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werOW
1,000+ Views

하루에 하나(목표) 장범준 노래 추천

오늘 소개할 곡은 버스커 버스커 '1집 마무리' 미니엘범 1번 트랙 '그댈 마주하는건 힘들어'입니다.

줄여서 '그마힘'이라고도 부르죠

헤어진 후 상대를 마주하고 싶지 않을 정도로 힘든 감정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는 곡입니다.

베이스 담당 '김형태'가 후렴에 코러스로 참가했습니다.

가사 중 '너도 이제 떨어지는 꽃'에서 꽃은 저번에 소개시켜드렸던 '꽃송이가'에 나오는 꽃이랑 동일인물로 이어지는 스토리입니다.

OGN 켠김에 왕까지에서 그마힘을 불렀고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 25화에서 미션곡으로 나왔습니다.

가사

그댈 마주하는거는 너무 힘들어
그때 그 기억이 나를 괴롭게 하네
이런 말을 해도 될진 모르지만
행여 나와는 제발 마주치지 마요

그날의 향수가 남아있는 곳은
아직 너무 힘들어
하나도 괜찮지 않아

그러니 우리 우연히라도
그때의 맘 그날의 밤
떠오르게 만들지는 마요
워워워

그대 없는 곳 우리 없는 곳
지나갈테니
그러니 그대도 나를 좀 피해줘요
워워워

그댈 마주하는거는 아직 힘들어
그때 그 기억이 나를 외롭게 하네
이런 말을 해도 될진 모르지만
행여 나와는 제발 마주치지 마요

그날의 향수가 남아있는 곳은
아직 너무 힘들어
하나도 괜찮지 않아

그러니 우리 우연히라도
그때의 맘 그날의 밤
떠오르게 만들지는 마요
워워워

그대 없는 곳 우리 없는 곳
지나갈테니
그러니 그대도 나를 좀 피해줘요
워워워

아무렇지 않은가요
너도 이제 떨어지는 꽃
몰래 이렇게 바라보는 것도
나도 내가 왜 이러는건지

그러니 우리 우연히라도
그때의 맘 그날의 밤
떠오르게 만들지는 마요
워워워

그대 없는 곳 우리 없는 곳
지나갈테니
그러니 그대도 나를 좀 피해줘요
워워워

그러니 우리 우연히라도
그때의 맘 그날의 밤 그대의 맘
그대의 밤 그대의 봄
모든 게 날 미치게 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하루에 하나(였던) 장범준 노래 추천
오늘 소개드릴 곡은 장범준 1집 5번 트랙 '무서운 짝사랑'입니다. 좋아하는 여자가 있지만 말도 못하고 집에서 SNS로 몰래 사진을 훔쳐보는, 소심하고 찌질하지만 살짝 귀엽기도 한 짝사랑을 하는 남자에 대한 노래라고 합니다. 장범준이 작곡가는 자기 자신을 소심하고 찌질하지만 살짝 귀엽기도 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고 무섭다고ㅋㅋㅋㅋㅋ 제목부터 '무서운' 붙어있는게 뭔가 심상치 않죠? 이 곡의 주인공을 표현하는 용어가 있는데요 '얀데레'라고 합니다. '얀데레'는 '츤데레'와 어원이 같은데요 츤데레는 부끄러워 하고 틱틱대면서 좋아하는거지만 얀데레는 광기서리게 좋아하는 겁니다... 가사 처럼 막 상상하면서 혼자 죽을 것 같이 좋아하는데 그게 SNS를 염탐하면서 그러는거라든지 으윽... 가사를 봐보시면 오류들이 많이 보이죠 요란한 사일런스, 고요한 사이랜, 순수하지만 더러운... 이게 광기에 물든 사랑이 아닐까 싶습니다... 