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jeyeo
10,000+ Views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2013)

뭐..이런게 청춘이고 패기죠. 부럽고 피가 끓고 멋지고 그랬습니다. 생각보다 더 예전에 찍어놓은 것들을 가지고 이제서야 개봉에 이르게 된 것이더군요. 유럽투어만큼이나 개봉까지의 그 길이 쉽지만은 않았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들의 노력과 땀에 찬사를 보내며, 머리속에서 구상중이기만한 여러 프로젝트들... 언젠가 그들의 프로젝트처럼 빛을 보게 만드리라 다짐하는 2시간이었습니다. 이호재 감독은 군대간 두 동생들을 기다리며 책 작업과 함께 두 번째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라고 하네요. 두 번째 프로젝트는 기사를 읽은 덕에 저는 알지만, 왠지 모르고 있을때가 더 좋았기에 말하지 않으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두번째 프로젝트도 기대되네요!! 유럽여행저도가고싶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70년대 일본 아침 7시에 방영한 미친 어린이용 작품
레드맨 70년대에 아침 7시 반에 방영한 특촬 히어로 작품으로 1화당 방영 시간은 약 5분 정도.  단독편성이 아니라 어린이용 프로그램의 내부에서 방영된 물건이라서 그렇다. 총 138화.  그리고 이 작품의 정체는 최악의 괴수 학살물.  방영시간 5분동안 아무런 설명도 없이 괴수와 레드맨이 싸워서 레드맨이 괴수를 죽이고 끝난다 이기는게 아니다.  죽이고 끝난다.  필살기 레드 나이프 칼로 존나 찔러 죽인다. 레드 애로우 애로우라고 하는데 그냥 창이다.  던지거나 찌르거나 해서 죽인다. 레드 폴 무려 오프닝에 이름까지 나오는 필살기.  적을 절벽에서 던져서 죽인다.  그외 격투 장면들 아무런 말도 없이 괴수를 죽이고 의기양양한 듯한 포즈로 끝나는 이 작품은  훗날 인터넷에서 재발견되어 컬트적인 인기를 얻게 되고 레드맨은 '붉은 무차별살인마 (通り魔)' 라는 별명을 얻게 된다.  ㅊㅊ 웃대 모야 미친 이걸 아침에? 괴수들이 불쌍한데? 날것의 냄새가 지독한 폭력 비디오를 아침 7시부터 틀고 지랄을 했네; 졸라 난데없이 괴수가 뭘 잘못했는지 안 알려주고 걍 오지게 패서 죽이는 장면만 짧게 나오면 애들이 아~ 징그럽게 생기거나 나와 다르게 생긴건 다 악당이고 개패듯 패서 죽여도 되는구나~! 이럴거 아냐.... 모방심리는 오지게 자극하고 정서에는 쓰레기같은 프로ㅇㅇ
모션캡쳐 연기의 신 (스압주의)
앤디 서키스 (Andy Serkis) 1964년 4월 20일, 영국 런던 173cm 모션캡쳐의 특성상 배우의 미세한 얼굴 근육까지 담아내야 해서 얼굴에 동그란 스티커를 붙이고 연기를 함 <반지의 제왕>, <호빗> 골룸 연극배우로 시작해 20년이 넘는 세월동안 조, 단역만 맡으며 오랜 무명생활을 이어왔던 앤디 서키스가 처음으로 자신을 알린 작품. 집에서 하루종일 고양이들과 시간을 보내며 행동을 연구해 자신만의 골룸을 만들게 됨. 골룸의 목소리, 행동 전부 앤디 서키스가 직접 만든 것 원래 골룸의 생김새는 유인원에 가까웠는데... 앤디 서키스의 열연에 감탄한 제작진이 헌정의 의미로 골룸의 얼굴을 그와 더 비슷하게 바꾸었다고 함 영화는 초대박을 쳤지만... 