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0+ Views

단발머리 마동석 등장, <엑시트> 제작진이 참여한 영화 <시동> 예고편


마동석·박정민·정해인·염정아 주연
단발머리로 파격 변신을 한 마동석이 등장하는 영화 <시동>의 1차 예고편이 공개됐다. 마동석 및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의 신선한 캐스팅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작품은 평점 9.8점을 기록한 조금산 작가의 웹툰 <시동>을 원작으로 한 영화.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과 무작정 집을 나와 우연히 찾은 장풍반점에서 상상도 못한 이들과 만나게 되는 택일(박정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배구 선수 출신 택일 엄마(염정아)가 그려나갈 스토리는 저마다의 매력을 담은 외모와 표정으로 이들이 함께할 특별한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더욱이 전 세대 관객을 사로잡은 <베테랑>과 <엑시트>의 제작진이 참여해 화제가 되기도.“인생 뭐 있어? 일단 한번 살아보는 거야!”라는 카피로 인상적인 포스터는 물론 예고편 속 유쾌한 웃음을 자아내는 캐릭터들의 모습. 좌충우돌 케미를 그린 <시동>은 오는 12월 극장가를 찾을 예정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마동석 너무조앙 ㅋ
단발하니까 고창석형님 느낌 물씬 나네요
@cheatdog 아하하 그런가용? 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What are the basic tips for taking good photographs?
When you capture a photo that means your memory is captured in a frame for hold file. So, it’s the best way we capture memories, tell stories, and share life’s joy. When have a beautiful baby you want to capture his all-beautiful moments from the baby growing up? There are many good moments in our daily life that’s when we have different opportunities to pick up photography. But if you are new to DSLRs or not quite used to your smartphone camera, your camera may feel a little intimidating. For your basic photography, we have you covered with our guide on photography for beginners. We will help you figure out the camera and photography basics along with providing some of our favorite photography tips for beginners that will help to improve your photography. Now we discuss the basic categories need to follow for a beginner: Basic Camera info: The first thing Any photographer needs to know is basic camera knowledge to become a good photographer. So, when you dive into taking photos, you need to understand how your equipment works and how to control it in different situations and moments. Learning about the features and mechanics of your camera – Everything that’s a point-and-shoot, smartphone, DSLR, or any professional camera is most important. Like that, knowing how to turn off the automatic flash, change the shutter speed or aperture, or even understanding the zoom function, can make or break your final photos on situations and beautiful moments. It is best to refer to your camera’s manual when understanding the specifics, but you can also refer to our resource break for your final photos. How to control your camera? How to professional a photographer it’s shows by looking at the way he captures his camera. A photographer needs to learn how to hold your camera correctly and use both hands, one around the body and one around the lens and hold the camera close to your body for support it’s most important for every photographer. Basic Photography Tips for Beginners: There are different types of tips and tricks in photography that can help elevate your skills and take to you the next level as a photographer. 