가사 내가 널 좋아한다는 게 너무 우습겠지만 그게 아니야 누가 널 안 좋아하겠냐마는 비웃지만 마 순수한 내 맘 집에서 맨날 훔쳐보는 니 사진이 난 좋아 무섭겠지만 나 같은 남잔 너 같은 여자를 갖고 싶잖아 보고 싶잖아 우리 둘이 이 거리를 같이 걷는 바로 그 망상이 언제나 행복해 It always makes my day 언제나 아름다운 그 모습 그대로 우에오 너무나 Beautiful 우리들 사이로 요란한 Silence 심장이 쪼개져 고요한 Siren 어쩌다 마주치는 눈빛 두근대는 Heartbeat 이러다가 죽겠네 사랑을 만들어 오늘도 혼자서 나와의 만남 넌 모르겠지만 행복했어 나 미쳐버려 나 두근대기만 한 이 모습 알까 궁금하지만 너무 멀어 넌 내가 널 항낭 바라보는 이 맘 순수하지만 더러운 사랑 가슴이 콩닥 뛰어오르지만 그게 다잖아 어쩔 거야 나 우리 둘이 이 거리를 같이 걷는 바로 그 망상이 언제나 행복해 It always makes my day 언제나 아름다운 그 모습 그대로 우에오 너무나 Beautiful 우리들 사이로 요란한 Silence 심장이 쪼개져 고요한 Siren 어쩌다 마주치는 눈빛 두근대는 Heartbeat 이러다가 죽겠네 사랑을 만들어 오늘도 혼자서 우리들 사이로 요란한 Silence 심장이 쪼개져 고요한 Siren 어쩌다 마주치는 눈빛 두근대는 Heartbeat 이러다가 죽겠네 사랑을 만들어 오늘도 혼자서 https://youtu.be/fiN83BWMqtE
하루에 하나(였던) 장범준 노래 추천
오늘 소개드릴 곡은 장범준 1집 7번 트랙 '내 마음이 그대가 되어' (내마그)입니다. 새벽 세 시 전 여자친구 생각에 잠에서 깨 담밸 피는 자취생의 모습을 담았다고 합니다. 담배를 피는 이유는 미련이 남았기 때문이라고... 새벽에 전 여인에게 전화해 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 노래가 더 감성적으로 들릴 것이라고 합니다. 장범준이 장범준 3집 '당신과는 천천히'를 작업하고 뒤늦게 비슷한 곡이 있었다고 느꼈는데 그게 이 곡이었죠ㅋㅋㅋ 실제로 비슷한 느낌이죠 자체 표절은 인정이죠 가사 새벽 3시 니 생각에 지쳐 담밸 피다 맘에 밟힌 머리끈 너 없는 차가운 이 밤 말이 없는 너는 마치 나를 잊은 것 같아 수많은 변명에도 말이 없던 그 입술 사랑한단 말조차 부족할 때가 있지만 시간은 흘러가고 이런 나는 나는 어떡해 말이 없는 너는 마치 나를 잊은 것 같아 수많은 변명에도 말이 없던 그 입술 사랑이 중요하다며 다른 건 필요 없다며 쓸어내린 머리칼과 몰랐던 처음이 되어 내가 만약 사랑한다고 하면 내가 만약 그대로 그대로 말이 없는 너는 마치 나를 잊은 것 같아 수많은 변명에도 말이 없던 그 입술 사랑이 중요하다며 다른 건 필요 없다며 쓸어내린 머리칼과 몰랐던 처음이 되어 어차피 그런 거라고 https://youtu.be/Xdit48P0Y5k
하루에 하나(였던) 장범준 노래 추천
오늘 소개드릴 곡은 장범준 2집 장범준 트리오 타이틀 1번 트랙 '사랑에 빠져요'(금세 사랑에 빠지는)입니다. 장범준 2집은 '장범준 트리오'와 '언플러그'가 있는데요 트리오는 장범준이 하고 싶은 음악으로 구성되어 있고 언플러그는 대중들이 원하는 서정적인 음악으로 이루어져있다고 합니다. 이 앨범은 유일하게 뮤비가 없습니다. 그대신 웹툰이 있죠, 박수봉 작가와 협업한 '금세 사랑에 빠지는' 브랜드 웹툰을 연재했는데요 앨범 나오기 전에 연재하던 거고 웹툰에 앨범 음악이 BGM 버전으로 삽입되어 있어서 팬들은 앨범 나오기 전까지 웹툰으로 노래를 들었다고 하네요ㅋㅋㅋ 네이버 웹툰에 검색하면 나오는데 진짜 재밌습니다. 