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감성글귀] 작은 칭찬이 지금의 나를 있게 했다

책 정보 보러가기 > http://bit.ly/2p2jzym
플라이북 앱에서 보기 > http://bit.ly/2CslYoQ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 비옥취사 (比玉聚沙) ♡ 인생을 살면서  좋은 친구를 만난다는 것은  그 어떤 일 보다도 중요한 일입니다. 그래서 좋은 친구라고 생각하면  천리를 멀다하지 않고  찾아가 만나는 것은  너무나 행복한 일입니다. 그러나  친구도 처음에 만날 때는  의기가 맞아 화통하게  친구사이로 지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이해관계에 따라  멀어지는 경우도 있고, 처음에는 담담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은근한 향기와 기품이 느껴져서  오랫 동안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옛날부터 군자들이 친구를 사귀는 것은  처음엔 물처럼 담담하지만  그 사이가 오래가게 되고, 소인들이 친구를 사귀는 것은 처음엔 술처럼 달콤하지만 이해관계에 따라 만나고 헤어진다는 비유가 있습니다. "서애 류성룡 선생"은  "군자들의 사귐"을 "옥"에 비유하고  "소인들의 사귐"을 "모래"에 비유하여  설명하고 있습니다. 군자들의 친구관계는 비유하자면 옥이 모이는 것과 같다. 그 서로 친하기가 따뜻하면서도  엄격하게 지신을 지키기 때문이다. 그러나 소인들의 친구관계는 마치 모래를 모아놓은 것과 같다. 처음 만나서는 잘 섞이고 부류를 가리지 않고 잘 사귀나, 끝내 이해관계가 없어지면 얼음이 녹듯 서로 갈라지게 된다. 군자 소인의 인간관계를 옥고 모래로 잘 비유한 "서애 류성룡 선생"의 글귀입니다 "군자의 만남은 옥이 서로 만나는 것처럼 서로를 밝혀주고 자신의 빛을 잘 유지한다." <비옥> "소인의 만남은 모래가 서로 섞이는 것처럼 잘 부서진다.." <취사> 요즘 이해관계에 따라 만났다 헤어졌다 모래알처럼 흩어지는 시대에 한번쯤 되새겨 봐야할 귀한 말씀입니다. 늘 언제나 한결같은 날들이 가장 행복한 인생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관계의 물리학/림태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