1. Photoshoot gets in close: Your camera zoom decreases your photo quality, but your feet don’t. Because it is safe to physically move closer to your subject for a better photo. 2. Photoshoot practice every day: Try to practice photoshoot every day for your better experience and you can easily get your weak points. You know that practice makes perfect and photography is no exception. 3. Before photoshoot check your camera for even lighting: Exclusively shadows or lack of light will severely impact the look of your photo and get an external light source or schedule your photoshoot for the right time. 4. Camera composition for keeping your eyes: Photoshoot composition and arrangement of visual elements key show your total story. 5. Check and keep your camera batteries charged: The photoshoot's main and most important elements are the battery and charger. So, carefully check your camera for puts a stop to a photoshoot faster than dead batteries. 6. Natural Light for Golden hour: When you get natural lights that means it’s your golden hours for your wonderful photography. So, always try using natural light for capturing a natural photo. The good hour is the time when natural light is diffused and even. The golden hours occur in the two hours after sunrise or two hours before sunset. 7. Enhance your skill on how to work with motion: Always try to develop your photography skill in how to an action photoshoot for help with this. 8. Photo editing work: After the end of the photoshoot make sure to take and fixed your time to edit your selected photo. Your outstanding photography presents your project quality and your photoshoot capturing ability. A wonderful presentation makes sure your photography knowledge and skill to your target customers. 9. Carefully capture and be aware of your background: Should be followed by the image background when you take a photo. Nobody ruins a planned portrait photoshoot quicker than someone putting up bunny ears in the background. 10. Try to chance some variation: Some time should be trying some variation to your capturing photoshoot. Because the same scenery and the same background most of the time created your photoshoot noise and that should avoid it. Photoshoot variation means changing up the scenery, background, their outfit, both, or something else entirely; variation shows interesting movements and interesting photos will always top plain photos. 11. How to organize your work: It depends on your photoshoot work quality and your well-organized presentation of your photo. Our website has different types of tips on how to organize your photoshoot and that will help make sure nothing is ever lost. 12. Should your subject be relaxed: Your working flexibility creates good photoshoot feedback if your subject is nervous or upset, it will show through in the photograph and also try having a normal conversation with them or distracting them between photos to help put them at ease. We share the 12 most important basic tips for a beginner. We will share more photography tips in our next content, so please wait and follow our website for your best experience and enhance your knowledge or photography skills. I just recommended you for content that will help you definitely for the best practice to be number one. lets see : Tips for Photoshop Toolbar Names How to set up a photography studio 12 Professional photography tips for beginner 2021
