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lidoli9766
1,000+ Views

밀양으로의 가을여행 ㅡ 영남루 들리고 금시당으로....

가는 가을을 더 느끼고 싶어서 가볍게 다녀올 곳을 물색하다 밀양으로 결정을 했답니다.

사실 경주의 도리마을의 은행나무숲을 보고 싶었는데 너무 늦은 감이 있다고 생각이 들어서 밀양의 금시당도 보고 영남루도 들리려고 마음먹고 나섰는데요, 밀양의 가을은 아직도 진행중이 더라구요...

ktx가 서는 기차역인 밀양역에 내리자마자 밀양역에 있는 노란은행나무를 보면서 부터 밀양에 오길 잘했다 싶어졌습니다.

아직 은행잎이 이렇게 노란빛으로 나무에 달려 있는 것을 보니 다른곳의 단풍도 좋을것 같은 느낌이 팍 왔거든요.
#영남루
#밀양관아
#금시당
#백곡재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주 그 이면
서울의 인왕산 아래 서촌을 찾았을 때 초행길이 분명한데 익숙한 경관이 눈에 들어왔다. 데쟈뷰와는 다른 느낌이었다. 그건 아마 조선시대 화가들의 그림에 많이 나타나는 인왕산 실경 때문일 거다. 그중 비 갠 직 후의 인왕산을 그린 겸제의 '인왕산 제색도'가 으뜸이다. 그림 속의 바위, 소나무가 변함 없이 그 자리에 있었다. 이렇듯 초행길의 제주 여행은 낯선 곳에서 익숙한 것 만나기의 연속이다. 사진이나 티브이 등 모든 매체를 통해 많이 보고 접해 왔던 경관이다. 아마 나보다 여러 분들이 더 많은 것들을 알고 있기에 여기서 굳이 제주 관광기를 쓸 필요는 없겠다. 그래서 나는 제주의 다른 면에 주목하기로 했다. 겉으로 드러나지 않은 또 다른 제주의 이면을 보고자 했다. 아름다운 제주의 이면엔 슬프고 아픈 현대사가 있다. 제주 4ㆍ3 사건이다. 2003년 10월 15일 대한민국 정부가 확정한 ‘제주4·3진상조사보고서’에 따르더라도 당시 제주 인구의 9분의 1에 달하는 3만 여명이 목숨을 잃었고, 당시 이승만 정부가 주도한 강경진압작전으로 제주도 중산간 마을 95% 이상이 불타 없어졌으며, 가옥 3만9285동이 소각됐다고한다. 전형적인 국가 권력에 의한 폭력이다. 어떤 학자의 주장에 따르면 유옌이 정한 국제법 '제노사이드(genocide)'의 범주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한다. 나치의 유태인 대학살 같은 잔혹한 범죄를 말한다. 우리는 나치의 만행에 분노하면서도 정작 자국인 제주에서 벌어진 만행에 대해 모르고 산다. 천제연 폭포를 오르다 보면 스치고 지날뻔한 중문면 4ㆍ3희생자 위령탑을 볼수있다. 빼어난 경관으로 알려진 곳은 대부분 학살터다. 희생자 수 만큼 이나 제주 곳곳엔 이런 위령탑이있다. 세계적인 관광지로 알려진 제주 중문의 이면에도 800여명의 희생자가 있었다. 위령탑 비문엔 죽어가면서 자식들에 대한 걱정으로 눈 감지 못한 영혼들에대한 위로가있다. ~당시 기적적으로 살아난 10살 배기 어린 자식들은 박해와 탄압에 굴하지 않고 악착같이 살아내 오늘의 아름다운 제주를 일구었고 공동체를 복원시켰다고 편히 눈 감으시라고...~ 단재 신채호선생의 역사를 잊는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거창한 말을 빌리지 않더라도 제주의 이면은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본 잡지의 카피처럼 담담함으로 만났던 것이 먹먹함으로 다가온다. 수일이 지난 지금도 어느 노파의 증언 인터뷰가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다. 제주 공항 활주로 밑에는 수많은 희생자들의 시신이 있을 거라고 어린시절 까치발을 하고 담 밖의 살상을 목격했다고 당시 가장 피해가 많았던 장소라며... 수많은 관광객들이 떠나고 내리는 활주로 이면 그건 우리가 절대 잊어선 안될 제주의 아픈 이면이다.
Gasthof Neumayr
체코에서 오스트리아로 넘어오면서 성대한 경찰의 환영식을 뒤로하고 저흰 오스트리아 첫숙소인 Gasthof Neumayr 로 향합니다. 잘츠부르크 근교인데 국경을 넘어와서는 아니겠지만 네비도 션찮고 어두워지기까지해서 또 좀 헤맸습니다 ㅡ.,ㅡ 오늘도 구글네비 도움받아 겨우 숙소 근처에 왔는데 헐 목적지에 도착은 했다는데 숙소가 안보이네요. 어두컴컴한 오스트리아 시골에서 숙소찾기... 마침 지나가는 오스트리아 커플에게 숙소를 물어봅니다. 바로 코앞에 있었는데 조명도 없고 불켜진 간판도 보이지않고 ㅡ.,ㅡ 너 어디서 왔니? 나? 사우스 코리아! 와우! 하며 놀라더라구요. 그도 그럴것이 여기 며칠 머무르면서 아시안은 통 보질 못했다는요... 이러니 찾을수 있겠냐고요 ㅋ 어휴, 일단 짐 좀 풀고... 욕실은 작지만 깔끔했어요... 저녁을 못먹어서 바로 식당으로... 헐, 식당에서 흡연가능... 동네 사랑방인건지 아시안 첨보는 아자씨들 술마시고, 담배 피면서 우릴 보고 머라고 쏼라쏼라... 고풍스러워 보이죠... 근데 참 이번 여행에서 이거다 하는 맥주를 못만났어요... 여기도 마칠 시간이 다된것 같아서 지금 가능한 메뉴 몇개 시켜서 대충 한끼 때웠답니다. 한잔더... 흠, 계속 비가 저흴 따라다니네요... 방에 와서 혼맥 한캔... 담날 씻으려고보니... 샴푸 이름이 사쿠라... 쌀쌀한 아침... 옆집 풍경... 까먹을까봐 ㅋ 조식은 참 맘에 들었어요. 여기서 파프리카 진짜 많이 먹었답니다. 달더라구요 ㅎ. 서빙도 하고 빵도 썰어주시는 할머니 직원분이 계신데 참 친절하시고 귀엽게 생기셨더라구요^^ 보시다시피 근사합니다. 시골스럽죠^^ 그 흔한 네온간판 하나 없어요 ㅎ 마지막날 조식이었던가... 마지막이라고 새로운거 먹어봄 ㅋ 내일은 또 빈으로 이동하는건가 ㅎ 이 숙소 참 잘 잡은거 같아요. 좀 외곽이지만 그래서 공기도 좋고, 조용하고, 음식 괜찮고, 숙소 깔끔하고, 직원들도 친절하고^^ 동네 산책하면서 봤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