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10,000+ Views

연애부터 이별까지 한 번에 정리해줌

연애부터 이별까지 한 번에 정리해줌!
웃픈 우리들의 사랑이야기...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뭐해로 시작해서 뭐해로 끝나네.ㅋㅋ
맞는말 절대로 술마심 안되
쪽집게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국어선생님이 알려주신 연애심리
고등학교 때였다. 다니던 학원에서 좋아하는 아이를 만나 "우리 이제 사귀는 거다~"식의 풋풋한 연애?를 하고 있을 때였다. 당시 제일 이해가 가지 않았던 것은 '왜 여자들은 자꾸 남자에게 사랑을 확인하고 싶어 할까?'였다. 아니... 꼭 표현을 해야 하나? 내가 제일 싫어하는 국어 선생님이 또 왕년의 연애 경험담을 늘어놓는다. "선생님이 학교 다닐 때는 블라블라~" 뭐 어쩌라는 건지... 저 나이 먹고 꼬꼬마들에게 왕년에 잘 나간 얘기를 하고 싶을까~? 하며 창밖을 바라보고 있을 무렵 내 귀를 당기는 한마디. "얘들아, 정말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면 어떤 감정이 제일 먼저 드는지 아니?" "사랑이요~" "설렘이요~" "성욕이요!!!" (어딜 가나 꼭 이런 놈들 있다;) "아니란다. 정말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면 그 사람과 이별에 대한 두려움이 제일 먼저 떠오른단다."  고등학생의 어린 나이였지만 국어 선생님의 말을 듣자마자 나도 모르게 입에서 작은 탄성이 흘러나왔다. "이 얼마나 간단명료한 연애심리 해설인가!?" 사랑을 확인하고픈 여자의 연애심리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면 마냥 행복할 것 같지만 사람은 현재의 행복을 즐기기보다 현재의 행복이 언제 사라질까 노심초사하게 된다. 이러한 불안은 특히나 여자에게 두드러지게 나타나게 되는데 이러한 불안은 은근슬쩍 상대방을 떠보는 것으로 나타난다.  여자들은 남자를 은근슬쩍 떠보며 자신이 믿고 있는 사랑이 얼마나 견고한지 확인하려고 한다. 이별에 대한 불안 해소를 위한 여자들의 떠보기 질문의 예 "만약에~ 어머니랑 나랑 물에 빠지면 누구 먼저 구할 거야?" (당신 아들이 당신을 버리고 여자 친구를 구한다면 당신은 장하다고 칭찬할 것인가!?) "만약에~ 김태희처럼 생긴 여자가 막 들이대면 나랑 김태희랑 누구 고를 거야?" (원빈이 사랑한다고 들이대도 지금의 남자 친구를 100% 택할 자신이 있는가!?) "우리 결혼 언제 해~?" (당신은 현재 결혼할 여건을 충분히 갖추었나?)  위의 질문들을 받은 남자들은 당황한다... 아무리 빈말이지만 어머니를 죽게 놔둘 불효자가 될 수 없으며 김태희를 단칼에 거절할 자신도 없고 아직 결혼에 대한 준비도 덜되어 있는데 대체 뭐라고 어떻게 대답을 해야 하는 것일까!? 대다수의 남자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다가 결국 여자 친구에게 바가지를 긁히게 된다. 여자의 떠보기 질문에 대한 정답  "만약에~ 어머니랑 나랑 물에 빠지면 누구 먼저 구할 거야?" "나 수영할 줄 몰라."  "만약에~ 김태희처럼 생긴 여자가 막 들이대면 나랑 김태희랑 누구 고를 거야?"  "난 전지현이 좋은데?" "우리 결혼 언제 해~?"  "집만 사와 오늘 하자"  이렇게 떠보는 질문으로 남자를 괴롭히는 것은? 그나마 양반이다. 이별에 대한 극도의 불안감은 남자의 일거수일투족을 의심의 눈초리로 바라보게 한다. 여자들의 이별 불안감에 의한 의심의 예 "요즘 남자 친구가 옷을 아무렇게나 입고 와요! 날 사랑하지 않나 봐요!" (피곤해서 그런 겁니다.) "얼마 전 술 마시고 집에 늦게 들어가는데 남자 친구가 전화 한 번을 안 해요, 날 사랑하지 않는 걸까요?" (오랜만에 친구들이랑 신나게 놀라고 참아준 겁니다) "제가 이럴 거면 헤어지자니까 잡지도 않아요! 역시 절 사랑하지 않았던 거죠!?" (여자의 변덕에 지친 겁니다) 물론 이렇게 남자를 괴롭히며? 