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0+ Views

폭스바겐 비틀의 재탄생? 화제의 미니바이크 ‘폭스포드’

세상에 하나뿐인 커스텀 바이크
지난 7월, 출시 81년 만에 단종된 폭스바겐(Volkswagen)의 대표 모델 비틀(Beetle). 이제는 역사 속으로 사라진 구형 비틀을 개조해 만든 미니바이크 ‘폭스포드’가 화제다. 디자이너 브렌트 월터(Brent Walter)가 제작한 것으로, 비틀의 펜더를 오토바이 위에 얹은 것이 제품의 특징. 앙증맞은 사이즈의 바이크 중앙부에 자리 잡은 헤드라이트와 전면에 새겨진 로고가 눈길을 끈다. 올해 유난히 인기를 끌었던 레트로 무드가 물씬 풍겨지는 폭스포드. 평소 커스텀 바이크에 관심이 있는 이들이라면, 위 슬라이드와 아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작기를 살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타다 논란 속 여성들이 '픽(Pick)'한 택시는?
(사진=자료사진) #기본요금 거리를 카드로 계산하겠다고 했더니 택시기사가 눈치를 주며 뭐라고 했다. 기분이 나빠 내릴 때 문을 세게 닫았더니 창문을 내리고 욕지거리를 해댔다. 당황스러워서 제대로 따지지도 못하고 분이 안 풀려서 하루 종일 씩씩댔다. 더 서글픈 건 그날 이후 기본요금 거리를 카드계산하기 두려워하는 내 모습이다. #도서관에서 택시를 탔다. 택시기사가 "아가씨가 공부를 하다 왔냐"고 물었고 "그렇다"고 답했다. 그랬더니 택시기사가 "아가씨는 그런 공부 안 해도 된다"고 했다. 그럼 무슨 공부를 해야 하냐고 물으니 "남자 꼬시는 공부가 여자한테는 최고"라며 혼자 웃었다. #시간이 촉박한 탓에 택시를 타고 뒷좌석에서 화장을 하는데, 기사님이 "어린 여자가 자기를 개인기사쯤으로 여긴다"며 언짢아했다. 그게 어째서 내가 당신을 개인기사로 여기는 행위가 되는 것인지, 어린 여자라는 프레임에는 왜 걸려야 하는 것인지 지금 생각해도 불쾌한 기억이다. (여성민우회 '2017년 성차별 보고서'에 소개된 실제 사례 중) 택시를 탈 때 여성들이 겪는 고충을 인지하고 서비스에 반영한 '프리미엄 택시'들이 입소문을 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선 시범운행 중인 여성 전용 프리미엄 택시를 확대해달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택시 이용에 있어 여성들은 불안을 호소해왔다. 승차거부, 막말, 성희롱은 물론 범죄를 당하는 일까지 비일비재하게 일어났기 때문이다.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해 8월까지 택시운수종사자가 자격 취소 처분을 받은 사유 1위는 '성범죄'인 것으로 드러났다. 여성이 느끼는 불안감도 이에 비례한다. 2015년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500명(남성 758명, 여성 74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밤늦게 택시를 탈 때 무슨 일이 생길까 봐 두려운가"라는 질문에 성인 여성의 70.5%가 두렵다고 답했다. 이런 상황에서 등장한 '타다'는 여성 승객들의 지지를 받아왔다. 일반 택시와는 다른 '타다'의 서비스 때문이다. 우선 기사들은 승객이 말 걸기 전에는 절대 사적인 대화를 건넬 수 없다. 또 월급제로 운영되기 때문에 가까운 거리를 가더라도 승객이 눈치 볼 일이 없다. 택시를 탈 때마다 불쾌감∙불안감에 시달려야 했던 여성 승객들에게는 안성맞춤 서비스였던 셈이다. '타다금지법'(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으로 '타다'가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여성들이 아쉽다는 반응을 보이는 이유다. (사진='마카롱 택시' 제공) 여성들이 '타다' 대신 찾은 서비스는 '프리미엄 택시'다. 특히 여성을 주 고객층으로 정하고 탄생한 '마카롱 택시', '웨이고 레이디' 등의 활약이 눈에 띈다. 지난 4월 문을 연 '마카롱 택시'는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택시기사의 교육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마카롱 택시'에 고용된 기사는 '마카롱 쇼퍼'(Macaron Chauffeur)라고 불린다. '쇼퍼'란 영국에서 호텔 급의 서비스를 하는 택시기사들을 의미한다. '마카롱 택시'를 운영하는 KST 모빌리티는 기사들을 교육하는 관계사를 따로 두고 있다. 