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slnet
50+ Views

무선 진동기 리모컨과 함께하는 에그 바이브레이터 50가지 그림자

무선 진동기 리모컨과 함께하는 에그 바이브레이터 50가지 그림자


에로틱 플레이의 정점.
새롭고 흥분되는 플레이.
50가지 그림자.

영화 속 판타지 토이를
플레져랩에서 만나보세요!


*영상에 나온 제품이 궁금하다면?

공식 쇼핑몰

서울 특별시 마포구 양화진길 10
02.323.0610

오후 2시부터 오후 8시까지
전화 주문 및 상담 가능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국왕실에서 여왕 다음가는 티아라 컬렉션을 보유한 사람
은 바로 엘리자베스 여왕을 포함한 조지5세(여왕 할아버지)의 아홉 손주 중 가장 어린 현 글로스터 공작 리처드의 아내, 글로스터 공작부인 브리지트 수십개에 달하는 여왕의 티아라 컬렉션과 달리 브리지트는 단 네개의 티아라를 소유하고 있음에도 여왕 다음가는 컬렉션을 보유했다고 평가받는데 그 이유는 1. 며느리 둘과 고명딸, 세사람이 나눠가져야 했던 켄트 공가와는 다르게 브리지트는 아들만 둘이었던 글로스터 공가의 유일한 며느리로서 시어머니 앨리스 공주의 컬렉션을 온전히 물려받음 2. 마지막 ‘플러스원’이 있음 이 두가지가 주로 언급되더라구 그럼 티아라 네개를 한번 살펴보지 않을래~?~?~? 1. [글로스터 허니서클 티아라] 약간 머리띠 같기도 하고? 화려한건지 심플한건지 그냥 봐서는 종잡기 힘든 이 티아라는 절대다수의 영국왕실 티아라들이 그렇듯, 메리 왕비(조지5세의 아내. 현 여왕의 할머니)의 소유였어ㅋㅋㅋ 왕실규모나 국력을 생각하면 빈약하기 그지없던 영국왕실의 주얼리 컬렉션은 이분이 거의 재창조 했다고 보면 됨... (주얼리 뿐만 아니라 이집안 근간을 다시 세운 인물) 1935년, 셋째 아들 헨리가 버클루 공작의 셋째딸 레이디 앨리스 몬태규 더글라스 스콧과 결혼할때 메리는 이 티아라를 새 며느리에게 결혼선물로 주었고 2004년 메리가 102세(!!!)의 나이로 사망하며 이 티아라는 며느리 브리지트의 소유가 되었고, 그녀가 가장 즐겨 착용하는 티아라야 이 티아라에는 재밌는 기능?이 하나 있는데 요렇게 또 요렇게 공주놀이 세트에 들어있는 티아라 마냥 센터스톤을 바꿔서 착용할 수 있다는 점ㅋㅋㅋㅋ 한가지 티아라로 여러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는 특이점이 있어 2. [테크 터콰이즈 티아라] 그동안 막연하게 터키석은 촌스럽고 안예쁜 보석이라고 생각했던 나새기... 반성중... 카보숑컷의 질 좋은 터키석들이 너무나 아름다운 이 티아라는 1893년에 테크 공가의 메리 공녀가 부모님께 결혼 선물로 받은 티아라라고 해. 메리 공녀가 누구냐고? 누구긴 누구겠어 또 메리 왕비야...ㅋㅋㅋㅋㅋㅋ 근데 위의 티아라와는 약간 모양이 다르지? 이 티아라도 앨리스에게 결혼 선물로 주었는데, 그당시에 촬영된 이 영상을 보면 현재의 형태와 같은 모습이야! 메리가 1912년에 왕실 보석상에게 의뢰해 모양을 변형했다고 해 시어머니에게 물려받은 이 티아라는 앨리스의 최애 티아라가 되었고 본인이 사망하기 이전에도 종종 며느리 브리지트에게 티아라는 물론 귀걸이와 목걸이, 브로치까지 풀 스윗을 빌려주다가 위의 허니서클 티아라와 마찬가지로 이제는 브리지트의 소유가 되었어 3. [Iveagh 티아라] 이 티아라는 디테일샷이 없어서 원주인의 착샷으로 대신할게. 메리 왕비야. 이쯤되면 놀랍지도 않음ㅋㅋㅋ 메리에게 이 티아라를 선물한 사람은 가족도, 남편 조지5세도 아닌 아일랜드 최고의 갑부이자 귀족 Iveagh 경이었어 (아일랜드 사람들은 그냥 ‘아이비’로, 저 집안 사람들은 ‘아이브어~’로 발음한다길래 그냥 영어 그대로 표기할게) tmi인데 이 귀족 아저씨 이름이 뭔줄 알아? 에드워드 ‘기네스’래 아일랜드 사람인데... 