사랑을 확인하려 드는 것은 그만큼 남자를 사랑하는 것이라는 모순적 인과관계가 성립하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이러한 여자의 이별에 대한 불안과 사랑을 확인하고 싶은 욕구는 연애에 있어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불안한 여자의 연애심리가 연애를 망치는 순서 1. 여자의 떠보는 질문에 남자가 멍청한 대답을 한다. 많은 사람들이 알듯이 남자는 돌이다. 이 돌을 깨뜨려보겠다 다짐하고 집어던지지 않는 이상 남자는 당신의 질문에 대한 숨은 뜻을 눈치채지 못한다. 엄마와 여자 친구 중에 누구를 구할 거냐는 질문에 효의 중요성에 대해 고찰하고, 결혼 언제 하냐는 말에 현재까지 저축액과 요즘 집값 시세를 떠올리는 것이 남자다. 이런 남자에게 사랑과 믿음에 대한 심오한 고찰이 담긴 당신의 질문은 남자에게 있어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보다 어려운 문제이며 절대로 당신이 만족할만한 답을 주지 못한다. 2. 남자에게서 만족할만한 답을 듣지 못하면 불안에 시달린다. 여자는 남자 친구를 향한 내 마음이 공허한 사랑으로 끝나진 않을까 슬슬 두려워진다. 아마도 남자에게 질문이 너무 어려웠나 싶어 비슷한 질문을 몇 번 더 해보지만 돌아오는 것은 업그레이드되어가는 멍청한 답변뿐이다... 그동안 혹시... 라며 생각해왔던 최악의 시나리오들이 머릿속을 헤집는다. 이미 사랑에 빠져 남자 친구에게 헌신을 하지만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다른 여자를 만나는 남자 친구, 날 사랑하지 않냐고 원망해보지만 거들떠도 보지 않고 날 버리고 새 여자와 유유히 멀어지는 남자 친구의 모습... 아...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나 이런 사랑을 계속해야 하는 것일까? 3. 슬슬 질려가는 남자 핑크빛 미래를 꿈꾸며 연애를 시작했는데 매일 만날 때마다 알 수 없는 질문을 던지고 자기 마음에 들지 않으면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삐져버리는 여자 친구를 보며 남자는 조금씩 지쳐간다. 별인 아닌 일로 툭하면 이럴 거면 헤어지자는 여자 친구.... 아... 이제 정말 힘들다. 4. 헤어짐 반복된 질문에 항상 엉뚱한 대답만 하는 남자 친구를 보며 여자는 속이 타들어가고 그런 여자를 바라보며 남자는 지쳐가기만 한다. 그렇게 몇 번 이별과 만남을 반복하다 결국은 완전히 헤어져버린다. 그리고 뒤돌아서 여자는 말한다. "거봐... 날 사랑하는 게 아니었어" 사랑을 확인하고 싶은 여자들에게 남자 친구의 사랑을 확인해보고 싶은 당신의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당신의 시도는 100% 실패할 수밖에 없다. 앞에서 말했듯 남자는 당신의 떠보는 질문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또한 당신이 남자 친구에게 불안을 느끼는 것은 남자 친구가 부족한 탓보다는 남자 친구의 의심스러운 점을 찾으려고 혈안이 되어있는 당신의 불안의 눈 때문일 확률이 높다.(물론 그러한 불만과 불안은 당신이 남자 친구를 사랑하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수반되는 현상이라는 것은 백번 이해한다) 또한 한 가지 팩트에도 보는 사람의 시각에 따라 전혀 다른 의미로 와 닿을 수 있다.  남자 친구의 행동 남자 친구가 전날 전화를 하지 않고 잤다. 여자의 이해 행복녀 : 남자 친구가 피곤했나 보다. 내일 내가 깨워줘야지~ 불안녀 : 뭐지? 맘이 변했나?  남자의 사랑을 확인하려고 달려들기보다 "난 나를 사랑해주는 남자를 만난 행복한 여자!"라는  주문을 외워보는 것은 어떨까? 이때쯤 누군가는 퉁명스럽게 한마디 던질 것이다. "그렇게 믿고 만나다가 뒤통수 맞으면 어떡해!?" 그럼 나는 한마디 하겠다. "그렇게 불안해하면서 어떻게 만나?"