명작 영화들의 당시 촬영 현장
타이타닉 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장면이다! 다행이도 물은 미지근했다고 한다. 글래디에이터 러셀 크로우가 호랑이 인형에 눕힌 채로 상대방의 발을 도끼로 내려찍는 장면이다. 실제 촬영 당시 배우들의 주변에는 사슬에 묶인 진짜 호랑이들이 대기해 있었고 그 위기 상황 속에서 배우들은 연기를 했었다. 물론, 촬영 중에 실제 호랑이가 덤벼들지 않도록 조련했으며 CG 기술을 통해 이를 절묘하게 합성시켰다! 매트릭스 너무 유명해서 따로 설명할 필요가 있을까? 전설이 된 명장면이다. 인셉션 영화를 보는 내내 내가 지금 뭘 보고 있는건지 내 눈을 의심하게 만들었던 장면! 007 골든아이 추운 혹한의 날씨를 두려워한(?) 제작진은 귀찮지만 직접 미니어처 세트를 만들고 표현하기로 함. 스타워즈 시리즈 R2D2가 이럴리가 없는데....ㅠㅠ 스타워즈 촬영 사진은 다 귀여움 폭발! 글씨가 사다리꼴로 올라가게 하는 효과 양들의 침묵 한니발도 촬영장에선 귀염둥이 인디아나 존스 : 레이더스 최소한의 비용으로 고퀄 뽑아내기 죠스 죠스 쉬는중 이 허접한 귀염둥이 생선이 그 당시에는 충격과 공포를 안겨준 죠스 라이프오브파이 이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배우의 원맨쇼로 이루어진 영화ㅠ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You'll Never Guess What People Eat At The Movies Across The Globe
Yuck. There are hundreds of countries around the world sitting in movie theaters across the globe. One big difference is the food they eat while in the audience. From dried bugs to salted candies, world customs really have their own distinct palette. Though Americans believe there's nothing in the world that could be better than a nice bag full of buttery popcorn, they are in for a huge surprise. Check out the movie theater snacks from around the world. You're going to be shocked. USA: Salted, Buttery, Popcorn It's crunchy. It's addicting. It's SO American. Popcorn is a very traditional snack without a ton of calories...that is, if you don't drench it in a pool of butter and salt. Popcorn has had a long standing reservation in our culture, primarily since corn is such in abundance within our country. We've muti-purposed corn to be just about anything but popcorn is still our favorite creation. Just remember, a small popcorn won't get you through intermission. A large popcorn will make you feel fat. But who cares, right? Great Britain: Sugared Popcorn Why am I not surprised that Great Britain would have a seamlessly more proper snack? Compared to American, the Brits always seem to do the exact opposite. From my personal view, I just don't understand the thrill of sugary popcorn. However then again, kettle corn and caramel corn is a huge success in the States. Brits are notorious for their bitter drinks such as coffee and tea paired with a very decadent and sweet dessert. I guess it's only fitting, pinkies up. Japan: Iwashi Senbei The first idea that popped into your mind was probably not that these are sardine rice crackers. The crisps are baked in sugar and soy sauce to give them their distinct taste. Rice is a very traditional food within the country so it's no surprise it is a snack as well. And with Japan being a very dependent country on its seafood industry, it's obvious that a leading snack brand would be fish based. Still interesting. Brazil: Roasted Ants Okay GROSS. As an American, I will never understand the love for eating bugs. We get it, they are packed with a ton of protein and have a nice crunch. But it's so taboo in American