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충남 천안 사진찍기 좋은곳
여러분도 애정하는 도시가 있나요? 요즘 여행하기 힘든 시기라, 옛날 사진들을 들추게 되네요. 천안은 제가 몇 년간 산 도시라서 애정하는 도시인데 그중 사진 찍으면 좋은 사진 명소들을 추려봤습니다. 참고로 위 사진은 성불사예요. 성불사에서 보이는 호수는 단대호수랍니다. 버스커 버스커에서 "꽃송이가" 가사에 나온 그 단대호수 맞다고요. 단대호수 걷자고 꼬셔~! 단대호수도 노을 맛집이라 불리는 곳이에요. 게다가 호수 주변에 카페 거리에 하나둘 불이 들어오는 야경도 멋진 곳이죠. 천호지 야경은 천안 제12경에 속해요. 아아, 천호지가 어디냐고요? 단대호수의 진짜 이름이랍니다. 단국대학교 앞에 있는 호수라 해서 단대호수라 불리지만, 진짜 이름은 천호지! 천안하면 독립기념관을 빼놓고 말하기 힘들죠? 그런데 독립기념관을 전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여긴 걸어서도 올라올 수 있는 산이지만, 차로도 올라올 수 있는 곳이랍니다. 흑성산 전망대 주차는 KBS 흑성산 중계소에! 벚꽃 필 무렵에 가기 좋은 곳, 단대호수와 북일고, 그리고 원성천. 원성천은 천안역에서 걸어서 갈 수 있는 곳이라 뚜벅이 여행자에게도 엄지 척! 3.5km 이어지는 원성천, 봄이면 타박타박 벚꽃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곳이죠. 4월과 5월쯤, 벚꽃이 지고 나면 천안에는 배꽃이 펴요. 배꽃? 배꽃을 구경해본적 있나요? 저도 천안에 살기 전에는 배꽃을 본 적이 없었어요. 그런데 여기 규모가 어마어마해서 달려도 달려도 배꽃. 드라이브 코스로 딱입니다. 뚜벅이로 성환역에 내려서 걸어서도 가봤는데 가는 데만 한 시간. 버스도 잘 안오고 힘들더라고요. 그래도 왕복 두 세 시간 정도 걷는 거니깐 그 정도 걸을 수 있다, 하는 분에겐 추천! 천안에는 전국 최대 빵집이 있어요. 마치 호빗 마을처럼 꾸며진 이곳은 뚜쥬루 빵돌가마점이랍니다. 물론 빵도 맛있으니 간 김에 늘 주렁주렁 빵도 사온답니다. 여긴 황금빛 금계국이 피어오르면 아름다운 천흥지. 금계국은 여름에 피는 꽃이에요. 벚꽃 지고 겹벚꽃도 지고 이꽃저꽃 다 지고 난 뒤에 피는 꽃이라 더 반갑죠. 그 외에도 천안에 사진 찍기 좋은 곳이 넘치고 넘쳤답니다. 곧 봄꽃 소식이 온다는데 빨리 상황이 좋아지길! https://www.youtube.com/watch?v=o4LMzviLSDM&t=34s
울산 태화강공원의 국화축제 보고왔어요.
꽁이가 병원에서 팔꿈치 엘보 수술을 하여서 약 한달이 넘도록 외출이 자유롭지 못했던지라 가는 가을을 느껴보지도 못할듯 하였는데 어느정도 통증도 사라지고, 팔의 움직임도 조금은 자연스러워져서 울산 태화강공원으로 나들이 삼아 국화축제를 보기 위해 다녀 왛답니다. 날씨가 조금은 흐리고 구름낀 상태이고 빗방울도 한두방울씩 내리는 날씨였지만 꽁이는 쨍하게 맑은날 보다도 이런날을 더 좋아라 하는 경향이라 다러오기에는 참 괜찮은 느낌이었네요. 울산 태화강공원은 넓은 부지 덕분?에 사사사철 꽃 축제가 진행이 되는듯 하네요. 코스모스,양귀비,작약,해바라기,국화 등등등... 넓은 부지인 만큼 한 계절의 꽃이 지면 캐내고 꽃이있던 자리에 다른꽃을 심어 기다리는게 아니라 진행되고 있는 꽃축제장 옆에 그 다음계절의 꽃파종을 미리해 놓아서 축제가 끊김이 없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는듯 하더군요. 가을엔 역시 국화축제가 진행이 되고 있더군요. 노오란 국화밭이 그야말로 광활?할 정도로 꾸며져 있더군요. 국화단지에 들어서면 국화향이 코 끝이 아닌 콧속 깊숙히 까지 밀려 들어 옵니다. 다른지역의 국화축제는 갖은 조형물에 국화를 꽂아서 축제를 하는 반면 울산의 국화 축제는 땅에 자연그대로의 모습으로 아주 넓게 심어서 국화밭의 국화꽃을 따라서 걷는 재미가더 좋은듯 합니다. #일상#여행#사진#축제#울산#태화강공원#국화#십리대밭길#은하수길