기사들은 마카롱 쇼퍼로 거듭나기 위해 응대∙안전∙응급처치 교육, 전문 자격 교육 등의 과정을 이수해야 한다. 이외에도 '마카롱 택시'는 불필요한 말 걸지 않기, 내비게이션대로 운전하기, 좁은 골목길 앞에서 내려주지 않기 등 승객들의 크고 작은 불만까지 세심하게 신경 쓰고 있다. 예약을 하면 유아용 카시트도 제공한다. 가격은 현행법에 따라 미터기 요금을 받으며, 간식 서비스·도어 서비스 등 부가 서비스를 요청하면 추가요금이 발생한다. 향후에는 임산부 케어, 자녀안심, 노인돌봄 서비스를 내놓을 예정이다. '웨이고 레이디'는 여성전용 콜택시 서비스다. '웨이고 레이디'만의 특징은 택시기사가 모두 여성이라는 점이다. 탑승도 여성 승객만 가능하다. 영유아 카시트도 제공하고 있어 아이와 함께 이용하기 편하다. 현재는 카카오 모빌리티가 '웨이고 레이디'를 운영하던 타고솔루션즈를 인수하면서 재정비 기간을 가지는 중이다. 카카오 모빌리티 관계자는 "'웨이고 레이디'에 대한 여성 승객들의 반응이 좋았던 걸로 안다"며 "카카오 모빌리티는 '웨이고 레이디'를 재정비해 더 나은 여성전용 택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ST 모빌리티 관계자는 "여성이 만족하는 서비스라면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여성 승객들은 기존 택시를 이용할 때 당연히 제공받아야 할 서비스도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불가피하게 탑승하는 택시가 아니라, 그 시간을 즐길 수 있는 택시를 만들자'는 게 우리의 혁신 포인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각 장애인에게 '안내견을 풀어주라'고 요구한 동물단체
지난 11월 12일 화요일, 스코틀랜드에 사는 조나단 씨는 반려견과 함께 에든버러에서 퍼스로 가는 오후 4시 30분 열차에 탑승했습니다. 조나단 씨는 열차에 탑승하자마자 부끄럽지만 큰 소리로 빈자리가 있느냐고 외쳤습니다. "혹시 빈자리 있으면 안내 부탁해도 될까요?" 그는 시각장애인입니다. 그의 외침에도 불구하고 열차 안에선 어떠한 대답도 들리지 않았습니다. 그는 재차 빈자리가 있느냐고 허공에 대고 외쳤지만 아무도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한 사람도 대답하지 않았어요. 전 그냥 대답이라도 듣고 싶었을 뿐인데 어느 누구도 대답하지 않았죠. 많이 슬펐습니다." 그는 자신의 슬픈 경험담을 트위터에 올렸고, 유저들은 휴머니즘과 양보 정신이 사라졌다며 당시 열차 안에 있던 승객들을 맹비난했습니다. 조나단 씨는 철도회사뿐만 아니라, 일상 곳곳에도 장애인들에 대한 안 좋은 선입견이 스며들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표적인 단체가 바로 동물단체입니다. 지난 4월엔 조나단 씨가 카페에 앉아있을 때 한 남성이 다가와 자신을 동물단체 회원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소개를 마친 그는 다짜고짜 서비스견을 자유로운 들판 위로 풀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저는 그 남성에게 제 반려견이 저와 함께 어떤 삶을 보내는지 설명하며 충분히 행복하다고 말해주었어요. 제 말을 전부 납득하진 않았지만 어느 정도 오해가 풀렸다며 자리를 떠났어요." 조나단 씨는 무례한 사람들보다는 친절하고 매너 있는 사람들이 훨씬 많다는 것을 안다며 자신의 트위터를 찾은 사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나쁜 사람보다 좋은 사람들이 훨씬 많아요. 제가 겪은 일은 아주 드문 일이에요. 하지만 겪지 않아도 될 일을 겪을 땐 자존감이 무너지고 슬픔이 밀려오곤 하죠. 그래도 좋은 사람들이 더 많다는 것에 항상 감사하고 있습니다." P.S 양보하며 살아요 우리...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http://ggoristory.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172&page=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