기네스...? HOXY...? YES... 그 기네스 맥주가 이 아저씨 집안꺼였음... 위인이야 진짜... 암튼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메리는 1953년 사망하면서 이 티아라를 일평생 사람 취급도 안했던 첫째 며느리, 왕비가 될 둘째 며느리, 말 많고 탈 많았던 막내 며느리 그리고 단 하나뿐인 딸 대신 셋째 며느리 앨리스의 몫으로 남겼고 앨리스는 1974년 남편 헨리가 사망하고 아들과 며느리가 새로운 공작부인이 되기 전까지 이 티아라를 즐겨 착용하다 이후로는 브리지트가 몇번 착용하고 공식석상에 등장함 2008년 브리지트의 둘째딸 레이디 로즈 윈저가 웨딩 티아라로 착용해서 재조명 되기도 했어! 4. [까르띠에 인디안 티아라] 드디어 나왔다 플러스원!!! 까르띠에가 만든 주얼리 중 가장 exquisite한 피스라는 찬사가 붙는 이 티아라는 빅토리아 여왕의 셋째딸, 헬레나 공주의 막내인 마리 루이즈 공녀의 소유였어. 마리 루이즈는 자식 없이 남편과 이혼한 후(남편의 동성애 성향 때문이었다고 함) 재혼하지 않고 평생 독신으로 살았는데, 그녀의 대자(godson)이 바로 이 글의 주인공 브리지트의 남편 리처드야! 마리 루이즈는 이 티아라를 리처드에게 유품으로 남겼고 이는 브리지트가 시어머니에게 물려받지 않은 유일한 티아라가 되었어. 혹자는 브리지트의 티아라 컬렉션이 여왕의 그것과 견줄 수 있는 단 하나의 이유가 바로 이 티아라의 존재라고 말할 정도로 존재감이 어마무시한 티아라야 보기만 해도 그 평가가 이해되지 않니? 진짜 엄청나다는 말이 어울리는 티아라라고 생각해! 프로필 사진 촬영중에 딸과 이 티아라로 장난치는(ㄷㄷ) 브리지트 사진으로 글 마무리 할게! ㅊㅊ 디미토리 와 뭐야 부내 개쩐다ㅇㅇ; 글 퍼오면서 대체 이런 글은 어떤 사람들이 쓰는 건가 궁금해짐 살면서 1도 몰랐을 이야기인데.. 덕분에 개흥미돋 꿀잼 근데 티아라.. 한번 실물 봐보고 싶다 눈뽕 오지겠지?
크리스탈의 아부지 (아가부터 지금까지)
오늘의 아부지는 크리스탈입니다! 아침 직캠도 크리스탈이었는데 아부지도 크리스탈이네요 ㅎㅎㅎ 여러장의 사진으로 구성되어있으니 천천히 넘기면서 봐주세요 ㅎㅎ 아가였을때 수정이입니다 ㅋㅋ 이때부터 크리스탈이었네요 ㄷㄷ 와... 모태미녀가 확실합니다.. 전설의 초등스탈!! 뭔가 이떄부터 지금 얼굴이에요 ㅋㅋㅋ 엄청 조숙하네요 여기까지가 데뷔전 일반인 정수정이었습니다! 이제부터 데뷔후를 살펴볼께요 데뷔곡 라차타입니다 이때부터 뭔가 잘될 것 같은 그룹이었어요! (잘된거 맞죠...?) 전설의 비차타까지 넣어놨습니다 ㅎㅎ 참 열심히하는 모습이 보기좋네여 ㅎㅎ NU ABO는 이쁜 사진이 없어 넘어가고 피노키오입니다! 이때도 춤이 이뻐서 막 따라췄었는데...(부끄) 크리스탈의 첫 연기 하이킥입니다! 하이킥 시리즈 중 별로라곤 하지만 여자 출연자 라인이 어마어마했던 걸로!! 그리고 땀흘리는 외국인이 나오는 Hot Summer! 와 전기충격! Electric Shock도 노래가 좋았죠 f(x)의 뭔가 실험적인 음악이 굉장히 끌리더라구요 황금어장에 나와서 입담도 뽐내고! 첫사랑니 앨범도 내고! 핑크테잎 노래는 다 좋고!! 아직도 즐겨듣고 있을뿐이고!! 다들 한번쯤 들어보세요 f(x)의 결정체가 이 핑크테잎 앨범이 아닐까 시프요!! 정식 드라마 주인공을 맡은 상속자들과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대'까지 큰 연기력 논란이 없었죠! 참 끼도 많은듯.. 노래 춤 연기까지 ㅠㅠ 게다가 멘탈도 좋더라구요.. 인터뷰 한자락 가져와봤습니다! Q: 아직까지 언니와 함께 거론될 때가 많은데, 그런 것도 괜찮아요? 물론 싫을 때도 있죠. 특히 우리를 비교할 때는 기분이 안 좋아요. 비교라는 단어 자체가 잘못된 것 같아요. 자매끼리 경쟁하고 서로 비교 당하는 게 맞는 건가요? 