culture. On the other hand, Brazilians loves them. It's an aphrodisiac, or food that stimulates sexual desire, which could be the reason for why Brazilians are such a fan. Talk about a passive aggressive way to show your date that you want to hook up. Norway: Dried Reindeer Meat Somewhere in the North Pole, Santa is crying. This food seems so fitting though for the region. Reindeer meat is cut and then dried for a chewy taste. Very similar to beef jerky in the States. Reindeer meat boasts very low fat and high protein. However, I can't seem to feel sympathy for Rudolph & his gang once they find out that the Norwegians are snacking on their friends. Guess Norway is going to become the land of misfits toys soon enough... South Korea: Dried Cuttlefish I guess this goes hand in hand with popcorn in the Asian nation. With a meaty texture and briny flavor, apparently South Koreans can't get enough. It can be seasoned in a variety of flavors. Though they're also fans of roasted chestnuts, dried cuttlefish still frequently comes out as the fan favorite. I still don't know what a cuttlefish is. Russia: Beluga Caviar This is reserved for the rich and only the rich but a very common wealthy delicacy. Though the average folk may not be accustomed to eating the beluga caviar themselves, they know exactly who is receiving it when they attend the movie theater. Apparently movies in Russia are a more fancy affair, something Americans and other world countries would gawk at. With Russia being known to have extreme customs, this one tops the cake. Greece: Souvlaki Okay, this looks delicious. Lamb or beef souvlaki will be a fit for an Grecian attending an outdoor movie. They're tender and savory and it's already making my mouth water. Grecians are notorious for having the best food in the world and it's no surprise that their movie theaters also come with a wide delicious variety of choices. Please fly me to Greece because I'm starving. Netherlands: Salty Licorice This could be the most hated snack in America. Black licorice is a very distinct taste that very few people enjoy. In America, our black licorice contains a lot of sugar. However in the Netherlands, they salt their licorice with ammonium chloride which gives eaters a tongue-numbing sensation. Is this candy a drug? No thank you. India: Samosas This is my favorite. Look how good that looks! Bollywood theaters are all the rage in India far more popular than any Western movie. Samosas are potato stuffed pastries that taste as good as they look. With Bollywood movies comes a delicious combo of chutney and cheese sandwiches and vada pav, potato fritters in a bread bun. I could definitely ship this idea in the USA.
코로나19 때문에 떡상한 바이러스 재난 영화 5선