앨범은 1만장 한정 판매로 이루어졌고 웹툰이 소장되어 있는 책자형 앨범입니다. 품절 이후엔 중고로 3~4배 높은 가격으로 나오기도 했고 10만장으로 한정판매 했어도 됐는데 자신을 과소평가한것 같다는 평이 많았습니다. 이 앨범이 장범준이 28살때 나온거라 20대 마지막 정규 앨범이라고 생각이 들어서 장범준이 느껴왔던 여러 감정들을 만화와 음악에 담았다고 합니다. (첫사랑은 영원한가, 나를 좋아하는 여자와 내가 좋아하는 여자, 결혼은 누구랑 하게 되는 걸까, 현실은 왜 이렇게 힘든가 등등) 이 곡의 설명은 '봄이 되었으니 모두 사랑에 빠지자는 의미입니다.'로 되어있습니다. 기타 리프는 장범준이 애용하는 건데 슈스케 예선에서 성인식 부를 때 처음 공개되었고 2집 앨범으로 나오게 됩니다. 가사 자꾸 마주치지 말아요 그대 심장이 너무 뛰어서 아파요 이제 안 그래도 그대에 주위를 스쳐만 가도 사랑에 빠져요 금새 또 사랑에 빠져 버려요 사랑에 사랑에 사랑에 빠져 버려요 자꾸 재촉하지 말아요 그대 나 요즘 너무 바빠서 안 그래도 그대 안보려고 그래 하다가 너무 아파서 사랑에 빠져요 어차피 사랑에 빠지겠죠 난 영원한 사랑은 아직은 모르겠죠 난 사랑해 버려요 평범한 사랑을 모르겠죠 난 어차피 사랑에 사랑해 버리겠죠 널 너만 있으면 모든게 괜찮아져 버려 그대여 난 너만 있으면 모든게 다 괜찮아져 사랑에 빠져요 평범한 사랑을 모르겠죠 난 영원한 사랑은 아직은 모르겠죠 난 사랑해 버려요 평범한 사랑을 모르겠죠 난 어차피 사랑에 사랑에 빠지겠죠 난 https://youtu.be/kV4yLmESs78
하루에 하나(였던) 장범준 노래 추천
오늘 소개드릴 곡은 장범준 1집 6번 트랙 '낙엽 엔딩'입니다. 이별을 겪은 남자의 슬픔을 표현한 곡입니다. 벚꽃 엔딩과 비교되는 감성을 갖고 있는 곡이라서 재밌게 낙엽 엔딩으로 지었다고 합니다. 노래가 술마시고 기타치면서 부르면 슬퍼서 눈물 날 노래라고 합니다... 그래서 슬픔을 표현하기 위해 병에 걸린 듯한 느낌으로 노래를 부르려고 노력했다고 합니다. 제가 잘때 듣는 노래 두 번째입니다. 개인적으론 가을 연금이 되길 원하지만 희망적이지 못하고 슬픈 노래이고 1집 인지도도 낮다보니 그러지 못한게 참 아쉽습니다. 가사 꽃잎처럼 날아다니는 넌 나의 별빛 오늘도 그 별빛은 멀리 있어서 나는 볼 수가 없군요 떨리지 않은 하루를 보낸 나를 어찌할까요 그대는 이 내 맘을 어찌 알까요 나는 알 수가 없어요 그대는 모르겠지만 이 몸은 바람이 되어 꺼지지 않는 불빛이 되어 오늘도 너를 찾아요 그대는 모르겠지만 이 몸은 낙엽이 되어 시들지 않는 꽃잎이 되어 오늘도 너를 찾아요 사랑니만큼 아픈 사랑을 하는 분홍빛 입술은 다시 피어날 수 없죠 술 취한 눈빛 만이 나를 비춰요 번지지 않는 눈물을 흘려내며 당신만을 생각하는 이 내맘에 봄비가 내려도 그댄 알 수 없어요 그대는 모르겠지만 이 몸은 바람이 되어 꺼지지 않는 불빛이 되어 오늘도 너를 찾아요 그대는 모르겠지만 이 몸은 낙엽이 되어 시들지 않는 꽃잎이 되어 오늘도 너를 찾아요 그대는 모르겠지만 그대는 모르겠지만 이 몸은 바람이 되어 꺼지지 않는 불빛이 되어 오늘도 너를 찾아요 그대는 모르겠지만 이 몸은 낙엽이 되어 시들지 않는 꽃잎이 되어 오늘도 너를 찾아요 그대는 모르겠지만 https://youtu.be/ZztOL02Mgq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