골룸에 가려진 맨얼굴이 낯선 탓인지 여전히 그에게 들어오는 배역은 조연, 단역뿐 사람들이 골룸은 알아도 앤디 서키스는 몰랐던거ㅠㅠㅠㅠ 그러던 중 <반지의 제왕>을 함께 했던 피터 잭슨 감독에게 다시 연락을 받고... <킹콩> 킹콩 킹콩을 맡아달라는 제안을 받고 다시 한번 모션캡쳐에 도전하게 됨. 앤디 서키스는 킹콩을 위해 아프리카 르완다까지 날아가서 두달 동안 야생 고릴라들의 행동을 연구함 그런 노력 끝에 완벽하게 킹콩을 만들어냈고... 이 영화에는 갑판 요리사 럼피 역으로 출연하기도! = 킹콩/인간 1인 2역ㅋㅋㅋㅋㅋㅋㅋㅋㅋ <킹콩>으로 다시 이름을 알리고 다양한 작품에 주연, 조연으로 출연하게 됨 모션캡쳐 말고!!! 무려 쌩얼로!!! (하지만 비평이나 흥행 면에서 성공한 작품이 거의 없...ㅠㅠ) <틴틴: 유니콘 호의 비밀> 캡틴 하독 스티븐 스필버그와 함께 다시 모션캡쳐로 돌아온 영화. 이 영화도 모션캡쳐라 자세히 보면 앤디 서키스 얼굴이랑 닮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혹성탈출 시리즈> 시저 앤디 서키스가 모션캡쳐 연기의 신임을 또 한번 증명한 작품. 위의 작품들처럼 목소리, 움직임, 연기 전부 앤디 서키스가 했고 앤디가 곧 시저, 시저가 곧 앤디 평론가들의 극찬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앤디 서키스에게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줘야 한다는 여론까지 등장하게 만든 작품 <스타워즈 시리즈> 스노크 <깨어난 포스>와 <라스트 제다이>에 슈프림 리더 스노크 역으로 출연. 이밖에도 <고질라>의 모션캡쳐 자문을 맡았고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크 러팔로가 헐크 연기를 수월하게 할 수 있도록 자문 역할을 해줌. 이걸 계기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의 율리시스 클로 역할에 캐스팅 되었고 <블랙팬서>에까지 출연하게 되면서 쌩얼을 전세계에 알리게 됨 맨얼굴도 정말 카리스마 있는 배우. 모션캡쳐 전문가답게 런던에 특수효과를 공부할 수 있는 스튜디오를 설립해서 2011년부터 교육에도 힘쓰고 있음 <호빗> (2012)에 골룸으로 출연하면서 제2 촬영팀 감독도 함께 맡게 되었는데 이 경험을 계기로 2017년 앤드류 가필드, 클레어 포이 주연의 <달링>으로 감독 데뷔를 함. 두번째 연출작 <모글리> 케이트 블란쳇, 크리스찬 베일, 베네딕트 컴버배치 등 유명 배우들이 출연하고 앤디 서키스도 당연히(?) 나옴ㅋㅋㅋㅋㅋㅋ 호빗과 골룸에서 CIA 요원과 악당으로 인간이 아닌 캐릭터들을 완벽하게 창조해낸 앤디 서키스. 현실에선 훈훈한 프로도와 골룸ㅋㅋㅋㅋㅋㅋㅋㅋㅋ 토크쇼 나와서 시저 연기 선보이는 앤디 서키스 피터 잭슨 앞에서 깨방정 떠는 중ㅋㅋㅋㅋㅋㅋㅋ 늦은 나이지만 마블 영화에 출연하면서 맨얼굴을 알리게 되고.. 비록 모션캡쳐로 이름을 알리긴 했지만 연극판에 오래 있어서 정극 연기도 정말 잘하고 쌩얼이 동글동글 하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매력적인 배우,, 앤디 서키스는 작은 키, 미남형이 아닌 외모 등으로 오랜 세월 배역을 찾지 못하고 무명생활을 견뎌 왔는데... 모션캡쳐 연기를 통해 외모와 피부색, 성별과 관련없이 어떤 것이든 될 수 있다는걸 깨닫고 가슴이 뛰었다고 함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