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ou
5,000+ Views

완벽한 입냄새 제거방법


즉 유산균을 먹어라 이거임.

(그냥 시중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일반적인 유산균도 괜찮음)
생유산균 분말이 좋고, 유산균 들어있는 요플레, 요구르트, 우유 등등도 가능함

양치는 구내에 존재하는 입냄새 유발 유해균 뿐만아니라 
입냄새를 제거하는 유익균까지 모두 죽이는 '살균'을 하고 있음. 
그렇다보니 유해균을 억제시키는 유익균 수가 부족하여 입냄새가 난다는 것.

유해균은 사라지지 않으므로 구내든 장내든 유익균이 많게 재조성해주는 것이 포인트


(ㅊㅊ: 더쿠)
Comment
Suggested
Recent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궁에 샴푸 성분이 쌓인다는 썰의 진실.jpg
아마 시작은 이런 개같잖은 건강 마케팅이었을 것이다. 거지같은 공포소구... 계면활성제가 공중보건에 기여한 바를 생각한다면 당연히 개소리 이런 개소리가 트위터에 퍼지고 퍼져 대체 무슨 영상을 본거니 대체 주변 산부인과 의사는 누구고 환경공학 전공하신 분은 누굴까 막판의 "공부하세요"가 킬링포인트 전문가들은 N사의 공격적인 마케팅에 놀랐다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이다. 아직 밝혀지지 않은 위험성이 존재할 수 있다는 것을 부각, 과장한 것으로 본다. 어떤 식품, 의약품, 화장품이든 위험도가 기준치를 넘는다면 판매할 수 없다. 시중에 판매되는 상품들은 전부 사내, 국가 안전성 부서들로부터 꼼꼼히 검사받게 된다. N사가 지적하는 문제의 계면활성제는 두 물질의 경계면에 흡착해 성질을 현저히 변화시키는 물질이다. 처음에는 천연 성분으로 만들었지만 2차 세계대전 중 독일이 석유에서 추출한 합성계면활성제를 개발하면서 석유계 화학물로 제작됐다. 이 성분에 문제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 다만 N사가 잘못된 정보를 주고 공포감을 조성하는 게 문제다. 한 피부과 전문의는 “합성계면활성제는 세정이 잘 되는 게 장점이나 제대로 헹구지 않아 두피에 남으면 각질이나 두피에 존재하는 천연보습인자 등의 방어막을 녹일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충분히 헹궈내면 해결될 문제다. 계면활성제를 샴푸에서 빼기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계면활성제가 없으면 세정이 되지 않고, 샴푸의 가장 기본적인 목적은 세정이기 때문이다. 대신 함유량이 적거나 천연재료를 활용한 샴푸를 찾아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그니까 걱정말고 샴푸 쓰시라
흥에 미쳐버린 전국노래자랑 관악구편
전구우우욱~~~~~~~~~~ 노래자랑!!!!!!!!!!!!!!!!! 시작부터 화끈하고 신나게 달리는 참가자 노래 제목에 충실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거란을 소탕했다!!!" "와아아아아아이ㅏ이아아아아아" 관악구에서 강감찬 장군 축제중이라 강감찬 장군 코스프레함 아무도 고삐풀린 대학원생을 말릴 수 없으셈 ㅇㅇ 노래 제목이 야생마여서 옆에서 말춤추는 중 노래도 잘 하시고 춤도 ..... 저기요 댄서님 몸 괜찮으세요? 아이돌 저리가라 가수 여자친구 수준의 칼. 군. 무. 점핑 피트니스 감사님덜,,,, 머리는 고정인데 잔뜩 성난 하체가 말해주는 관악구의 텐션 중간에 전국노래자랑 스탭 불러서 저거 시킴 혹시 선녀님,,,???,,,? 무용연구소 원장님답게 아름다운 모습 보여주시는 중 이정현의 와 부른다고 머리에 철사랑 휴지 달아놓은거 보셈 ㅠ 졸라 귀여워서 이를 깍,,, 깨물었던 거야... 가사 : 모른척해야돼 가사에 충실하기 위해 가랭이로 들어간 친구 수납하는 중 한치의 흔들림 없는 보컬,, 프로의식 오짐 ㅇㅇ 아니 무슨 민속한마당이여? 퀄리티 완전 민속촌재질임 초대가수 또한 심상치 않은 텐션을 보여주는 중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어깨에 다른 인격 살고있는 거 아니냐곸ㅋㅋㅋㅋㅋㅋㅋ 품바 컨셉인가봄 펄럭이는 그의 손끝에 흥과 깡이 느껴짐 엔딩 최우수상 앙코르송 춤추고 난리법석 그냥 축제임ㅇㅇ 무대에 오른게 걍 기분 좋으면 됐지 뭐 춤춰!!!!!!!!!!!!!!!!!!! 미쳐벌인 관악구 주민들의 무대가 더 보고싶으면 영상 ㄱㄱ 진심 뻥안치고 위에 짤들은 맛보기임 완전 목숨걸고 준비한거 느껴지고 다들 열심히 하는 모습 귀엽고 유쾌해서 광대 올라가는 영상임 관악구 주민으로서 이렇게 재밌는거 하는 날엔 나도 불러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