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jsgh112511
5,000+ Views

금손위즈원의 앚모티콘 모음

배경 제외하고 이모티콘만 오려내서 업로드상으로는 까맣게 보입니다!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배경 제외하고 이모티콘만 오려내서 업로드상으로는 까맣게 보입니다!
꼭 나와야되.....나오면....무슨일이있어도...사야되..💕
@chldntjd7312 출시각인가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위즈원의 햄찌율!! 유리양의 생일을축하합니다!!♡
처음봤을때...1분자기소개.....너무 귀여웠습니다....ㅠㅠ 이미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온터라....(저는 몰랐었지만...ㅎㅎ) 알고있더라구요....노래도 잘한다구.. 어구구...안경율은 진짜.....ㅠㅠ 율양에게 본격적으로 입덕한 에너재틱무대..♡ 하지만...순위가 계속 떨어지던 율양이었기에....ㅠㅠ 포기도 할까싶었지만... 이 사진...벌써 거의 1년전이네요...(추억..) 어느새 이렇게......데뷔해서 위즈원곁에 와주었답니다♡ 언제나 햄찌미 넘치는 우리 율양...귀여워서어떡하죠...ㅠㅠ 심지어 웃을때는...너무 이뻐....ㅠㅠ 하...그리고 언제나 여러분위기가있는 우리 유리(희지)양...♡ 무슨 머리를 하든....다뿌셔뿌셔....ㅠㅠ 무대아래에서는 귀여운매력 마구마구 발산하지만~~ 정말 무대위에서는 또 앚즈의 든든한 메인보컬이쥬~~ 그리고 빼놓을수없는 옌율...♡ 영원해라~~~~ 얹제나 해맑은 유리양의 생일을 정말정말 축하합니다!!!! 정말이지....이렇게 동생에게도 당하는것도 귀여운 우리 율양... 언제나 부드러운 목소리로 위즈원을 위로해주니 너무 감사해요!! 그러고보니 유리양은 이렇게 사진을 선별하다보니 1년전쯤 사진이 정말 많네요....정말 하나도 안바뀐 울 율양... 언제나 해맑고 귀여운 미소지을일만 가득하기를... 마지막으로...민낯도 자신있는 유리양...♡ 언제나 화이팅하세요!!! 위즈원이 응원합니다!!! 위즈원의 영원한 메인보컬 유리양의생일을 다시한번 축하합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이만 얍!!
드라마 안보는 사람도 울컥했다는 <동백꽃 필 무렵> 대사
11.20일자 37-38회 방영분 스포있음 작가님 글빨에 그냥 감탄만 나온다 더 발리는 부분은 임상춘이라는 작가님 이름도 필명이고 30대 여성이라는 것 외에는 밝혀진게 아무것도 없다는거 와진자 개뽄새난다 크 1. 연애의 끝, 둘만의 세상이 끝난 뒤에도 무심히 돌아가는 현실의 시계 “야 무슨 실연을 김장으로 이기니~!” ‘마음은 울지만 손은 바쁘다.’ ‘몸을 괴롭혀 뇌를 속인다.’ ‘나도 드라마처럼 만사를 작파하고 가슴앓이만 하고도 싶지만’ ‘TV 속 그 여유로운 이별은 그야말로 로망일 뿐.’ ‘시련은 나를 쓰러뜨려도 월세는 나를 일으키고,’ ‘가차없이 굴러가는 쳇바퀴의 인정머리가 차라리 나를 살린다.’ 2. 행복에 대한 동백이의 생각 “저도 원랜 좀, 행복을 수능 점수표처럼 생각했었어요. 남들이 줄 세워 놓은 표를 멍하니 올려다보면서... 난 어디쯤인가, 난 어디 껴야 되나 올려다보고 또 올려다봐도 답이 없더라고요.” “어차피 답도 없는 거 거기 줄을 서서 뭐해요. ‘오케이, 그건 니들 기준이고. 내 점수는 내가 매기면서 산다’ 하고 살아요. 남들 보기에 어떻든 나 보기에 행복하면 됐죠 뭐.” “동백씨 마음엔, 동백씨 꽃밭이 있네.” 3. 심신 미약 범죄와 우발적 범죄라는 개소리에 대하여 “우리 할머니요. 진짜로 심신이 미약했는디, 소 잡는 거 보고 기절을 하셨어요.” “심신이 미약하니 사람 죽인다는 고딴 거 나는 이해 안 가고요. 보통 사람들이 우발적으로 하는 거는 차 바퀴나 냅다 차는 거지, 우발적으로 사람을 죽이지 않거든요.” “심신 미약 범죄니 우발적 살인이니 그딴 어려운 말들 난 삭 다 모르겠고요. 이거 저거 토 달아서 감형받고 그러지 마요.” (감성적인 대사는 아니지만 ,, 격공) 4. ‘가난이란 게 꼭 아귀 같애서, 쳐내면 쳐낼수록 더 달겨들더라.’ 5. ‘너를 사랑하지 않은 사람은 없었어. 버림받은 일곱 살로 남아있지 마. 허기지지 말고 불안해 말고 훨훨 살아. 훨훨.’ ㅡ 화자도 내용도 각각 다르지만 개인적으로 우리 삶 속에 너무나 공감되고 또는 위로가 되는 말들이었음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