위해 열심히 활동해왔습니다. 특히 봄과 여름에는 뱀이 왕성하게 활동하는 시기인 만큼, 뱀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뱀을 두려워하다 보면 오히려 공격적인 행동으로 이어지고, 뱀을 자극할 확률이 커집니다. 뱀을 존중하고 자극하지 않도록 해주세요. 뱀 사고를 줄이고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도록 뱀에 대한 깊은 이해가 필요해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강식당2' 멤버들도 고양이라고 착각하고 있는 '미묘한'의 충격적인 반전 정체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2675 사진 : tvN '강식당2' 그동안 고양이인 줄로 알았던 '신서유기' 캐릭터 미묘한의 정체가 다름아닌 강아지였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문제는 '강식당2' 멤버들은 미묘한 정체가 강아지라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는데요. 정말 고양이가 아니라 강아지라고요? 지난달 7일 방송된 tvN '강식당2'에서는 추가 영업에다가 '매운 꽈뜨로 떡볶이' 덕분에 쏟아지는 음료 주문으로 정신없어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은지원이 컵에 음료를 따른 다음 미묘한 캐릭터 빨대를 꽂아주면 이수근이 손님들에게 서둘러 서빙하고 있었죠. 사진 : tvN '강식당2' 문뜩 한 손님은 미묘한 캐릭터를 보더니 이수근에게 "얘는 이름이 뭐예요?"라고 물었고 이수근은 "묘한이예요. 우리 신묘한"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손님이 신묘한 캐릭터를 가리키며 "이게 묘한이고 이건 아니예요"라고 말하자 당황한 이수근은 "몰라요. 어디서 본 것 같은데..."라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겼습니다. 서빙을 맞친 이수근은 디저트 팀에게 다가가 "고양이 이름이 뭐더라? 우리 고양이 이름이 뭐지?"라고 물었습니다. 사진 : tvN '강식당2' 송민호가 "미묘한"이라고 또박또박 발음해 알려줬지만 이수근은 요한이라고 알아들었고 '강식당2' 제작진은 "미묘한. 참고로 개입니다. 이우근 씨"라고 자막을 넣어 폭소케 만들었죠. 그 사이 주방에서 누룽지 팥빙수를 만들던 송민호는 신묘한 쿠기를 부러뜨렸고 은지원은 "괜찮아, 고양이로 나가면 돼. 고양이로 대신 팔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강식당2' 멤버들 모두가 미묘한을 고양이로 알고 있자 제작진은 정성껏 자막까지 넣어 "개개개개개"라고 밝히며 강아지임을 거듭 강조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그동안 고양이인 줄로만 알았던 미묘한이 고양이가 아닌 강아지였다니... 한마디로 충격적이네요. '강식당2' 제작진, 정말 미묘한 강아지 맞는거죠?!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