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아이언맨 복귀하다

디즈니 플러스에 등장한 토니 스타크
아이언맨(Iron Man) 팬이라면 사뭇 설렐 소식이 전해졌다. 디즈니 플러스(Disney +)의 새로운 애니메이션 시리즈 <What If...?>에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Robert Downey Jr.)가 토니 스타크 역으로 다시 참여한다는 사실이 그 희소식의 주인공. 미국 매체 ‘코믹북’에 따르면, <토르:라그나로크>에서 그랜드 마스터 역을 맡았던 제프 골드브럼(Jeff Goldblum)이 ‘버즈피드’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소식을 언급했다고. 또한 그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그리고 <토르:라그나로크>에서 거인족 코르그 목소리 연기를 한 타이카 와이티티(Taika Waititi)와 함께 <What If...?>의 녹음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수많은 팬의 희망이 담긴 무성한 소문은 비로소 현실이 됐으며, 아이언맨으로 복귀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추후 행보를 주목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오예!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금기 깨는 '펭수' '선넘규'…장르가 되다
EBS 연습생 펭수·방송인 장성규 열풍 진단 "규범 뒤집는 속시원한 멘트 통해 대리만족" EBS 연습생 펭수(왼쪽)와 방송인 장성규(사진=황진환·박종민 기자) 권위로 여겨져 온 금기를 깨는 말과 행동으로 주목받는 EBS 연습생 펭수와 방송인 장성규가 청년층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다. 대리만족을 주는 대중문화 역할을 오롯이 충족시키는 덕이란 진단이 나온다. 문화평론가 김교석은 18일 CBS노컷뉴스에 "(펭수와 장성규의) 공통분모는 기존 방송 울타리, 금기를 무겁지 않게 깬다는 데 있다"고 말했다. 펭수에 대해 그는 "교육방송인 EBS에서 '연습생' 캐릭터를 내놓고, 그 캐릭터가 유튜브와 예능에서 활약한다는 것 자체가 기존 EBS의 정체성과 문법을 뒤집는 맥락"이라고 했다. 이어 "장성규 씨도 아나운서 출신으로 방송가에서는 규범을 엄격하게 지켜야 할 직업군임에도, '선을 넘는다'는 콘셉트가 생기고 유튜브로 그것을 강화시킨, 맥락 파괴에서 오는 재미가 크다"고 봤다. 문화평론가 하재근 역시 같은 날 "(펭수와 장성규) 둘 다 웃음으로 암묵적인 금기 같은 것들을 뛰어넘는 데서 주는 후련함이 있다"며 "그러한 후련한 정서에 기반한 대리만족에 인기 요인이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무엇보다 녹록지 않은 한국 사회에 대한 우리네 현실 인식이 두 인물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고 있다고 두 평론가는 입을 모았다. 김교석은 "두 캐릭터의 공통점을 찾자면 속시원한 멘트를 한다는 데 있는데, 이 점에서 짧은 시간 안에 답을 내놓는 유튜브 정서와도 잘 맞는다"며 "이들 멘트는 우리가 보통 사회 생활을 하면서는 하기 힘들다는 점에서, 숨통을 틔우는 풍자의 한 장르로 다가온다"고 설명했다. 하재근은 "대중문화 자체가 대리만족에 뿌리를 뒀다는 점에서, 현실에서는 그렇게 하기가 쉽지 않으니까 (펭수나 장성규가) 수위 높은 멘트를 할수록 대리만족도 커지는 셈"이라며 "현실에서는 윗사람에게 말과 행동을 조심해야 하고, 눈치도 봐야 하는 그러한 억압이 있기 마련인데, 그런 선을 깨
전투복은 되고 제복은 안 된다?…육군 '몸짱달력' 판매금지 이유
육군본부 "제복과 정복은 몸매 뽐내라고 만든 옷 아니다" 육군 장병들이 기부를 위해 '몸짱 달력'을 제작했지만, 육군 당국이 "복장 부적합"을 이유로 달력 판매를 시작한 지 하루 만에 이를 금지했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육군본부에 따르면, 전후방 각지에서 근무하는 현역 군인 13명은 장병 체력단련 붐 조성 및 '위국헌신 전우사랑 기금' 기부를 위해 자발적으로 몸짱 달력을 제작했다. 몸짱 달력 판매 수익금 전액은 군복무 중 순직,전사,부상당한 장병과 유족 지원금 마련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었다. 좋은 취지 덕분에 몸짱 달력은 온오프라인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달 20일 판매 시작 수 시간 만에 주문이 수 백 건 넘게 들어왔고, 유튜브 홍보영상에도 댓글이 수 백 개 달렸다. 하지만 몸짱 달력은 그 다음날인 21일 육군본부의 요청으로 판매가 중단됐다. "장병들의 복장이 부적합하다"는 이유에서다. 육군본부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에 "육사생도 제복과 정복을 착용한 사진을 달력에 사용하는 것이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있어서 내부 검토를 거쳐 이 사진들을 삭제하고 판매하도록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복장에는 목적이 있는데 목적에 부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제복과 정복은 장병들이 피트니스 선수처럼 몸매를 뽐내라고 만든 옷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투복은 전투할 때 입는 옷이니까 상의 탈의하고 구보해도 문제 없지만, 장례복 입고 체육활동하면 이상하지 않나, 웨딩드레스 입고 수영하면 이상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육군은 오는 9일부터 온라인을 통해 몸짱 달력 판매를 재개하고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기로 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요즘 세상에 상의 탈의를 문제 삼다니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한편 소방관과 경찰관도 육군과 비슷한 취지로 몸짱 달력을 만들고 있다. 이들은 달력 판매 수익금 전액을 각각 중증 화상환자와 가정학대 피해아동을 돕는데 기부하고 있다. 경찰 몸짱 달력 지난해 경찰관 몸짱 달력을 처음 제작한 부천 오정경찰서 박성용 경사는 CBS노컷뉴스에 "지난해 판매 수익금 2150만원을 기부했다. 올해는 2000부 찍었는데 2주 만에 다 팔려서 1500부를 추가로 찍었다"며 "달력 판매를 통한 기부 문화가 다른 조직으로 더 많이 확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