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planet
5,000+ Views

"전주의 한 주택가에서 한달 동안 길고양이 8마리가 잇따라 죽은 채 발견됐습니다"

사진 : KBS 뉴스

전라북도 전주에 있는 한 주탁가에서 길고양이 8마리가 잇따라 죽은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는 소식 전해드린 적이 있는데요.

지난해에도 길고양이 사체가 7마리가 발견되는 등 1년 사이 모두 15마리의 길고양이들이 잇따라 폐사한 것으로 알려져 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6일 KBS 뉴스에 따르면 지난 1일 밤 11시쯤 전주의 한 주탁가에 쓰러져 있던 고양이를 인근 주민이 발견했는데요.
사진 : KBS 뉴스

고양이를 구조해 병원으로 옮긴 주민은 KBS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아기가 완전 하반신은 못 쓰고, 입에서 피가 나와 있고 땅을 박박 앞발로 파고 있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다행히도 고양이는 치료를 받아 목숨을 건질 수가 있었지만 독극물에 의해서 나타나는 흔한 증상을 앓고 있어 동물학대가 의심되는 상황입니다.

실제 고양이가 구조된 주택가 주변에는 20여마리의 길고양이들이 돌아다니다보니 주민들이 사료를 챙겨주고는 했는데 한달 동안 무려 8마리의 길고양이가 죽은 채 발견됐습니다.
사진 : KBS 뉴스

길고양이들이 잇따라 폐사하자 경찰도 수사에 나섰는데요.