[문자스킬] 호감도 채점표
문자 스킬 어디까지 알고 있니? "문자 왔숑~ 문자 왔숑~" 드디어 당신이 좋아하는 사람에게서 문자가 도착했다!  각종 연애 블로거들이 제시하는 문자 스킬을 잔뜩 머금은  당신의 문자 스킬에 상대방도 넘어오고 만 것일까!? 잠깐!  문자 스킬이 담긴 문자에 답문은 왔는데...  이 답문에 호감이 담겨있는지 아니면 그냥 온 문자인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답문이 오면 100% 호감일까? 문자의 글자 수가 많으면 호감일까? 답문이 빨리 오면 호감일까? 상대방에게서 답문을 하게 만드는 문자 스킬은 알고 있었는 사람들은 많지만  답문이 호감을 담고 있는지 알아보는 문자 스킬을 알고 있는 사람은 드물다. 오늘은 상대방의 답문에서 당신에 대한 호감을 읽는 문자 스킬에 대해 알아보자. 상대방에게서 온 문자에서 호감을 읽어내는 당신만의 문자 스킬은 무엇인가? 문자에서 호감도를 읽는 문자 스킬 대화란 상당히 복잡 미묘한 행위이다. 텍스트로만 보면 쌍욕이지만 알고 보면 그저 오래간만에 만난 친구들이 서로의 우정을 확인하는 인사말일 수도 있고 매우 정중한 말투이지만 알고 보면 사이가 매우 나쁜 사람들끼리의 일촉즉발의 대화 상황일 수도 있다. 이렇게 실제 대화에서도 이런데 그저 텍스트로만 대화를 나누는 문자에서 상대방의 의중을 읽는다는 것은 얼마나 어려운 일일까? 많은 연애고수들은 나름의 노하우로 문자 스킬에 대한 상대방의 반응에서 호감도를 측정하고 있다. 오늘은 그 수많은 호감도 측정법 중 하나를 소개하겠다. (상대의 호감도를 읽는 여러 문자 스킬 중 하나이므로 절대적인 방법은 아니다.) 예를 들어 당신이 상대방에게 '○○씨 식사하셨어요?'라고 물었을 때 아래 예문과 같은 답문자가 돌아왔다. 둘 중 어떤 문자가 당신에게 더 많은 호감을 담고 있는 문자일까? 예문 1 : 네~ 밥 먹었어요~ ○○씨는요?  예문 2 : 네~ 친구가 소개해준 맛집에 다녀왔는데 정말 맛있더라고요~  살짝 어렵다. 2가지의 예문 모두 당신을 거부하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물론 답문 말고도 여러 정황을 따져봐야겠지만 문자로만 평가했을 때 당신에게 호감이 더 많은 쪽은 예문 1의 문자이다. 예문 2의 경우에는 당신에 대한 호감일 수도 있지만 원래부터 수다쟁이 기질이 있거나 표현력이 뛰어난 사람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무엇을 기준으로 상대방의 문자에서 호감도를 읽는 것일까? 문자는 손가락으로 하는 '대화'다. 많은 사람들이 간과하는 것은 바로 문자는 '대화'라는 점이다. 많은 사람들은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문자를 받으면 문자가 오기까지의 시간과 문자의 글자 개수, 화려한 미사여구의 유무에 포커스를 두지만 그것은 꼴랑 한마디에 너무나 많은 의미를 두는 것이다. 당신이 사람들과 대화를 하며 대화의 길이와 응답속도에 큰 의미를 두지 않듯 문자도 답문 속도와 문자의 길이에 큰 의미를 둘 필요는 없다.  상대방의 문자에서 호감도를 체크할 때는 문자의 길이나 응답 속도를 확인하기보다 그저 상대방의 문자에서 당신과 계속 대화를 하고 싶어 하는지만 확인하면 된다.  앞의 예문을 다시 한번 보자 예문 1 : 네~ 밥 먹었어요~ ○○씨는요?  