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연화양꼬치 ; 수유
양꼬치가 너무너무 먹고싶은 날이였어요 자주 가던 건대나 노원은 귀찮은 찰나에, 수유맛집으로 유명한 연화양꼬치가 생각이 났어요 바로 본관으로 가서 다행히 기다리지 않고 들어갈 수 있었어요 여기도 조금만 늦어도 본관은 물론, 바로 옆에 별관까지 사람이 많아 기다려야되요 영화양꼬치는 종류도 참 많아요 중국식, 한국식, 인도식, 누드 등등 신기한게 넘나 많아요 중국식은 우리가 흔히 아는 양꼬치 시즈닝을 뿌린 것이에요 한국식은 갈비 양념, 인도식은 카레 양념이에요 양념의 차이가 있긴 하지만 양꼬치는 역시 종국식이죠 볶은 땅콩과 짜사이가 나오는 집은 많지만 연화양꼬치는 밑반찬으로 고추절임과 양파, 당근까지 나와요 찍어먹는 소스까지 함께 나오구요 양꼬치 시즈닝이 듬뿍 묻은 양꼬치가 나왔어요 마늘도 한 접시 나오고 숯불이 들어오니 그냥 기대가 됐어요 자동으로 돌아가는 양꼬치 기계 넘나 탐나요 이거 있으면 집에서도 냠냠 잘 먹을 수 있을텐데 넘나 갖고싶네요 뭔가 중식집 가면 청경채를 꼭 챙겨먹어야 더 중국음식 먹는 느낌이 물씬 나요 그래서 시킨 청경채버섯볶음은 넘나 예뻤어요 색도 예쁘고 향도 좋고 맛도 좋았어요 짜사이도 넘나 맛있어서 계속 먹었어요 또 먹었어요 역시나 마무리는 옥수수 온면 꼭 먹어줘야해요 채소육수 잘 우러나서 시원한 맛에 깔끔하게 마무으리를 할 수 있었네요 그리고 양꼬치엔 연태고량주죠 아 사진만 봐도 향에 넘나 취하네요 오늘도 연화양꼬치 가서 양꼬치에 고량주 한 잔 하고싶은 날이에요 연화양꼬치 ; 수유
[인천]주말 인천 투어
빙글빙글 모임 인천 현지인 추천 맛집 차이나 타운 안가고 인천터미널에서 천안에서 오는 빙글빙글 멤버를 픽업해서 이동~~ 바로 옆에 주차장 있음 골목 안에 위치해서 유턴해서 다시 찾아 옴 2층으로 올라 감 B코스 주문 주문하니 물수건 갖다 주심 순서대로 음식 나오는데 음~~~~~~맛있다 양장피 팔보채 류산슬 접시가 이뻤다 그리고 요리 나올때 마다 접시 바꿔 주심 볶음밥 따로 주문 짜장면도 따로 주문 면이 얇고 존뜩탱글함 탕수육 마지막 식사 메뉴는 짬뽕 선택 와~~~~국물 감칠맛과 담백함에 너무 시원 함 2층 매장 맛나게 점심을 잘 먹었습니다 멘보샤랑 짜춘권을 못 먹어서 다시 곧 오고 싶다 그리고 동화마을 산책 들어가서 동전 세우기 한번 해보고 나옴 아기자기 하니 뭔가 판매 하는 것들이 많았음 차이나 타운 안에 있음 아아 한잔 시원하게 마시고 쉬는 시간 차이나 타운 구경 하면서 조카 선물 구매 내년에 아장아장 걸을 때 입으면 이쁘겠다~~ 얼그레이 아이스&아아 도깨비 뷰티인사이드 마시는 뭔지 기억 안나는 무튼 ㅎㅎ 광고 촬영지 아트 플랫폼 다시 산책 플라타나스 나무인데 보호수다 가지가 아주 길게~~~~~ 뻗어 받침대로 받쳐 줌 세월의 흔적이 가득이다 공원 산책 한바퀴 돌고~~~~ 신나게 사진 찍고 월미도로 이동~~
동경우동 ; 을지로3가
