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vinstyle
1,000+ Views

훈구생각 ; 전농동

시립대 근처에 볼일이 있어서 갔다가 저녁먹으러 갔던 훈구생각-!
삼겹살무한리필을 일부러 찾아간건 아니였고 고기가 땡기는데 지나가는 길에 사람이 많길래 들어간 집이였어요

메뉴판을 이렇게 찍어놨는데 최근 게시글을 보니깐 가격이 살짝 인상해서 12,000원인 것 같더라구요
단품으로도 판매하는데, 삼겹살+된장찌개+라면+계란후라이가 이 가격이면 손해는 아닌 것 같아서 무한리필 메뉴로 주문을 했어요
내부에는 사람이 넘나 많아서 사진을 못찍었는데 아무래도 시립대 근처라 사람이 많은 것 같아요

보통 무한리필집은 김치나 절임류 1~2개 주는게 다인데 여기는 샐러드도 주고 양파절임, 파무침, 김치, 콩나물 등등 밑반찬도 다양했어요
이것 역시 부족하면 샐프바를 이용하면 되서 정말 개꿀이에요

오랜만에 삼겹살 먹어서 넘나 맛있는데 사장님의 자부심이 느껴졌어요
사람이 많아서 정신없는 와중에, 처음오셨냐고 하면서 전농동에 삼겹살무한리필들이 많지만 고기 퀄리티에 신경을 많으 쓰신다고, 그거 하나는 자신있다고 하시더라구요
제가 봐도 고기도 두툼하고 비계, 살코기 비율도 딱 좋고 냉동이 아닌 냉장고기라는 점에서도 가격이 아깝지 않았어요
무엇보다 주문과 동시에 주는 고기양도 2~3덩이 주는게 아니라 6덩이를 딱 주는게 처음부터 눈치 안보고 먹을 수 있게 하는 배려인것 같아요
부족한 삼겹살은 주방으로 가서 직원분한테 요청하면 바로 담아주셨어요
라면과 계란후라이도 셀프바를 이용하면 됐는데 고기에 집중하느라 못먹었네요
다음에 기회된다면 다 뿌시고 와야겠어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심야식당 ; 대학로
대학로의 심야식당은 2017년 여름 첫 방문했어요 워낙 대학로 술집이 많기때문에 이곳저곳 가다가 이름에 끌려 갔던 곳이에요 심야식당이라는 유명 일드도 있고, 그걸 리메이크한 한드도 있고..말 그대로 이름에 끌렸어요 요즘 수많은 가게들이 생겼다 없어졌다를 반복하고 있는데 아직도 자리하고 있는 건 지역에서 인정받은게 아닐까싶네요 드라마에서 봤던 내부와는 사뭇다르지만 아늑한 조명이 내부를 가득 채워줘요 늘 심야식당에 가면 사람이 많아서 못 들어갈 때도 있었는데, 최근에 다녀왔을 때는 다행히 자리가 있어서 내부로 들어올 수 있었어요 메뉴는 지극히 토속적이에요 원래 아는 맛이 무서운 맛이라고 정말 흔한 메뉴이지만, 그 매력에 때문에 분명 사람들이 찾아오는 것 같아요 밑반찬 마저도 참 토속적이에요 도토리묵, 산고추절임, 단무지까지 참 친숙한 밑반찬이죠 대학로 술집들이 참 많지만 이런 밑반찬은 거의 포장마차 혹은 노포집에서나 볼 수 있는 반찬인데 심야식당에서 보니 그저 반가운 메뉴가 되요 심야식당에 오면 이상하게도 색다른 술이 땡기더라구요 친구들과 술집에 가면 대부분 소주, 혹은 소맥이지만 여기선 특별한게 땡겨요 물론, 일반적인 소주와 맥주도 판매하지만 말이에요 화요+토닉+레몬까지 