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riStory
1,000+ Views

가까이 다가만가도 차도로 뛰어드는 유기견, 꼭 구하고 싶어요

*본 기사는 '김준배 님'의 제보를 바탕으로 작성하였습니다.
11월 1일 새벽 3시, 대구 달서구 유천동 월배 아이파크 단지를 지나던 제보자는 신축공사 현장 옆에서 개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보호자 없이 홀로 흙길 위에 엎드려 있던 개는 추위에 온몸을 벌벌 떨고 있었습니다.

"저는 일이 항상 새벽 3시에 끝나는데, 집으로 올 때마다 항상 녀석을 봐요. 그곳이 녀석의 잠자리인지 항상 제가 퇴근하는 시각에 그 자리에서 잠을 자고 있더라고요."
퇴근할 때마다 매번 보아온 개였지만, 날이 추워지며 벌벌 떨며 선잠을 자는 녀석을 보니 그냥 지나칠 수 없었습니다.

그가 사료와 물을 챙겨와 녀석에게 다가가자 강아지는 벌떡 일어나 뒷다리를 절며 차도를 뛰어들었습니다.

"그때 만약 사고가 났다면... 전 엄청난 죄책감에 시달렸을 거예요."
그는 그릇을 든 채 초조한 마음으로 개가 도로를 건너는 모습을 초조하게 지켜봐야 했습니다. 다행히 아무런 사고도 나지 않았고, 개는 어딘가로 사라졌습니다.

그는 개를 어떻게든 돕고 싶었으나, 혼자 힘으로 녀석을 포획하다간 또다시 차에 뛰어들어 상황만 악화할까 걱정되었습니다.

지역 관할 시 유기동물 센터는 2018년에 철거되었으며,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SBS 동물농장에도 제보했으나 답변은 없었습니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네이버 카페 '강아지를 사랑하는 모임(강사모)'에 글을 올렸고, 어떻게서든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보고 녀석을 구해주었으면 한다며 호소했습니다.

사라졌던 녀석은 며칠 후 다시 나타났으나, 잠자리를 다른 곳으로 옮겼습니다.

"경계심이 어찌나 심한지 녀석이 없을 때 사료와 물그릇을 갖다 놓아도 도통 먹질 않아요."
11월 말이 돼가며 날이 빠르게 추워졌지만, 녀석은 여전히 건설 현장 근처 흙길에서 선잠을 청하고 있습니다.

"아이가 몸을 벌벌 떠는 걸 보면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집으로 갈 때마다 그 모습을 보는데, 이제는 녀석이 구조되어 행복해졌으면 좋겠어요. 제발 도와주세요."

그는 아이를 안전하게 구조해주실 단체와 개인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으며, 시간이 된다면 언제든지 구조 작업에 함께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아이를 구조해주실 분 혹은 단체는 아래 제보자의 연락처로 문의 바랍니다.


입양아 정보
이름: 알 수 없음
나이: 알 수 없음
성별: 알 수 없음
특이사항: 단이 수술을 한 미니핀, 한쪽 다리를 절고 있으며, 차도에 뛰어들 정도로 경계심이 매우 심함