펑펑 울고 싶을 때 읽으면 10초만에 눈물이 나오는 책추천!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요즘처럼 찬바람도 불고 낙엽이 떨어지는 풍경을 보고 있으면 이유없이 우울해지곤 하는데요. 하지만 괜히 눈물을 흘리는 것이 부끄럽기도 하고, 괜히 더 약해지는 느낌이 들어서인지 눈물을 참는 분들도 있죠. 하지만 눈물이 꼭 그렇게 나쁜 것만은 아니라고 해요! :) 눈물을 흘릴수록 혈압과 심박수가 낮아져 심리적으로 안정이 되고 스트레스 해소에도 도움을 준다고 하고, 눈물과 함께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화학물질이 같이 배출되어 건강에도 좋은 영향을 준다고 하니 울고 싶을 땐 펑펑 울어보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네요! 딱히 슬픈일은 없지만 괜히 울고 싶어지는 늦가을, 펼치기만 해도 눈물이 나는 이야기를 추천해드립니다! 눈물이 펑펑나는 이야기와 함께 곧 끝나버릴 아쉬운 가을을 즐기는 날이 되길 바랍니다! 상처와 슬픈은 늘 아프기만 한 걸까? 상처투성이 세여자의 짧지만 가슴 울리는 여행 기록 이 슬픔이 슬픈 채로 끝나지 않기를 자세히 보기 >> https://goo.gl/vFcam1 슬프지만 따뜻한 이야기를 읽고 싶을 때, 가장 어린 부모와 가장 늙은 자식의 감동 스토리 두근 두근 내 인생 자세히 보기 >> https://goo.gl/vFcam1 진정 우리를 살아 있게 하는 것은 무엇일까? 사형수가 된 남자와 냉소적인 여자가 함께 나눈 시간들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자세히 보기 >> https://goo.gl/vFcam1 우리에게 얼마나 많은 시간이 남아 있는 걸까? 소중한 기억을 잃어가는 이들의 슬픈 이별 이야기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 자세히 보기 >> https://goo.gl/vFcam1 삶과 죽음의 거리는 얼마 정도일까? 갑자기 사라져버린 그를 향해 써 내려간 그녀의 편지 환상의 빛 자세히 보기 >> https://goo.gl/vFcam1 >> 더 알아보기 >> https://goo.gl/4vEnBx
국내여행지추천 힐링 여행 충남 사찰 5곳
<<국내 여행지 추천 힐링 여행지 충남 사찰 5곳>> #국내여행지추천 #힐링여행지추천 #충남사찰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2월 중순을 넘기면서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일까요? 봄이 오다가 동장군에 옴짝달싹을 못하겠네요. 그래도 주말에는 따뜻한 봄바람을 쐴 수 있을 것 같아요. 봄을 기다리며 마지막 추위 잘 이겨내시고 일교차에 건강 유의하세요.  요즘처럼 콜로나블루로 마음이 무거울 때는 나를 다스릴 수 있는 템플스테이나 산사를 찾아 고요 속에 나를 찾는 것도 좋겠지요. 오늘 소개할 여행지는 충남에 있는 사찰입니다. 그동안 전국 여행을 하면서 사찰을 많이 찾았어요. 일전에도 서산 개심사와 문수사를 소개했는데요. 오늘은 또 다른 사찰로 천년고찰 등을 소개하겠습니다. 사찰 주변의 지역 가볼만한곳 여행명소도 많으니 참고하시고 혹시 여행계획을 세울 때 호미의 도움이 필요하다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국내여행지추천 충남 사찰 절 여행 코스 best 5 1. 예산 수덕사 2. 서산 간월암 3. 홍성 고산사 4. 부여 무량사 5. 청양 장곡사 https://blog.naver.com/homibike/222247646628 #국내여행지추천 #국내여행 #충남여행 #충남여행지추천 #힐링여행 #예산수덕사 #수덕사 #서산간월암 #부여무량사 #청양장곡사 #간월암 #무량사 #홍성고산사 #장곡사 #충남사찰여행 #충남절여행 #사찰여행지추천 #힐링여행지추천 #예산여행 #서산여행 #부여여행 #청양여행 #홍성여행 #충남힐링여행 #템플스테이 #서산가볼만한곳 #일몰명소 #국내여행추천 #국내여행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