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잃어버린 반려견과 마주친 소년의 반응 'Marry Christmas!'
캐럴이 울려 퍼지며 크리스마스의 들뜬 분위기 거리를 메우고 있지만, 장난꾸러기 소년 카터는 전혀 기쁘지 않아 보입니다. 최근 사랑하는 반려견 파이퍼를 잃어버렸기 때문이죠. 한 달 전, 카터가 가족과 함께 휴가를 떠났을 때 휴게소에서 화장실에 들른 사이 파이퍼가 감쪽같이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카터의 엄마가 씁쓸한 미소를 지으며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우리 가족 모두가 파이퍼를 사랑했지만, 큰아들 카터는 파이퍼를 유독 좋아했어요. 카터에겐 정말 힘든 시기였을 거예요." 가족은 주변을 샅샅이 찾아 돌아다녀보았지만 파이퍼는 보이지 않았고, 주변을 뛰어다니던 카터의 얼굴은 사색이 되었습니다. 파이퍼가 실종된 기간이 길어지자 가족은 조금씩 마음의 준비를 해야 했죠. 문제는 카터가 점점 미소를 잃어간다는 것이었습니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고 있었지만 카터는 항상 우울한 표정이었으며 크리스마스 나무를 장식할 때에도 전혀 행복해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얼마 전, 카터의 엄마에게 전화 한 통이 걸려왔습니다. 바로 파이퍼를 찾았다는 보호소의 연락이었습니다! 카터의 엄마와 아빠는 보호소로 달려가 파이퍼를 발견하고 기쁨의 인사를 나눈 후, 지금도 슬퍼하고 있을 아들 카터를 위해 서프라이즈를 계획했습니다! 엄마는 파이퍼와 함께 카터가 하교하는 시간에 맞추어 학교로 마중 나갔습니다. 종이 울리자 학교에서 학생들이 쏟아져나왔고, 멀리서 카터가 차를 향해 걸어왔습니다. 차로 걸어오던 카터가 차 안에 있는 파이퍼를 발견한 순간! 너무 놀란 카터는 제자리에 우뚝 서 한참을 바라보고는 차 안으로 들어와 파이퍼를 꼬옥- 껴안고 눈물을 터트렸습니다. 카터의 엄마는 이 영상을 SNS에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우리 가족에게 크리스마스 기적이 찾아왔어요. 카터는 매일 밤 파이퍼와 함께 잠듭니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크리스마스가 될 것 같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죽을 뻔한 강아지를 필사적으로 구한 남성
지난 9일,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 사는 조니 씨는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며 강아지 목줄을 잡고 있는 여성과 마주쳤습니다. 귀여운 강아지에게 미소를 지은 후 걸어가던 그는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뒤돌아보았습니다. 여성은 긴 목줄을 늘어트린 채 앞만 보고 엘리베이터 안으로 걸어 들어갔고, 강아지가 엘리베이터에 따라 들어가려는 순간!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며 강아지만 덩그러니 남은 채 목줄이 위층으로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놀란 조니 씨가 허겁지겁 달려와 강아지가 끌려 올라가지 않도록 온 힘을 다해 줄을 잡고 버텼지만, 엘리베이터가 강력한 힘으로 끈을 잡아당기는 바람에 끈은 순식간에 팽팽해졌습니다. 그는 몸을 활처럼 굽혀 끈을 잡고 필사적으로 버텼고, 10초가량의 사투 끝에 강아지의 목줄을 분리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그리고 목줄은 분리되자마자 총알처럼 위로 빨려 들어갔습니다. 자칫하면 강아지가 목줄에 질식사할 수도 있었던 위험한 사고였죠. 조니 씨는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주기 위해 CCTV 영상을 트위터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엘리베이터에 탈 때는 강아지를 안고 타거나 줄을 짧게 잡고 타야 합니다. 이런 사고는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어요." 또, 사람들이 여성을 강하게 비난하자 그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다른 사람이 기다리고 있어 여성도 서두른 것 같다"며 반려인을 보호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꼬리스토리는 이번 사고는 반려인의 가장 기본적인 안적 수칙이자 반려동물에게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되는 사고라고 생각하는데요. 안타깝게도 엘리베이터에 목줄이 끼어 사망하는 사고는 매년 꾸준히 발생한다고 하네요. 우리 조금만 더 주의를 기울여보면 어떨까요? P.S 저는 아무리 귀찮아도 엘리베이터에서 내릴 때와 탈 때 강아지를 안습니다. 엘리베이터가 예기치 못한 작동사고로 무슨 일을 당할지 모르잖아요ㅜ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영화 '협상' 재회 깨알 소환
