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주에서 하지 말라는거 하면 생기는 일.jpg
하는 일마다 잘 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뭘 해도 안되는 사람이 있다 이른바 뒤로 넘어져도 코가 깨지는 사람 올해 일흔 셋의 고기태 씨가 그렇다 40여 년 전 그는 여기서 이불장사를 했다 섬유회사에서 일했던 경험을 되살려 야심차게 시작한 첫 사업 가게 옆에 작은 공장을 차려놓고 생산부터 판매까지 직접 했다 누구보다 열심히 일했지만 형편은 나아지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부업거리를 찾던 그의 눈이 번쩍 띄였다 이불 가게 주변에는 초, 중, 고등학교만 네 곳. 위치도 바로 통학로 옆이었다 학습 비디오 대여점은 더 없이 좋은 사업 아이템이었다 당시 소형 아파트 한 채 값이었던 1천만 원을 들여 학습 비디오 대여 사업을 시작했다 그런데 다음 달 17일부터 KBS가 중/고등 학생 대상 방송 과외를 방영하기 시작했다 98년 여름, 그는 해수욕장에서 장사를 하기로 했다 "동해안에서 북한 잠수정이 발견되었습니다." 동해안 일대는 비상이 걸렸다 고 씨의 치킨 사업은 위기에 봉착했다 다행히 얼마 후 해수욕장은 개방했다 고 씨는 피서 막바지 시즌에라도 한 몫 건질 기대에 들떴다 그런데... "영동지방에 최고 2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려..." "이번 집중호우는 사상 최악의 피해를 입힐 것으로..." 지금 생각해도 기가 막힐 따름 그 후로도 오랫동안 크고 작은 사업에 도전했지만 본전도 못 건지고 금새 접어야만 했다 ㅜㅜ 아저씨 앞으로는 행복한 일들 가득하시길....
김혜수 업계평이 항상 좋은 이유.jpg
13년지기 스탭들에게 "너희가 나한테 잘해주는건 당연한게 아니야, 내가 감사한거지. 잘해줘서 고마워.." 이선균 曰 "스탭들을 대하거나 후배들 대할 때도 굳이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하셨다." 여자 스탭들 먼저 타라고 뒷자석 문 열어주는 김혜수 본인은 앞자리 조수석에 탐 콜 타임 2시간 전부터 현장에 도착하고, 스탭들이 자신 때문에 기다리는 걸 끔찍이 싫어한다. 이번 드라마(하이에나) 스탭들이 김혜수를 진심으로 존경했다. - 드라마 하이에나 제작자 20년전, 19살 고딩이 촬영장 알바하다가 전선에 걸려 넘어지면서 이빨 나감 촬영 중단되고 욕하는 사람들 사이로 김혜수가 조용히 다가와서 위로해주고 병원보내줌 심지어 김혜수 매니저가 등장해서 병원비 다내줬다고 함 "김혜수처럼 유명한 배우가 나처럼 잘 알려지지도 않고,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후배까지 마음을 써줘서 감동했다" - 배우 송지인 스탭들, 후배들, 막내들... 현장에서 가장 약한 존재들한테 35년째 잘함 아주 당연한 일인데 이게 절대로 쉽지 않다는 걸 연예계 근처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알거야 ㅋㅋㅋ 김혜수 레게노 업계평 ㄷㄷ 출처: 더쿠 역시 여신님 ㅠㅜㅠㅜㅠㅜㅠㅜㅠㅜㅠㅜㅠ 내면까지 완벽하시네욥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ㅠㅠㅜㅠ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