주는 세트가 있다보니까 한번 먹어볼까하는 마음이 생기는것 같아요 화요를 시킬때와 일품진로를 시킬때의 잔이 다르게 나오는거 넘나 좋아요 흔히들 거기서 거기지 생각에 아무 잔이나 주는 술집들도 많은데 주종에 맞게 작은 거 하나 챙겨주는 느낌이 넘나 좋네요 또 제가 집에서 쓰는 컵 종류를 나누는 것도 일맥상 통해서 그러지 않나싶어요 여기 올 때 출출하면 낙지볶음을 시켜요 불맛나는 낙지볶음에 배를 든든히 채워줄 소면이 예쁘게 자리잡고 있어요 하나씩 섞어먹으면 진짜 존맛탱이에요 양도 넉넉해서 허기진배를 잘 채워줘요 깻잎도 좋아하는데 깻잎도 많이 들어가있어서 넘나 좋아요 심야식당은 2003년 홍대오뎅바로 시작해서 이사온거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인지 오뎅탕도 그냥 오뎅탕이 아니라, 명품오뎅탕이에요 그럼 또 안먹어 볼 수 없으니 시켜본 오뎅탕은 어육이 살아있는 오뎅탕인데 오래있어도 불지 않아요 심야식당에서는 뭔가 도담도담 이야기를 나누면서 시간보내기 참 좋은 장소에요 심야식당 ; 대학로
재주식탁 ; 성수동
성수공고 근처에서 재주식탁을 발견했어요 처음에는 'ㅓㅣ'제주식탁인줄 알고 제주도 음식을 판매하는 곳인줄 알았는데 자세히보니 'ㅏㅣ'를 쓰는 카레집이였어요 재주식탁은 삼고초려한 집이에요 들어와보니 그 이유를 알 수 있었는데 협소한 공간때문에 더 그랬던것 같아요 내부에 테이블이 몇개 없고 주방도 저기 보이는게전부더라구요 점심시간에 일찍 혹은 아주 늦게 와야 먹을 수 있는 곳이에요 재주식탁은 협소한 공간때문인지 사용법을 따로 적어두셨어요 공간이 협소해서 규칙을 정해준것 같아요 근데 협소해서 정해둔 규칙 치곤 물은 셀프여서 어짜피 내부는 복잡해지네요 메뉴는 재주식탁 내부와 마찬가지로 간소해요 성수동 카레집이 몇군데 있는데 보통 일식카레집인데 여기는 우리가 흔히 먹는 카레가 아니고 퓨전식이더라구요 밑반찬은 퓨전식과는 다르게 익숙한 김치과 단무지가담겨 나와요 수저는 그릇에 담겨져나오는데 일행과 나눠가지면 직원분이 수거해가요 재주식탁의 카레들은 비주얼이 넘나 좋더라구요 메뉴판에 제일 위에 있는 새우토마토렌틸카레는 달고 크리미한 맛이 났어요 단맛 사이에 새우에 감칠맛이 나더라구요 슈퍼푸드인 토마토와 이효리도 먹는다는 렌틸콩의 콜라보로 뭔가 몸에 좋을 것만 같은... 근데 맛있는 그런 카레였어요 청양바지락카레는 정말 처음들어보는 생소한 카레에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매콤 시원한 맛이 나서 마치 맑은 국 마시는 것같은 느낌이 드는데 새우토나토렌틸카레와 기본맛 베이스 자체가 다르단 생각이 들었어요 근데 또 신기한게 카레는 카레더라구요 개인적으로 제일 맛있었던 카레는 치즈버터치킨카레에요 연유같은게 밥위에 뿌려져 있어서 뭔가 했는데 치즈였어요 카레에 치즈가 들은 게 아니라 밥 위에 올라가있는건 신기했어요 치즈버터라서 느끼한게 아니라 살짝의 매콤한 맛도 있어서 물리지 않았어요 성수동 갈 일 생기면 가봐야할 집 리스트가 쌓여만 가네요 재주식탁 ; 성수동