지난 15일 밤에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2화에서는 주연배우 현빈과 손예진은 영화 <협상>에 이은 재회를 깨알 소환해 화제이다. 1화에서 리정혁(현빈 분)은 길을 잘못 선택해 군관사택 마을을 배회해 북한 보위부에 노출될 위험에 처한 윤세리(손예진 분)를 발견하고 구해준데 이어 2화에서도 유사한 위기에서 정혁이 나타나 세리의 신분 노출을 무사히 넘겼다. 이날 방송에서 윤세리는 리정혁에게 고전 <흥부전>을 아느냐며 설명하자 "본인이 제비요?"라고 응수했고, 세리는 "그냥 제비가 아니죠, 은혜 갚는 초 럭셔리 제비"라며 "원래는 제 입으로는 굳이 이런 얘기 안 하는데.."라고 하자 리정혁은 "하지 마쇼"라며 대꾸했다. 이어 세리가 "나만의 0.001% 하이클래스..재벌 딸, 코스닥 상장 패션회사 오너"라며 "암튼 제비가 자유롭게 강남 컴백할 때까지 흥부가 섬세하게 케어해줬던 것처럼 그 쪽도 내가 무사히 돌아가게 도와달란 거죠"라며 협상을 제안 했다. 이에 정혁은 "지금 나랑 협상하자는 거요?"라고 답했고 세리는 "말하자면 그러네요, 서로가 윈윈하는 협상"이라는 말로 시청자들에게 현빈과 손예진이 영화 <협상>에 이은 재회 캐스팅을 극중 맛깔나는 대사 케미로 소환케했다. 두 배우는 지난해 개봉한 첩보액션 영화 <협상>에서 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하지만 정혁은 "거절이오. 은혜를 베풀지 않을 거니까"라고 답하며 배고픔을 느낀 세리에게 마련해주는 음식을 거둬들이며 단념시키려 했다. 천재지변으로 인한 불의의 사고로 세리가 북한의 군사 경계 분계선을 넘은 날, 초소 근무 태만이라는 약점을 자신에게 유리한 협상의 조건으로 제시하면서 세리는 무사히 북한을 떠날 때까지 정혁의 사택에 머무는 것을 허락받았다. 한편, 북한 내부 문화재 도굴 음모를 꾸미고 있는 보위부 조철강(오만석 분) 주변을 조사하려다가 정혁은 자신의 신분을 드러내며 사택 숙박검열에서 발각된 세리에게 "지금 뭐하시는 겁니까, 제 약혼녀에게"라고 말하며 심쿵 엔딩을 하면서, 불시착으로 시작된 사랑의 인연을 예고케했다.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시청률 6.8%, 최고 7.8%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등극했다.
'노 재팬' 충격 얼나마 크기에…日, 추경 편성해 쓰시마 지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NO JAPAN", "일본에 안갑니다"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로 인해 한일관계가 악화되면서 한국 관광객이 급감한 쓰시마(對馬)섬을 살리기 위해 일본 정부가 추경예산을 편성하는 등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13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한국인 여행객이 급감한 쓰시마시가 중앙 정부에 지원을 요청한 가운데 일본 정부는 지역경제가 겪는 어려움을 극복하도록 여행객 유치 사업비를 2019 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 추경 예산안에 반영하기로 했다. 일본 관광청은 외국인 여행객 확보를 추진하고 일본 내각부는 일본인 국내 여행객을 늘려 한국인 관광객의 공백을 메꾼다는 계획이다.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외국어 안내문이나 교통 시스템 등 여행객을 수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정비하고 지역 관광자원 발굴에 나서는 한편, 어떤 국가나 지역 혹은 어떤 계층을 상대로 홍보해야 여행객을 확보할 수 있을지 등에 대한 전략도 수립한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관광청과 내각부는 이를 위해 각각 2억5천만엔-3억엔(약 27억원-32억원)을 예산에 반영한다. 아사히신문은 관광객의 비율이 높은 관광지를 대상으로 다양한 국가와 지역에서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부양책을 추진하는 것을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쓰시마 지역경제가 한국인 여행객에 크게 의존하고 있고 여행 거부 운동에 따른 충격이 그만큼 큰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쓰시마를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은 전년 동월에 비해 90%가량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