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퀸은 영화 배우 뺨치게 잘생긴 드러머를 제외하고는 볼 만한 게 없다
퀸이 초기 시절 어느 평론가에게 들은 말  '영화 배우 뺨치게 잘생긴 드러머를 제외하고는 볼 만한 게 없다' 에서 영화 배우 뺨치게 잘생긴 드러머는 로저 테일러! 만화 캐릭터도 이렇게 만들면 사기라고 할 것 같은데... 얼굴만 존잘이 아니라 본업까지 핵존잘 작곡 드럼 기타 베이스 보컬 다 가능한 레알 먼치킨 Radio Ga Ga(레디오 가가)를 만든게 로저♡ 거기에다 치대생 출신이고, 나중에 적성에 안맞아서 식물학으로 전과 아름다운 외모를 가졌지만, 성격은 존나쎄 그 자체인 로저 공연 전에 염색을 잘못 해서 머리가 녹색이 됐는데 프레디가 이걸로 내내 놀려먹어서 드럼 집어던짐ㅋㅋㅋㅋ 퀸 음악 악평한 롤링스톤지에 친필 쌍욕 편지도 보냄ㄷㄷㄷ 비행기 구토용 봉투에 편지를 써서 보내는 성질머리;; 기자가 콘서트 제대로 안보고 공연 전 음향체크만 듣고 후기 써서 씅질이 남! 씨익씨익;;; 180.3cm / 60.3kg의 슬랜더 프레디가 라이브때 키 낮춰서 노래해도 본인은 드럼치며 꿋꿋이 원키 고음 지른게 로저 예전에 고향에서 밴드를 했었는데 보컬이 나가고 보컬, 드럼을 동시에 맡은 경험이 있음ㅋㅋㅋㅋ 보컬도 제일 안정적인건 로저였다고 함 고음이 젤 높이 올라가는것도 로저! 로저 테일러에게 겸손함이란?| 전혀 없음ㅇㅇ (난 좀 짱이니까) 로저는 참지않긔. 우리 로저는 안 참고 찢어요 사기캐는 나이들어서도 존잘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Busta Rhymes
속사포랩의 대명사 미국의 래퍼로, 많은 유명 힙합 그룹에 소속돼서 힙합 가수 사상 최대의 인맥을 지녔다고 합니다. 그 우스꽝스럽고 자주 변하는 자메이카풍 헤어스타일은 쇼크 G, 쿨리오를 능가하며, 예명은 퍼블릭 에너미의 척 D가 지어주었습니다. 배배꼬인듯한 라임으로 도배된 가사와, 마치 딱따구리같은 자세로 내뱉어대는 엽기적인 속사포랩은 듣는이도 전율케 할 정도. 1972년생으로 5월 20일 브루클린에서 태어났습니다. 고등학교에서 비기와 제이지의 친구가 되면서 같이 프리스타일 랩을 즐기며 랩스킬을 쌓아왔다고 합니다. 참고로 비기와는 동갑이고 제이지보단 연하입니다. 어렸을 때부터 힙합에 관심이 많아 고등학교 때 그룹을 조직해서 MTV에서 주최하는 힙합대회나 다른 행사에 종종 참가했습니다. 졸업 후에 여러 유명 래퍼들의 노래에 피처링을 하며 친분을 쌓고 이름도 알려지게되며, 플림 오비 스쿼드에 들어갔으나 개인 사정으로 팀에서 나가버렸습니다. 일렉트라 레코드와 계약하여 리더스 오브 더 뉴 스쿨의 리더로 활동하여 히트를 쳤으나, 결국 그룹은 해체돼고, 버스타는 오히려 솔로로 데뷔합니다. 1996년에 솔로 데뷔작 'The Coming'은 R&B 차트 1위에 오르며 순식간 그를 스타덤에 올려놓았습니다. 수록곡 'Woo-ha!! got you all in check'가 랩 차트 정상을 밟았고, 팝 차트 8위까지 진입하는 히트를 거두게 됩니다. 1997년 2집 음반 'When Disaster Strikes...' 역시 차트 1위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결국, 그는 동부 힙합의 거물 중 하나로 대중들이 기억 하게 됩니다. 1998년 세 번째 앨범이자 스위즈 비츠의 데뷔 앨범인 'E.L.E. (Extinction Level Event): The Final World Front'를 발매합니다. 그의 직속 프로듀서인 제이 디와 결별한 후 작업한 앨범이며, 탑 알엔비/힙합 차트에서 2위를 하게 됩니다. 싱글인 'Gimme Some More'은 영국 차트 5위까지 하게 됐으며, 재닛 잭슨이 피처링한 'What's It Gonna Be?!' 또한 미국, 영국 차트 탑 10 싱글에 다시 오르게 됐습니다. 이 앨범으로 인해 그는 대중들에게 스피드 래퍼로 기억 되게 됩니다. 2000년 일렉트라 레코드를 떠나 4집 'Anarchy', 2001년 5집 'Genesis', 2002년 6집 'It Ain't Safe No More...'까지 R&B 차트 성공작들을 연거푸 쏟아내며 히트퍼레이드를 내달리게 됩니다. 팝 차트에서도 'Dangerou', 'What's it gonna be' 등 다수 곡들이 팝 아티스트로도 활동한 덕에 성공했으며, 2004년 닥터드레의 애프터매스 레코드에 영입돼 2006년 'The Big Bang'을 발매해 전 세계 힙합차트 상위권에 진입합니다. 특히 수록곡 'Touch It'의 리믹스 버전은 국내의 수많은 클럽에서 많이 틀어주었으며, 클럽 단골 손님들은 다 알고있는 곡입니다. 2008년 7월 17일 애프터매스 레코드에서 퇴출당하고, 레코드를 옮기고 다사다난한 일을 겪었으나, 2011년 크리스 브라운과 작업한 노래로 다시 한번 건재함을 알리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