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ondmirror
1,000+ Views

취미가 사진이라는 배우 성준

(※내 배우 지금 군백기라 전에거 복습하다 쓰는 글ㅠ)

전에 인터뷰에서 사진찍는게 취미라고 했었는데
실제로 친구나 친한 배우 사진도 찍어주고
그냥 일상적인 풍경 사진도 자주 많이 찍는편
모델했던 짬바가 있어서 그런지
감각있게 색감이랑 느낌도 잘 살리면서

생각보다 사진도 잘 찍어서 소소하게 인스타 보는 재미가 있음
(취미도 존-잘)

+반전인건 자기 사진은 남이 찍어준게 더 잘나온다는거ㅎ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본 상품 불매 바닥을 친 겁니까?
한국에 억지 도발을 하고 있는 일본 정부는 결국 일본 국민의 선택이었으며 침묵의 결과이고 그들이 실질적인 피해를 입지 않는 이상 그들의 침묵과 선택은 변함없을 것이다 -bk뉴스. 정치에 관심이 없으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깨우쳐줄 필요가 있다. 일본 국민이나 기업에 타격을 주는 것보다 더 중요한 부분은 저항이 있다는 것을 알리는 것이 더 중요한 부분이다. 불매운동이 한 풀 꺾였다고 하는 지금 다시 한번 생각해보자. 한국을 신뢰할 수 없다는 아베와 일본의 도발이 지금처럼 일본 기업들의 매출하락과 지방경제의 붕괴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가정을 해보면 일본은 한국을 잡고 쥐 흔들어도 아무런 피해가 없다는 결론이 성립되고 이런 결론은 아베와 일본 정부가 한국을 마음껏 유린할 근거가 될 수 있다. 이는 정말 소름끼치는 일이 아닐 수 없으며 필연적으로 우리는 가까운 미래에 더 큰 양보를 강요당하고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될 것이다. 지소미아의 근본 해결책이 무엇인지 알면서도 무조건 한국이 종료 결정을 번복하라고 미국 옆에 찰싹 붙어 억지를 부리는 일본 정부가 우리의 일본불매 라는 저항마저 없다면 무슨 일을 더 저지르려고 나댈지 알 수 없는 일이다. 불매운동이 바닥을 친게 하니라 지하벙커나 지하1층 지하2층도 있다는 사실을 알게 해 줘야 우익 아베정권이 함부로 건들여서는 안되는 나라로 대한민국을 인식시켜 재발방지를 이끌어 낼 것입니다. 불매운동 다시 처음처럼 마음을 다집시다!
일본 페미니즘의 상징이 된 한 문장
출처 : 드라마 '아빠 언니' 일본 최초의 페미니스트 잡지 <세이토>(靑踏)의 사설의 첫 문장은 100년이 넘게 흐른 지금의 지금에서도 일본 페미니즘의 상징으로 자리잡고 있다. 우리나라의 신여성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나혜석은 일본 유학시절을 회고할 때 “나에게 천재적인 이상을 심은 것은 <세이토>의 발행인 라이초(雷鳥) 여사였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1916년까지 나왔다가 폐간되고 만 동인지 <세이토>는 여성의 성에 대한 결정권, 여성의 가사 전담의 부당성, 아동 양육의 사회적 책임, 여성의 경제적 독립 필요성 등 그때까지 들어본 적이 없는 의제를 설정해 2천∼3천 부 팔리는 부수에 비해 사회에 커다란 파장을 일으켰다. 하지만 매일 막강한 현실과 부딪혀야 했던 동인들은 결국 만신창이가 되고 말았다. “간통을 찬양한다”는 이유(?)로 정간과 부수 압수, 잡지를 애독하는 학교 교사들의 파면과 학생 애독자의 학교 제명 조치, “여성을 타락시키는” 라이초에 대한 “죽이겠다”는 협박장과 돌팔매질 등이 이어졌다. 라이초의 과감한 발언들도 당시로서는 스캔들이었지만 다섯 살 적은 남자와의 공개적인 동거 생활과 형식적 결혼을 할 의사가 없다고 밝힌 그의 사생활은 도전장 그 자체였다. 1920년대에도 조선 최초의 페미니스트들에게, 일본에서 여성의 투표권을 위해 싸우고 있었던 라이초는 존경스러운 선배요 본보기였던 것이다. 태초에, 여성은 실로 태양이었다. 진정한 사람이었다, 지금의 여성은 달이다. 타(他)에 의해 살고, 타(他)에 의해 빛나는 병자와 같은 창백한 얼굴의 달이다. 우리들은 매몰당한 자신의 태양을 지금이야말로 되찾아야 한다. 숨겨진 나의 태양을, 잠겨있는 천재(天才)를 발현하라. 와 100년도 더 지난 책인데... 시대를 막론하고 성차별로 인한 불합리에 저항하고 이의를 제기하는 여성들은 늘 있었는데, 사회가 기를 쓰고 억압하고 숨기려 하는 것 같네요... 보수적인 일본 사회에서 여성도 사람이라는 이야기를 하기까지 얼마나 힘들었을지 저로써는 상상도 안갑니다ㅠㅠ 국가를 떠나 모든 여성의 권리가 보장받을 수 있는 날이 오길 *맥락 없는 혐오 댓글은 자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