Editor Comment 개봉 당시엔 미래에 대한 경고였을 바이러스 재난 영화.국내 영화 <감기>와 더불어 해외 바이러스 재난 영화가 전 세계적으로 재조명되고 있다. 모두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현실이 벌어지고 있는 지금을 예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영화들의 공통 관전 포인트는 눈으로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를 극복해나가는 인간의 사실적인 모습들이다. <아이즈매거진>이 현 상황과 맞닿은 바이러스 재난 영화 5선을 준비해봤다. 현실과 비슷한 상황에 비춰 감탄하기보다는 영화가 인류에게 던지는 메시지에 집중해보며 감상해보길. 크레이지(The Crazies, 2010) 코로나19는 중국 우한의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노출된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이 시작되었다는 의혹이 있다. 아직 과학적으로 증명된 바는 없지만, 중국 연구소 직원들이 발표한 바이러스 유출 논문에 쓰여진 사례로 본다면 가능성이 농후한 일이기도 하다. 영화 <크레이지>는 인위적 실험과 관리 소홀로 인해 생긴 치명적 바이러스에 초점을 맞췄다. 감염 후 단 48시간 만에 미치게 이르게 되는 치명적 바이러스의 이름은 ‘트릭스’.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사실을 알고 있던 정부는 군부대를 투입, 도시를 폐쇄하고 생존자를 전멸시키려 한다. 살인 광기에 휩싸인 생존자들과 도시를 전멸시키려는 정부를 상대로 필살적으로 탈출을 시도하는 주인공 데이빗과 그의 가족들. 반인륜적인 영화 속 정부의 결정이 과연 최선의 선택이었을지 생각하며 감상해보길 추천한다. 컨테이젼(Contagion, 2011)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재조명되고 있는 영화, <컨테이젼>. 영화 같은 현실, 현실 같은 영화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전염병의 확산에 따른 인간의 공포와 사회적 혼란을 사실적으로 그려내 큰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바이러스의 배경지는 홍콩. 미국인 베스는 홍콩 출장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기 전, 공항 바에서 맥주 한 잔을 즐기면서 영화는 시작된다. 전염의 가장 직접적 경로인 손에 포커스를 맞춘 점과 영화 말미에 드러나는 바이러스의 경로가 박쥐의 변을 먹고 자란 돼지를 요리한 요리사로부터 시작되었다는 점이 코로나19 사태와 매우 닮아있다. 영화 속 명대사, “늑장 대응으로 사람들이 죽는 것보단 과잉 대응으로 비난받는 게 낫다고 생각합니다.”는 심각한 상황을 마주한 우리들에게 귀감이 될 만한 메시지를 주기도. 아웃브레이크(Outbreak, 1995) 1995년에 개봉된 ‘에볼라’ 바이러스를 다룬 영화, <아웃브레이크>. 1967년 아프리카 모타바 계곡 용병 캠프에 의문의 출혈열이 발생하고 수많은 용병이 죽는다. 미군은 용병들의 혈액만 채취한 뒤 폭탄을 투하해 그들을 몰살시킨다. 30년이 흘러 같은 지역에서 또다시 출혈열이 발생해 모두가 사망하고, 에볼라 바이러스가 숙주 원숭이를 통해 미국에 퍼지며 큰 위기에 빠지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웃브레이크>는 전염병이 어떤 과정으로 발생, 확산되는지 조금 더 구체적이고 사실적이게 묘사됐다. 특히, 정부가 국민을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과정은 영화의 극적인 긴장감을 더해주는 관전 포인트. 나는 전설이다(I Am Legend, 2007) SF 소설계의 세기의 걸작으로 꼽히는 ‘리처드 매드슨’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제작된 영화 <나는 전설이다>. 2012년, 인류의 멸망. 전 인류가 멸망한 가운데 과학자 로버트 네빌만이 살아남는다. 지난 3년간 그는 매일같이 또 다른 생존자를 찾기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방송을 송신한다. 그러나 그가 그토록 애타게 찾았던 생존자들은 더 이상 인간의 모습이 아니었다. 그들은 이상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변종 인류’로 변해 버린 것. 인류의 운명을 짊어진 네빌은 면역체를 가진 자신의 피를 이용해 백신을 만들어낼 방법을 알아내야만 하는 숙명을 짊어지게 되고 인류 최후의 전쟁을 치르게 된다. 놀랍게도 이 영화의 결말은 감독판과 극장판에 따라 두 가지로 나뉜다. 스포는 하지 않겠다. 시간적 여유가 된다면 두 결말의 차이점을 비교해 감상해보길. 캐리어스(Carriers, 2009) 정체불명의 바이러스로 오염된 세상. 호흡과 타액, 혈액으로 감염되는 치사율 100%의 바이러스가 삽시간에 퍼져 인류는 멸망 직전의 위기를 맞게 된다. 영화 <캐리어스> 속 주요 인물들은 바이러스를 피해 어렸을 적 부모님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해변가로 향하기로 하고, 살아남기 위해 규칙을 정한다. 이들이 자발적으로 정한 규칙은 바이러스에 걸린 사람은 돕지 않고, 함께 다니지 않는 것. 영화의 관전 포인트는 바로 이 부분이다. 인간이 극한의 상황에 치닫게 되면 생존본능에 충실한 생물체가 될 수밖에 없다는 현실적인 내용에 잠시 깊은 생각에 빠지게 만든다. 만약 당신이 영화 속 주인공이었다면 어떤 결정을 내렸을까?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펌] 여배우들에 관한 흥미로운 사실.txt
1. 김태희 - (설명할 필요도 없겠지만) 공부를 매우매우 잘했다. 수능 괴수들이 우글거리는 서울대에 특차(수능 성적으로 입학하는 것)로 입학했다. 근데 고등학교 때 전교 1등은 한 번도 못 해봤다고 한다. - 널리 알려진 대로 독실한 천주교 신자이다. 세례명은 ‘베르다’(Verda, 페르시아에서 순교한 성녀). <가까이 더 가까이>라는 천주교 군인 교리서의 표지 모델을 한 적도 있다. - 서울대 재학 당시 스키부 활동을 했는데, 같이 활동한 친구들이 연예인 이하늬, 오정연이었다. - 키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데, 주위에서 '160cm도 안 되지 않냐'는 질문을 많이 들었다고 한다. 본인이 직접 밝히기를 162cm라고. - 디아볼로(diabolo)라는 독특한 취미를 가지고 있다. 디아볼로는 요요와 비슷한 놀이이다. 2. 손예진 - 필라테스를 10년 이상 하고 있으며, 강사 자격증까지 보유하고 있다. - 나이에 대한 걱정이 많다. 인터뷰에서 "OO살의 여배우로 살아가기가 쉽지 않다."는 말을 자주 했다. (27살 때부터 계속ㄷㄷ) - 역대 출연 영화 관객수 총합이 약 4,250만 명으로, 여배우들 중에서는 전지현과 쌍벽을 이룬다. 3. 