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2
100,000+ Views

집에서 딸기찹쌀떡을 만들어봅시다~

인터넷하다가 어떤블로그에서 딸기 찹쌀떡을 초 간단하게 만드셨길레 저도 따라해 봤답니다.. 재료는(4개분량) 1.찹쌀가루:200g 사이다:200ml 소금:아주약간 딸기,양갱2개,전분가루 2.찹쌀가루에 소금을 넣고 사이다를 부어서 섞어준뒤 전자레인지에 랩을 씌우고 (랩에 구멍을 뚫어줘요 ) 3~4분정도 돌려줍니다, 3. 그러면 간단한 익반죽이 되는데 이걸 다시 잘 저어 주신뒤 한김 빼주세요(식혀주세용) 4.양갱2개를 잘라 전자레인지에 녹혀줍니다 (1분정도면 되요) 이것이 앙금 대용입니다 5.딸기는 꼭지를 따고 물기를 제거해줍니다 6.녹은 팥양갱에 딸기를 찍어줘요 퐁듀같네요 ㅎㅎㅎ 7.딸기를 식혀서 양갱을 굳혀용~ 8.반죽을 때어내서 그안에 딸기를 넣어줍니다. (이때 손에 전분가루 꼭 바르고하세요 반죽에도 좀 발라주세요) 9.그러면 완성!!! 젤 처음 사진같은 모양이 되요!! 저도 만들다 첫번쩨껀 실패했어요 ㅎㅎ 하다보면 균형잡힌 떡이 나와요~~ 다들 도전해보세요 ㅎㅎ
69 Comments
Suggested
Recent
전 딸기에서 물이 넘 많이 나와서 제대로 안닫혀서 실패..ㅜㅜ
?@alicedream 네 익반죽이 훨씬 좋더라구요 저도 ㅎ
하나에 2500원주고 사먹었었는데..ㅜㅜ 쟁겨놓은 냉동딸기로 꼭 만들어봐야겠어요~ 상세설명 감사합니다~^^
@inthehr 이게 편하긴 하지만 찹쌀은 그냥 익반죽으루하시면 더 맛있을꺼에용
@inthehr 오래되서 가물한데 5개 정도 된거같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비가 오지 않아서...
비가 오면 마시려고 냉장고에 넣어뒀던 막걸리를 꺼내 마십니다. 중부지방은 물난린데 이제 남부지방엔 비가 다 온거 같기도한 요며칠이었습니다. 하지만 습도는 꽤 높아서 비가 와도 이상하지 않은 요즘입니다. 비가 오면 비 온다는 핑계로 비가 안오면 또 비 안온다는 핑계로... 자, 한잔 마셔볼꺼나... 생탁보다는 덜 달지만 그래도 좀 달아요. 그럭저럭... 막걸리를 마시게 된 결정적인 핑계는 와입이 제공해 줬습니다. 저녁 메뉴로 삼겹살과 김치 그리고 두부까지 굽는게 아니겠습니까? 이 메뉴에 한잔하지 않는다는건 음식에 대한 모독 ㅋ. 아, 아들은 자주 독상을 받습니다. 많이 먹기도 하거니와 TV를 보며 밥을 먹다보니 반찬이랑 거리가 있어 그냥 앞에 따로 줍니다. 자기꺼 다먹고 저와 와입 그리고 딸이 먹는 반찬을 좀더 먹을 때도 있습니다. 적은 양의 두부와 마늘이 없는 삼겹살이 아들겁니다. 두부 위에 요렇게 올려서 맛나게 먹어줍니다. 한번은 삼겹살 또한번은 대패삼겹살... 맛있네요... 맛좀 보랬더니 와입이 이건 먹어봤다고... 별로였다고... 마셔보니 별로네요. 별로일땐 별로 가야하나... 막걸리에 푸짐한 안주까지 참 배부른 하루였습니다. 다들 휴가갔는데 바람이라도 쐬려고 낮에 양산 홍룡사 계곡으로 갔더니 사람이랑 차들이 인산차해... 여기 이렇게 사람 많은건 첨보네요. 예전엔 한가로이 고기도 궈먹고 천천히 놀다가 가고 그랬었는데... 겨우 주차하고 사람구경 좀 하다가 돌아왔어요...
역전 할머니 맥주 만덕점
음, 발단은 저로부터였습니다. 저의 동네치킨집에서 저녁을 해결하자는데 간만에 모두가 의견일치를 봤답니다. 그런데 치킨집 사장님께서 휴가를 가셨네요 ㅡ..ㅡ 그러자 저녁메뉴들이 입에서 속사포처럼 흘러나옵니다. 딸은 어제도 먹었지만 또 삼겹살, 소고기, 참치. 아들은 소고기, 참치, 저는 삼겹살, 족발. 와입은 굽는건 싫어였습니다. 굽는걸 제외하면 참치랑 족발인데 - 소고기는 제가 며칠전에 먹었고 또 주말에 먹을 예정이라 제외 ㅋ - 딸은 족발은 구운 고기가 아니라서 싫다며 참치를 먹자고 하고 아들도 참치집에서 몇발자국만 가면 있는 학원을 가는지라 저녁 메뉴는 생각지도 않게 참치로 정해졌습니다. 3~4인용을 주문했지만 역시나 모자라더군요. 아들은 냉우동까지 한그릇 해치우고 학원으로 갔습니다. 와입도 저도 참치로 배를 채울 생각은 아니었지만 뭔가 허전하더라구요. 그래서 최근에 생겼다는 역전 할머니 맥주로 갔습니다. 감회가 새롭네요 여기. 예전에 저희가 자주 가던 마당쇠 껍데기집이였거든요... 껍데기집 이후에도 업종이 한번더 바뀐듯한데 기억이 잘 ㅡ.,ㅡ 구조는 똑같고 인테리어만 바꼈더라구요. 저희 안주는 건어물 타짜 세트를 시켰는데 그래선지 쥐포랑 아귀포가 '타'서 나오더라구요 ㅋㅋㅋ 아, 간만에 하이볼이 마시고싶어서 시켰는데 가성비 괜찮더라구요. 많이 탔져? 음, 전 염통은 소금구이 밖에 안먹어봤는데 매운양념이 발라져 나오네요. 음, 여기 가성비가 괜찮아서 장사가 잘되더라구요. 젊은친구들이 많이 오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