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 Views

연말 파티 메이크업 고민을 해결해줄 나스 ‘2019 스튜디오 54 홀리데이 컬렉션’

아이코닉 컬러의 화려한 디스코 변주
나스(NARS)가 뉴욕의 전설적인 디스코 클럽 ‘스튜디오 54(Studio 54)’를 테마로 한 나스 ‘2019 스튜디오 54 홀리데이 컬렉션’을 출시했다. 특이점은 유광 블랙과 골드 포인트, 글리터 소재 케이스를 활용해 레트로한 요소를 더한 점. 단순한 복고풍을 넘어 홀리데이만의 펑키 디스코 감성을 담아 나스만의 감각적인 시각으로 재해석해 눈길을 끈다.

이번 홀리데이 컬렉션의 추가 제품은 한 번의 발색만으로 화려한 디스코 볼처럼 입술을 돋보이게 만들어줄 ‘디스코 더스트 립스틱’ 4종을 비롯해, 나스의 아이코닉한 블러쉬 컬러와 새로운 하이라이팅 파우더로 구성된 ‘프리 러버 치크 팔레트’ 그리고 로맨틱한 연물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기프팅 세트 등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디스코 음악처럼 톡톡 튀는 컬러 베리에이션을 만나볼 수 있는 나스 ‘2019 스튜디오 54 홀리데이 컬렉션’은 전국 나스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한정 기간 내 구매 가능하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안타깝지만 일본꺼라지? ㅡ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팔로우미12] 이것은 신세계다 "이유비 부기 마사지"
시상식과 화보촬영 등 특히 연말 행사로 잦은 특별 관리가 필요한 팔로우미 MC들 ~ ! 중요한 촬영이 잡히면 3일 전부터 극한의 다이어트에 돌입! 방울 토마토만 먹는다는 오마이걸 승희 ㅠㅠ 맴 찢... 이유비는 화보촬영 전날밤 빠트리지 않고 꼭 한다는 그녀만의 나이트 루틴 !! 바로 부기 관리 마사지를 소개했어요~ (ft. 비포 애프터 신세계) 화보 촬영 당일날 부으면 큰일나니깐요 ㅋ STEP1 ) 손바닥을 비벼 열을 내준 후 따뜻해진 손바닥으로 얼굴을 감싸준다. STEP2 ) 손가락 끝으로 모근 부분을 위아래로 긁듯 마사지 해 준다. 요렇게요 (보기만해도 핵 시원 시원) STEP3 ) 검지와 중지를 이용해 광대뼈 중앙을 지그시 눌러준 후 앞뒤로 10번씩 돌려준다. (유비: 화보 촬영 하면 평균 500장 이상의 사진을 찍거든요.. 그동안 계속 미소를 짓고 있다 보니 나중엔 광대가 얼얼해져 미리 풀어주는 마사지는 꼭 해야 해요) 이렇게 앞 뒤로 10번씩 살살 돌려 주기 STEP4 ) 손바닥으로 광대뼈 앞 부분을 앞뒤로 10번씩 돌려준 다음 손바닥으로 힘 있게 10초간 꾸욱 눌러준다. STEP5 ) 손바닥을 이용해 광대뼈 아래에서 목 뒤쪽으로 끌어올리듯 세게 밀어준다. 헐. 벌써 V라인 됐음. (유비놀람) 다음날 유비는 이렇게 화보 촬영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함 CHU~ ♡ 얼굴 소멸각 ㅋㅋ 자세한 정보는 아래 영상에서 확인하세요! ↓↓↓ https://www.youtube.com/watch?v=z_4srtGawzQ&list=PLmE4fcmk4FMKp0nyY3oq5Z5fePTUfKnOD&index=8&t=0s
러쉬와 함께하는 해피 크리스마스
Editor Comment 한 해의 끝자락에 위치한 빅 이벤트, 크리스마스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사랑하는 사람 또는 올 한해 고생한 나를 위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고민 중이라면 지금부터 이 기사를 주목해보자. 바로, 소위 말하는 요즘의 ‘인싸’들이라면 한 번쯤은 꼭 받아보고 싶은 러쉬 크리스마스 기프트 세트를 소개해보려 한다. 지쳐있는 몸을 릴랙스하게 풀어줄 배쓰밤부터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한정판 에디션까지. 크리스마스 시즌이 아니면 만나보지 못할 주옥같은 제품들로 구성된 러쉬 크리스마스 기프트 세트를 <아이즈매거진>이 가격대 별로 정리해봤다. 3-4만 원대 음! 아! 코코아 가루의 부드러운 스크럽 쿠키 도우 45g / 달콤한 코코아 샤워젤 요그 노그 100g 조이 투 더 월드 반짝이는 사과가 선사하는 마법 스노우 애플 110g / 목마른 피부를 위한 촉촉한 선물 스노우플레이크 45g 팝 아트 톡톡, 팝핑 캔디의 속삭임 파이어볼 150g / 팝팝! 톡톡 튀는 배쓰 밤의 매력 속으로 팝 아트 180g 졸리 홀리 크리스마스 꿈에 그리던 부드러움 요그 노그 마운틴 200g 빛나는 상자 속 환상적인 선물이 가득! 