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집사들의 지식in '우리 집 고양이 문제 있어요?'
미국 소셜 커뮤니티 레딧에는 '너네집 고양이 혹시 문제 있어?'라는 게시판이 있습니다. 자신의 고양이가 이상한 해동을 보일 때 사람들에게 의견을 구하는 곳입니다. 무슨 뜻이냐면... 01. 고양이는 원래 그래 초보 집사인데요. 오늘 친구가 와서 '너네집 고양이 문제 있어?'라고 묻더군요. 고양이는 원래 이렇게 앉는 거 아닌가요. 제 고양이에게 문제 있느냐는 듯 말하는 친구에게 단호하게 설명 좀 부탁드려요. 답변: 혹시 당신 고양이 문제 있어요? 02. 음악 큐! 세상에. TV에서 음악이 나오자 고양이가 벽을 붙잡고 춤을 춰요. 도대체 왜 이러는 건가요? 우선 TV는 껐어요. 답변: 당신 문제 있어요? 얼른 TV 켜세요. 03. 믿음이 생겼다 녀석이 조명을 바라보길래 스위치를 몇 번 껐다가 켜줬더니 이젠 불이 켜질 때까지 계속 저 포즈로 바라봅니다. 신앙으로 발전되지 않을까 걱정되는데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해야 할까요? 답변: 전구 주변에 벌레 있음. 그게 다임. 04. 동방에서 온 고양이 함께 산 지 꽤 되었지만 지금도 모르겠습니다. 가끔씩 바닥에 머리를 박고 저를 쳐다보는데 이거 왜 이러는 건가요? 제가 건드리기 전까지 저 자세로 움직이지 않습니다. 답변: 90도로 허리를 숙이는 건 동양의 예절이에요. 똑같이 허리를 숙여 받아주세요. 05. 고양이의 사연 퇴근하고 집에 왔더니 이러고 자고 있어요. 내가 없는 동안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답변: 무슨 일 없습니다. 06. 문 열어줘요. 어서요! 처음 보는 고양이인데 문 열어줘도 될까요. 답변: 네. 빨리. 07. 사소한 변화 화장실에 들어갈 때마다 혼냈더니 발 한쪽을 화장실 안에 넣었습니다. 혼내야 할까요 말아야 할까요. 답변: 녀석도 어디까지 들어가야 혼나는지 그 경계를 찾는 중입니다. 08. 가끔은 아주 가끔. 녀석은 우리 가족을 소름 끼치게 만들어요. 답변: 저 고양이도 당신에 대해 똑같이 말하더군요. 09. 엑소시스트가 필요해 제 고양이에게 악령이 들린 것 같아요. 어떡하죠? 답변: 재채기하면 사라집니다. 에취!  10. 그런 거 아니야 볼일을 볼 때마다 제 속옷 안으로 뛰어들어요. 답변: 오 갓. 모든 게 제자리로 돌아가길 선 넘지 않게 드립치느라 힘들었어요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싱겁지만 명쾌한 영희 씨의 마음의 소리
*원저작권자 xibang(seebangnow)으로부터 배포를 공식 허가받은 콘텐츠입니다. 싱가포르에서 활동하는 만화 작가 시방 씨는 자신의 그림 실력에 대해 '별로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그는 7만 4천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인기 작가인데요. 그 비결은 재미난 상황과 포인트를 간결하게 전달하는 그의 유머 때문입니다! 01. 위로하는 고양이 인간: 어휴. 응? 나를 위로하려고 하나? 아닌가? 그래도 좋다. 02. 고양이의 가능성 나는 마음만 먹으면 뭐든지 할 수 있다구. 마음만 먹으면... 마음만 먹으면... 쿠울Zzz 03. 고양이의 명언 인간: 나는 우울한 데다가 못생기기까지 한 남자야... 고양이: 이봐 날 만지면서 기분을 풀라구. 그럼 못생기기만 한 남자가 될 수 있어. 04. 고양이의 명언2 집사야. 많이 슬프니? 그렇다면 나를 사랑해볼래?  나랑 있는 사람들은 슬퍼할 시간이 없더라구. 05. 고양이의 폭언 인간: 만약 식량이 고갈된다면 너는 날 잡아먹을 거야? 고양이: 아니, 절대. 난 쓰레기는 먹지 않거든. 06. 이거나 먹으라구 인간: 자 잡아 봐! 고양이: 이거나 머거 07. 귀찮은 녀석, 또 왔군 사신: 너의 수명이 다했다. 나와 같이 가자. 응?  (고양이가 내민 쿠폰에는 멀쩡한 9개의 얼굴 그림이 찍혀져 있다.) 고양이의 생명은 9개라는 뜻. 08. 물론이지! 인간: 안녕. 고양아? 너를 쓰다듬어도 될까? 고양이: 물론이지! 내가 싫어하는 부위만 피해 가라구. 자, 만져! *하얀 부위: 자, 만져! *빗금 부위: 가끔 울컥함. *빨간 부위: 죽고 싶니? 09. 쉿. 아무 말도 하지 마! 고양이: 안녕? 이제 일어났니? 인간: 저리 가. 나 아직 졸리단 말이야... 고양이: 쉿. 조용히 일어나. 죽고 싶지 않다면. 10. 건강하렴 집사야 인간: 으아. 코로나고 뭐고 나가서 놀고 싶다. 지루하다구. 인간의 머리를 바닥에 찍는 고양이. "쿵!" 고양이: 네가 아프면 내 밥은 누가 주지. 생각 좀 하고살자구 사진 @xibang(seebangnow), 인스타그램/xibang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