문자의 길이도 그리 길지 않고 특별히 당신에게 호감을 보이는 것 같은 느낌이 들지 않는다. 하지만 '○○씨는요?'라며 당신에게 질문을 던짐으로써 당신과의 대화를 계속 이어가려는 것을 알 수 있다 예문 2 : 네~ 친구가 소개해준 맛집에 다녀왔는데 정말 맛있더라고요~ 뭔가 문자에서 생기발랄함과 다정함이 느껴진다. 그냥 '네 먹었어요'라고 대답하면 될 것을 친구 이야기, 밥이 맛있다는 둥의 부가 설명까지 곁들였다. But, 당신에 대한 의견이나 질문이 들어있지 않다.   문자 호감도 채점표 문자 호감도 3점 : 질문내용에 대한 개인적 감상이 들어가 있고  나에 대한 질문도 들어가 있다. 예 : 네~ 친구가 소개해준 맛집 가봤는데 정말 맛있더라고요~ ○○씨는 식사하셨어요? 문자 호감도 2점 : 간단한 대답과 나에 대한 질문이 들어가 있다. 예 : 네~ ○○씨는 식사하셨어요? 문자 호감도 1점 : 질문내용에 대한 개인적 감상이 들어가 있다. 예 : 네~ 밥 먹었어요~ 친구가 소개해준 맛집에 가봤는데 정말 맛있더라고요~ 문자 호감도 0점 : 간단한 대답 예 : ㅇㅇ, 먹음, 네,... 문자 호감도 -1점 : 답문 없음 예 : 안습....ㅜ_ㅜ  문자 호감도 채점표 활용법 이제 당신은 당신이 좋아하는 사람에게서 온 문자의 호감도를 채점할 수 있게 되었다.  그렇다면 이 채점표를 어떻게 이용해야 할까?  좋아하는 사람이 생기면 문자 하나에도 지나친 의미를 부여하게 된다. "왜 이렇게 답문이 늦지?" "문자를 하나 더 보내도 되려나?" "내 문자를 귀찮아하나?" 등과 같은 생각들이 그 예이다.  아놔... 문자를 해... 말아... 이럴 땐 고민할 필요 없이 위의 문자 호감도 채점표를 활용하면 된다. 문자를 계속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이라면 위의 문자 호감도 채점표를 기준으로  최근 문자 3회의 누적 점수가 1점 이하일 때는 더 이상의 문자는 삼가는 것이 좋다. 예문 1       평범남 : 밥 먹었어요? 그녀 : 아... 방금 먹었어요. 평범남 씨는 식사하셨어요? (3점) 평범남 : 아~ 저도 먹었죠~ 다 먹고살자고 하는 일인데~  오래간만에 냉면을 먹었더니 시원한 게~ 좋네요~ 냉면 좋아하세요? 그녀 : 그다지 좋아하는 건 아니지만 여름에는 즐겨먹어요~ (1점) 평범남 : 오... 제가 냉면 잘하는 집 아는데 나중에 한번 소개해드릴 테니 맛있는 냉면 사주세요 그녀 : 네?ㅎㅎ 네 사드릴게요~ (0점) 총점 4점 어느 정도의 호감도 호감이지만 대화가 잘 풀리는 상대로써 많은 가능성이 보임 예문 2 평범남 : 밥 먹었어요? 그녀 : 네 먹었어요~ (0점) 평범남 : 저는 방금 냉면을 먹고 왔는데 시원하니 좋네요~ 냉면 좋아하세요? 그녀 : 네 좋아해요~ (0점) 평범남 : 오... 제가 냉면 잘하는 집 아는데 나중에 한번 소개해드릴 테니 맛있는 냉면 사주세요 그녀 : 네, 시간 될 때 한번 사드릴게요. (0점) 총점 0점 매너 있게 대하지만 결국은 호감이 보이지 않음 자칫 헛물켤 수도 있으니 주의 요망 물론 위의 예는 이해를 돕기 위해 만들어낸 예문이므로 실제의 상황은 더욱 복잡할 수 있다. 위의 채점표를 꼭 이렇게 계산적으로 따지기보다는 문자를 주고받음에 있어 상대방의 의중이 궁금하고 호감도를 알고 싶을 때 한 번쯤 참고용으로 사용해보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