골든 원더 200g 5-9만 원대 골든 페어 마음도 사르르, 부드러운 버터도 사르르 플로팅 아일랜드 18g 신선한 배와 부드러운 카다멈의 싱그러움 그대로! 골든 페어 150g 청록의 영롱한 빛, 감미로운 일랑일랑 향기 산타스 그로토 200g 페스티브 애스 귀여운 요정과 함께하는 입욕 시간 엘프 밤 밤 330g 톡톡, 팝핑 캔디의 속삭임 파이어볼 150g 깜찍한 배쓰 밤 속, 미네랄이 풍부한 바닷소금 가득! 징글 벨스 200g 풍성한 거품을 위한 마법의 지팡이 캔디 캐인 80g 카레이도스코프 알록달록, 다채로운 배쓰 밤의 매력에 퐁당 그루비 카인드 오브 러브 190g 별들의 눈비신 소용돌이처럼 인터갈락틱 200g 팝팝! 톡톡 튀는 배쓰 밤의 매력 속으로 팝 아트 180g 솜사탕만큼 달콤해요 스노우 페어리 200g 반짝이는 조명이 켜진 화려한 무대처럼 더 월드스 스몰리스트 디스코 180g 윈터 가든 오늘도 고마운 손에 특별한 선물을! 헬핑 핸즈 45g 기분 좋은 에너지 뿜뿜 해피 100g 붉은 장미의 매력적인 향기 로즈 잼 100g 피부를 촉촉하고 건강하게 로즈 아르간 보디 컨디셔너 45g 크랜베리 주스의 부드러움 원터 베리 100g 달콤한 매끄러움 스크러비 100g 10만 원대 스타브라이트 밤하늘처럼 빛나는 입술을 위해 갤럭시 20g 반짝반짝 빛나는 피부 렛 잇 스노우 30g 밤하늘, 별빛이 내린다 슛 포 더 스타스 200g 라벤더의 감미로움으로 퐁당 트와일라잇 200g 솜사탕만큼 달콤해요 스노우 페어리 100g 거품아, 풍성해져라 뾰로롱 매직 완드 100g 눈 요정의 부드러운 손길 스노우 페어리 45g 크리스마스 배쓰타임 페이보리츠 청록의 영롱한 빛, 감미로운 일랑일랑 향기 산타스 그로토 200g 반짝반짝 낙타와 함께하는 포근한 여행 크리스 더 카멜 180g 반짝이는 조명이 켜진 화려한 무대처럼 더 월드스 스몰리스트 디스코 180g 톡톡, 팝핑 캔디의 속삭임 파이어볼 150g 밤하늘, 별빛이 내린다 슛 포 더 스타스 200g 솜사탕만큼 달콤해요 스노우 페어리 100g 달콤상큼한 배쓰 밤의 매력 낫 소 시크릿 산타 90g 루돌프를 타고 꽃의 축제로 출발! 루돌프 90g 꿈꾸는 눈사람의 입욕 시간 스노우맨 드리밍 90g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참신한 척하던 아기 고양이 눈빛 돌변
미국 휴스턴에서 네 마리로 구성된 엄마와 아기 고양이 일가족이 보호소에 입소했습니다. 그런데 그중 한 아기 고양이는 코 근처에 두 개의 진한 점이 있었습니다. 마치 코딱지가 낀 것처럼 말이죠. 바로 막내 고양이 버터넛(호두)입니다. 그런데 버터넛을 비롯한 형제들은 세상을 제대로 살아보지도 못하고 무지개다리를 건널 위험에 처했습니다. 보호자가 나타나지 않자 안락사 명단에 올린 것이었죠. 다행히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활동하는 구조대가 이 소식을 접하고 휴스턴으로 날아가 버터넛과 형제들을 무사히 데려왔습니다. 버터넛을 비롯한 형제들은 자원봉사자 레인 씨가 돌보고 있습니다. "버터넛은 처음엔 무척 수줍음이 많아서 시간이 필요했어요." 코딱지가 낀 것만 같은 버터넛은 집에서 얼굴만 살짝 내밀어 바깥을 살피곤 다시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온종일 낮잠을 자고 아련한 표정으로 일어나 바깥을 살피고 조용히 엎드려 있었습니다. 레인 씨가 장난감 방울을 버터넛 앞에 흔들어 보아도 고개만 까닥거릴 뿐 쉽게 나오지 않았습니다.  반면, 그의 형제들인 포테이토(감자)와 터키(칠면조)는 눈 뜨는 시간 대부분을 뛰어다니며 보냅니다. "조용하고 소심한 버터넛이 걱정됐어요. 하지만 적응하는데 시간이 필요할 뿐 버터넛 역시 무척 까불거리는 녀석이라는 게 드러났어요." 어느 날과 같이 레인 씨가 장난감 방울을 버터넛 앞에 살살 흔들자, 버터넛의 눈빛이 순식간에 돌변했습니다. 평소였다면 조용히 집안으로 들어갔을 버터넛이 네 발가락을 꼿꼿하게 혀고 번개처럼 달려들었습니다! 방울을 흔드는 레인 씨의 팔이 아플 때까지 집요하게 달려들던 버터넛은 포테이토와 터키가 나타나자 고개를 홱 돌려 노려봤습니다. 그리곤 형제들을 향해 화난 들소처럼 돌진했죠! "저 장난기를 그동안 어떻게 참아왔는지 모르겠네요. 후훕!" 현재 버터넛은 형제들의 머리채를 쥐어뜯고 꿀밤을 주고받으며 하루하루 용감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장난이 끝난 버터넛은 레인 씨에게 아장아장 다가와 무릎 위에 눕습니다. 레인 씨가 머리를 긁어주면 다시 평화로운 낮잠에 빠집니다. 레인 씨를 비롯한 구조대는 버터넛을 비롯한 형제와 엄마 고양이에게 새 가정을 찾아주기 위해 알아보는 중이지만, 설령 가정을 찾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평생 행복한 삶을 보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