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planet
5,000+ View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 역사상 유례를 찾기 힘든 언어 천재
1990년  단국대학교는 아랍어과를 신설할 목적으로  현지인 교수를 초빙함 필리핀 국적의 아랍인인 무함마드 깐수였음. 연대 한국어 학당을 수료하고 단대에서 박사과정을 딴 후 단국대 사학과에 교수 임용이 됬음 당시 엄청난 스펙을 가지고 있던 교수였음 튀니지대학교 사회경제 연구원 말레이대학 이슬람 아카데미 교수... 수많은 언어를 능통하게 구사 할 수 있는 천재였고 전 세계에서 100명 밖에 능통하게 하지 못하는 산스크리트어를 연구, 번역함 또한 한국에서 많이 알려져 있지 않았던 이슬람을 연구하였고 한국에서 불모지였던 문화교류학(ex.실크로드..)에 대해서도 깊이 연구함 게다가 점수도 후하게 줘서 A+폭격기로도 유명했음 (한 일화로 수업태도가 좋지 않은 학생에게"자네는 내수업들어오지말게!!자네는 B+이야!"라고 말했다고 함...) 그러던 96년  안기부에서 깐수 교수님을 잡아감 죄명은 간첩혐의였음.... 알고보니 무함마드 깐수=정수일 이었고 중국에서 조선족으로 태어나 베이징대 동방학부 수석으로 졸업하고 중국 국비유학생 1호로 카이로 대학교 인문학부에서 유학함 그러다가 주 모로코 중국대사관에서 외교관으로 활동하다가 중국의 소수민족 차별정책으로 북한으로 넘어감 (저서에 보면 젊었을때 저우언라이 가문과도 혼담이 오갔다고 할 정도로 ㅎㄷㄷㄷ한 인물이었음) 북한에서 평양외국어대 아랍어과 교수로 재직하다가 1974년에 북한 대남통일사업요원으로 발탁됨 그러다가 튀니지->말레이시아->레바논->필리핀에 있다가 (국적세탁은 북한->레바논->필리핀) 80년대 한국에 입국해서 한국인 간호사랑 결혼하고 살면서 북한에 우리나라의 정세를 단파라디오 등으로 보냈음. 근데 아내도 북한 사람인줄 전혀 몰랐다고 함 심지어 잠꼬대도 아랍어로 할 정도로 아랍어에 많이 능통하였고 생김새나 말투도 한국사람 같지 않았음. 어쨌든 간첩혐의로 12년 형을 받다가 특별 사면으로 2000년에 출소함 그런데 감옥에서도 저술을 계속 하여 세계에서 두번째로 "이븐 바투타 여행기"를 완역함 (학계에서는 마르코 폴로의 동방견문록보다 더 가치있는 책으로 여김) 현재는 복권되어서 한국문명교류연구소 소장으로 있으면서 아직도 많은 책들을 연구하시고 저술하심.. (불교에 귀의하셨다고 함.) 그리고 단대는 이 사건으로 2010년 되서야 중동학과를 개설함.... 그가 구사할 줄 아는 언어는 총 12가지로 알려져있는데 한국어 아랍어 일본어 중국어 러시아어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페르시아어 필리핀어 마인어 영어 이중 독일어를 제외하면 대부분 원어민 수준으로 구사하고 전공인 아랍어는 전문 강의까지 가능한 수준이라고 함 [출처 - 이토랜드] 심지어 간첩으로 활동할 당시에도 죄다 쓸모없는 정보만 북으로 보내서 빈축을 샀다는 썰...
댕댕이 집사가 냥냥이 집사에게 '스크래처가 뭐에요?'