전지현 - 화교 출신이라는 루머가 많지만 실제 집안은 '개성 왕씨'이다. 모두가 아는 태조 왕건의 후손. - 첫 키스신을 무려 31살에 찍었다 상대는 휴 잭맨(ㄷㄷ)이고 <설화와 비밀의 부채>라는 작품이다. - 여자 연예인들 중에서(남자 연예인들을 포함해도) 압도적인 부동산 부자이다. 2018년 10월 기준 보유 부동산 가치가 무려 770억 원. 4. 이나영 - 영화 배우로서 데뷔를 일본에서 했다. 작품명은 <에이지>. 당시 베드신이 예정돼 있었는데, 본인이 완강히 거부해 대역을 투입했다. - 실제 성격이 매우 털털하다고 한다. 2010년 드라마 <도망자 플랜비>를 찍던 당시, 성동일이 이나영 얼굴에 난 자국을 보고 '너 얼굴에 칼 자국 났다!'라고 농담했는데, 놀라기는 커녕 '아 그래요? 내가 이런다니까ㅋㅋ' 라는 식으로 반응했다고 한다. - (썰) 소문에 의하면, 이나영 스타일리스트가 소개팅에 나가기로 했는데 어떤 사정이 있어서인지 못 나가게 됐다며 걱정하고 있었다. 그리고 그 걱정을 들은 이나영은 자기가 나가겠다며 말했고, 그리고 실제로 나갔다고ㄷㄷ 5. 송혜교 - (썰) 고등학생 시절, 전지현, 이민정, 박지윤, 서지영과 더불어 '강남 5대 얼짱'으로 유명했다고 한다. 다만 이민정이 밝히기로는 확실하지 않은 얘기라고. - 2002 한일 월드컵에서 조추첨을 한 적이 있다. 당시 톱 시드를 받은 국가들의 자리를 배정하는 역할을 맡아 스페인, 브라질, 독일, 아르헨티나, 이탈리아 순으로 뽑았다 - 송혜교의 대표작들 중 드라마 <가을동화>, <수호천사>, <올인>, 영화 <황진이>는 전부 김희선이 거절한 작품들이다 6. 김희선 - 정우성과 같이 '연예인들의 연예인' 포지션이 있다. 2005년 가을 칸 영화제에 참석했을 때, 샤론 스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에이전시를 맡고 있던 모델 계의 대모 마를린 고티에가 직접 찾아와 "나는 오늘 당신을 통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인을 만났다"라고 극찬했다. - 종류 상관 없이 술을 매우 좋아해 지인들 사이에서 별명이 '토마토'라고 한다. 그 뜻은 '토하고 마시고 토하고'라고 - 게임을 매우 좋아해 스타크래프트, 마비노기, 카트라이더 등의 게임을 즐겨했다. 코에이 삼국지를 플레이하다가 태사자의 능력치가 좋아서(혹은 멋있어서?), 같은 소속사 후배 아이돌 그룹의 이름을 '태사자'로 추천했다고 한다. (그리고 실제로 태사자라는 이름으로 데뷔했다) - 유명한 일화로, 김희선이 거절한 작품은 대부분 히트를 쳤다. 말 그대로 거절의 여왕. 김희선이 거절한 작품은 2000년 <가을동화>, 2001년 <수호천사>, 2002년 <겨울연가>, <명랑소녀 성공기>, 2003년 <올인>, 2004년 <파리의 연인>, <미안하다 사랑한다> 등이 있다. 7. 한가인 - 김태희만큼인지는 몰라도 공부를 매우 잘했다. 원래 의대를 지망했다는데, 수능 때 답안을 밀려썼음에도(진위여부 불확실) 경희대 관광경영학과에 진학했다. - 대학교 2학년이던 2002년 12월, <대학내일> 표지 모델로 나온 적이 있다.  - 남편인 연정훈과 결혼할 때의 나이는 한국 나이로 24살이었다.(2019년 기준으로 1996년생 사나, 조이, 청하, 조현이 24살이다) - 2016년 4월 무사히 딸을 출산했다. 이름은 '연재희'로 알려졌다. 8. 한지민 - 어릴 때 할아버지가 암 투병으로 돌아가시고, 할머니가 심장병을 앓아, 장래희망이 의사나 사회복지사였다고 한다. 이러한 환경 때문에 데뷔 전부터 봉사활동에 자주 참여했으며, 학과 역시 사회사업학과를 졸업했다. - 피부 관리를 위해 매일 호박즙을 두 팩 이상 챙겨먹는다고 밝혔다. - 김희선, 이나영, 한가인 등의 실제 성격이 상당히 털털한 것과 달리, 한지민은 실제로도 매우 청순하고 다정하다고 한다. 배우 이서진은 tvN <꽃보다 할배>에 출연할 당시, 자신이 아는 여배우 중 한지민이 가장 착하다고 언급했다. - 평소 가족에 대한 사랑이 매우 강하다. 드라마 <올인>의 아역 오디션을 가족과의 해외여행 때문에 포기할 정도. 9. 한효주 - 공군과 인연이 많다. 아버지가 공군 중령으로 예편했고, 남동생은 공군 중위(지금은 아마도 대위?). 고향인 청주에도 공군 제 17 전투비행단이 있으며, 한효주 본인도 공군 홍보대사를 했다. (그리고 동생 때문에 많은 곤욕을 치루기도 했다.) - 촬영장에서 태도가 좋은 것으로 유명하다. 연예계 내에서 칭찬이 많은데, 그 중 백종열 감독의 경우 CF 촬영 때 한효주에게 크게 호감을 가졌고, 그 일로부터 5년 뒤 영화 <뷰티인사이드>에 한효주를 캐스팅했다고 한다.  - 일본 여배우 우에노 쥬리에 따르면 일본어 실력이 상당하다고 한다. - 디테일에 대한 욕심이 많아 본인이 직접 대본을 쓰거나, 소품이나 패션을 신경 쓰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영화 <해어화>에서는, 과거 기생들에게 유행하던 얇은 눈썹 스타일을 제작진에게 먼저 제안했다고) 10. 수지 - 피부가 매우 좋아 영화 <건축학개론> 초반에는 비비크림조차 바르지 않고 완벽한 민낯으로 영화를 촬영했다고 한다.(건축학개론 김용주 감독 인터뷰 中) - 어려서부터 끼가 넘치고 연예계에 관심이 많아, 노래, 춤과 관련된 온갖 대회에 다 참가했다고 한다. JYP 캐스팅 직원의 말에 따르면 JYP는 춤, 노래, 외모 중 하나만 충족해도 캐스팅 하는데, 수지는 이 세 가지를 모두 갖춘 희귀한 케이스였다고. - 라면을 매우 좋아한다고 한다. 대표적으로 학창 시절 쉬는 시간에 라면 먹다가 교사에게 걸리자 '선생님, 진짜 죄송해요. 근데 라면이 불고 있어요'라고 한 썰 (힐링캠프 수지편 中) 11. 신민아 - 본명은 양민아이다. 그런데 90년대 후반에 데뷔할 당시 인기 스타 양미라와 헷갈릴까봐 일부러 '신민아'라는 예명을 사용했다. 실제로 신민아를 양미라로 착각해 CF 출연을 제안받은 적도 있었다고. - 평소에 독서를 매우 좋아한다. 2009년에는 <프렌치 다이어리>라는 책을 직접 쓰기도 했다. - 굉장히 기부를 많이 한다. 2019년 2월에 밝혀진 바로, 지난 10년 간 탈북자, 독거노인, 화상 환자 등에게 무려 20억 원을 기부해왔다. - 배우 류승수가 신민아의 매니저 출신이다. 류승수의 너스레로는 신민아 어머니가 자신을 그렇게 좋아한다고.