구조/입양조건
입양신청서작성 및 녀석을 보다듬어줄 수 있는 분

구조/입양 문의
담당자: 김준배 님
이메일: xspon18@naver.com

P.S 겨울은 유기동물들에게 말 그대로 지옥이라고 하네요...
녀석이 하루빨리 구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지야..." 따스한 부름에 마음의 문을 열던 유기견, 가토
*본 기사의 내용은 '행동하는동물사랑(HDS)'의 제보와 취재를 바탕으로 작성하였습니다. 2019년 10월 23일, 금촌 시장거리에 있는 커피숍 앞, 한 자동차가 주차 중 근처를 지나던 하얀 진돗개의 발을 밟았습니다. 발을 밟힌 진돗개는 타이어에 깔린 발을 급하게 빼내다 상처가 악화하였고, 비명을 지르며 카페 안으로 뛰어들어갔습니다. 카페 구석으로 달려가 웅크린 녀석은 온몸을 벌벌 떨며 주변을 경계했고, 발에선 피가 흘렀습니다. 카페 사장님이 도움을 주기 위해 다가가려고 했지만, 녀석은 가까이만 가도 비명을 질렀습니다. 카페 사장님은 어쩔 수 없이 시 유기동물 유관부서에 도움을 요청해 녀석은 보호센터로 이송되었습니다. 하지만 카페 사장님은 녀석의 목에 있던 목줄이 계속 눈에 밟혔습니다.  "카페 사장님은 녀석이 깡마른 몸에 오랫동안 씻지 않은 상태로 보아 유기견이라고 판단했지만, 목걸이 때문에 혹시나 싶었던 것 같아요." 카페 사장님이 주변 상인들과 주민들에게 하얀 진돗개를 물어본 결과, 녀석은 근처 할머니가 키우던 반려견 '아지'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할머니께서 건강이 악화하며 병원에 입원하였고, 이후 자녀분들이 아지를 맡아 키웠으나 마당에 방치하다시피 키웠다고 합니다. 그리고 언젠가부터 거리에서 아지가 목걸이를 멘 채로 돌아다니기 시작한 것이죠. 버림받고 차에 밟힌 진돗개 대한 이야기는 행동하는동물사랑(HDS) 구조대에게도 전해졌고, 구조팀은 아지가 어딨는지 빠르게 수소문해 안락사 직전에 처해있던 녀석을 가까스로 구조할 수 있었습니다. 구조된 아지는 현재 병원에 입원해있는 상태이며, 다행히 다쳤던 발 외에는 크게 건강 이상이 발견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항상 그렇듯, 구조 작업 다음에는 녀석을 평생 돌봐줄 가정을 찾아야 하는 작업이 남아있죠. 11월 18일(월)인 지금까지도 아지의 입양처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동물사랑봉사대는 아지에게 가토라는 새 이름을 지어주었고, 가토에게 따뜻한 보금자리를 찾아주고자 꼬리스토리에 제보했습니다. "할머니가 돌봐주실 때도 2층 단칸방에 갇혀 살았다고 해요. 산책하는 걸 한 번도 본적 없다는 주민들 말로 볼 때, 할머니에게도 그 가족들에게도 애물단지 취급을 받은 것 같아요." 가토처럼 오랫동안 갇혀지내며 다른 개들과 교류가 없었던 아이들은 낯선 보호소에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수백 마리의 낯선 유기견들과 딱딱하고 축축한 바닥 등의 환경에서 적응하기는커녕 트라우마가 악화한 사례가 많아 구조대는 차마 녀석을 보호소로 보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루하루가 지날수록 가토가 지낼 병원비도 조금씩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고맙게도 가토의 현재 사정을 전해 들은 카페 사장님께서 가토의 행복이 조금이나마 연장될 수 있도록 지원금을 보내주었다고 합니다. "가토는 마음씨가 무척 곱고 착한 아이에요. 그리 행복하지 못했던 환경에서 자랐음에도 '아지야-' 하고 따스히 불러주던 기억이 남아있는지... 그렇게 무서워하다가도 예전 이름을 들으면 순간 마음의 문을 열 거거든요." 평생 사랑받아도 부족할 반려견. 그러나 한평생 쓸모없는 존재 취급을 받다 거리로 내몰린 아이. 가토에게 따뜻한 관심 부탁드리며 가토를 입양/후원해주실 분은 아래 담당자에게 연락 바랍니다. 입양아 정보 이름: 가토 나이: 4살 추정 성별: 남 특이사항: 현재 병원 입원 중이나 매우 건강 입양조건  -입양신청서작성 및 담당자와 유선 상담 필 -책임비 15만 원 -입양 후 1년간 한 달에 한 번 입양일기 작성 입양문의  담당자: 사쪼남매 님 이메일: nbrjw@naver.com 카톡: comma342 ⓒ 꼬리스토리 사지말고 입양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