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lamia
1,000+ Views

기억상실증에 걸렸는데, 유일하게 믿고있는 쌍둥이 형제가 계속 나를 속이는 것 같아...


18살이 되던해에 오토바이 사고를 당한 알렉스

사고 후유증으로 기억상실에 걸림

자기 이름까지 모든 것을 잊어버린 알렉스.
오로지 쌍둥이 형제인 마커스만 기억할 뿐.

그런데 집안의 규칙이 뭔가 이상함.


아버지를 용서하지 않겠다는 마커스.

아버지가 돌아가셔도 계속 유지되는 이상한 규칙들

몇년이 지나지 않아 어머니도 돌아가시고.

부모님이 돌아가시고 나서야 자유롭게 집을 돌아다닐 수 있게 됨.
그리고 생각보다 더 이상한 집안 내부의 공기.

대체 마커스는 알렉스에게 무엇을 숨겨온 걸까.







동명의 원작도 있는 2019년 넷플릭스 다큐, 

내가 누구인지 말해주오(Tell Me Who I Am: Sometimes it's Safer Not to Know)



뒷내용 스포 ㄴㄴ!

넷플릭스에 있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미래의 식량혁명, 클린미트
사람들은 고기에 열광한다. 그래서 많이 기른다. 문제는 그 과정이 너무 잔혹한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폴 샤피로라는 작가는 자신의 저서, 클린미트를 통해 한가지 예언을 했다. "미래에는 동물 없이도 고기만 기르는 기술이 나올 것이다." 그리고 그의 책이 나온지 1년도 안 돼서 진짜로 시제품이 나왔다. 대체 저 고기의 정체가 무엇인지 알기 위해, 제조사(?)가 있는 샌프란시스코로 날아갔다.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식품제조업체 저스트 이곳에는 식물도서관이라는 방이 있다. 이름 그대로 전세계에서 온갖 종류의 식물들을 모아놓은 장소다. 이 식물들이 다 동물성 식품의 모든 것을 재현하기 위한 재료들이다. 그렇게 나온 것들은 불티나게 팔리는 중. 자 각설하고, 이제 본격적으로 대체 클린미트가 뭔지 알아보자. 그런데..세포배양 치킨이라고???? 이 치킨너겟 한조각 만드는데 3년 전에는 수억 원이 들었지만, 지금은 고작 10만원밖에 안 든다. 아무튼 튀겨보자. 특파원께서 한입 바삭. 특파원: "용X리 너겟의 맛과 식감, 냄새까지 진짜랑 똑같습니다!" "당연하지. 그거 진짜 닭의 세포를 배양해서 만든거야" 이런 기발한 '밥상혁명'을 생각한 조슈아 테트릭 씨는 "육류 식습관을 바꾸는 방법은 고기를 적게 먹는게 아니"라는 발상의 전환을 통해 이런걸 생각해냈다. 클린미트를 만드는 과정. 실제 배양되는 세포 결과물 "동물고기는 다 자라는데 6개월에서 2년은 걸리지만, 세포배양육은 고작 2~3주만 있으면 됩니다." Future Product. 언젠가는 마트에 팔 것이라고 한다. "몇년 안에는 진짜 동물고기보다 더 싸질 것"이라 장담하는 사장님. 이 회사는 이제 닭에서 눈길을 돌렸다. 다음 목표는 소고기 인공배양. 몇년 안에 결과물을 내놓을 것이라고 한다. 일본 와규 업체와 공동연구까지 시작했다. 한편 같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윈터 팬시 푸드 쇼. 이 행사의 주제는 "식품의 미래는 무엇인가?"이다. 이곳에서 특파원은 클린미트라는 책의 저자인 폴 샤피로와 만났다. 그는 "클린미트가 진짜 고기보다 몇배는 더 친환경적"이라고 주장한다. 세포배양육은 계속해서 늘어만 가는 굶주린 이들을 배불릴 수 있는 혁명이라고 말한다. 원시인류는 고기를 사냥을 통해 얻었다. 1차 축산혁명이 인류가 동물을 사육하는 것이었다면, 2차 축산혁명은 인류가 고기를 기르지 않고, 세포배양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전 세계 식탁을 뒤엎을 그들의 노력을 응원한다. KBS1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영상미에 속아 보면 깜짝 놀라는 영화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Memories Of Matsuko, 2006) 당신은 ‘혐오스런 마츠코’에 대해 알고 있습니까? 도쿄에서 백수 생활을 하던 쇼(에이타)는 고향의 아버지(카가와 테루유키)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는다.  행방불명 되었던 고모 마츠코(나카타니 미키)가 사체로 발견되었으니 유품을 정리하라는 것.  다 허물어져가는 아파트에서 이웃들에게 ‘혐오스런 마츠코’ 라고 불리며 살던 그녀의 물건을 정리하며  쇼는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마츠코의 일생을 접하게 된다. 중학교 교사로 일하며 모든 이에게  사랑받던 마츠코에게 지난 25년간 도대체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일까? 인생이 끝났다고 생각한 순간, 운명적인 사랑이 찾아왔습니다 제자가 일으킨 절도사건으로 해고 당한 마츠코는 가출을 감행한다.  하지만 동거하던 작가 지망생은 자살해 버리고, 그의 친구와 불륜을 시작한 마츠코는 곧 버림받고 절망에 빠져 몸을 팔게 된다.  기둥서방에게마저 배신당한 마츠코는 그를 살해, 8년형을 언도 받는다.  출소 후, 미용사로 일하던 마츠코는 자신을 해고당하게 만들었던 절도사건의 범인인 제자 류 요이치와 재회하고 운명적인 사랑에 빠지게 되는데…. 출처ㅣ쭉빵 감독님이 CF 감독으로 활동하셔서 그런지 영상미가 엄청나죠 *_* 동화같이 알록달록 아기자기한 비주얼에 솔깃해서 감상했다가 아주 깜짝 놀랐던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 예상과는 달라서 잠시 당황했지만 영화 자체는 여운이 아주 오래 갔어요 - 호불호가 강하게 나뉠 것 같지만 취향에 맞는다면 인생영화가 될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