아시아계 최초, 오스카 찢었다 ; 수상소감 모음.mp4
뽀뽀해! 뽀뽀해! (유머 커뮤니티 기고를 위해 택한 첫짤) 각본상, 국제영화상 정도만(!) 기대하고 있었는데 4관왕이라니요. 그의 현재 심경이 어떨지 저로서는 상상도 할 수가 없습니다. 그저 믿기지 않겠지요. (그래서 송강호는 봉준호의 뺨을 꼬집었다. 왜 자기 뺨이 아니고?!) 각본상, 감독상, 국제 영화상, 그리고 작품상까지!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비영어권 영화의 작품상 수상은 처음이라고 하니 얼마나 큰 경사일까요. 얼마나 벅찼을지를 간접적으로나마 느낄 수 있도록 각 상을 수상하는 순간을 가져와 봅니다. 저도 보고 싶어서 찾았다가 같이 보면 좋을 것 같아서요 :) 1. 각본상 봉준호 :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죠. 국가를 대표해서 시나리오를 쓰는 건 아니지만, this is very first Oscar to South Korea. 한진원 : 미국에 할리우드가 있듯이 한국에는 충무로라는 곳이 있습니다. 저의 심장인 충무로의 모든 필름메이커들과 스토리텔러들과 이 영광을 나누고 싶습니다. 2. 국제 영화상 이 카테고리 이름이 바뀌었잖아요. foreign language에서 international로 이름이 바뀌었는데 이름 바뀐 첫 번째 상을 받게 돼서 더더욱 의미가 깊고요. 그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그 방향에 지지와 박수를 보냅니다. "Thank you and I'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next morning." 3. 감독상 좀 전에 국제영화상 수상하고 아 오늘 할 일은 끝났구나 하고 릴렉스하고 있었는데... 너무 감사합니다. 어렸을 때 제가 영화공부할 때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었는데, "가장 개인적인 것이 창의적인 것이다." 그 말은... 마틴스콜세지의 말이었습니다. 제가 학교에서 마틴 영화를 보면서 공부했던 사람인데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도 영광인데 상을 받을 줄은 정말 몰랐고요. 저의 영화를 아직 미국의 관객들이나 사람들이 모를 때 항상 제 영화를 리스트에 뽑고 좋아하고 했던 그 쿠엔틴 형님이 계신데.. 정말 사랑합니다 그리고 같이 후보에 오른 모두 제가 너무나 존경하는 멋진 감독님들인데 이 트로피를 오스카측에서 허락한다면 텍사스 전기톱으로 다섯개로 잘라서 나누고 싶은 마음입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감동적인 수상소감이었어요. 봐도 봐도 자꾸 울컥하네. 특히 마틴 스콜세지 아저씨의 표정이 너무...ㅠㅠ 감독상 받는 봉감독에게 박수 치고 있는 마틴 아저씨 자신의 이야기가 나오자 흐뭇하게 웃는 마틴 아저씨 활짝 웃는 마틴아저씨 따봉을 날리는 마틴아저씨 어릴 때부터 자신의 영화를 보고 자라왔다는 말에 울컥한 표정을 지으시는 마틴 아저씨. 사실 이 때는 봉감독보다 마틴아저씨의 마음이 어떨까 계속 상상하게 되더라고요. 정말 만감이 교차하지 않았을까. 그리고 자신을 호명하자 뿌듯해 하는 쿠엔틴 ㅋㅋ 귀엽네요. 그리고 봉감독의 마지막 인사는 역시 Thank you I'll drink until next morning. 4. 작품상 모두들 마음이 어떨까요. 감히 상상을 못 하겠습니다. 수상정보 ㅎㄷㄷ 오늘 감독, 배우, 스탭, 관계자들 모두 아주 근사하게 술독에 빠지시겠군요. 내일이 없는 것처럼 마시고 붓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뽀뽀... (새침) 정말 축하합니다 모두! '기생충'이 이렇게 대단한 영화인가에 대한 고찰보다는 이런 말을 하고 싶네요. 이전에 봉감독님이 했던 말 그대로, '자막'이라는 1인치 높이의 베리어만 넘으면 정말 많은 엄청난 영화들을 만날 수 있을 거라는 것을 전 세계인들이 알게 되기를. 이제 포스터 디자인에 상을 더 추가해야 할 듯 :) 그럼 오늘은 아주 코가 삐뚤어지게 마셔 보시죠. 마치 내일이 없는 것 처럼!
언제까지 가운데에만 앉을거니?
