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ache
5,000+ Views

불어오는 봄바람 같은 : Jean-Jacques Sempé

언제나 따뜻하고 온화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장 자크 상페 !
그의 이름을 알지는 못 해도 어디선가 그의 그림을 만나보신 적 있지 않으신가요? *_*


1960년 르네 고시니를 우연히 알게 되어 자신의 어린 시절을 토대로 ‘꼬마 니콜라’를 함께 탄생시켰어요 ! 아직까지도 전세계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는 작품이죠 :)

‘꼬마 니콜라’는 당시 아주 큰 대성공을 거두었고, 장 자끄 상뻬 작가님은 2년 뒤 첫번째 작품집인 ‘쉬운 일은 아무것도 없다’를 출판했어요. 이때 그는 이미 프랑스에서 데생의 1인자로 모두에게 인정받는 자리에 올라왔어요 .



이후 드노엘 출판사와 갈리마르 출판사에서 약 30권에 가까운 작품집을 발표했어요.
이 작품집들은 다양한 언어로 번역되서 전 세계로 뻗어 나갔어요 .
그는 자신의 데생을 신문에 미리 게재하지 않고 바로 책으로 출판할 수 있는 세계에서 몇 안 되는 데생 화가로 인정받았어요 !



저는 그의 작품 중 ‘NEW YORKER’를 가장 좋아하는데, 그의 시선에서 바라본 뉴욕의 활기찬 모습과 그 사이에서 느껴지는 이방인의 외로움이 고스란히 담겨있어요 ! 이 연작은 어느 인류사회학적 논문보다 더 큰 가치가 있다는 평을 받고 있어요 :)


작가님은 디테일에 굉장히 강한 편인데, 너무 세밀하지 않으면서도 부드럽고 가벼운 펜터치가 매력적으로 느껴지지 않나요? 이정도의 묘사라면 사람에 따라 무겁고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작가님의 그림은 언제나 봄바람같이 마음을 간지럽히는 것 같아요 *_*


유난히 찬 바람이 불어오는 오늘, 장 자크 상페 작가님의 그림으로 얼어붙은 마음을 녹여보세요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든 컷이 명화같은 영화 : Barry Lyndon
저는 비주얼적으로 아름다운 영화들을 빙글러 여러분들께 소개하기 위해 늘 영화 사이트를 찾아다니곤 합니다 *_* 역시나 평소처럼 인터넷을 뒤적거리던 저는 유명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명화같은 영화 한 편을 찾아냈어요 ! 오늘 여러분께 소개할 영화는 1975년 개봉한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Barry Lyndon' 입니다 :) 이미지가 어마무시하게 많으니 미리 스압주의하세요 헤헤 아직 저도 감상하지 못한 영화지만, 모든 스틸컷이 정말 '그림'같은 영화예요 ! 먼저 간략한 줄거리를 소개하자면 . . 18세기, 가난한 아일랜드 청년 배리는 참전하는 등 우여곡절 끝에 귀부인과 결혼하는 데 성공하는데.... 중세 귀족을 향한 조롱, 인간 군상들에 대한 큐브릭의 냉소가 가득한 작품으로 윌리엄 타커레이의 원작 소설을 영화화했다. 찾아보니 아카데미 4개 부문 수상작이지만 흥행에는 실패했고,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영화 중 가장 저평가 되는 작품이라고 하네요 ㅠ_ㅠ 심지어 상영시간도 3시간 23분으로 굉장히 길 ~ 고요 . . 흠 . . 그런데 최근에는 아이러니하고 냉소적인 마스터피스로 재평가되고 있다고 해요 ! 배리 린든의 재밌는 특징은 조명입니다 ! 이미지들을 보시면 느껴지지 않나요 ? 바로 바로 실내 촬영에서 디지털 조명을 사용하지 않고 오로지 자연광과 촛불만을 사용했다고 해요 🕯 덕분에 더욱 18세기적 분위기를 완벽하게 스크린에서 재현해낼 수 있었습니다 :) 역시 디테일 장인 스텐리 큐브릭 감독님 <3 또한 베리 린든에서는 정말 18세기로 돌아간 것 같이 아름다운 풍경을 만나볼 수 있답니다 :) 어마어마하게 아름다운 궁전과 위엄있는 자연경관의 조화 . . 절로 탄성이 나오지 않나요 ? 명화에서 슥 - 나온 것 같은 배우들의 분장까지 ! 버릴게 하나 없는 영화 ♥︎ 하지만 뭔가 감상하려니 조금 겁이 나네요 . . 헤헤 ㅎ_ㅎ 혹시 빙글러 중 배리 린든을 감상해보신 분도 있을까요 ?
VDG #6. 너무나도 애정하는 💖
차가운 바람이 쌩쌩 부는 요즘, 따뜻한 카페에서 향긋한 커피와 함께 드로잉해보시는건 어떨까요 ? *_* 복잡했던 마음이 차분해지는 혼자만의 시간 너무 좋잖아요 ! 자 드로잉 그룹 여섯번째 주제를 소개해볼게요 :) 나의 최애를 소개합니다 💛 @haam00님이 그려주신 Laurel @x1330x님이 그려주신 로운 (하루) @di04029님이 그려주신 태형이 @lovblue님이 그려주신 석진이 빙글에서 발견한 팬아트들로 카드를 시작해봤는데요 :) 오늘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최애를 그리는 시간을 가져보려 해요 ! 나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사람을 그리면 정말 선 하나 하나에도 애정이 뚝뚝 흘러 넘치겠죠 ? 🖤 배우, 가수, 작가, 모델 다 좋아요 <3 최근 자꾸 신경쓰이는 사람을 그려봐도 좋을 것 같아요 헤헤 덕심도 충전하고 드로잉 실력도 늘리는 일석이조의 시간이죠 ! *_* 자 여러분의 애정이 흘러넘치는 그림 어서 빨리 보여주세요 ㅠ_ㅠ 현기증 난다구용 ~ ! ~ ! ~ ! 그리고 잠깐 여기 좀 봐주세요 👋 다음 주제는 여러분의 추천을 받아보려고 해요 ! 평소에 한번 꼭 그려보고 싶었던 주제가 있으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 과연 다음 VDG의 주제는 무엇이 될까요 *_* ? 다른 빙글러들의 그림이 궁금하시다면, 'VDG #5. 카페에 앉아 🎵' 카드도 구경오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