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AOMG, 소금에 이어 펀치넬로 새 멤버로 영입

오디션 우승자를 연달아 영입했다
가수 소금에 이어, 래퍼 펀치넬로가 힙합 레이블 AOMG에 새롭게 합류했다. 지난 5일, 박재범이 네이버 NOW. 힙합 오디오쇼 <Broken GPS>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소금과 근황에 대해 이야기 나누던 중, 펀치넬로의 AOMG 영입 소식을 깜짝 발표한 것. 이로써, 큰 화제를 모았던 오디션 프로그램 <사인 히어>와 <쇼미더머니 8>의 최종 우승자 두 명이 AOMG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독보적인 개성과 실력을 자랑하는 두 아티스트가 앞으로 어떤 행보를 그려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잘 나가는 aomg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색감 오지는데 내용은 더 대박인 테일러 스위프트 뮤비.jpgif
자고 있는 테일러 안대에 적혀있는 Calm Down 아기자기 색감 지리는 소품들이 나오더니 테일러가 별안간 헛소리 하지 말라며 존내 씅냄 알고보니 인터넷에서 자기에 대해 욕하는 사람들한테 하는 말임 빡쳐서 던져버린 핸드폰 불타기 시작함 집에 있는거 싹다 불탐 불타는 집에서 나와버리는 테일러 등에 존멋탱 타투가 보임 앨범 커버처럼 뱀에서 나비로 형상화한 타투 뱀은 6집 나비는 7집을 상징 불타는 집에 있는 액자에 적힌 문구는 MOM I AM A RICH MAN 저 문구는 가수 셰어의 유명한 인터뷰에서 가져온 문구임 셰어 : 어느날 우리 엄마가 나한테 부자인 남자한테 시집가서 정착하라고 그러더라고 그래서 내가 그랬지 “엄마 내가 부자야(MOM I AM A RICH MAN)” 개멋있음;;;; 나와서 테일러가 하는말 you need to calm down 니들 좀 진정할 필요가 있어 노래 제목이기도 함 근데 뭘 진정하라고??? 이제 진정 좀 하라는 말의 대상이 정확히 등장 뭘까? 자세히 보면 여기저기 무지개 깃발과 통통튀는 색감이 보임 무지개 옷 무지개 펜스 무지개 차 머리를 염색하고 나온 테일러 바이섹슈얼을 상징하는 색깔 어떤 피켓을 들고 시위하는 사람들 피켓에 무언가 죄악이다 라고 쓰여있음 그러든 말든 동성 결혼중 피켓 문구 : 아담과 이브야!! 아담과 스티브가 아니다! 아담과 스티브는 동성애 영화 제목이기도 함 그니까 이 노래는 LGBTQ 성소수자 인권에 관한 노래임 You Need to Calm Down 성소수자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색기들 다 좀 닥치라는 내용 ㅋㅋㅋㅋㅋㅋㅋ 그러든 말든 존나 드르렁에 평화로운 사람들 타투받는 중인 엘렌.. 그 엘렌쇼에 엘렌 맞음ㅇㅇ 엘렌은 레즈비언 이기도 함ㅇㅇ 저 새겨진 cruel summer 타투가 앨범 수록곡 제목이냐는 말도 나오는 중 다같이 누워서 광합성 중인데 와서 뇌없냐고 머라하는 호모포비아들 그러든말든 존내 드르렁 한편 팝퀸을 뽑는 대회 왼쪽부터 순서대로 아리아나 그란데 레이디 가가 아델 카디비 테일러 스위프트 비욘세 케이티 페리 니키 미나즈 그치만 왕관을 냅다 던져버리는 시상자 이때 가사 인터넷에서 잘나가는 여자들만 모아서 비교하더라 근데 우린 알아 우리 모두가 다 왕관을 가졌단 걸 넌 진정할 필요가 있어 난리가 난 이곳에서 두리번 거리는 테일러 그리고 그녀가 찾은 사람 바로 케이티 페리 무언가 결심한듯 바라보며 마주하는 두사람 이와중에 무언가 그리고 있는 한 남자 바로 라이언 레이놀즈 ㅇㅇ데드풀맞음 동성애는 죄악이라는 피켓을 들고 있던 사람들도 결국엔 피켓을 던지고 파티속으로 들어감 그리고 서로를 껴안는 테일러와 케이티 그리고 뮤비는 짧은 글로 마무리 됨 국가의 차원에서 우리의 법이 진심으로 모든 시민들을 동등하게 대우해줄 것을 요구함으로써 우리의 프라이드를 보여주자 Change.org에 있는 평등운동을 옹호하는 상원을 위한 나의 청원에 서명해주길 바랄게
타다를 응원해주세요
제가 응원을 요청드리는건 아니고요~ 아래와 같은 문자를 받았습니다. 씨알이 먹힐지는 모르겠으나 저는 적극적으로 지지서명했습니다. 택시사업자들의 서비스개선과 반성에 대한 경각은 없고 기득권세력에 밀려 신사업서비스만 죽이는 것 같아 아쉽습니다. 타다를 지지하는 것보다는 택시사업자들과 택시운전수들이 너무 꼴보기 싫습니다. ㆍ 승차거부가 없어진 줄 알죠? 싸가지없는 택시들은 예약등 켜놓고 거부하다가 외국인같은 승객만 골라서 태웁니다. ㆍ택시차량에는 깜빡이(방향지시등)이 안달려 있는 것 같습니다. 차로변경이건 정차건 깜빡이키는 택시를 찾기 어렵습니다 ㆍ끼어들기위반, 신호위반 등등 위험한 짓거리는 다 합니다. 도로위의 무법자들은 빨리 분리수거해야하는데 너~무 많습니다. 면허수를 줄여야 할 것 같습니다. ㆍ얼마전에도 아내(외국인)의 친지분들이 서울에 여행오셨다가 택시요금 바가지를 썼습니다. 물론 타다도 똑같이 저럴 수 있겠지만, 적어도 바가지ㆍ승차거부는 줄어들겠죠 [Web발신] 타다금지법은 누구를 위한 법일까요? 총선을 4개월여 앞두고, 타다금지법이 국토위 전체 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이 법안을 추진한 누군가에게 타다는 가치가 없는 서비스일 것입니다. 하지만 타다의 모든 이용자들에게는 그렇지 않습니다. 타다는 피곤한 직장인들에게, 등원/등교하는 아이를 가진 부모에게, 부모님을 모시고 이동하는 아들딸에게, 반려동물과 병원을 찾는 애견/애묘인에게, 장애인과 65세 이상의 교통약자에게, ‘이동의 기본’이라는 당연한 권리를 잊고 살았던 우리 모두의 일상에 의미있는 서비스입니다. 간단한 지지성명으로, 타다로 이동하는 수많은 이용자들이 있음을 알려주세요. *성명 참여하기: http://bit.ly/supportTADA 타다를 이용해주시는 150만 이용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타다 팀 드림 *수신거부 : 타다 앱 [설정 > 마케팅 정보 수신 동의] *본 문자는 12/10 기준 마케팅 정보 수신 동의자 대상으로 발송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