최근 고양이를 키우는 반려인들이 늘고 있지만,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우리나라 반려인의 대부분은 강아지를 키웠습니다. 그래서 강아지만을 키워온 반려인에게는 고양이에 대해 모르는 게 한둘이 아닐 텐데요.  [읏차. 긁자 긁어 오예] 댕댕이 집사 중에는 고양이용 가구점이 따로 있다는 말에 "고양이용 가구가 있어?" 하고 놀라는 분도 은근히 많습니다. 특별한 용품이 필요 없는 댕댕이 집사에게 '고양이용 가구'가 생소하게 들리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그중 한 가지가 바로 고양이 가구가 발톱을 긁는 가구인 스크래처입니다. 스크래처는 왜 필요할까요? 댕댕이들 집사들은 주목해주세요. 발톱을 갈지 않으면 가슴이 콩닥콩닥 불안해 먼저 사냥에 있어 댕댕이와 고양이의 차이를 알 필요가 있습니다. 입을 주로 사용하는 댕댕이들과 달리, 고양이들은 두 앞발로 사냥감을 낚아채거나 공격하는 데 아주 유용하게 사용합니다. 즉, 야생에서는 발톱이 날카로울수록 생존에 유리하다고 할 수 있겠지요. 반대로 생각하면, 뭉툭한 발톱은 야생에서 생존하는 데 매우 불리합니다. 고양이들은 이러한 이유로 발톱을 끊임없이 갈며 날카롭게 유지하죠! [현기증 난다 벅벅벅] 스크래처 사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아무런 준비 없이 고양이를 키우다 보면 주변의 책장이나 의자가 고양이 발톱 자국으로 망가지는 걸 보게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람이 사용하는 가구를 보호하고 고양이의 습성을 유지하기 위한 고양이 가구가 스크래쳐이죠!  고양이들이 스크래처를 안 쓰면 어떡해? 고양이가 스크래처를 사용하지 않고 계속 다른 가구를 망가트리면 어떡하지 하고 고민하는 분도 계실텐데요. 그럴 땐 당연히 가장 매력적인 스크래쳐를 준비해주어야 합니다.  고양이 입장에서 매력적인 스크래쳐란 무엇일까요? 바로 발톱이 잘 박히는 스크래처입니다. 발톱이 잘 박히면 긁는 고양이도 시원한 느낌이 들겠지요? 종종 시중에서는 아크릴 고양이 스크래처를 판매하기도 하는데, 발톱이 박히지 않기 때문에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즉, 고양이가 망가트리는 가구보다 발톱이 더욱 잘 박히는 스크래처를 준비해야 더욱 매력적으로 보일 거예요. [셋 셀 동안 스크래처 사와라 집사야] 기타 및 주의사항 영역을 표시하기 위해 스크래처를 하며 발바닥 냄새를 묻히기도 합니다. 또, 덩치를 커 보이게 하기 위해 높은 곳에 발톱 흔적을 남기기도 하죠. 사진 찍을 때 우리가 까치발 드는 것처럼요. 그리고 절대 하지 말아야 할 것이 발톱 가는 것을 억지로 막는 것입니다. 발톱을 가는 것과 마킹은 고양이의 자연스러운 본능이자 습성이므로 막기보다는 매력적인 스크래처를 사주는 것이 필수입니다.  이제 어느 정도 궁금증이 풀리셨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훈훈주의_혹등고래 구출 대작전!
가족들과 바다수영을 즐기던 중, 물위에 떠있는 혹등고래를 발견합니다 ! 잠시 지켜보지만 꼼짝도 하지 않는 혹등고래를 보고 죽은 줄 알았던 선생님 ㅠ.ㅠ (사진에는 안 보이지만) 갑자기 물을 쏴- 뿜는 혹등고래 ! 알고보니 혹등고래는 그물에 걸려있었어요 😢 안돼 ㅠ_ㅠ . . . 굉장히 위험한 상황인 혹등고래쓰 . . 혹등고래를 도와주는 일은 자신은 물론 가족까지 다칠 수 있을 정도로 위험한 일 . . 하지만 용기를 내서 혹등고래에게 다가갑니다 *_* 감동 ! 그물을 제거하려하자 깜짝 놀란 혹등고래는 요동치기 시작합니다 😥 직접 다가가는 건 안되겠는지, 배를 혹등고래의 근처에 대고 노와 파이프를 이용해 그물을 제거하기 시작합니다 ! ★구★출★성★공★ 헤엄치며 멀어지는 혹등고래를 보며 기뻐하는 사람들 <3 진짜 . . 좋은 . . 사람들 . . ㅠㅠ 그런데 갑자기 멀어지던 혹등고래가 배로 돌아옵니다 ! 자신을 도와준 사람들 앞에서 점프하며 고마움을 표시하는 혹등고래 😭 이거 저만 감동인가요 . . 와엠아쿠라이 . . ㅠㅠㅠㅠㅠㅠ 무려 40번을 ! ! 배 주위를 떠나지 않고 점프한 혹등고래 :) 이 귀염둥이야 ! 너 정말 사랑둥이구나 ♥︎ ♥︎ ♥︎ 마지막 아이의 말까지 감동 그 자체 . . ㅠ_ㅠ 오랜만에 맘이 찡- 한 사연이라 후다닥 퍼왔어요 <3 동물 친구들아 언제나 행복해야돼 ! 아프지마 ! 우리가 미안해 ! 출처 : 내셔널 지오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