우리는 서로를 둘도 없는 후원자라고 생각하는데, 언니 인기가 더 많아서 질투 나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으면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내가 더 신인이라서 그런 거라도 말할 수도 없고. 나중에 유명세가 뒤바뀌는 상황이 되든 말든, 난 그냥 나에요. Q: "스튜핏!"이 유행어가 돼서 기분 좋지 않나?? 아뇨. 전 그거 그만하고 싶어요. 안 좋은 거잖아요. '스튜핏!'을 초등학생들이 따라 한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엄청 충격이었어요. '스튜핏!', '멍청아!', '닥쳐' 다 안 좋은 말이잖아요. Q: 크리스탈의 이상형은? 음, 난 잘 모르겠다. 솔직히 내가 좋으면 된다. 그리고, 그 사람이 날 좋아하고 Q: 가장 견제하게 되는 다른 아이돌 그룹은? 모두 다 배울 점이 있고, 그저 우리가 열심히 하면 되는 것이 아닐까요? 견제할 그룹이 있어도 아마 얘기 안 했을 걸요 (웃음). Q: '꽃 같은 여자'가 되고 싶은가요? 가시 돋친 장미라면 그렇게 연약한 존재로만 보이지는 않겠죠. 여자, 우리가 그리 약하기만 한 존재는 아니잖아요. [f(x)의 음악이 정상에 있진 않지만, 우리를 좋아해주는 사람들이 있으니까 괜찮아요. 나나 멤버들이나 모두 바라던 일인 만큼 즐겁게 하고 있을 따름이에요] 그리고 작년의 레드라이트까지! 그리고 두번째 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대'로 맹활약했죠 ㅎㅎ 정말 전천후인듯 ㅠㅠ 그녀만의 특별한 분위기를 가진 크리스탈!! 뭔가 저기...하고 말걸면 슥 쳐다보고 썩소지을 것 같은 그녀!! 아가부터 지금까지니까 8월 9일 어제 사진까지 올리며 크리스탈의 아부지는 마무리하겠습니다 ㅎㅎ
플라스틱 쓰레기가 벽돌로 재탄생된 썰; Nzambi Matee
29살의 사업가 Nzambi Matee. 원래는 석유산업 기술자로 일하고 있었지만 자신의 고향인 나이로비 길거리에 널린 플라스틱 쓰레기들을 보고 심각성을 느껴 회사를 그만 두고, 엄마 집 뒷뜰에 작은 연구실을 만들었다고 해요. 플라스틱과 모래의 적절한 배합을 통해 내구성이 뛰어난 벽돌을 만들고자 한 거죠. 급기야는 Colorado Boulder 대학의 재료 연구실에 입학하게 되고, 거기서 플라스틱과 모래 최적의 조합으로 탄생한 벽돌 프로토타입 머신을 만들게 됐고요. 그렇게 만들어진 벽돌은 콘크리트보다 녹는 점이 높아서 오히려 콘크리트보다 열에 더욱 잘 견딜 수 있게 됐으니 플라스틱 벽돌이라고 화재에 취약할까봐 걱정할 필요가 없겠죠. 그래서 현재 Nzambi Matee가 차린 회사에서는 전 세계에서 1분에 100만개의 플라스틱병을 사들이거나 무료로 얻어 하루 1000~1500개의 벽돌을 만들고 있다고 합니다. 한 사람의 작은 실천이 종국에는 20톤이 넘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재사용하고, 해당 지역에서 112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내게 된 거죠. Nzambi Matee의 목표는 아프리카 전역으로 이 사업을 확장시키는 거라고 해요. 아프리카에는 아직도 적절한 거처를 갖지 못 한 사람들이 많은데, 이 벽돌이 해답이 되어줄 수 있을 거라고 믿습니다. "플라스틱은 현재 잘못 사용되고, 잘못 이해되고 있는 재료입니다.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지만 사후에는 재앙이 될 수도 있죠." 아직 시작 단계지만 그녀의 아름다운 꿈을 응원합니다. 관심 있는 분은 아래 인스타그램을 방문해보시죠. https://www.instagram.com/gjenge_mak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