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ignnas
100+ Views

branding, 브랜딩 수업.



무엇을 , 어떻게 입혀 보여줄 것인가.
브랜딩은 '나를 디자인하다'와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죠.

세상에 나온 많은 디자인.
그 중 [표현방법]으로 다양한 모습들로
다양한 디자인을 만들어갈 수 있어요.

brand. identity , symbol , logotype을 만들어가며
브랜딩 작업을 만들어보았습니다.

Student Name : Jung Jiyun


#브랜딩 #branding #브랜드 #광고편집 #아이덴디티 #심볼 #로고타입 #편집 #타이포 #타이포그래피 #레이아웃 #디자인 #인쇄물 #디자인포트폴리오 #uxui디자인학원 #uiux디자이너 #편집디자이너 #리디자인 #디자인포트폴리오 #디자인포폴 #디자인아카데미 #디자인학원 #디자인나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 고급 브랜드의 로고들은 왜 고급스러워 보일까? - 루이비통의 로고에 관하여.
간단하게 결론부터 말하자면 일부러 로고를 고급스러워 보이게 하기 위해 과한 폰트들을 쓰는게 아니라 기본 폰트에 충실하면서 글자사이의 자간과 폰트 굵기들만 가지고 고급스럽게 만드는것이다. 우리가 잘 아는 루이비통의 로고는 디자이너들이 잘 아는 Futura(푸트라)폰트 만으로 만들어진것이다. 학창시절때 푸트라만 가지고 프로젝트를 몇달 동안 할 정도로 푸트라 폰트 패밀리를 나는 사랑한다. 푸트라 폰트의 특징은 알파벳 'O'가 거의 동그라미에 가깝게 동그랗다는것이다. 그리고 'V' 와 'N'같은 경우 끝이 매우 샤프하다. 루이비통의 로고는 기본 푸트라 미디엄 폰트를 사용하였지 어떤 장식도 덧붙이지 않았다. 그런데도 매우 고급스럽게 보인다. 책 속에 저자는 LOUIS VUITTON을 직접 컴퓨터로 써봤다. 근데 지금 현재 사용되는 공식 루이비통 로고와 느낌이 다르다. 글자의 형태는 같은데 느낌이 다르다. 고급스러워 보이지 않다. 이유는, 공식 루이비통 로고는 글자 사이의 간격 조절을 했기 때문이다. 간격만 조절했을 뿐인데 같은 폰트에서 다른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루이비통 로고같은 경우 글자 사이의 간격이 넓다 보니 고객들에게 천천히 낮은 목소리로 얘기하는듯한 음색을 가지고 있다. 폰트의 밸런스와 글자 모양의 비율들은 고급스러움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이다. 품격이 있어보이는 폰트들은 공통적으로 알파벳 'S'와'E'의 폭이 좁고 'N'과 'O'가 거의 동그랗다. 만약에 N과 O를 정사각형에 비유한다면 S와 E는 거기에 절반 정도 되는 비율을 가지고 있다는 소리. 그렇다고 그냥 넓히기만 한다고 해결될 문제는 아니다. 폭이 큰 글자는 더우 넓혀야되고, 폭이 좁은 글자는 더욱 좁혀야지 고급스러워 보인다. 대표적인 폰트로는 트레이전(Trajan - 고대 로마시대때 기념 비문에 많이 쓰인 글씨를 폰트화 시킴), 푸투라 (Futura - 그중에서도 폰트 굵기가 Medium인 Futura Medium)이 있다. 이게 바로 타이포그래피의 힘이다. 타이포그래피는 시각적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 저번에 산 이 책 . 읽어보고 빙글에 글 올리겠다고 했는데.. 이제서야 책을 펴서 읽기 시작했다. 너무 좋은 내용들이고 도움이 많이 되서 앞으로도 내가 계속 참고 했으면 하는 부분들을 요약해서 카드로 작성해본다. 이 글외에도 읽어보면 재미있는 글들: + 2) 브랜드의 로고들은 왜 고급스러워 보일까? - 고디바 (Godiva) 로고 (http://www.vingle.net/posts/411991) + 3) 고급 브랜드의 로고들은 왜 고급스러워 보일까? - 디오르 로고에 관하여. (http://www.vingle.net/posts/438141) - 폰트의 비밀 - 브랜드의 로고는 왜 고급스러워 보일까? - 고바야시 아키라 지음 중에서….-
[부산IN신문] 기획, 디자인, 편집, 인쇄, 출판에 이르는 전 과정 One- Stop 맞춤지원 ‘디자인레전드’
출판편집디자인은 주로 책자 형식의 인쇄물을 시각적으로 구성, 독자에게 정보를 적절히 제공한다. 즉 도서출판물, 홍보나 안내를 위한 브로슈어 또는 리플릿 같은 안내서 디자인은 책의 지면을 디자인하는 의미뿐 아니라 책의 구조적인 디자인, 글과 사진, 인쇄와 제본 방식 등을 결정하는 포괄적인 디자인 행위다. 복잡해 보이는 출판을 One- Stop으로 기획, 디자인, 편집, 인쇄, 출판에 이르는 전 과정을 맞춤지원하는 출판사가 부산에 있다. 바로 ‘디자인레전드’다. 2010년 설립된 디자인레전드는 인쇄, 디자인, 기획을 기반으로 종이출판, 전자출판, 논문집, 기획인쇄, 포스터, 전단지 등의 디자인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사업을 이어나가고 있다. 전은선 대표는 20년 노하우의 편집디자인 경력으로 고객과의 소통을 통해 제작의 효율성은 높이고 비용은 감소시켜 만족도가 높다. 전 대표는 “인쇄 기획 출판을 원하는 모든 고객에 최선의 방법으로 최대의 가치를 창조해 내는 때가 되면 떠올리게 되는 회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에 비해 종이출판시장이 많이 열악해져 가고 있는 시점에, 전자 출판을 활성화시켜 종이출판과 전자출판이 상생해나갈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향후 아트북을 접목한 도서마케팅, 다양한 팝업 운영 등 다양한 도서의 판로를 모색하고 있으며 커뮤니티를 형성하여 독자와의 통로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 한편 디자인레전드는 해운대1인창조기업지원센터 입주기업으로 경영지원, 사업화지원, 시설이용 등을 지원받고 있다. 강승희 기자 / busaninnews@naver.com #디자인도서 #인쇄물 #출판사 #디자인회사 #디자인레전드 #원스탑 #편집디자인 #전자출판 #부산출판사 #해운대1인창조기업지원센터 #입주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