명보아트홀에 갔던 날, 공연전에 먹을 간단한 음식을 찾다가 동경우동에 다녀왔어요 걸어서 한 5분거리에 있어서 공연보러 왔다가 들리기 참 좋은 곳인거 같아요 원래 공연보러 갈 때는 뭘 안먹으면 허전했는데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생활의 달인에도 나온집이라고 하니까 기대가 됐어요 테이블석도 있고 바자리가 있어서 혼밥하는 사람들도 좋을 것 같아요 뭔가 옛 추억이 묻어있는 인테리어라 더 친근한 느낌이 들어요 메뉴판에 가격을 보고 넘나 깜짝 놀랐어요 서울시내, 을지로3가에서 정말 이 가격이 실화인가 5,000원 안되는 가격에 그저 놀랍기만 해요 반찬은 깍두기, 오이절임, 단무지가 나와요 달달한 깍두기가 자꾸 땡겨요 유뷰우동은 유부고명이 잔뜩 들어있어요 얇은 판어묵 한조각과 계란 반조각도 들어가구요 오뎅우동은 유부우동보다 퀄리티 좋은 두툼한 어묵이 잔뜩 들어가요 곤약도 들어가서 재료값만 4,500 다 쓸 것 같아요 을지로3가 8번출구 바로 앞 초역세권인데 불구하고 인건비며 임대료며.. 그냥 거저로 밥먹는 느낌이에요 30년이 넘게 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니 정말 대단하단 생각이 들어요 탱글탱글한 면발에 한번 더 반했어요 유부초밥도 6개에 4,000원이에요 유부를 한껏벌려서 밥을 두둑히 넣은 유부초밥인데 검은깨와 당근도 작게 들어있는 새콤달콤한 맛이에요 입안을 가득 채워줘서 넘나 좋더라구요 우동과 유부초밥의 조화는 처음이였는데 참 좋은 선택이였어요 우동만 먹었어도 충분히 배가 찰 수 있었지만 유부초밥을 먹음으로 위가 꽉 찼어요 동경우동은 다 좋았지만 아쉬운게 반찬을.. 재활용하더라구요.. 테이블 정리하고 남은 반찬을 반찬통에 넣는거 보고.. 윽.......... 깍두기 맛있어서 많이 먹었는데 넘나 찝찝........... 동경우동 ; 을지로3가
신일기사식당 ; 번동
수유역에서 강북경찰서를 따라 쭉 내려가서 더 쭉내려가면 신일기사식당이 있어요 원래는 조금 옆 코너에 있었는데 건물을 신축하면서 이사를 왔어요 신일기사식당은 기사식당이지만 아쉽게 주차공간은 1-2대 정도만 수용할 수 있어요 물론 근처에 사는 사람들은 뚜벅이로 와도 될 법한 집이지만요 신일기사식당은불백의 향이 장난이 아니여서 지나갈 때 마다 향에 취해요 정말 게다가 요즘 보기 힘든 5,000원 메뉴들과 3,000원 주류가 있어요 그래서인지 할... 아니 어르신분들이 참 많아요 할.. 아니 여사님들의 손맛에 저렴한 음식을 맛볼 수 있어요 여기는 혼자와도 좋은 점은 1인식사가 가능해요 부대찌개 전문점도 1인 식사 주는 곳이 거의 없거든요 수유역 주변에 부대찌개집이 몇군데 있지만 거의 2인이상 주문 가능하거든요 끓여서 뚝배기로 나오는 것도 아니고 냄비에 직접 끓이는 부대찌개가 5,000원-! 라면사리, 햄, 소세지, 민찌, 김치 등등 다 들어있어요 깊은 맛은 아니지만 시원한 맛이 나요 보글보글 맛좋은 찌개 길을 지나갈때 미쳐버리는 냄새를 풍기는 돼지불백도 시켜요 돼지불백 역시 1인분만 주문이 가능해요 호일에 나와서 조심조심 뒤집으면서 구우면 되요 사실 센스는 수저나 젓가락을 사용하지 않고 호일을 살짝 말고 피기를 반복하면 맛있는 불백을 먹을 수 있죠 기사식당의 묘미는 다양한 반찬을 마음껏 먹을 수 있다는 거잖아요 다양한 나물 반찬, 볶은 어묵, 양배추 등등 원하는 만큼 먹을 수 있어요 상추도 마음껏 먹을 수 있어요 막 미치게 맛있다 이런건 아닌데 아는 맛이 무섭다고 딱 그런 맛이에요 5,000원 가성비 진짜 극강인 식당이에요 신일기사식당 ; 번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