경찰 관계자는 "CCTV 같은 것 확인하고 주변 탐문 조사도 하고 그런 식으로 진행되고 있다고만"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국내에서 강아지는 물론 고양이를 대상으로 하는 동물학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보다 현실적인 동물보호법 개정과 처벌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더보기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작은 동물 괴롭히는게 곧 사람까지 범위에 들어갈꺼라 생각됨. 빨리 찾아내는게 미리 확인하고 예방할수 있다 생각됨.
사이코패스 행동의 시작은 동물학대라던데ᆢ 걱정이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숲에서 나타난 야생 늑대가 반려견 공격 "대형견도 왜소해 보일 정도"
얼마 전, 인터넷에 캐나다 서부의 서스캐처원주 숲에서 촬영된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영상에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새카만 거대한 야생 늑대가 다른 개를 공격하는 모습이 담겨있습니다. 영상을 촬영해 인터넷에 게시자는 서스캐처원 강에서 낚시 가이드로 일하는 남성으로 당시 급박했던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트리거(반려견)가 맹렬하게 짖는 소리에 오두막을 나와보니 거대한 야생 늑대가 노려보고 있었어요. 녀석도 한 덩치를 가진 대형견이었지만, 야생 늑대에 비하면 왜소해 보일 정도였죠." 동료 직원이 급히 총을 가지러 오두막으로 들어갔고 그는 휴대전화로 영상을 촬영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사고가 발생합니다. 두 보호자를 등 뒤에 둔 트리거가 기세등등하게 짖으며 야생 늑대를 경계하자, 거대한 야생 늑대는 단걸음에 달려와 트리거를 물고 던져버렸습니다. "늑대가 트리거를 물더니 공중으로 띄워 던져버렸어요." 기세 좋게 울려 퍼지던 트리거가 깨갱거리는 소리가 숲에 울려 퍼졌고, 당황한 남성은 영상을 촬영하다 말고 무기도 없이 소리를 지르며 앞으로 뛰쳐나갔습니다. 그때 뒤따라 나온 동료가 늑대를 쫓기 위해 총을 쏘았습니다. "동료가 허공에 총을 쏘며 위협하자 늑대가 공격을 멈추고 숲으로 돌아갔습니다." 하지만 그게 끝이 아니었습니다. 이후에도 야생 늑대는 끝내지 못한 싸움 때문이었는지 아니면 배고파서 개를 사냥하려 한 것인지 2번이나 다시 되돌아왔고, 이들은 온종일 긴장을 풀 수 없었습니다. 한편, 트리거의 상처는 생명에 지장이 없으며 잘 치료되고 있다고 합니다. 전문가에 의하면 영상 속 늑대는 그레이 울프(회색 늑대)로 보이며, 수천 년 전 늑대와 가정견의 교합으로 검은색 털이 유전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집에서 키우던 고양이한테 긁혔을 뿐인데 '패혈증' 걸려 죽을 뻔한 60대 여성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4093 사진 : Shirley Hair 집에서 고양이를 키우던 한 60대 여성이 고양이한테 긁힌 상처 때문에 목숨을 잃을 뻔한 아찔한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요. 고양이가 긁은 상처가 얼마나 심했길래 죽을 고비를 넘겼던 것일까요.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과 메트로 등은 지난 4일(현지 시간) 고양이에게 긁혔다가 패혈증 증상으로 목숨을 잃을 뻔한 여성 셜리 헤어(Shirley Hair) 사연을 소개했는데요. 사진 : Shirley Hair 브리스톨 원터본에 살고 있는 그녀는 어느날 갑자기 심한 어지러움증과 근육통에 처음에는 단순한 감기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좀처럼 감기가 낫지 않아 이상하다고 생각하고 있을 무렵 집에서 키우던 고양이가 긁은 상처에서 다른 부위로 퍼져 나가고 있음을 본 것인데요. 불안한 마음에 병원을 찾은 그녀는 뜻밖의 이야기를 듣게 됩니다. 패혈증을 앓고 있다는 것이었는데 원인이 바로 고양이가 긁은 상처 때문이라는 것이었죠. 알고보니 고양이가 긁은 상처 틈으로 병원균이 침입해 패혈증에 이른 것이었습니다. 그냥 무심결에 놔뒀던 고양이 상처가 큰 병으로 발병한 것이었습니다. 사진 : Shirley Hair 결국 그녀는 고양이가 긁은 상처 부위 조직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고 회복기간 동안 인위적인 혼수 상태로 5일을 지내기도 했습니다. 세균의 활동을 억제하기 위해서였습니다. 한 달 이상의 병원 입원 치료를 무사히 끝낸 그녀는 건강을 회복하고 다시 집에 돌아올 수 있었는데요. 그녀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수술을 받고난 후 상처가 쉽게 낫지 않아서 곧 죽을지도 모르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렇다고 단순히 고양이가 긁은 상처 때문이라니 도저히 믿겨지질 않네요"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더보기
미국 경찰, 테이프에 남은 '지문' 찾아 끝까지 추적…결국 학대범 잡았다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502 사진 : Jeffcomosheriff 테이프로 다리와 입이 꽁꽁 감겨 죽어가던 강아지가 발견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사건이 미국에서 발생했습니다. 미국 매체 폭스뉴스 등이 지난 2월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사건은 다음과 같습니다. 미주리주의 한마을에서 유기견을 발견한 경찰은 큰 충격을 받았는데요.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발견 당시 강아지는 온몸에 테이프가 감겨져 있었고 추위에 방치돼 있어 눈동자에 초점도 흐려지고 있었습니다. 사진 : Jeffcomosheriff 구해 달라고 짖고 싶었지만 소리 낼 수 없었던 녀석은 경찰을 보고도 두렵기는커녕 마냥 꼬리를 흔들며 반겼는데요. 어찌 이렇게 사람을 따르고 좋아하는 동물을 이토록 잔인한 방법으로 죽이려 했을까요? 경찰은 녀석을 곧바로 동물 병원으로 옮겼고 검사 결과 저체온증과 뇌진탕을 앓고 있다는 결과에 분노를 참지 못했습니다. 도를 지나친 학대범에게 경찰은 자비를 베풀고 싶지 않았습니다. 사진 : Jeffcomosheriff 경찰은 즉각 수사에 나섰고 자칫 묻힐 뻔한 사건을 테이프에 남은 지문을 감식해 결국 39세의 폴 가르시아 남성을 체포하게 되었습니다. 이후 강아지는 보호소에서 건강을 회복 중이고 학대범은 동물 학대 혐의로 기소돼 법의 처벌을 앞두고 있다고 합니다. 테이프에 남은 지문으로 학대범을 끝까지 찾아낸 미국 경찰의 모습은 동물학대범에 대해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는 국내 현실과 대조를 이루는데요. 하루라도 빨리 국내에서도 동물보호법 강화는 물론 동물학대범에 대한 책임을 물어 더이상 동물학대가 자행되지 않는 시스템 구축이 절실해 보입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더보기
고양이와 눈 마주친 리포터 '웃음보 터지며 방송사고'
최근, 브라질 경찰서 앞에서 심각한 뉴스를 전하던 아서 기자는 방송 커리어상 최대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카메라를 보며 시청자들에게 진지한 얘기를 전하고 있을 때 머리만 빼꼼히 내민 고양이와 눈을 마주치고 만 것입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아이컨택이었습니다. 방심하고 있던 아서 기자는 고양이를 보고 크게 웃음이 터지고 말았습니다. "프핰!" 어떻게든 냉정하고 진지한 표정을 유지하려 애썼지만 그의 웃음 제어기는 이미 고장 나버린 상태였죠. 아서 기자는 웃으며 말을 간신히 이어나갔고, 준비하던 멘트는 휴대전화를 보며 읽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가까스로 멘트를 읽고 자신의 역할을 다한 그는 허리를 굽히고 참았던 웃음을 시원하게 터트렸습니다. 뉴스를 전하다 웃으며 방송사고를 낸 아서 기자의 모습은 브라질에서도 크게 화제가 되었고, 뉴스를 보도하던 그는 오히려 취재 인터뷰의 대상이 되었죠! "제 방송을 망쳐서 화나지 않았냐고요? 너무 귀여워서 화낼 수 없어요." 아서 기자는 고양이가 계획적으로 생방송에 난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가끔 생방송 중인 기자들 옆에 방송을 타고 싶은 사람들이 다가와 방송 사고가 날 때가 있습니다. 녀석도 그런 부류가 아닌가 싶습니다." 고양이는 경찰서 앞에 가끔 나타나 먹이를 얻어먹던 길고양이이며 현재 아서 기자가 입양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P.S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너무 큰 몸집 때문에 주인에게 버림받은 '늑대개'의 실제 소름 쫙 돋는 비주얼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643 사진 : instagram 'brit_allen_' 사람보다 두 배가량 큰 몸집을 자랑하는 늑대개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샤이 늑대 보호소에 있는 늑대개 유키는 최근 SNS상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보호소 직원을 통해 인스타그램으로 최초 공개된 실제 모습은 정말 어마어마할 정도의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녀석은 강렬한 늑대의 눈빛과 셰퍼드 거대한 몸집 그리고 영롱한 회색빛의 허스키가 합쳐진 모습을 하고 있는데요. 사진 : instagram 'brit_allen_' 사실 DNA 검사 결과 늑대 87.5%, 시베리안 허스키 8.6%, 독일 셰퍼드 3.9%에 교배종으로 확인됐습니다. 안타깝게도 유키는 너무 크다는 이유로 전 주인에게 버림받았어야만 했는데요. 하지만 녀석을 버린 주인 역시 종양을 진단받아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주변에 안타까움을 사고 있습니다. 이후 임시보호소에서 안락사 대상이 되었지만 SNS에서 인기를 얻은 후 다른 보호소로 옮겨져 다행히 새로운 삶을 살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사진 : instagram 'brit_allen_'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