개인적으로 영화관에서 영화를 볼 때는 심야영화를 선호한다. 가격도 싸지만, 사람이 거의 없어서 원하는 자리에 앉을 수 있고 방해 받을 일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어쩌다가 사람이 많은 시간대에 영화관을 가면 항상 정중앙에 사람들이 몰려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나도 그렇게 생각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도 정중앙이 영화보기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면 정말 정중앙이 영화보기 좋을까? <어느 눈잡이세요?> 자신에게 맞는 좌석을 고르려면 우선 자기가 어떤 눈을 주로 쓰는 사람인지를 알아야 한다. 즉, 자신의 ‘주시안’을 알아야 한다. ‘주시안’이란 양 눈 중에서 시각정보를 받아들일 때 주로 의존하는 눈을 말한다. 예컨대 우리가 손을 사용할 때 오른손잡이와 왼손잡이가 있듯이, 눈도 마찬가지로 오른눈잡이와 왼눈잡이가 있다는 것이다. 이 주시안을 알아보는 방법은 간단하다. 위의 그림처럼 손가락을 동그랗게 만들고, 두 눈을 뜬 채로 멀리 있는 물체를 동그라미 안에 넣는다. 그 다음 양쪽 눈을 하나씩 번갈아 감으며 한 눈으로 본다. 만약 왼쪽 눈을 감았을 때 물체가 원 밖으로 벗어나면 왼쪽 눈이 주시안이고, 오른쪽 눈을 감았을 때 물체가 원 밖으로 벗어나면 오른쪽 눈이 주시안이다. 나는 오른쪽 눈을 감았을 때 물체가 벗어나므로 오른눈잡이라고 할 수 있다. 자신의 주시안이 왼쪽인지 오른쪽인지에 따라 적합한 자리가 달라진다. 위의 그림처럼 주시안과 반대방향으로 살짝 치우친 자리가 영화를 보기 적합하다고 할 수 있다. 오른눈이 주시안인 나는 개인적으로 6 ~ 9 정도에 앉는 것을 선호한다. 주시안을 고려한 후에는 어떤 영화인지도 자리선정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이를 크게 4가지로 분류해봤다. 1. 외국 영화 외국영화를 시청할 때 주시안만큼 중요한 요소는 바로 ‘자막’이다. 자막을 읽기 편한 자리는 스크린과 가까운 쪽보다는 떨어진 F열 정도부터 그 뒤다. 눈의 피로를 덜어주고 자막을 한눈에 선명히 볼 수 있다. 2. 3D 영화 3D 영화는 자막보다 화면 자체가 중요하기 때문에 다른 영화들보다 스크린에 가까운쪽에 앉는 편이 좋다. 밑에서 올려다보면 화면에 빨려들어가는 입체감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영화가 끝날때쯤 눈이 좀 피로하거나 목이 아플 수도 있긴하다. 3. 음악 영화 음악영화를 볼 때는 위의 그림에 표시된 부분에 앉는 것이 좋다. 저 자리는 영화가 상영되기 전 영화관 기술팀이 음향측정을 하는 자리로서, ‘스위트 스팟’이라고도 불린다. 보다 더 생생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는 자리라고 할 수 있다. 4. IMAX 영화 IMAX 영화는 거대한 와이드 화면이기 때문에 주시안에 따른 좌우보다 스크린과의 거리가 더 중요하다. 눈에 꽉 차는 화면을 즐기기 위해서는 상대적으로 가까운 곳에 앉는 것이 좋다. 더 가까운 곳에 앉아도 좋지만, 상영 시간이 긴 영화일 경우 목이 아플 수 있으니 위의 그림 정도에 앉는 것을 추천한다. 여기까지가 주시안과 영화 종류에 따른 적합한 좌석 추천이다. 물론 위의 내용들이 절대적인 것은 아니다. 자신만의 기준이 있다면, 그것을 고수하는 것이 나을 수도 있다. 다만 한번쯤은 위의 방법대로 영화를 관람해보고 차이점을 느껴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큰 차이는 없을 수 있지만, 왠지 모르게 더 재미있는 영화 감상이 될 수도 있으니.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영화 관련 이슈에 대해 궁금한 점을 댓글로 남겨주시면, 최대한 열심히 알아보고 글 남기겠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인용> https://blog.kepco.co.kr/748 https://brunch.co.kr/@pjsprau/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